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red501
1,000+ Views

니트 웨어 브랜드 제이리움(J.RIUM), 패밀리 세일 진행

클래식 기반의 니트 웨어 브랜드 제이리움이 패밀리 세일을 진행한다고 하네요 ~

2월 22일 (목) ~ 2월 24 (토) 까지는 오프라인 세일로 한남동에 위치한 제이리움 쇼룸에서 진행되고
2월 24일 (토) 오후 7시 ~ 2월 25 (일) 오후 7시 까지는 제이리움 온라인 사이트에서 할인된 가격으로 만나 볼수 있다고 하니 고급진 니트를 장만하실 분들은 가보시는게 좋을것 같아여 !!!

* 오프라인 세일 일정 및 위치 : 2/22 (목) ~ 2/24 (토) 제이리움 쇼룸 (한남동 738-14 4층)
* 온라인 세일 일정 : 2/24 (토) 오후 7시 ~ 2/25 (일) 오후 7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모델 주우재가 추천하는 기본 흰티 면티 5개 (남녀 공용임)
페어플레이 (페플) 원단이 드라이하다 두께감이 좀 있다 빳빳함 제일 자주 입음 친한 모델들 사이에서 다같이 재구매하면서 산다. 핏이 잘 잡힌다. 목이 좀 늘어나는 편인데 크게 신경 쓰이진 않음 트리플에이 긴팔 반팔도 괜찮은데 개취로 긴팔이 더 좋다함 제일 원단이 드라이함 바스락 계열 사이즈 크게 나오는 편 손목에 시보리처리 단독으로 입기 제일 좋음 어깨 각이 사는 편 넥 라인이 짱짱함 무신사 스탠다드 목라인이 좀 큰 편 원단이 촉촉 찰랑거림 몸 라인이 보이는 타입 내의와 일반 면티의 중간 길단 기념품 티셔츠 만들 때 쓰는 티셔츠라 함 전세계에서 어디에서나 유통이 되어서 입는 티셔츠라고 함 여유있는 핏 무난하고 편함 팔 길이 애매하지만 기장이 길어서 레이어드할 때 편할 것 여자 사이즈 따로 나오니 본인 사이즈 찾아서 사면 됨 아동용도 있음!!!! 챔피언 긴팔 티 반팔보다 긴팔이 넥라인이 더 짱짱하다함 팔 길게 나옴 원단이 트리플에이 긴팔 제품보다 덜 드라이해서 넣어입기 좋음 손목에 로고 있음 긴팔이지만 여름에도 입을 수 있는 두께 영상에 스타일링 방법도 나오니까 보는 거도 추천 여름 티 어차피 맨날 입고 땀 흘리고 맨날 세탁기에 돌릴 거 저렴하게 사서 후뚜루마뚜루 입자 출처 더쿠 여름용 긴팔 하나 사고 싶었는데 챔피언 하나 장바구니에 쏙 담아보렵니다 후후.... (+지오다노 3개 묶음도 가성비 죽여주는 거 다들 알고계시죠?)
[알면 좋은 음악상식] (2) 흙수저 베토벤의 운수 좋은 날
반갑다 얘들아! 너희들에게 안진지하게 클래식, 락, 팝 등등 음악 상식을 떠먹여줄 진지한박사라고 한다. 친절하다고는 하지 않았단다. 이 박사님은 매우 괴팍하니 조심하렴. 하지만 내용은 아주 친절하게 설명해주마 저번에 어디까지 얘기했더라.. (https://www.vingle.net/posts/1196375 - 지난카드 : (1) 흙수저 베토벤이 취뽀한 썰) 오! 베토벤이 궁정 예배당에 정규직으로 취뽀한 얘기까지 했으니 의느님 친구가 과외 물어다준 얘기부터 하면 되겠구나! 베토벤에게는 의대생 친구가 있었단다. 이 의대생친구는 좋은 인맥을 많이 알고 있었지. 그래서 귀족가문인 '브로우닝 집안'에 베토벤을 소개시켜준단다. 덕분에 베토벤은 브로우닝 집안의 피아노 선생님이 되었지. 올ㅋ 과외 물어다준 친구에게 기프티콘이라도 쐈겠지?? 좋은 집안에 드나든 덕분에, 이 집에서 평생친구이자 스폰서인 '발트슈타인 백작'도 만났단다. 나잇살 주름살 축처진 살 무한 리프팅 해줬다는 소문이 있지. 그리고 이 집안에서 또 여친도 겟! 사진은 브로우닝 집안의 장녀인 엘레오노레 폰 브로우닝. 베토벤이 19살에 만난 첫 여자친구란다(당시 18살). 일과 thㅏ랑! thㅏ랑과 일! 크으.. (이 집안 소개시켜준 의대생한테 최소 베스킨 파인트는 쐈길 바라자꾸나.) 이짜씩들이 하라는 피아노는 안하고 연애를! 이라고 부들부들 할 필요는 없단다. 왜냐면 금방 깨지니깐...