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커피숍에서의 빵 터지는 사건]    지난 일요일, 조용한 커피숍에서의 빵 터지는 사건입니다.    여친과 차 한 잔하고 있는데 옆 테이블에 70대 초반쯤으로 보이는 젊었을 때 한 미모하셨을 것 같은 할머니 한 분이 잔뜩 치장을 하시고 누군가를 기다리고 게시는 것 같더라구요.     딱 봐도 남자 만나나 보다는 생각이 들었죠! 잠시 후 그냥 평범한 복장에 그냥 할아버지, 그냥 동네에 계시는 그냥 할아버지... 꾸밈이라고는 전혀 없는 할아버지가 손에 검은 비닐봉지를 들고 들어 오시는데    할머니가 오빠~~!!" 하고 부르며 반갑게 맞으시더라구요   할머니가 그 할아버지를 상당히 좋아하는 것 처럼 보였습니다 순간 우리는 '아 돈이 많으신 모양이구나' 라고 생각했는데 할머니가 음료도 사다 주시더라구요.    커피숍이 조용해서 두 분이 나누는 대화가 다 들리더군요. 할아버지는 별 말씀이 없으셨습니다. 할머니만 연실 방글 방글 웃는 얼굴로 "오빠~ 나가서 뭐 드시러 가실래요, 나 오늘 어때요~ " 이러면서 여우빙의를 하시더라구요.    그때 무심히 계시던 할아버지가 검은 비닐봉지를 탁자에 올려 놓으시더니 할머니에게 쓰윽 내미시더라구요   할머니는 이게 뭐야~ 하며 무 좋아하시더라구요. 할머니는 봉지를 받아 내용물을 확인하고는 흡...아뿔사... 여자들이 마법에 걸렸을 때 쓴다는... 하얀날개가 들어 있더군요..    훔쳐보던 저희는 입에 물고 있던 음료수를 풉하고 뿜을 뻔 했고 할머니도 얼굴이 붉어지시면서 화가 난 듯 하더라구요.    오빠 이게 뭐야? 나 놀리는거야? 나 폐경한지 20년도 넘었는데 이게 뭐야...?"    그러면서 나가시려 그러는데 할아버지가 할머니를 뚫어져라 보시더니 한 마디 날리시는데 그 한마디에 할머니는 울고 불고 장난이 아니더라고구요    정말 대박이었습니다전설의 카사노바... 레전드급의 한 마디... 그 한 마디를 듣고 모든 상황이 이해가 갔습니다. 여자를 미치게 하는 남자였구나 하고 말이지요.    할아버지가 내뱉은 한 마디는 이거였습니다.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화내지 마 점순아! 내 눈에 넌 아직 소녀야......." ㅋㅋㅋ
나는 어제 오후 빙글에 생긴 일을 알고 있다.txt
어제 낮부터 밤 12시 전까지 빙글에 접속한 적 있는 빙글러라면 뭔가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었을 거야. 뭐지? 무슨 일이지? 왜 피드에 카드 업데이트가 안 되는 거지 나만 빼고 다 놀러간 건가 (혼란) 근데 사실은... 카드가 게시는 되는데 관심사에 발행이 되지 않는 무서운 일이 벌어지고 있었던 거야! (덜덜덜) 개발팀의 열일로 밤 늦게 정상화가 되긴 했지만, 그 사이 빙글에 접속했던 죽순이 죽돌이 빙글러들은... 놓쳐 버린 카드들이... 생겨 버리고 만 거야... 