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eforu
a year ago5,000+ Views

힘들 거든 우리 쉬어서 가자

참지 말아라
그러다 마음의 병 된다.
아니된다 생각되면
즉시 마음 돌려라

한번 아닌 일은
끝까지 아니더라
요행을 바라지 마라
세상엔 요행이란 글자가
참 무서운 것이더라

아프냐
그럼 아픈 만큼
더 열심히 살아라
세상에는 너보다
훨씬 큰 아픔을 안고
살아 가는 사람들이 있단다.

이 세상에
안아픈 사람들은 없단다.
그 아픔을 어떻게
이겨 나가는가는
자신에게 달려있다.

아픔도 슬픔도
꼭 필요하기에
신이 우리에게 부여 했을지도

그저 살아있음에
누릴 수 있는 지상 최대의
선물이라고 생각 하자
이 선물을 곱게 받아들여
잘 이겨 나가자

매일 쨍한 날씨라면
얼마나 덥겠느냐
시원한 소낙비도
무더운 여름엔 꼭 필요 하듯
아픔. 슬픔. 고독. 외로움.
이런 것도 삶의 꼭 필요한
선물 이더라

사연 없는 사람 없고
아픔 없는 사람 없다.

힘들 거든 우리 쉬어서 가자.

- 김옥림 -
★ 더 많은 글 보기 ★

☆ 많이 읽은 글들 ☆

행복의 출발점


행복하고 아름다운 인연
0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엄마가 딸에게 해주는 당부 36가지
★ 엄마가 딸에게 해주는 당부 36가지 ★ 1. 하루 시작은 30분쯤 앞당겨라. 2. 자리에서 일어나면 침구를 반듯하게 정리해라. 3. 욕실 거울은 맑게 닦고, 젖은 신발을 그대로 두지 말라. 4. 화장을 하고 나면 주변은 처음처럼 정돈해라. 5. 눈을 맑게 닦아라. 6. 몸은 청결하게 하라. 7. 일주일에 한 번 이상 치마를 입어라. 8. 앉을 때는 가지런히 다리를 모아라. 9. 기쁠 땐 목젖이 보이도록 웃어라. 10. 자신을 아끼고 예쁘게 여겨라. 11. 방은 가장 귀한 손님이 오시는 것처럼 정돈해라. 12. 볼일이 끝난 뒤엔 화장실에 추한 냄새를 남기지 말라. 13. 외출에서 돌아오면 신발을 정리해라. 14. 남보다 조금 더 밥 잘 할 수 있는 기술을 익혀라. 15. 20대를 전후하여 평생 머리맡에 둘 책 한두 권을 결정해라. 16. 그 외에는 일주일 이상 같은 책을 두지 말라. 17. 책상 위에는 컴퓨터만 고집하지 말고 시집도 두어라. 18. 하루에 한 번은 자신을 정직하게 투시해라. 19. 함께 먼 밤길을 동행해 줄 친구를 만들어라. 20. 어른들 말씀 중에는 무릎을 꿇고 눈빛을 낮추어라. 21. 마음이 시키는 것에 용기 있게 도전해라. 22. 귀는 열어 두더라도 혀는 함부로 쓰지 말라. 23. 일상 속에 예술적 감각을 끌어들여라. 24. 자신감과 열등감을 무기로 삼아라. 25. 세상이 가르쳐 준 손익계산서에 집착하지 말라. 26. 완전한 어른을 기대하지 말라. 27. 마음의 병은 자연으로 치료받아라. 28. 지식은 머리에만 두지 말고 몸으로 끌어내라. 29. 부자를 꿈꾸되 많이 가지지 말라. 30. 부정을 긍정으로 바꾸어라. 31. 남는 것으로 베풀지 말고, 있는 것으로 나누어라. 32. 높은 것만을 고집하지 말고, 있는 것으로 나누어라. 33. 교과서를 탐독해라. 그리고 버려라. 34. 결과에 집착하지 말라. 35. 자신 앞에 신을 모셔라. 36. 하루의 끝은 감사 기도로 마쳐라. #좋은글모음 #심금을울리는글 #명언모음 #아침에좋은글 #매일감동좋은글 #좋은글귀 #인생명언 #희망을주는글 #힘이되는글 #짧고좋은글귀 #감동글 #지혜의글
