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rkeytour
5,000+ Views

터키 현지 요리전문가가 소개하는 이스탄불 맛집 베스트 10

터키 요리(터키어: Türk mutfağı)는 주로 오스만 제국의 음식에서 기원한 요리로 중국, 프랑스 요리와 함께 세계3대 요리이다. 중앙 아시아, 중동, 지중해, 발칸 반도와 동, 서유럽의 요리가 융합되어 다양한 맛을 보여준다. 세계 최고 터키요리 음식점 10곳을 이스탄불의 요리전문가 오부르잔(oburcan)이 소개한다.

1.셋 발릭(Set Balik)
주소 : Kireçburnu Mahallesi, Mısır Cd. 2 B, 34457 Sarıyer/İstanbul, Turkey
가격 : 2인기준 180TL(한국돈 65,000원)
영업시간 : 12:30~10:30
전화 : +90 212 262 04 11

이스탄불 보스포러스해를 바라보며 식사를 할 수 있는 생선요리 전문점이다. 맛있는 음식으로 사랑받고 있다. 주말에는 예약이 필수다.

2.카라데니즈 되네르 아슴 우스타(Karadeniz Döner Asım Usta)
주소 : Sinanpaşa Mahallesi, No:, Mumcu Bakkal Sk. No:6, 34353 Beşiktaş/İstanbul
가격 : 10~24TL(한국돈 3,600~9,000원)
영업시간 : 10:30~17:00
전화 : +90 212 261 76 93

이스탄불 베식타스에 있는 케밥요리 전문점이다. 너무 유명해서 긴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하지만 기다릴 가치가 있을 정도로 맛있다.

3.피데반 사르예르(Pideban Sarıyer)
주소 : Merkez Mahallesi, Sarıyer Deresi Sk. 19/A, 34450 Sarıyer/İstanbul
가격 : 2인기준 50TL(한국돈 18,000원)
영업시간 : 10:30~22:30
연락처 : +90 212 242 42 39

흑해 지역의 지역 특산물을 제공하는 음식점이다. 채식 음식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는 평이 있다. 가격은 누구에게도 만족할 정도이고, 맛도 좋다. 베테랑 웨이터의 배려깊은 서비스가 돋보이는 이스탄불 현지인들이 좋아하는 식당이다.

4.췌쓰메 베즈라마 카흐발트 니싼타쉬(Çeşme Bazlama Kahvaltı Nişantaşı)
주소 : Teşvikiye, Osman F. Seden Sk. No:8, 34365 Şişli/İstanbul
가격 : 1인당 50TL(한국돈 18,000원)
영업시간 : 9:00~17:00
전화 : +90 541 229 52 62

신선한 재료로 만들어진 터키식 아침식사 전문점이다. 맛있는 터키 빵, 잼과 젤리가 식탁에 놓여 있으며 채소와 과일도 다양하게 나온다. 음식 옆에는 항상 터키식 차(차이) 한잔이 놓여있다. 서비스하는 직원들도 아주 친절하다.

5.쥬베이르 오작바쉬(Zübeyir Ocakbaşı)
주소 : Şehit Muhtar Mahallesi, Bekar Sk. No:28, 34435 Beyoğlu/İstanbul
가격 : 28~35TL(한국돈 10,000~13,000원)
영업시간 : 12:00~24:00
전화 : +90 212 293 39 51

양고기 요리 전문점으로 특유의 냄새가 없고 육즙이 좋다. 맛은 좋지만 서비스에 대한 호불호 의견도 있다. 봉사료 10%에 물값도 따로 계산한다.

6.베이티(Beyti)
웹사이트 : http://www.beyti.com
주소 : Şenlikköy Mahallesi, Orman Sk. No:8, 34153 Bakırköy/İstanbul
가격 : 2인기준 280TL(한국돈 100,000원)
영업시간 : 11:30~23:00
전화 : +90 212 663 29 90

요구르트, 빵, 토마토 소스와 3종류의 고기가 나오는 이스탄불 고급식당이다. 모든 고기는 숯으로 구워져 맛있고 육즙이 환상적이다. 전반적으로 음식질이 좋아, 가격 부담에도 저항이 없다. 1층에 있는 전시장과 홀에 있는 벽을 장식 한 많은 오래된 사진을 놓치지 말자.

