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apdog
10,000+ Views

치즈필름 장마음 개인화보

치즈필름에서 활동중인 장마음양 개인화보 촬영을 함께 했습니다 :)
스냅독 x 장마음
"오늘의 마음"
일본색감을 내려고 노력했던 촬영이에요 !
다양한 사진, 예쁜 사진을 보고 싶으시다면
스냅독 ! 팔로우 부탁드려요 ^^

insta @ s.napdog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일본 사진인듯! 색감도 모델도 모두 이쁘네요~^^
모델분도 넘 예쁘시고 사진도 너무 예뻐요 특유의 분위기가 진짜 좋네요
마음이 치즈필름 영상 보시면 진짜루 귀여워요 꼭 보시길😀
음청 이쁘다~
김연아 아냐?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용인 한국민속촌 가을 여행지 가족.커플 데이트
#용인가볼만한곳 #한국민속촌 #용인민속촌 #서울근교여행 #경기도가볼만한곳 #가을단풍명소 #경기도여행 #경기도아이와가볼만한곳 #체험여행 #가을여행지추천 용인 한국 민속촌 언제 다녀오셨나요? * 댓글 링크를 누르면 용인 민속촌 상세한여행후기와 할인 받는 방법 알려드려요. * * 생생하게 용인민속촌을 둘러봐요.* * 트립닷컴으로 할인 받을 수 있는 링크*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쌀쌀한 기온에 가을을 건너 뛰는 것 같지만 그래도 가을입니다. 내일은 당진으로 여행을 다녀오는데 옷을 단단히 입어야겠습니다. 10월 20일 춥지만 맑은 날씨라고 합니다. 따뜻한 건강차라도 마시며 하루를 시작하세요. 오늘 소개할 곳은 서울에서 가까운 수도권 여행지로 경기도 용인의 한국민속촌입니다. 자전거 여행으로 10년 전 쯤 다녀왔는데 풍경은 비슷하지만 다양한 볼거리와 놀거리 프로그램을 진행해서 주말나들이나 가족여행지 또는 데이트코스로 엄지척입니다. 10월초에 다녀왔는데 10월말부터 11월에 가면 가을 단풍 명소로 최고의 아름다운 단풍과 함께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해보세요. 야간까지 개장하니까 당일치기 여행으로 훌쩍 다녀와보세요. *한국민속촌 입장권 할인 받는 팁 트립닷컴을 이용하면 훨씬 저렴하고 기다리지 않고 바로 입장할 수 있습니다. 경기도 여행지 추천 용인 한국민속촌 1. 한국민속촌과 매표소 2. 민가. 양반가둘러보기 3. 장터에서 식사 4. 서낭당 5. 풍물한가락. 삼도판굿 6. 관아체험 7. 선비가옥둘러보기 8. 놀이동산 #경기도여행지 #경기도여행 #경기도여행지추천 #서울근교 #서울근교여행 #용인민속촌 #한국민속촌 #경기도볼거리 #경기도놀거리 #한국민속촌할인 #용인민속촌주차 #트립닷컴 #트립닷컴액티비티 #용인한국민속촌 #용인한국민속촌주차 #민속촌 #주말나들이 #아이들과가볼만한곳 #주말데이트코스 #경기도데이트 #용인데이트 #용인민속촌체험 #체험여행 #체험데이트 #10월경기도여행 #11월경기도여행 #12월경기도가볼만한곳 #11월경기도가볼만한곳
작가 최랄라 개인전 ‘랄라 살롱’ 전시 정보
10월 21일부터 12월 24일까지 용산구에 위치한 디프로젝트 스페이스 구슬모아당구장에서 포토그래퍼 최랄라의 개인전 ‘랄라 살롱’이 진행 중이다. 최랄라는 필름 카메라의 매혹적인 색감, 과감하게 대비를 이루는 색상 표현 등 그만의 강렬하고 독특한 작품세계로 다양한 분야에서 트렌디한 감성을 담아내 국내외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오직 자신만의 색을 찾기 위해 독학으로 사진을 연구한 그는 가장 아날로그적인 작업 방식을 지속적으로 실험하며 그만의 매력적인 색깔로 구축해오고 있다. 이번 전시는 공간 전체를 1800년대 파리의 어느 골목에 있을법한 살롱으로 재현해 작가의 예술적 영감과 스토리로 가득 채웠다. 이러한 콘셉은 살롱이라는 공간을 통해 관객에게 현실을 잠시 잊고 문화와 예술에 대해 술잔을 기울이며 끊임없이 대화를 나누는 낭만의 시간을 선사하고자 한 것. 여러 도시와 자연과의 대화가 담긴 그의 아날로그적 감성을 체험하고 싶다면, 자세한 일정과 주소 정보를 아래에서 확인해보길. 디프로젝트 스페이스 구슬모아당구장 서울특별시 용산구 독서당로 85, B3층 (한남동 28-2) 전시 기간 2017년 10월 21일 – 12월 24일 관람 시간 화요일 – 일요일, 오후 1시 – 10시(월요일 휴무)
평생 간직할 추억. 여행 사진 잘 찍는 팁 6