30초 안에 소설 쓰는 법
글을 쓰겠다고 다짐을 할때마다 썼따면 벌써 출판을 하고도 남았을텐데.. 라고 생각하면서 찾아본 짤이에여 좋은 글도 있어서 덧붙입니다! 글쓰기를 고민하는 분들 읽어보면 좋을 것 같아여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글을 쓰는 것이 정 어렵다면, 좋은 글을 써야한다는 생각을 버리고 대충 쓰자!  품질을 떨어뜨려도 된다. 써서는 안 된다고 했던 상투적인 표현이나 수십 번도 더 봤던 거들떠보기도 싫은 이야기도 어쩔 수 없다면 눈 딱 감고 갖다써도 좋다. 그렇게 해서 넝마 같은 글일지언정 하여간 써나가는 것이다. '내가 이러려고 이 글을 쓰기 시작했나' 하는 후회라든가. '이렇게 볼품없게 쓰면 안 되는데' 하는 걱정이 들지라도 우선 대강대상 어떻게든 버텨내면서 쓰는 것이다. 양심이 있고 본능이 있다면 그런 중에도 조금씩은 덜 썩은 글을 쓰게되기 마련이다. 그렇게 하면서 일단 이글만 후딱 써서 마치고 그 다음에 축하 파티를 하기 위해 클럽에 가든, 뷔페식당에 가서 배터지게 먹든, 스무 시간 동안 잠을 자든, 뭐든 하자는 결심으로 하여간 계획대로, 목표한 대로 밀고 나간다.  역시 우리에게는 컴퓨터와 워드 프로세서라는 현대 기술의 산물이 있기 때문에 이 방법은 썩 괜찮다. 일단 개떡같이 글을 써놓고 나중에 다시 뒤돌아보면서 찰떡같이 다듬으면 된다. 컴퓨터에 저장되는 글은 나중에 고쳐도 티가 나지 않는다.  그런데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서 글을 쓰는 것보다 개떡같은 내용이라도 뭔가가 있는 상태에서 고치고 뺴고 더해가는것이 더 쉽다. 뭐라도 내가 써놓은 글이 있으면 대체로 쉬워져도 훨씬 쉬워진다. 구체적인 것이 눈앞에 이미 펼쳐쳐 있으니 목표를 세우고 일정을 관리하고 의욕을 갖기도 더 쉽다. 개떡 같더라도 좀 쓰다 보면 서서히 리듬을 타게 되고 흥이 오르면서 점점 애착이 생기고 다시 좋은 글을 열심히 쓰게 되는 경우도 심심찮게 있다.  '그래도 일단 써라' 방책을 쓰기 위해 잠시 글의 품질을 떨어뜨리고 쉽게 넘어가는 것을 두려워해서는 안 된다고 한 번 더 강조하고 싶다. 얼마든지 나중에 다시 고치면 된다.  그리고 아무리 뛰어난 작가라도, 아무리 노력한다고 해도 어차피 항상 최고로 멋진 글을 쓸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대충 때워나간 뒤에, 나중에 고치고 또 고쳐서 수습한 정도의 글이라면 일단은 현재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이라고 믿을 수밖에 없다. 거창한 글을 쓰겠다고 시작했다가 무슨 글을 쓸지 계획을 세우며 이런저런 개요나 줄거리를 짜거나, 앞부분을 조금 쓰다가 떄려치우고 마는 일은 아주 흔하다. 