7.지발리카바피 발릭지시(Cibalikapi Balikcisi)
주소 : Kadir Has Cad. No: 5 | Fatih, Cibali, Halic, Istanbul, Turkey
가격 :100TL(한국돈 36,000원)
전화 : +90 212 533 28 46

신선한 해산물과 생선요리를 맛볼 수 있는 식당이다. 직원들의 서비스도 친절하고 매우 좋다. 식사를 하며 눈 앞에 펼쳐지는 갈라타 타워와 골든 혼의 경관이 즐거움을 더해준다.

8.라지베르트 레스토랑(Lacivert Restaurant)
주소 : Anadolu Hisarı Mh., Körfez Cd No:57/A, 34810 Istanbul
가격 : 2인기준 350TL(한국돈 126,000원)
전화 : +90 216 413 37 53 - +90 216 413 42 24

보스포러스해를 바라보며 식사를 할 수 있는 전망좋은 해산물 전문식당이다. 참치 카르파치오, 오징어, 새우 전채와 버터구이도 훌륭하다. 유럽쪽 이스탄불에서 오는 고객들을 위해 무료 보트 서비스를 제공한다.

9.미클라(mikla)
주소 : The Marmara Pera Meşrutiyet Caddesi 15 34430, Beyoğlu, İstanbul
가격 : 2인기준 420TL(한국돈 150,000원)
전화 : +90 (212) 293 5656

퓨전스타일이라 무난하게 터키음식을 즐길 수 있어서 인지 굉장히 인터내셔널한 식당이다. 가격, 서비스, 음식 모두 최상급이다. 18층에서 식사를 하며 오픈 테라스를 통해 보는 이스탄불의 멋진 야경이 환상적이다. 2017년 '세계 최고의 레스토랑'으로 선정됐다.

10.뮤르베르 레스토랑(Mürver Restaurant)
주소 : Kemankeş Karamustafa Paşa Mahallesi, İETT Karaköy Durağı 57-59, 34425 Beyoğlu/İstanbul
가격 : ~50TL(~한국돈 18,000원)
영업시간 : 6:00~12:00, 12:00~3:00
전화 : +90 212 372 07 50

골든혼과 보스포러스해의 멋진 전망도 좋지만 음식 맛이 뛰어난 식당이다. 특히 문어, 양고기 요리와 불에 구운 푸딩이 훌륭하다. 사전 예약이 필요한 식당이다.


오부르잔(oburcan)
터키의 유명 Chief Eating Officer(CEO). 인스타그램에서 10만명이 넘는 전세계인들이 팔로우하고 있는 터키요리 전문가이다.



