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roking1
10 months ago10,000+ Views
1 스레주 :2010/07/17(토) 21:57:26.68 ID:1t3dKomj9OM
501(1)


엄마가 그냥 돌아가면 위험하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엄마가 주신 무거운 옷을 입고 돌아가는데
돌아가는 길에 엄청 커다란 표지판과
하얀색의 작고 예쁜 들꽃을 보았습니다.




2 스레주 :2010/07/17(토) 21:58:18.33 ID:1t3dKomj9OM
501(2)


물론 표지판과
들꽃에는 이름이 없습니다. 그건 당연한 일입니다.
돌아가는 길이 너무 험해 중간중간에 멈춰서 쉬었습니다.
포기하고 싶은 마음이 들었지만 엄마 목소리를 떠올리며
꾹 참았습니다. 안개길이 을씨년스러워요. 웃습니다.
우습습니다.




3 스레주 :2010/07/17(토) 22:01:31.76 ID:1t3dKomj9OM
500


눈을 떴을 때
아직도 분홍색 넥타이가 손에 들려 있어
소스라치게 놀랐습니다.
그래서 잠시, < 아 혹시? > < 역시? > 하는
기대를 품었지만 이름이 기억나지 않아
그 자리에 주저앉아 한참을 울었습니다.




4 스레주 :2010/07/17(토) 22:02:35.04 ID:1t3dKomj9OM
499



어쩐지 더웠어요.







5 스레주 :2010/07/17(토) 22:04:35.07 ID:1t3dKomj9OM
498


아침에 남편과 다퉜어요.
나는 그게 너무 억울해요. 나는 잘못한 게 없다니까?


6 스레주 :2010/07/17(토) 22:06:06.20 ID:1t3dKomj9OM
497


덥고 배가 고팠는데, 계속 걸었어요. 다리가 아파서 잠시
앉아 쉬다가, 또 걷고, 멍하니 있다가, 또 걷고, 음, 음,
돌아가는 길을 혹시 아세요?


7 스레주 :2010/07/17(토) 22:07:40.87 ID:1t3dKomj9OM
496



질겅질겅. 이름이 없으면 돌아가는 길을 영원히 알 수 없을거에요.




8 스레주 :2010/07/17(토) 22:27:48.48 ID:1t3dKomj9OM
495


뒤로 탔어





15 이름:이름없음 :2010/07/17(토) 22:32:01.61 ID:skwMEWN07OE
1995년6월29일5시57분?





18 스레주 :2010/07/17(토) 22:34:56.88 ID:1t3dKomj9OM
494



무거운 옷을 입고 지나가는 아이가 내게 다가와 이름이 뭐냐고 물었다.




20 이름:이름없음 :2010/07/17(토) 22:36:30.69 ID:YWV+9trLY+U
>>15 네놈은 천재인건가?
어서 이 글을 천재스레드판에 올리라고 스레주에게 말하고싶은데
이녀석 이거 왜 오컬트에 올린거야?
디씨처음?






21 스레주 :2010/07/17(토) 22:37:01.11 ID:1t3dKomj9OM
493



마지막으로 아주 맛 없는 생선조림을 먹었는데
왠지 그게 다시 먹고 싶어서, 그 지독한 생선조림
냄새가 나는 곳으로 한참을 걸었습니다.
착각이었어요, 그 지독한 냄새는 생선조림이 아니었는데.
놀라지 말아요. 당신을 골려주기 위한 농담이었으니까. (웃음)





22 스레주 :2010/07/17(토) 22:38:15.28 ID:1t3dKomj9OM
492



이름이 뭐에요?




24 스레주 :2010/07/17(토) 22:40:35.09 ID:1t3dKomj9OM
491



째깍 째깍 째깍 째깍 째깍 째깍 째깍 째깍
째깍 째깍 째깍 째깍 째깍째깍 째





25 스레주 :2010/07/17(토) 22:41:46.61 ID:1t3dKomj9OM
490



1995629557
20178221023





26 이름:이름없음 :2010/07/17(토) 22:44:08.13 ID:skwMEWN07OE
1995년6월29일5시57분
2017년8월22일10시23분
째깍째깍째깍..
490-491순으로 읽어보면 시간을 말하는 거 같긴 한데..





28 스레주 :2010/07/17(토) 22:46:16.58 ID:1t3dKomj9OM
489



이틀 후면 생일이었는데





31 스레주 :2010/07/17(토) 22:48:32.34 ID:1t3dKomj9OM
487



어서오세요,감사합니다,
목소리가


32 스레주 :2010/07/17(토) 22:50:12.64 ID:1t3dKomj9OM
486



널 만나려고 갔는데, 왜
이름이
없어졌어?