나 역시 아직까지도 가끔 그럴 때가 있다. 지금 내가 이 원고를 쓰고 있는 컴퓨터에도 앞부분 몇 페이지만 쓰다가 그만둔 소설이 몇 편이나 버려져 있는지 모른다. 땅속에 심은 씨앗이 자라나 꽃을 피워야 하는데 그러지 못하고 그저 언젠가 미래에 피어날 지도 모른다는 기대만 하면서 계속 캄캄하고 차가운 흙 속에 갇혀 있는 것처럼.  나는 글을 쓰는 실력은 글 하나를 마무리 지을 때 늘어난다고 본다. 4분의 1만 쓰다가 때려치운 글 열 편을 쓰는 것보다 제대로 결말을 지은 글 한 편을 쓰는 것이 더 실력을 키우는 데 도움이 된다고 느낄 정도다.  글 한 편을 마무리 짓는 일을 몇 차례 하다 보면 그러지 못하면 깨달을 수 없는 귀중한 것들을 깨달을 수 있다. 내가 어느 정도 분량의 글을 쓰는 데 어느 정도의 시간이 걸리는 지, 글의 앞부분, 중간부분, 끝부분을 쓰는 일 중에서 어느 대목에서 가장 힘겨워하는 지, 마감을 대하는 나의 태도는 어떠한지, 글을 쓰는 중에 어떤 일이 생기면 가장 방해받는지, 처음에는 의욕적으로 시작해서 얼마 정도 지나면 시들해지는지, 어쩌다가 의욕이 사그라지는지, 사그라진 의욕을 극복하는 것이 얼마나 힘든지. 그런 것들을 경험하고 반성하며 돌아볼 수 있다. 이런 것들은 사람마다 다 달라서 직접 경험해 보기 전에는 알기 어렵고, 알 수 없으니 대책을 세우기도 어렵다.  거기에다 마무리된 글에는 운이 좋으면 어디에 팔아먹을 수 있다는 장점 한 가지가 있다. 미완성인 글을 팔기는 대단히 어렵다. 그러나 마무리된 글이라면 누군가 새로운 글을 찾고있다고 할 때, 어딘가에 공모전이 있다고 할 때 보낼 수 있다. 좀 못 쓴 글일수도 있고, 좀 잘 쓴 글일수도 있겠지만, 하여간 마무리된 글이라면 보내서 팔 수 있는 가능성이 있기는 있다. 글이 미완성이라서 아예 보내지도 못하는 것에 비해, 마무리된 글이라면 가능성이라는 면에서는 전혀 다르다.  마무리괸 글을 여러 편 쌓아놓으면 듬직하고 뿌듯한 느낌을 맛볼 수 있다. 그 뿌듯함은 참 좋은 감정이다. 그 뿌듯함이 있으면 예전에 쓴 글을 다시 보면서 잘했던 점과 잘못했던 점을 되새기는 일도 좀 더 즐거워진다.  한참을 입으로만 무슨 글을 쓸지 떠들고, 그렇게 하면 어디가 재밌을지 머릿속으로만 상상하다 보면, 그러다 김이 빠져 실제로 그 글을 쓰는 자체는 귀찮은 일처럼 느껴지는 경우를 여러 차례 겪었다. 그보다는 '이런 거 정말 재밌을 것 같은데, 지금 누구한테 말 할수는 없고, 얼른 써서 보여주고 싶다. 얼른 쓰면 보여줄 수 있을 텐데!'라고 생각하면서 당장 말하고 싶은 마음을 꾹꾹 눌러 담은 채로, 조바심과 애타는 마음을 이용해서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열성을 불태워 글을 실제로 쓰는 것이 더 좋다. -곽재식 <항상 앞부분만 쓰다가 그만두는 당신을 위한 어떻게든 글쓰기 > ㅡㅡㅡㅡㅡㅡㅡㅡ 첫글자 떼기가 제일 어렵다....ㅇㅈ...
매일매일 젊어지는 13가지 방법