★ 더 많은 터키이야기 보기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무도 우리를 부르지 않는 곳에 우리가 있다.
3일 후면 이사를 해야 했기에 파리로 돌아온 다음 날 바로 매트리스를 사러 마들렌느 역에 있는 이케아에 다녀왔다. 시내에 자리 잡은 이케아여서 규모는 크지 않지만 지하철로 바로 올 수 있어 몇 번을 이곳으로만 와서 두 손으로 안고 갈 수 있는 만큼의 물건들만 사서 돌아가곤 했다. 오늘은 며칠 동안 고민하던 매트리스를 사러 온 것. 프레임은 전세입자가 우리에게 넘겨주고 가서 그 위에 얹은 매트리스만 사면 됐는데.. 어떤 매트리스가 좋을지 고민만 하다 지난번에는 미처 사지 못하고 돌아갔고 오늘은 더 이상 미룰 수도 없어 결정을 하고야 말겠다며 두 손을 말아 쥐고 다시 이곳까지 왔다. 서울에 있을 때는 그녀의 표정을 보고 그녀의 마음에 드는 물건이면 괜스레 나도 정말 홀린 듯 굴면서 억지로라도 그녀의 품에 안겨주고 했었는데 프랑스에서는 아무래도 모든 것을 다 터놓고 함께 의논을 하게 된다. 이제는 나의 돈도 아니고 그녀의 돈도 아니고 둘의 지속력의 관한 문제이다 보니, 서로 감정을 누르고 여러 가지를 생각해보게 되는 것. 그러다 보니 그녀는 ‘어때?’라는 질문을 자주 하게 되었다. 나는 서울과 다르지 않게 ‘좋은데?’라고 답을 해주지만 그녀는 좀처럼 다음 단계로 넘어가지 못하고 늪과 같은 고민에 다시 빠진다. 처음 그녀를 만났을 때 나와는 다르게 호불호가 분명하고 취향이 확고해서 신기했었고, 그녀와 무엇을 보러 가고 또 자잘한 물건이라도 구경하고 홀리고 사고 만족하는 일들이 내심 즐겁기도 했었는데.. 무엇을 사고 돌아오는 날보다 무엇을 사지 못하고 돌아오는 날이 더 많아져 돌아오는 길 혼자 속으로 가슴이 쓰린 적이 많았다. 당연히 필요한 물건이라도 10유로 20유로가 넘어가면 고민을 하게 되는데.. 옷들도 집에서 필요한 여러 가지 그릇, 컵, 칼, 드라이버, 상자 등도 모두 모두 다 고민의 대상이 되니 큰일이다. 아무래도 규모가 작은 삶이라면 뜻과 다르게 뭔가를 포기를 하고 돌아가는 상황은 최대한 피할 수 있기에.. 나도 그녀도 스스로 모르게 그렇게 되고 마는 것. 하지만 버티기만 하는 삶은 얹는 게 없으니 자신감이 쌓이면 우리 꼭 공격도 하자. 조금 가격이 있는 매트리스를 집에서 같이 마음먹고 왔지만, 결국 이동과 처분의 가능성 등을 고려해서 기본 매트리스 하나와 쉬어 매트리스 하나로 쪼개어 사기로 했다. 상품을 결정하고 온라인으로 주문을 한 후에 유명하다던 이곳 이케아의 핫도그를 먹었다. 고기와 채소들을 섞어 만든 소시지에 튀긴 양파가 바삭해서 아주 맛이 있었다. 한국보다는 양은 작고 진한 카페 알롱제까지 마시니 얼마나 걸었는지는 그만 잊어버리고 말았다. 매트리스와 여러 물건들을 한 번에 결정하지 못해서 몇 번이나 나를 이곳까지 끌고 왔다고 생각한 그녀는 미안한 마음에 내가 저번에 관심을 가지던 마들렌느 성당을 들렸다 집으로 돌아가자고 했다. 난 성당 안은 굳이 지금 갈 필요 없으니 산책이나 하며 조금 돌아서 돌아가자고 했다. 마들렌느 성당의 정면을 지나가면서 성당을 배경으로 두고 걸어가는 그녀를 핸드폰으로 찍고 있었는데 엠마가 ‘왼쪽 봐봐’라고 들뜬 목소리로 나의 팔을 당겨댔다. 고개를 돌려보니 흐렸던 하늘은 어느새 개였고 노랗게 물든 하늘 아래로 노란 머리를 한 가느다란 바늘 같은 기둥이 서 있었다. “왼쪽 보라니까! 봤어?” “응, 근데 저게 뭐지?” 우리는 파리를 오는 동안 준비하는 것들에 치여 어디에 무엇 무엇이 있는지 전혀 조사도 못 하고 왔기에 마들렌느 성당이 무엇과 마주하고 있는지 전혀 몰랐던 것이다. 몇 번을 이 곳에 왔는데 우리의 고개 너머로 이런 장면이 있을 줄이야.. 