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청주에서 비틀스를 만나다. 전시
청주에서 비틀스를 만나다. 전시 중입니다. 엽서가 제작 되었네요. 다락방 불빛에 오시면 만나볼수 있습니다. 글: 서영란(서양화가) 이번 전시를 준비하면서...... 우연히 받은 비틀스 그림 제작 제의는, 나를 무척이나 들뜨게 하는 설렘이었다. 비틀스를 그림으로 표현해 달리는 말에, 뭔가 막연하게 재미있는 일이 생길 것 같다는 느낌이 강렬했다. 50여곡이 넘는 비틀스의 노래를 잠을 자는 순간까지 24시간 내내 들었고, 귀에 들어오는 노랫말이나 느낌을 메모하였다. 그러기를 며칠, 그 후 난 3일 동안 신들린 듯, 원래 주문인 12장이 아닌, 16장의 그림을 그려 냈고, 그 시간만큼 더 재미있게 작업했다. 비틀스를 알아 갈수록 그들의 음악을 이해하며 사랑하게 되었고, 지금의 나와 연결고리를 찾기 시작하면서 더 흥미롭고 재미났다. 마티스를 좋아한다. 마티스처럼 나이를 먹어도 젊은 그림을 그리는 화가가 되고 싶다. 늘 새롭게 도전하고 한결같은 열정으로 작업에 임하는 마티스는, 내 오래된 스승이자 모델이다. 이번 작업들은 기존 작업과는 좀 다르게 아이패드를 사용해 작업했다. 디지털의 느낌을 최대한 없애기 위해 드로잉을 성실히 했고, 장점을 살리면서 최대한 회화적으로 표현하고자 했다. 아직 익숙지 않은 도구사용은 나에게 새로운 도전이었고, 내 작업의 확장을 위한 시작이었다. 비틀스와 마티스 그리고 나. 그들의 예술적 다양성과, 새로움에 대한 열정적인 도전을 사랑하고 따르고 싶다. #Alice_in_Wonderland #Dace_in_blue #PERSONA_LIFE #Passion #Seo_Young_Ran #beautiful_today #blue #color #life_goes_on #드로잉 #북아티스트서영란 #서양화가서영란 #서영란 #아이패드드로잉 #열정적인일상 #이상한나라의앨리스 #일상_페르소나 #비틀스 #the_beatles #beatles #beatles_postcard #Postcard_set. #beatles_Postcard_set
아름다움이란 무엇일까요.
물질적이든 혹은 형이상학적이든, 우리는 늘 아름답기를 추구하고 때로는 그것의 노예가 되기도 합니다. 이것은 작금의 유행도 예외적인 현상도 아닙니다. 형태나 형식의 차이가 있을 뿐 아름다움을 동경하는 태도는 아주 오래된 역사를 가지고 있죠. 그 이유를 짐작하는 일은 어렵지 않습니다. 아름다운 것을 보면 기분이 좋아지고, 어딘가 만족감이 들기 때문일 텐데요. 이제 아름다움은 차라리 일종의 정의나 선의를 자처하고 스스로 하나의 권력이 되어버린 느낌입니다. 우리는 아름다움을 무엇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걸까요. 아름다움을 인식하고 나서 가장 처음 든 의문은 바로 이것이었습니다. 아름다운 것들을 관통하는 하나의 단어나 문장이 있지는 않을까. 아름다움이라는 말을 형용하는 모든 수식을 지우고 그것의 원소만을 남겨둘 수는 없을까. 기회가 될 때마다 아름다움이 무엇인지를 묻기 시작한 것은 그래서였습니다. 아름다운 것과 그렇지 못한 것을 가르고 모두가 동감할 수 있는 미의 정의를 제시해보리라 마음 먹었습니다. 그것이 가능하기만 하다면 우리가 욕망하는 것의 정체를 밝혀낼 수 있으리라 믿었습니다. 편차가 큰 대답들을 거치며, 그러나 애초의 예상과는 달리 미와 추의 경계는 점점 흐릿해져만 갔습니다. 아름다움이라는 단어는 하나였지만 발화하는 사람에 따라 각기 다른 모습을 하고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누구는 비례와 질서를, 다른 이는 편중과 우연을 미의 근원이라 대답했던 것입니다. 상반된 견해들이 때론 여정을 고단하게 만들기도 했지만, 그럼에도 끝내 질문을 멈출 수 없었던 것은 그 모든 의견들이 갖춘 나름의 체계와 철학 덕분이었습니다. 모두 다른 대답이었지만 오답은 없었습니다. 아름다움은 그야말로 수만가지의 가능성으로 도처에 널려있었고, 그것은 발견하는 사람들의 입술에만 허락된 맑은 이슬 같았습니다. 이토록 다양한 아름다움의 이름을 혼자서만 알고 있을 수는 없다는 의무감이야말로 이 프로젝트를 시작한 이유입니다. 좋은 것은 많을수록 좋고, 많은 것은 나눌수록 좋은 것일 거라고 믿으며 믿는 대로 해보려고 합니다. 정답이 아니어도 좋습니다. 정말 중요한 질문들이 대개 그렇듯, 여기에도 영영 정답같은 건 없을지도 모르는 일이니까요. 그저 아름다움에 대해 조금이라도 할 말이 있으시다면 그걸로 충분합니다. 말씀해주세요. 찾아가 듣고 이곳에 기록해두겠습니다. 아름다움은 인식하는 것이고, 인식은 공유할 수 있습니다. 공유된 아름다움은 점차 그 범위를 넗혀 나갈 것입니다. 반론하지 않겠습니다. 다만 꼼꼼히 듣고 가능한 멀리로 전하겠습니다. 여러분께 묻습니다. 당신께 아름다움이란, 도대체 무엇입니까. NAMESOFBEAUT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