★ 매일매일 젊어지는 13가지 방법 ★ 1. 하루 아스피린 한 알을 먹어라. 동맥건강을 지켜주고 면역노화를 방지해준다. 생체나이 혜택 : 90일 이내에 0.9년 젊어지고, 3년 이내에 2.2년 젊어진다 2. 엽산을 먹어라. 동맥 노화를 방지하고,결장암과 유방암의 위험을 방지한다. 생체나이 혜택 : 1.2년 젊어진다. 3. 치실과 이 닦기를 매일 하라. 치은염과 치주 질환은 면역계와 동맥계를 노화시킨다. 생체나이 혜택 : 6.4년까지 젊어진다. 4. 예방주사를 제때 맞아라. 노화를 초래하는 질병들을 방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최근 연구 결과 독감 예방 주사가 동맥의 염증을 방지하는 것으로도 알려졌다. 생체나이 혜택 : 0.3년 젊어진다. 5. 커피가 몸에 맞으면 즐겨라. 파킨슨병과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이 낮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단,탈지우유와 설탕은 함께 넣지 말라. 그리고 약간의 칼슘과 비타민B 복합제를 함께 먹으면 좋다. 생체나이 혜택 : 0.3년 젊어진다. 6. 충분한 햇빛을 받으라, 그러나 지나치지 않게 하라. 매일 10~20분 정도의 햇빛 노출은 비타미 D를 체내에 공급해 0.9년 젊어진다.20분 이상 노출시에는 선크림을 발라준다. 그러나 일광욕실은 가지 마라. 과도한 햇빛노출은 삼가는 것이 노화방지에 도움이 된다. 생체 나이 혜택 : 1.7년 젊어진다. 7.토마토나 스파게티소스를 먹고 차를 마셔라. 토마토는 소량의 기름과 함께 먹으면 결장암과 유방암 발생을 감소시키는 면역 강화 항산화제를 공급한다. 추가로 차를 마시면 결장암을 방지하는데 도움을 준다 생체나이 혜택 : 남성은 1.9년, 여성은 0.8년 젊어진다. 8. 섹스를 즐겨라. 더 자주, 더 높은 질의 오르가즘을 느끼면 그만큼 더 젊어진다. 한 파트너와 지속적인 관계를 유지하며 높은 질의 안전한 섹스를 1년에 116회로 증가시키면 1.6년 젊어진다. 생체나이 혜택 : 1.6년~8년 젊어진다 9. 많이 웃어라. 다른 사람과의 소통의 문을 열어주고, 근심,긴장,스트레스를 덜어준다, 웃음은 면역계를 젊게 만든다. 생체나이 혜택 : 1.7~8년 젊어진다. 10. 작은 접시를 사용하라. 많은 식사는 당신의 활력을 잃게 한다. 먹는 간격을 유지하고 처음 배부르다고 느낄 때 수저를 놓는 것이 좋다. 생체나이 혜택 : 1.3년 젊어진다. 11. 평생을 배워라. 정신을 자극시키는 활동에 계속 종사하는 사람은 정신 노화가 느리게 진행된다. 생체나이 혜택 : 2.5년 젊어진다. 12. 사고력을 요구하는 새로운 게임을 배워라. 체스나 인터넷 게임, 글자 맞추가ㅣ 퍼즐등은 동맥과 면역계 노화로부터 당신을 지켜준다. 생체나이 혜택 : 1.3년 젊어진다. 13 매일 친구와 전화 통화를 하라. 친구와 여러가지 이야기를 하는 것은 우리 모두가 할수 있는 생체 나이 줄이기 방법이다. 생체나이 혜택 : 8년 젊어진다. #좋은글모음 #심금을울리는글 #명언모음 #아침에좋은글 #매일감동좋은글 #좋은글귀 #인생명언 #희망을주는글 #힘이되는글 #짧고좋은글귀 #감동글 #지혜의글
17
Comment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