노란 하늘과 더 노랗게 빛나는 기둥에 이끌려 우리는 그곳으로 걸어갔다. 차들이 분주히 돌아 나가는 거대한 광장. 고풍스러운 건물들이 둥글게 물러나 준 그 한가운데에 서 있는 황금색 머리의 기둥. 우리가 멀리서 보고 따라온 노란 머리의 기둥은 이집트 룩소르 신전에 있다가 프랑스로 건너온 오벨리스크였다. 그리고 여기는 역사책에서만 봐 오던 프랑스혁명의 상징, 루이 16세와 마리 앙투아네트가 단두대에서 목이 잘린 혁명 광장, 지금의 콩코흐드 광장이었다. 파리에 와서 집을 구하고, 매일같이 학교를 나가느라 여행이라면 당연히 갔을 곳들도 2주가 넘게 못 가보고 있었는데, 계획도 없이 이곳으로 걸어오게 됐다는 게 신기했다. 천명이 넘는 사람들의 목이 잘린 자리에 세워진 분수는 노을 빛을 그대로 받아 (아니러니하게도) 매우 아름다웠다. 배로 4년에 걸쳐 파리로 옮겨졌다는 오벨리스크는 그 과정이 그려진 기단 위에 아름다운 상형 문자 무늬를 하며 서 있었고 그 오른쪽으로는 파리라는 글자와 함께 가장 많이 본 상징, La Tour Eiffel 에펠탑이 나무 가지들 너머로 얼굴을 내밀고 있었다. 그리고 넓은 직선대로의 끝에 개선문이 서 있는 것도 보였다. 그렇다면 저 넓은 대로는 Avinue des Champs-Élysées 샹젤리제 거리겠구나. 우습게도 우리가 지금 파리에 있구나. 아직은 실감이 가지 않아 서로에게 뻔한 질문을 하며 신기함을 즐긴다. 무엇을 하러 왔을까를 끝없이 물어야 하는 곳에 우리가 있다. 왜냐하면 이곳에는 우리가 오기 전까진 우리의 자리가 전혀 없었기 때문이다. 이곳의 학교는 출석을 부르지 않는다. 결석을 해도 이유를 묻지 않는다. 그래서 나는 형의 결혼식을 위해 2일간의 수업을 빠진 것을 굳이 선생님께 말하지 않았다. 아무도 우리를 부르지 않는 곳에 우리가 있다. 파리라는 곳에 우리가 있다. 부르지 않아도 많은 예술가들이 굳이 찾아왔던 곳. 더럽고 누추한 곳에서 생을 잘라먹으며 버티다 끝내 묻히기까지 한 이곳. 그 블랙홀 같은 곳에 지독한 중력을 간신히 이겨내고 날아오른 우리가 쉼표도 없이, 기꺼이 빠져들고 있었다. 글, 영상 레오 2019.11.12 파리일기_두려운 날들이 우습게 지나갔다
해외여행 환전 노하우
여행의 필수 환전 노하우를 한번 살펴봅시다. 1. 출발 3~5일전에 미리 충분하게 환전 하기! 국내에서 미리 환전 해서 가는 것이 시간이나 수수료, 환차손을 줄이는 최고의 방법입니다. 바빠서 당일에 공항에서 환전 시 환전율이 가장 안 좋으니 미리 해두는 게 좋습니다. 외국에서 원화를 그 나라 화폐로 환전 시 환전 율이 가장 안 좋고 원화가 환전이 안되는 나라도 많습니다. 현지에서 신용카드를 이용하여 ATM에서 현금 인출시 수수료가 비싸므로 국내에서 충분하게 환전 해 가는 편이 좋습니다. 2. 달러와 현지화폐 둘 다 취급시 유리한 화폐로 지불!! 동남아, 네팔, 인도 등에서는 현지화폐와 달러를 둘 다 받는 곳이 많습니다. 그러므로 이러한 곳에서는 한꺼번에 현지화폐로 환전 하지 말고 달러를 어느 정도 가지고 있다가 달러와 현지화폐의 금액을 체크한 후 지불 시 금액이 유리한 화폐로 지불합니다. 3. 고액권은 여행자 수표나 국제현금카드를 이용하기! 여행자 수표(T/C)는 현금 환전 보다 환전 율이 좋고 분실, 도난시에도 재발급 받을 수 있어 안전하지만 T/C를 받지 않거나 환전 소가 없을 경우 사용이 불편하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국제현금카드는 국내 예금을 현지 화폐로 찾아 쓸 수 있어 장기여행에 유용합니다. 4. 현지 동전은 모두 사용하고 오기! 여행 후 남은 동전은 국내 은행에서 환전 해주지 않거나, 50%정도 금액으로 매입하기 때문에 기념품 용도의 동전 이외에는 모두 사용하고 오는 게 좋습니다. 