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Mee
10,000+ Views

안경선배 전설의 시작.gif

엄근진 바나나 짤.gif

사실상 이걸로 안경선배의 전설이 시작됐음

근데 알고보니
바나나를 싫어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바나나 맛있는데 ㅠㅠㅠㅠㅠ

이렇게 안경선배 덕질에 빠질지 몰랐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안경선배가 좋으신분들 #안경선배로 다들 오세요!!!!!!!!!!!!! 같이 안경선배 짤도 공유하고 놀아요 ㅋㅋㅋㅋ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저 카리스마 어쩔거야 ㅋㅋ
컬링팀을 보면 팀추월팀이 너무 비교됨
그와중에 뒤에 김선영선수 너무 귀엽다고 생각하는 1人
진짜 진지하게먹는거같네 ㅋㅋㅋㅋㅋㅋ
그렇군요 그랬군 아 그렇게 냠냠 맛없는 바나나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스코틀랜드 무인도에서 온 '컬링스톤'…지구에서 가장 단단한 화강암
스톤 전문 제작사 전 세계 단 2곳…고가의 장비와 과학이 만드는 컬링 관중들의 환호 속에 던져진 노란 돌, 천천히 빙판 위를 흐르더니 이내 아름다운 곡선을 그리며 기가 막히게 빨간 돌 뒤로 숨어버린다. 빨간 돌은 다시 이 돌을 쳐내기 위해 '티라인'(출발선)에 오른다. 관중들의 침묵과 환호 속에 경기가 펼쳐지고 있는 강릉컬링센터엔 '스톤'이라 불리는 빨간 돌과 노란 돌이 쉴 새 없이 서로를 밀쳐내며 조금이라도 좋은 위치를 잡으려는 자리다툼이 치열하다. 색깔만 다른 돌들이 서로를 밀어내며 치열한 승부를 펼치고 있지만 사실 이 컬링스톤들은 모두 한 고향에서 온 지구 최고의 화강암들이다. 컬링스톤은 에일사 크레이그 섬에서 10년에 한 차례 채취된 화강암으로 만들어진다. (사진=kays 사(社) 제공) ◇ 단순한 돌덩이가 아니다…최고의 화강암으로 만드는 컬링스톤 '스톤(Stone)'이라 불리는 컬링에 쓰이는 원형 모양의 돌은 스코틀랜드 무인도에서 나오는 화강암으로 만들어진다. 경기 내내 서로 부딪히고 밀어내야 하는 스톤의 특성상 지구에서 가장 단단한 화강암으로 알려진 스코틀랜드 에일사 크레이그 섬의 화강암이 사용된다. 크레이그 섬은 스코틀랜드 한 귀족가문의 소유로 10년에 한 번 만 화강암 채취가 허용된다. 이 섬에서 나오는 화강암은 현재 영국 케이스(Kays) 사(社)가 독점하고 있다. 케이스 관계자는 "세상에서 가장 강하다고 알려진 화강암만 채취해 컬링 스톤을 만들고 있다"며 "이번 평창올림픽에도 공급해 수준 높은 경기를 선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렇게 채취된 화강암으로 만들어진 스톤의 가격은 180~200만 원 선이다. 경기를 한 번 할 때 쓰이는 스톤은 총 16개로 가격으론 3500만 원에 이른다. 현재 전 세계에서 스톤을 만드는 회사는 케이스 사를 비롯해 '캐나다 컬링스톤 컴파니'까지 모두 두 곳이다. 캐나다 컬링스톤 컴파니는 웨일스 산 화강암을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빗자루 NO'…브룸과 신발에도 담긴 과학 흔히 대중에겐 '빗자루질'로 알려진 스위핑(Sweeping)을 할 때 쓰이는 막대인 '브룸'도 단순해 보이지만 과학적 원리가 담겼다. 바닥을 문지르는 브룸의 머리 부분은 단순한 천이 아닌 마모성이 함유된 합성소재로 만들어진다. 가격은 20만 원 선이다. 브룸을 이용해 스위핑을 하는 이유는 쉽게 말해 공의 방향과 속도를 바꾸기 위해서다. 컬링 경기장의 얼음 표면은 일반 빙상장과 달리 매끈한 얼음 표면이 아닌 작은 얼음 알갱이가 솟아 있는 울퉁불퉁한 표면이다. 경기 전 물을 뿌리는 작업인 '페블링(pebbling)'을 통해 얼음알갱이를 만든다. 이 얼음알갱이 때문에 빙판 위로 지나가는 스톤은 마찰력과 함께 미세한 흔들림 속 덜컹거리며 빙판 위를 지난다. 이 때 브룸을 이용해 마찰을 가하면 얼음알갱이가 녹으면서 빙판에 수막이 형성된다. 결국 이 수막 위로 스톤이 이동하며 공의 속도는 물론 방향도 바뀌는 원리다. 선수들이 신는 컬링슈즈도 평범한 신발처럼 보이지만 50만 원이 넘는 고가 장비다. 생김새는 일반 신발과 별반 다를 것이 없지만 차이점은 신발 밑이 테프론으로 만들어져 매끈하다는 점이다. 테프론은 표면과 마찰을 최소화하는데 쓰이는 합성물질로 빙판에서의 이동 효율을 높여준다. 결국 한쪽은 테프론, 한쪽은 고무로 돼 있는 슈즈로 선수들은 고무로 발을 굴려 앞으로 밀고 나간다. 컬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 컬링대표팀은 14일 남자예선 경기를 시작으로 다시 빙판에 오른다.