요즘 출시되는 카메라는 성능이 좋아 셔터만 눌러도 좋은 사진이 찍히지만, 어딘가 한끝 모자라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평생 간직할 추억이 되는 사진. 어떻게 하면 나만의 인생샷을 찍을 수 있을까 고민된다면 주목하자. 여행지에서 인생샷을 남기고 싶은 사람들에게, 상황별로 여행 사진을 잘 찍을 수 있는 꿀팁을 제공한다. 역광일 때 – 실루엣으로 분위기 있게 여행 중 멋진 풍경을 만나 사진을 찍으려 할 때, 역광이면 다소 당황스럽게 느껴진다. 그러나 역광, 특히 일몰 시간의 역광은 분위기 있는 실루엣 사진을 찍기에 좋은 찬스기도 하다. 피사체와 빛 사이의 노출 차이를 크게 두면 멋진 실루엣 사진이 완성된다. 카메라는 A(조리개 우선)모드로 설정하고, 조리개를 적당히 조이면 명확한 실루엣이 담긴다.  ISO는 최대한 낮게 세팅하고, 초점은 태양의 옆쪽으로 맞춰 노출을 설정한다. Tip. 역광 실루엣 사진의 추천 설정 ISO: 100~200 조리개: F5~F8 카메라 모드: A-조리개 우선 모드 측광: 스팟 측광 (아주 작은 범위를 측광하여 노출 조정) 야경 사진 – 삼각대는 필수 야경 사진의 필수품은 삼각대다. 흔들리지 않는 것만으로도 반은 성공했다고 볼 수 있기 때문에 삼각대에 고정해놓고 찍는 것이 중요하다. ISO는 낮을수록 노이즈가 줄어들기 때문에, 많이 어두운 환경이 아니라면 400 이하로 설정하자. 야경 사진에서는 조리개를 조이고, 셔터스피드를 느리게 하여 빛을 천천히 들어오게 해야 멋진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빛을 천천히 들어오게 하면 빛의 궤도가 모두 카메라에 담기기 때문에, 빛 갈림 현상이 사진에 담긴다. Tip. 야경 사진의 추천 설정 ISO: 100~400 조리개: F8~F11 셔터 스피드: 1/60~1/125 매직 아워 – 여행 전 일몰 시간 체크 매직아워란 일출 전, 일몰 후 약 30분 정도 만날 수 있는 여명과 황혼 시간대를 말한다. 매직아워 시간대의 하늘은 매우 낭만적이며 오묘한 색을 띠는데, 이 하늘과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시간은 하루 24시간 중 고작 1시간뿐이다. 여행 일정을 계획할 때 미리 여행지의 일출과 일몰 시간을 체크하고, 가능하면 미리 스팟에 자리를 잡고 해가 지는 풍경을 감상하며 사진을 찍는 것이 좋다. 불꽃 축제 – 셔터는 불꽃이 쏘아올려지는 그 순간 불꽃 축제는 사진을 찍기 가장 어려운 상황 중 하나로, 좋은 사진을 찍기 위한 시간 투자는 필수. 수많은 인파가 몰리기 때문에, 미리 잘 알려진 명당에서 삼각대를 펼치고 대기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불꽃놀이 촬영을 위해선 기본적으로 삼각대와 카메라, 그리고 리모컨 셔터가 필요하다. 리모컨 셔터가 없다면 2초 타이머 설정으로 대체할 수 있다. 카메라의 모든 자동 보정 기능을 끄고, 초점은 불꽃이 터지는 곳에 맞추도록 한다. 여기서 포인트는 불꽃이 쏘아올려지는 소리가 날 때 셔터를 누를 것. 불꽃이 예쁜 모양을 드러내면 셔터에서 손을 떼면 멋진 사진이 담긴다. Tip. 불꽃 축제 사진의 추천 설정 ISO: 100~800 조리개: F8~F11 카메라 모드: B-벌브 모드 (셔터를 누르고 있는 시간 동안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모드) 축제 현장 – 인물에 집중하자 축제 사진의 기본은 수많은 사람이 모인 현장을 넓게 담아보는 것이다. 음악을 주제로 한 축제의 경우, 분위기에 취해 몸을 흔들다 사진이 흔들려도 그날의 분위기가 고스란히 담겨있는 사진이 된다. 그러나 현장을 넓게 담는 것이 어렵다면, 한 인물에게 포커싱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축제를 즐기는 사람의 표정이나 행동을 가까이 다가가 찍는 것만으로도 현장 분위기를 살릴 수 있다. 새하얀 설원 – 노출값을 올리자 눈이 소복이 쌓인 하얀 설원을 잘 찍고 싶다면 카메라 노출값을 +1 혹은 +2까지 높이도록 하자. 설원을 촬영할 때 카메라는 해당 풍경이 매우 밝다고 인식해, 내가 실제로 보는 것보다 어둡게 촬영될 수 있다. 따라서 원하는 만큼 노출을 올린 상태에서 촬영해야 밝고 깨끗한 설원을 찍을 수 있다. ------------------------------------------------------------------------------------------------------------------ 글/사진: 김상준 편집/사진: 익스피디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