33 스레주 :2010/07/17(토) 22:51:07.84 ID:1t3dKomj9OM
485



아이를 보호하고 있습니다. 아이를 보호하고 있습니다.
아이를 보호하고 있습니다. 띵동 띵동 딩동뎅 아이를 보호하고 있습니다.


34 스레주 :2010/07/17(토) 22:52:55.26 ID:1t3dKomj9OM
484(1)


다이어트에 실패했어. 사실 다이어트 할 생각은 없었지만
무척 입고 싶었던 스커트가 있었거든.
그래서 다이어트를 시작했어. 아침에는 토마토만 먹었고
점심에는 우유와 양배추, 저녁에는 아무것도 안먹었어.




35 스레주 :2010/07/17(토) 22:54:42.81 ID:1t3dKomj9OM
484(2)


그렇게 했는데도 다이어트에 실패한 건
아마도 새언니때문일거야. 새언니는 날 미워했거든.




36 스레주 :2010/07/17(토) 22:57:44.13 ID:1t3dKomj9OM
483



악수를 바라는 손이 정확히 아홉개였어.
세 개는 작고 하얀 아이 손이었고
한 개는 검은 남자 손이었고
나머지는 향수 냄새가 나는 여자 손이었어.
근데 왜 아홉개야 ?





37 스레주 :2010/07/17(토) 23:01:47.44 ID:1t3dKomj9OM
482



생활에 품격을 !
생활에 품격을 !






38 이름:이름없음 :2010/07/17(토) 23:03:27.10 ID:YWV+9trLY+U
>>37진짜 미안한데 아까부터 지금까지 뭔지 전혀 이해가 안되거든?
대충이라도 좋으니 말좀 해줄래 스레주?

39 스레주 :2010/07/17(토) 23:06:23.39 ID:1t3dKomj9OM
481



점심시간에 이비인후과에 다녀왔었어. 귓 속이 많이 아팠거든
그 것 때문에 거슬려서 그랬을까? 일하는 내내 커다란 스피커에서
흘러 나오는 바이올린 클래식 소리가 거슬리는거야.
점장님께 "오늘따라 음악소리가 거슬려요" 라고 말했어.



40 스레주 :2010/07/17(토) 23:08:50.74 ID:1t3dKomj9OM
480



들어가는데 무지 더웠어. 이상하게 더웠지.
다들 손부채질 하는 데 정신이 팔려 있었어.
그래서 깨닫지 못 했던 거야!



41 스레주 :2010/07/17(토) 23:09:51.39 ID:1t3dKomj9OM
479



언니는 이름이 뭐야?





42 스레주 :2010/07/17(토) 23:12:46.44 ID:1t3dKomj9OM
501이 아니라 507일수도 있어. 그런데 6명은 이름이 있는데....






43 스레주 :2010/07/17(토) 23:13:26.13 ID:1t3dKomj9OM
왜 6명은 이름이 남았지?





44 이름:이름없음 :2010/07/17(토) 23:14:22.07 ID:YWV+9trLY+U
>>42>>43어? 설마 스레주 지금 자신의 소견이나 감상을 말한거야?
진짜? 너무 여태까지 무미건조해서 놀랐어.






45 이름:이름없음 :2010/07/17(토) 23:14:57.23 ID:vCjCmiKe11U
이거 2ch거 복사해오는거야?






46 이름:이름없음 :2010/07/17(토) 23:15:46.41 ID:b+YyXXkP9VI
501부터 점점 줄어든다는것은 이스레는 적어도 500까지는 갈기세ㅋㅋㅋ






47 이름:이름없음 :2010/07/17(토) 23:16:40.05 ID:GRg8riXgoYA
순서도 뒤죽박죽이고 나열해봐도 연결되지 않아.. (1), (2) 이런건 연결 되긴 하지만... 뭘까?