동전이 남았을 시 최종적으로 현지 면세점에서 사용하는 방법이 있답니다. 5. 신용카드는 필수! VISA나 MASTER 카드를 반드시 지참하여 비상시에 대비해야 합니다. 현지에서 차를 렌트하거나 숙소를 예약 할 때도 필요하므로 반드시 지참해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주의사항이 있는데요!! 해외에서 신용카드 이용 시 여권과 카드의 영문이름이 일치해야 하고 카드에 본인 사인이 있어야 합니다. 6. 국내에서 환전 안되는 화폐는 모두 사용하기! 국내 은행에서 환전이 안되는 3세계국가(아프리카, 남미, 후진국 등)의 화폐는 국내에서 값어치가 없으므로, 현지에서 환전 한 돈은 다 쓰고 오는 게 좋습니다. 여의치 않으면 달러로 다시 환전해서 가지고 오는 방법이 있답니다. #해외여행 #환전 #환전노하우
친구와 함께해서 더욱 즐거운 제주도 우정여행
쌀쌀한 계절 겨울, 방학 기념으로 떠나는 제주도 우정여행! 친구와 함께 하기 좋은 제주도 여행 코스를 추천해드릴게요~ 제주도 어디로 떠날지 고민이라면, 참고해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오설록, 점보빌리지 근처에 위치한 사진 찍기 예쁜 '노리매'에요 산책로가 잘 가꿔져 있어 여유롭게 걷고, 사진으로 추억하기 좋답니다 호수 주변을 천천히 돌며 제주의 자연을 만끽하기 좋은 여행지에요 케이크, 타르트 등 비주얼도 맛도 휼륭한 디저트들이 한가득 있는 곳이에요! 가게 내부가 작아 앉아서 먹기엔 조금 힘들지만, 달달한 디저트 포장해서 친구와 나눠 먹으면 정말 꿀맛이랍니다 달달한 커피와 착즙주스도 함께 즐길 수 있어요~ 제주도 잠수함중에서도 원조 중의 원조! 서귀포잠수함이에요~ 11월부터 2월까지는 오후 4시 이후 잠수함이 출항하지 않으니 참고하세요! 잠수함 탑승 전 승선 신고서를 작성해야 하기 때문에, 잠수함 탑승 전 일찍 오셔서 작성하시길 추천드릴게요~ 제주의 푸르른 바닷속의 제주도 풍경을 만끽할 수 있답니다 여행 마지막 코스로 추천해드리고 싶은 씨스파 애월점이에요~ 이곳은 커플 스파 마사지가 가능해서 친구와 함께 즐기기 좋답니다 조용한 공간 안에서 몸과 마음이 힐링되는 기분이 드는 곳이에요~ 족욕과 스파, 그리고 마사지까지! 행복 그 자체에요
Aventura Retro Apartment
장장 13시간을 날아서 드디어 부다페스트에 도착했습니다. 뉴욕이랑 비행시간은 비슷한것 같은데 왜 더 피곤하게 느껴지는건지... 일단 유로를 포린트로 환전 좀 했습니다. 공항에서 숙소까지는 미니버드를 타고 가는걸로... 공항입구에 미니버드 예약하는 창구가 있더라구요. 저희가 갈 주소를 말해주니 미니버드 시간을 알려주네요. 내일은 다시 체코로 떠나야해서 공항으로 와야하는 관계로 왕복 예약... 여기도 트래픽이 ㅡ..ㅡ 드디어 숙소 도착... 친절한 기사님이 설명도 잘해주시고... 동생이 체크인센터에 갔는데 시간이 좀 걸리네요. 그 사이 아파트나 둘러볼까... 근데 우리말고 다른 관광객들은 초인종을 누르고 쏼라쏼라 하더니 잘도 올라가더라구요. 살짝 기분이 ㅡ.,ㅡ 열린 문틈 사이로 보니 1층은 공사중인듯요... 체크인하러 간 동생이 와서 이제 입실하러... 오래되기도 그리고 작기도했던 엘베... 무서웠어요 ㅋ 어라, 근데 역시 왜 슬픈 예감은 틀린적이 없나... 우리가 들어가야 할 방 호수가 없는겁니다. 뭐지? 다시 체크인센터에 전화해서 쏼라쏼라... 직원이 하는 할... 니들 주소 잘못 찾아간거 아늬니... 그 친절하신 미니버드 기사님께서 여기라고 내려주셨고 주소도 맞았는데... 근데 자세히보니 스펠링 두어개가 더 적힌듯한 느낌적인 느낌이 ㅡ..ㅡ 혹시나하고 구글맵을 켰더니 여기서 몇백 미터 떨어진 곳을 가리키더라구요. 