하루종일 빙글을 들락날락거린 빙글러들이 이런 일을 겪어야 하다니... 그 사이 올라온 재밌는 카드들을 놓치는 건 너무 슬픈 일이잖아ㅠㅠ 그래서 빙구가 준비했지! 피드에 문제가 있었던 시간 동안 올라온 카드들 중 재밌어 보이는 카드를 몇 개 모아 봤다 이거야. 피드가 정상화된 뒤에 빙글에 접속해서 카드를 무사히 볼 수 있었던 빙글러들과, 카드를 올린 유저의 팔로워들이 조금이라도 반응을 보여준 카드들을 선정선정! 이번주말은 이거 보면서 놀쟈 ^*^ 소개 순서는 랜덤이양 >,< 그리고... 자전거 잘알들은 이거 답 좀 해주라 ㅠㅠ 마지막으로 sns를 하루에 두 시간씩 한다면 일 년에 700시간일 거라는 카드... 감명 깊어서 요것까지 소개한다. 700시간이 주어진다면 빙글러들은 뭐 할거야? 난 빙글 ^*^ 엄청 많지? 사실은 이것보다 훨씬 더 많지만 모든 카드를 소개할 순 없으니 빙구 눈에 들어온 카드들만 정리해봤어. 물론 피드에만 꽂히지 않았지 관심사에서는 카드들을 만날 수 있으니까 내가 궁금한 관심사가 있다면 이 기회에 방문해보는 것도 좋을 거야. 내 관심사는 피드 최상단의 '지금 내 관심사'를 눌러서 들어갈 수 있다는 사실, 이제 모르는 빙글러들 없겠지?! 몰랐어도 지금부터 알면 되니까 걱정 노노. 그럼 빙구는 곧 다시 돌아오겠어. 모두의 행복한 빙글링을 위해 고군분투할게 ㅋㅋ
녹화 중에 기싸움 오지게 하는 개그맨들;;
현재 코빅은 코로나19 여파로 방청석에 개그맨, 제작진들 앉혀놓고 녹화 진행 중 ~ 코너 제목 : 화가 난단 말이야 ~ (음악에 맞춰서 대사치는 개그고 코너 사이사이에 껴서 짧게 치고 빠지는 코너임) 1편 시작부터 화가 많이 난 개그맨들 알고보니 뚱뚱해서 화난거였음 본인들이 겪었던 화나는 일화들을 차례대로 말하자 공감하며 존나 신난 개그맨들과 그 사이에서 미동도 없이 앉아있는 한 남자.. 그렇게 기싸움이 시작됨 잠시 후 이제 단점 말고 장점도 얘기하기로 하고 토마스 기차와 함께 무르익어가는 분위기 (존나 닮음) ㅑ저기요 ㅑ본인들 코너 아니잖아요 장점들 얘기하고 행복하게 코너 끝~~~!~!!~!~!~!~!! 잠시 후 2편 시작 여긴 또 삐쩍 말라서 화가 남 왜 이렇게 화가 많냐고요ㅠ 한식 🍚 이냐❗ 양식 🍔 이냐❗ 우린 단식 🙅‍♂️ 이란 말이야❗ 같잖지도 않음 배 부 르 단 말 이 야 ❗ What❓🤷‍♂️; 🌸 봄바람 휘날리면~~🎵 🌸 날아간단 말이야 🌀🌀🌀🌀🌀 ❗❗❗❗❗❗❗❗❗❗❗❗❗ 🤷‍♂️ : 야 이놈아 우산 없이 비를 맞고 왜 온거야❗ ☂️ 날아간단 말이야 🌀🌀🌀🌀🌀 진심으로 무서워하는 문세윤 코너 자체는 단순하고 그렇게 재밌진 않은데 개그맨들 리액션이 웃겨서 글 써봄 출처: 쭉빵카페 뭐얔ㅋㅋㅋ문세윤ㅋㅋㅋ 중간에 띠용하는 장면보고 진짜 개터짐ㅋㅋㅋㅋㅋㅋ 그리고 처음에 싸늘한 표정으로 앉아있는 개그맨도 졸랔ㅋㅋㅋㅋㅋㅋㅋㅋㅋ 눈으로 그렇게 쌍욕을 하시면 어떡합니까;;;;;;;ㅋㅋㅋ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