48 이름:이름없음 :2010/07/17(토) 23:17:59.93 ID:YWV+9trLY+U
>>47대충 알것같은건
이 스레는 마치 애니메이션처럼 중간이 생략되고 중간이 시작되는 식의 형식이라는 것 정도 잘 보면 이야기의 주인공이 한사람이란게 대충 추측되





49 스레주 :2010/07/17(토) 23:23:03.60 ID:1t3dKomj9OM
478



1월달에 일본에서 대지진이 있었어.
그 것 때문에, 나는 깜빡 우리나라에도 지진이 일어났나 싶었지





50 스레주 :2010/07/17(토) 23:23:43.87 ID:1t3dKomj9OM
477



가스냄새. 더워, 이름이 없어. 질겅질겅질겅



51 이름:이름없음 :2010/07/17(토) 23:24:58.91 ID:GRg8riXgoYA
>>49 이 글로 미뤄보아 이 글쓴이 한국인인건가...? 아님 다른나라사람?..






52 이름:이름없음 :2010/07/17(토) 23:26:31.26 ID:5lPtKbs7Ya+
한국인인거같아 ㅋㅋㅋㅋ 스레주일단무슨내용인지먼저밝히는게어때궁금해죽겟어





56 이름:이름없음 :2010/07/17(토) 23:31:58.94 ID:1t3dKomj9OM
그냥 넘어갈 수 있었지만, 나는 결국 이 글이 무얼 말하는지 알게 되었고
그걸 알았으니 궁금해서 이만 접을 수가 없다. 마치 뭔가에 홀린 듯 해.
그런데 정말 궁금해. 누구라도 궁금할 수 밖에 없었을거야.
근데 6명의 이름은 왜 남아 있었을까?

57 이름:이름없음 :2010/07/17(토) 23:34:12.54 ID:vb1pFrLIwXY
왠지 무서운 기분이드는건 뭐야
로어?

58 스레주 :2010/07/17(토) 23:34:12.59 ID:1t3dKomj9OM
476



5층은 무슨 일인지 잠겨 있었습니다.
배가 무척이나 고팠는데..
중국음식은 원래 싫어하는터라 함께 일하는 친구에게
햄버거를 사다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햄버거는 맛있었습니다.





60 스레주 :2010/07/17(토) 23:38:48.20 ID:1t3dKomj9OM
475



5시 52분에 소리가 났어요




61 스레주 :2010/07/17(토) 23:40:19.49 ID:1t3dKomj9OM
474



1675-3
1995629(555~557)


62 이름:이름없음 :2010/07/17(토) 23:40:57.02 ID:1t3dKomj9OM
무섭다





64 스레주 :2010/07/17(토) 23:46:34.38 ID:1t3dKomj9OM
473



할머니는 꿈자리가 뒤숭숭하다고 했어요.
나는 할머니를 굉장히 좋아했기 때문에
그 말을 믿었어요. 그런데 결국 이름도 잃어버렸고
할머니 얼굴도 기억이 안나요. 내가 있는 곳은
꽃들이 만발해서 참 예뻐요. 쓸쓸하긴 하지만...



65 이름:이름없음 :2010/07/17(토) 23:46:46.49 ID:5lPtKbs7Ya+
힘내스레주..보고잇으니까 ㅋㅋㅋ 아근데진짜한마디만해주라너무이질적인느낌이들어 ㅠㅠ

66 스레주 :2010/07/17(토) 23:47:17.10 ID:1t3dKomj9OM
472



이름 좀 돌려주세요





67 스레주 :2010/07/17(토) 23:50:11.52 ID:1t3dKomj9OM
공책을 주웠다. 언제, 어디서 주웠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
아무튼 공책을 주웠다. 아니, 주웠었다.
이사를 하면서 주워왔던 공책을 찾았다. 공책에는 알 수 없는 것들이
적혀 있었는데 이제는 그 게 무얼 뜻하는지 알 것 같다.
이상한 소리가 들린다. 남자 목소리. 무섭다.




68 스레주 :2010/07/17(토) 23:52:52.69 ID:1t3dKomj9OM
471



일이 끝나면 언니들과 나이트나 BAR를 찾아 술을 마시고
춤을 추고 남자를 만나면서 놀았다. 가장 친한 언니 J는
나이트에서 만난 남자와 결혼까지 약속했다고 한다.
그 남자는 모른다. 언니가 낙태 경험이 12번이나 있다는 사실을.





69 스레주 :2010/07/17(토) 23:53:53.42 ID:1t3dKomj9OM
470



이름이 사라지는 속도에 대해서 진지하게 생각해 볼 여유가 생겼습니다.




70 이름:이름없음 :2010/07/17(토) 23:54:37.10 ID:S9ps5WulIfw
1995년 6월29일 5시55분~5시57분 계속해서 시간과 날짜를 말해주네... 이름을 잃어 버린상태에... 근데 1675-3이 뭔지 예상가는사람??