털레털레 캐리어 끌고 다시 찾아간 주소... 아, 드디어 제대로 찾아온것 같네요. 휴, 다행이다... 오늘 제가 누울 침대... 아파트라 주방도 있구요. 아파트 이름마냥 레트로풍 거실... 창문을 열여보니 거대한 벽이 ㅎ 이건 저울같았어요... 좁지만 베란다도... 아침은 간단하게 요거트로... 근데 의도치않게 컵누들도 먹게 생겼네요. 이 아이들도 장시간 비행에 상처를 많이 받았나봐요. 용기가 부서진 탓에 요렇게 그릇에 담아 렌지에 돌려먹었답니다. 인터넷 화면이랑 거의 비슷한듯요... 저흰 일정상 꼴랑 하루만 묵고 가지만 오래 머물러도 좋을듯요. 위치도 괜찮구요^^
7kg 감량성공! 지금 아니면 안되는 무청 삶는법, 보관법! 청국장 맛있게 끓이는법
안녕하세요, 램블부부에요~ ^^ 쌀쌀해진 날씨에 국 찌개 요리로 다이어트 저녁메뉴를 만들고 있어요. '다이어트 중인데 국과 찌개를?' 라고 생각하시는 이웃님들도 계실텐데요, 염분양을 잘 조절하고, 영양가 높은 건더기(?)를 잘 활용하면 추운 계절 따뜻한 요리 그리고 좋아하는 국 찌개를 건강하고 맛있게 먹을 수 있어요! 램블부부가 다이어트 음식으로 요즘 맛있게 챙겨 먹고 있는 식재료는 바로 시어머님표 청국장과 무청입니다. 지난 주말 시댁에 다녀왔는데요, 어머님과 재래시장에서 무 한다발을 사서 반을 나눠갖고 왔어요! 어머님께서 무청을 두고가라 하시더라구요, 삶아서 얼려주신다고, 그래서 매번 받아만 먹다가 이번에는 시어머니 노하우를 전수 받아와 직접 한번 만들어 보았습니다. 생각보다 쉽고 뿌듯했어요! 무청 좋은거야 이미 다들 알고 계시겠지만, 다이어트 중이라면 눈에 번쩍하는 단어 '포만감', '비만예방'에 좋기 때문에 꼭 챙겨 먹어야하구요, 발효음식인 청국장도 엄청 몸에 좋고, 변비를 예방할 수 있으니 꼭 먹어야해요! 이번 레시피에서는요, 다이어트 음식으로 좋은 무청삶기와 보관법 그리고 다이어트중에 살찔 걱정 없는 맑고 투명한 청국장 맛있게 끓이는 법을 알려드릴께요. 쌀쌀한 날씨에 감기 조심하시구요, 오늘 소개해드리는 레시피가 이웃님들 다이어트를 더 행복하고 맛있게 만들면 좋곘습니다. 차근차근 따라하면 성공하는 램블부부 레시피로 만들어 보세요. ^^
2019, 12월 무역영어 접수 가이드 ( feat. 마지막 무역영어 합격하기)
쌀쌀한 날씨가 시작되었습니다. 2019년도 이제 두달남았어요ㅠㅠ 이렇게 19년을 보내기전에! 마무리 해야 할 일이 있죠! " 바로 2019년 12월 마지막 무역영어 시험 " 접수일 시작과 함께! 본격적으로 맘먹고 준비하는 수험자분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2019, 12월 무역영어 접수 가이드 ( feat. 마지막 무역영어 합격하기) 12월 무역영어 시험일정 체크와 종종 잊어버리는 유의사항까지 함께 확인해봅시다! 그리고 마지막 시험을 한 번에 딱!!!!! 합격할 수 있는 꿑팁도 알려드릴게요 :) 가장 먼저! 접수입니다! 항상 말씀드리지만, 시험점수는 가장 첫 날에 하시는게 제일 좋습니다 첫 날에 해야하는 이유 1. 생각보다 접수일 놓치는 수험자가 너무 많다 ( 마음을 먹었다면! 바로 접수하고, 본격적인 준비 들어가는게 합격에 더 가까워지는 지름길 ) 2. 내가 원하는 지역, 고사장을 잡자! ( 늦게 접수하면, 가까운 고사장 인원초과로 못 가는 불상사가 발생합니다.. ) 이러한 이유로 정말 웬만하면 시험 접수일 첫날에 꼭 접수하시길 바랍니다! 더불어 확인할 사항은 접수 마지막날 마감시간은 24:00 아니고 18:00시까지 급수간 동시접수도 가능하다는 거! 까지 알아두시면 좋겠습니다. 접수일부터 시험일까지 이렇게 12월을 챙기는 이유! 무역자격증 도우미 무밍즈가 하나부터 열까지 12월 무역영어 시험을 떠먹여주는 이유! 