soulidation
1,000+ Views

팀블로그 안테나곰을 통해 공유한 영화 블랙팬서 스포일러 없는 리뷰입니다. 영화를 즐기시는데 도움이 되면 좋겠습니다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영화 '미나리' 리뷰 (3월 3일 개봉)
(...) <미나리>의 첫 장면은 들판을 향해 들어오는 차 뒷좌석의 데이빗 시점 숏에 해당한다. 앞을 주시하는 제이콥과 주변을 살피는 모니카, 창밖 먼곳을 보는 앤을 번갈아 살피며 창 너머 풍경을 응시하는 데이빗. 이는 <미나리>가 가족의 이야기를 조망하되 유년의 시선을 떠나지 않을 것임을 예고한다. 어린 정이삭 감독이 처음으로 마주하였을, 그리고 오늘날 그의 정체성을 형성하는 바탕이 되었을, 그때 그곳의 이야기를 <미나리>는 2020년대의 스크린으로 소환한다. ⠀ 비중상 조연에 해당하는 순자의 캐릭터도 물론 그 자체로 생기와 활력을 지니고 있지만 전적으로 데이빗(그리고 앤) 시점에서 바라보는 '할머니'의 역할로 그려진다. 미국에서만 자란 데이빗은 처음에는 '한국 냄새' 난다며 순자와의 대면에서 모니카 뒤로 숨고는 했지만 그와 시간을 함께하며 서서히 유대감을 형성한다. 그 과정은 영화에서 꽤 중요해 보이는데, 순자가 미나리 씨앗을 심는 것을 (순자를 제외하고) 처음 발견하는 것이 데이빗이라는 점과 더불어 순자에게 일어나는 어떤 일을 처음 목격하는 것도 데이빗이다. 게다가 순자는 데이빗이 지금껏 하지 않았던 어떤 행동을 처음 할 수 있도록 유도하며 나아가 그것을 지속해야 할 동기까지 부여한다. ⠀ 영화 <미나리>는 꿈과 희망을 섣불리 낭만화하거나 지나치게 낙관하지 않으면서도, 사적인 이야기가 어떻게 많은 이들의 마음속에 저마다의 의미로 가 닿을 수 있을지를 아름답고도 따뜻한 방식으로 보여준다. (...) ⠀ ⠀ 브런치에 쓴 영화 <미나리> 리뷰 중 일부를 피드에도 옮겨둔다.
밥 먹으면서 봐도 될 정도로 편안하게 볼 수 있는 해외 영화 추천
우드잡 (2014, 일본) 입시 실패에 여친에게 차이기까지 한 주인공 히라노 유키가 자포자기 하는 심정으로 산림 관리 연수원에 들어가면서 생기는 일 거북이는 의외로 빨리 헤엄친다 (2005, 일본) (넷플) 무료한 일상에 질려버린 평범한 스즈메에게 스파이가 될 기회가 생기는데... 남극의 쉐프 (2009, 일본) (넷플) 요리사 잘 만나서 남극에서도 잘 먹고 사는 남극 기지 대원들 알로, 슈티 (2008, 프랑스) (넷플) 울면서 들어갔다가 울면서 나온다는 프랑스 최북단으로 발령난 우체국장 러브 인 프로방스 (2014, 프랑스) 지방에 사는 할아버지와 살게 된 파리지앵 삼남매 클라우스 (2019) 크리스마스에 산타에게 선물을 받을 수 있다는 전설은 어떻게 시작된 걸까 인턴 (2015) (넷플) 열정적인 젊은 CEO가 있는 회사에 노하우와 경험이 풍부한 노인이 인턴으로 들어가며 생기는 일 상사에게 대처하는 로맨틱한 자세 (2018) (넷플) 일 중독 상사들에게서 벗어나고 싶은 두 비서가 각자의 상사들을 서로 연애시키기 위해서 작전을 펼치는 이야기 어쩌다 로맨스 (2019) (넷플) 어느날 갑자기 일상이 12세 관람가 로코 여주가 된 주인공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2013) (넷플) 평범한 삶을 살아가며 종종 상상 멍때리기에만 몰두하던 네거티브 필름 현상 담당 월터 미티가 어디론가 사라진 숀 오코넬의 25번 필름을 찾아 여행을 시작한다는 이야기 그외 다수.... 출처ㅣ더쿠
야생속에서 죽은 금수저
크리스토퍼 맥캔들리스 (1968-1992) 명문대 출신 엄친아. 아버지는 나사 연구원 출신의 사업가 우리들이 흔히 말하는 천재. 성적은 항상 최상위권 유지 사업 수완도 좋아서 젊은 나이에 돈도 은행에 2000만원넘게 저축. 어느날 갑자기 사회에 질렸는지 아니면 대인관계에 질렸는지 은행에 2000만원 기부하고 별다른 준비없이 알레스카로 떠나버림. 그곳에서 먹고 살기 위해 온갖 3d일 다함. 노숙도 하고 깡촌 농장에서 드러운 일도하고.. 당연히 부모는 최고 사립 탐정 고용해서 찾으려고 했지만 땅덩어리 넒은 미국이기에 찾지도 못함. 그러면서 크리스토퍼는 간간히 살아가다 알래스카 섬에 정착. 근데 아직 사회초년기 학생인지라 야생스킬이 떨어져 몸이 점점 야위어져감. 그래서 돌아가려고 하니 얼었던 강은 이미 녹아서 강으로 변해 길은 없어짐 그러면서 100일동안의 생존기를 펼치다 독이 든 씨앗을 먹고 몸이 극도로 허약해짐. 위의 사진은 죽기전 찍은 마지막 사진 죽기전 웃고 있는 모습에서 그래도 세상에 한없이 떠나간다는 마음이 보여지는듯.. (근데 사실은 그 버스에서 불과 500m 떨어진곳에 강을 건너는 도르래가 있었음) *번외* 위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 'in to the wild' 속 장면 (연기 개 잘함...) 자신의 인생에 있어서 행복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면 강력추천하는 영화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