ㅜㅜㅠ 너무 어린시절 만난 여자친구이기도 하고, 흙수저 베토벤과는 다른 금수저 집안이라 집안차이로 오래 만나기는 어려웠지. 그래서 이 엘로오노레는 나중에 같은 금수저인 그 의대생친구랑 결혼함..ㅋ 뭐 뒤끝 없이 헤어졌는지 베토벤, 의대생친구, 엘레오노레는 사이 멀어지는 일 없이 평생 연을 이어가게 된단다. 쿨하구나 유럽녀석들. 브로우닝 집안에서 교양과 인맥을 쌓던 베토벤. 가진 건 재능밖에 없던 베토벤이지만 그 재능을 알아주는 사람은 꽤 있었단다. 당시 본의 제후인 막시밀리안 프란츠도 그 중 하나였지. 베토벤은 이 막시밀리안 프란츠의 후원을 받아, 유럽음악의 중심지인 오스트리아 빈으로 1차 여행을 떠나게 된단다. 그곳에서 모짜르트를 만났다 '카더라'라는 소문이 있지만 확실한 기록은 없단다. 위 사진에서 왼쪽이 모짜르트고 오른쪽이 베토벤이지. thㅏ랑을 하더니 뀨토벤 시절보다는 많이 늠름해졌구나. 무튼, 모짜르트의 전기를 쓰는 전기작가 오토 얀의 기록에 따르면 베토벤이 모짜르트를 찾아왔다고 한단다. 당시 이미 저명한 음악가였던 모짜르트는 본에서 온 촌놈인 베토벤의 방문을 처음에는 거절했지. 그러다가 독일에서 유명한 음악가라는 얘기를 듣고 한번 만나보기로 한단다. 우리 짜르트가 스펙을 많이 보는 것 같구나. 베토벤의 연주를 지켜본 모짜르트는 처음에는 시큰둥해 했단다. 잘 만들어진 곡을 열심히 외워서 치는거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지. 그때 베토벤이 모짜르트에게 말한단다. "아무 테마나 던져보슈" 모짜르트가 말하는 테마들에 맞춰 환상적인 즉흥곡을 연주한단다. 이 연주를 본 모짜르트는 친구들이 모여있는곳으로 뛰어가 이렇게 말하지 "나보다 더 유명하게 될 음악가가 나타났다네!" 뭔가 K-Pop Star의 박진영쯤이 할 것같은 대사지만 아무튼 그랬다고 한단다. 베토벤의 빈 1차여행에 대한 기록은 많지 않단다. 그리고 여행을 갔던 그해. 어머니가 폐결핵으로 세상을 떠나 금방 귀국하게 되지. 어머니가 세상을 떠난 1787년으로부터 2년 후, 베토벤은 생활력을 완전히 상실한 아버지를 이어 궁정 교향악단에서 비올라를 연주하며 가족들을 부양한단다. 다시 생계에 찌들어야 했어. 꿈도 많고 재능도 많은 베토벤이었지만 일단 가족을 먹여살리는 게 최우선이었지. 하지만! 집안을 부양하기 위해 열심히 일하던 베토벤에게 좋은 기회가 찾아오게 된단다. 교향곡의 아버지 '하이든'이 베토벤이 살고 있는 본에 여행을 온 것이지. (똑똑한 빙글러라면 세번 외우거라. 교향곡의 아버지 하이든 교향곡의 아버지 하이든 하이든의 아버지 교향곡) 이때 베토벤은 하이든을 만나서 자신이 작곡한 두 곡의 칸타타(WoO.87,WoO.88)의 악보를 보여줄 수 있게 돼. 이 악보를 본 하이든은, 베토벤이 빈에 오면 하이든의 제자로 받아주기로 한단다. 위에 링크된 영상이 바로 하이든을 반하게 한 음악! WoO 87 - 신성로마제국의 황제 요제프 2세의 사망을 애도하는 장송 칸타타 WoO 88 - 레오폴드 2세의 황위 계승을 축하하는 칸타타 란다. (WoO가 작품번호 없음이라는건 지난번에 배웠지? 상당히 기니 적당히 듣거라) 이렇게 1790년에 하이든과 연을 만든 베토벤은, 1792년, 제후의 도움을 받아 다시한번 오스트리아 빈으로 갈 수 있게 되지. 꿈에 그리던 하이든에게서 레슨을 받게 된거란다. 그렇게 레슨을 받으며 감격에 겨워진 베토벤은 이렇게 생각하지 "아 이 선생 지내보니 완전 별로네..." 다음 시간에는 스승을 떠나는것도 모자라서 스승 뒷담화하며 승승장구하는 베토벤의 이야기를 해주마. 아마 베토벤편은 3편으로 끝나거나 길면 4편정도에서 끝날 것 같구나. 이번에도 수업료는 댓글 이란다! 30개 이상 달리면 열심히 또 준비해오마 최근 노인우울증이 급증하며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데, 댓글을 달아준다면 노인우울증 예방에 큰 도움이 되지 않겠니?? 그럼 은근히 기대하고 있으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