무역영어 시험에서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인코텀즈는 10년 단위로 개정이 됩니다. 우리가 근 10년간 쭈~~~욱 무역영어 인코텀즈 자료가 딱 올해를 마지막으로... Bye.. Bye... 20년 무역영어 시험에는 새롭게 개정된 인코텀즈2020이 출제되기 때문에 올해! 꼭! 무역영어 시험을 끝내는게 좋습니다. 그리고!!!!!!!!!! 시험 응시료도 2020년에는 상승된다고 하네요... ㅠ 그렇다면, 이렇게 중요한 12월 시험! 합격하는 전략은?? 꼼수부리지 마세요! 사실 무역영어 시험은 문제은행 느낌으로 잘 출제되었어요. 그. 러. 나. 19년 시험부터는 이전에 볼 수 없었던 유형, 문제들이 다수 출제되었는데요. 합격생들과 인터뷰해 본 결과 기출문제도 중요하지만 개념 기본기 쌓는것도 이제 소홀히 하면 안된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개념서를 통해 꼭꼭 기본기를 채우고, 기출문제 풀이단계로 넘어가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기출문제는 문제집을 사셔도 되고, 네이버카페(자격증 커뮤니티)를 이용하시는 것도 좋습니다. 12월 무역영어 접수 꼭 하시고, 남은기간 꼼꼼하게 준비해서 합격합시다!!! 여러분의 합격을 기원합니다 :)
100년은 기본! 세계의 오래된 가게 BEST 7
작년부터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복고 열풍을 타고, 컨셉이 아닌 '진짜' 복고 즉, 노포를 찾는 이들이 많아졌죠 :) 짧게는 수십 년에서 길게는 백 년까지... 오랜 전통과 맛을 이어가며 많은 사람에게 사랑받는 노포! 이런 오래된 가게들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 곳곳에 자리하고 있는데요. 소설가 헤밍웨이의 단골 레스토랑부터 희대의 바람둥이 카사노바가 즐겨 찾던 카페까지~ 100년은 기본, 300년 가까이 운영되고 있는 세계의 오래된 가게들을 소개합니다 :D 세계의 오래된 가게 BEST 7 01. 카페 플로리안 첫 번째로 소개할 곳은 무려 3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곳입니다. 이탈리아 베네치아 산마르코 광장에 위치한 카페 플로리안! 카페 플로리안은 무려 1720년에 문을 연 이탈리아에서 가장 오래된 카페라고 하는데요. 특히 이곳은 희대의(?) 바람둥이 카사노바가 즐겨 찾던 곳으로도 유명하답니다. 탈옥한 후 곧장 플로리안에 들러 커피를 마시고 갔을 정도라고 하네요 :) 이곳의 인기 메뉴 역시 카사노바가 즐겨 마셨던 민트 초코와 핫초코! 진-한 초콜릿의 맛과 이탈리아의 역시를 함께 느껴보세요. 02. 보틴 카사노바의 단골 카페를 둘러봤다면, 이번엔 헤밍웨이의 단골 레스토랑으로 떠나볼까요? 스페인 마드리드에 1725년 오픈한 보틴을 소개합니다 :) 보틴은 기네스에 등재된 가장 오래된 레스토랑이라고 해요. 오래된 레스토랑인 만큼 엔틱한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곳이랍니다. 이곳의 인기 메뉴는 새끼 돼지를 통째로 구워낸 코치니요 아사도와 샹그리아라고 해요. 1층은 엔틱한 인테리어로 꾸며져 있고, 지하는 동굴 형식으로 되어 있다고 하네요. 인기가 많은 지하 자리는 예약 필수일 정도! 기네스에 등재된 가장 오래된 레스토랑에서 스페인을 맛보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03. 두이추(도일처, 都日处) 다음은 1738년, 200여 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만둣집입니다. 