준지, 씨엘의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 무대를 위한 커스텀 피스 제작
한국 고유의 ‘한복’ 디테일을 더했다. 세계인이 열광했던 17일간의 축제, 평창 동계올림픽이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지난 25일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폐막식에는 화제의 드론쇼와 더불어 K-POP을 대표하는 아티스트 엑소(EXO), 씨엘(CL)이 특별한 공연을 펼쳐 큰 화제를 모았는데, 그중에서도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한 씨엘은 파워풀한 퍼포먼스로 K-POP을 대표하는 아티스트의 면모를 선보였다. 전 세계 패션계가 사랑하는 셀러브리티인 씨엘답게 그녀가 무대에서 착용한 의상 역시 화제의 이슈로 떠올랐다. 이날 폐막식에서 씨엘이 착용한 의상은 디자이너 브랜드 준지(Juun.J)와의 협업으로 탄생한 특별 커스텀 피스. 준지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정욱준은 무대 분위기와 의상의 조화를 위해 사전 협의 과정에서 트렌치코트를 메인 아이템으로 선정하고, 노래와 무대의 성격에 맞는 드라마틱한 실루엣으로 재해석하는 한편, 트렌치코트 내부에 레이어드한 드레스에는 한국 고유의 ‘한복’ 디테일을 모던하게 재해석했다. 이번 협업에 대해 준지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정욱준은 “즐거운 도전이었습니다. 씨엘에게 잘 어울리면서도 준지의 색깔을 잃지 않고, 무대 성격에 맞게 만든다는 것이 쉽지는 않았지만 전 세계인의 이목이 집중되는 무대에 올라갈 작품을 만든다는 일이 큰 동기부여가 되었습니다.”고 밝혔으며 씨엘 역시 “한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인 만큼 한국 디자이너의 옷을 입고 싶었습니다. 가장 먼저 떠오른 디자이너가 준지였습니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8년전 의성여고 방과후 컬링클럽의 귀요미 학생들
이 아이들은 8년후 대한민국에 컬링의 즐거움을 알려주고.. 평창 동계 올림픽에서 한편의 드라마를 찍으며 로이터 기자가 SNS에 한국 여자 컬링 용어를 설명하게 만들어버림 심플한건 컬링 용어뿐만이 아니였음★ 외국 선수와 교류를 위해 영어이름을 짓자는 이야기가 나옴 그이야기가 아침식사를 하면서 나오게 되었는데... 팬케이크 먹고 있어서 팬케이크ㅋㅋ 써니 사이드업 계란프라이를 먹고 있어서 써니 고기좋아해서 스테이크 ㅋㅋㅋ 요거트를 먹고 있었는데 요거트 상품 이름이 애니여서 애니 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경기만큼이나 이름도 시원시원하게 지어버림 고 팬케잌! 고 스테이크!!!!!!!!! 계란 가야대~~~ 요플레 가야대~~~~~ 우는 우리 컬링막내초희 부끄러울까봐 목티로 덮어주는 감독님까지 개쿨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컬링 경기장의 길이 42.07m 이런 곳에서 완벽한 주차를 하고 더블 테이크아웃까지 함ㄷㄷ 손안대고 스톤을 조절하는 흑마법사인게 틀림 없음ㅇㅇ 마지막으로 너무 너무 자랑스러운 우리 컬링여자대표팀! 여자컬링이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이래 아시아 국가가 시상식에 오른 적이 한 번도 없었는데, 이미 은메달을 확보 했으니 우리 여자컬링팀이 아시아의 역사를 써나가고 있는 중이네요! 정말 정말 자랑스럽고 고맙습니다♡♡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52
5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