베이징에서 가장 오래된 만두 전문점인 두이추(도일처). 두이추는 청나라 황제 건륭제가 산책을 나왔다가 만두 맛을 보고 반해 직접 이름을 지어준 것은 물론 간판에 새겨진 글씨도 직접 써줬다는 유명한 일화가 있는 곳이랍니다. 도일처는 아주 얇은 만두피로 빚은 샤오마이가 대표메뉴인데요. 그 모습이 마치 한 송이의 꽃과 같이 보이죠? 꽉 찬 소에 촉촉한 육즙... 한 입 먹는 순간, 건륭제의 심정이 이해가 가는 맛! 04. 네르보네 우리나라에서도 즐겨 먹는 곱창! 이탈리아 피렌체에서도 오랜 시간 곱창을 즐겨 먹었다고 하는데요~ 바로, 1872년부터 피렌체 중앙시장에서 영업을 하고 있는 네르보네입니다 :) 이곳에서는 곱창 버거(람프레도토)를 맛볼 수 있다고 해요. 딱딱한 빵 사이에 곱창을 꽉 채워 넣고 바질 소스와 매콤한 비칸데 소스를 곁들여주는데, 이 매운 소스가 느끼함을 잡아주는 비법이라고 하네요. 곱창이라는 식재료 때문에 호불호가 갈리긴 하지만, 오랜 시간 현지인들에게 사랑받은 만큼 한 번쯤 맛보는 것도 좋은 경험이 될 것 같네요! 05. 뉴욕 카페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카페를 소개합니다. 바로, 헝가리 부다페스트에 1894년 오픈한 뉴욕 카페! 뉴욕 카페는 천장 벽화, 크리스털 샹들리에, 대리석 기둥 등 유럽 왕실 못지않은 화려한 실내 장식으로 유명한 곳인데요. 르네상스와 바로크 양식으로 지어져 웅장함과 화려함이 동시에 느껴지는 곳이랍니다 :D 그 당시 예술가들이 뉴욕 카페에서 예술적인 영감을 받고 작업에 몰두했을 만 하죠! 2001년부터 2006년까지 리모델링을 거쳐 재개장한 이후에도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데 뉴욕 카페. 이 정도면 카페를 넘어 문화유산이라고 해도 될 것 같네요. 06. 평산옥 유난히 노포가 많은 도시 부산. 부산에서도 100년 전통을 이어오고 있는 평산옥. 1890년 문을 연 이후 현재까지 운영되고 있는 수육의 살아있는 전설과도 같은 곳이랍니다. 메뉴는 수육과 국수 단출한 구성이지만, 야들야들 잘 삶아진 수육에 뜨끈~한 국수 한 그릇을 맛보기 위해 많은 이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해요. 수육과 국수 소주 한 잔! 이제 바로 한국인의 소울 푸드가 아닐까요? 07. 이문 설렁탕(이문 설농탕) 따뜻한 국밥 한 그릇이 생각나는 요즘 찾아가기 딱 좋은 곳이죠. 마지막으로 소개할 곳은 이문 설렁탕(이문 설농탕)입니다. 100여 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노포 설렁탕집인 이문 설렁탕은 1904년 개업하여 대한민국 첫 식당으로 공식 기재된 곳이랍니다. 인공의 맛이 첨가되지 않은 슴슴하고 맑은 국물에 잘 익은 김치와 깍두기를 한 점 탁! 올려 먹으면 아... 이게 바로 100년의 내공인가 싶은 느낌! 짧게는 100년, 길게는 300여 년이 넘는 세월 동안 사랑받는 곳들을 함께 알아보았습니다. 과거에 머무르지 않고 현재까지 역사와 전통을 이어가고 있는 노포! 볼로와 함께 세계의 오래된 가게들로 의미 있는 여행을 떠나보시는 거 어떨까요 :D 더 많은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 ▶ http://bit.ly/2CLDGE5 ▶ http://bit.ly/2CIB2Pu ▶ http://bit.ly/2NPy95W ios : https://goo.gl/kj0EjD android : https://goo.gl/X3xyk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