71 이름:이름없음 :2010/07/17(토) 23:56:50.93 ID:5lPtKbs7Ya+
>>70 집 번지 수 같은데 .. 잘모르겟다





73 이름:이름없음 :2010/07/17(토) 23:58:27.68 ID:5lPtKbs7Ya+
>>67 이게 이 이야기의 발단같은데..





75 스레주 :2010/07/17(토) 23:59:40.91 ID:1t3dKomj9OM
469



선물을 고르는 건 생각보다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머리핀을 선물하기엔 그녀의 머리가 너무 짧았고
화장품을 선물하자니, 그녀는 수수한 맨얼굴이 더 잘 어울렸습니다.
그녀의 선물을 고르는 건 어려운 일이었지만
설레임의 연속이었습니다.





76 이름:이름없음 :2010/07/18(일) 00:00:14.41 ID:BblVIy8Zj+o
이 글의 화자가 한명이라고 한건 뭐야 내가보기엔 다수인데말야




77 이름:이름없음 :2010/07/18(일) 00:00:57.71 ID:d1Y+jlhdTiI
남편 얘기가 나온 걸로 봐서는 아이는 아닌 거 같은데..
혹시 화자가 한명이 아니라 여러명인가;




78 스레주 :2010/07/18(일) 00:01:26.95 ID:UNjNVtuIGCA
468



으깨진다.





81 이름:이름없음 :2010/07/18(일) 00:01:36.56 ID:BblVIy8Zj+o
여러명이 확실해 언니라는 말도 있고 엄마라는 말도있고 그녀의 선물을 고른다는 말도있고





82 이름:이름없음 :2010/07/18(일) 00:01:55.18 ID:Dx9LlIeTR+s
내가 보기엔 이건 하나의 스토리로 이어진 이야기는 아닌거 같아..

단순하게 생각하면 1995년 6월 29일 5시 55분~57분 사이에 있었던 일들을 나열한걸지도..

아니면 1에서 분리된 이야기들이거나






85 이름:이름없음 :2010/07/18(일) 00:03:38.65 ID:Dx9LlIeTR+s
내가 따로 생각해본 것도 있긴 있는데 확실친 않아서 일단 더 봐야겠다





88 스레주 :2010/07/18(일) 00:07:46.83 ID:UNjNVtuIGCA
467



오도독 뽀드득





91 이름:이름없음 :2010/07/18(일) 00:08:37.31 ID:Dx9LlIeTR+s
아나; 자꾸 그것과 연관되게 생각되네 내 머리가 미친건가





92 이름:이름없음 :2010/07/18(일) 00:09:00.52 ID:d1Y+jlhdTiI
>>91
뭔데 그래?;





93 이름:이름없음 :2010/07/18(일) 00:09:16.72 ID:BblVIy8Zj+o
>>91 그게뭔데?




95 스레주 :2010/07/18(일) 00:11:08.22 ID:UNjNVtuIGCA
466



눈을 떠보니 탈탈탈 거리는 경운기 한 대가
지나가고 있었고, 내 양 옆으로는 짙은 녹색의 잔디가
잔뜩 깔려 있었어요. 경운기에 탄 할아버지가
손을 이-렇-게 흔들었는데
이-
렇-





97 이름:이름없음 :2010/07/18(일) 00:11:23.42 ID:Dx9LlIeTR+s
미안해 아직은 확실치 않아서 내 섣부른 판단일지도 모르니 좀더 들어보고 내 생각을 말해볼게





101 스레주 :2010/07/18(일) 00:15:15.29 ID:UNjNVtuIGCA
465



아침부터 일진이 사나웠다. 집에서 나오는데
신발장 위에 걸려있던 시계가 떨어져 깨졌고
길을 걷다 구두굽이 부러졌다. 물건을 다 고르고
계산을 하려는데 지갑을 차에 놓고 내렸다는 걸
깨닫고 화가 치밀어서 악! 하고 소리 지르고 싶은 걸
간신히 참았다.





102 스레주 :2010/07/18(일) 00:16:06.56 ID:UNjNVtuIGCA
464



이름이 뭐였지?




104 스레주 :2010/07/18(일) 00:17:34.15 ID:UNjNVtuIGCA
463



그래도 쓸쓸하지는 않았어. 냄새가 고약하긴 했지만.





105 이름:이름없음 :2010/07/18(일) 00:18:14.29 ID:Dx9LlIeTR+s
조금씩 확신되가네;





106 이름:이름없음 :2010/07/18(일) 00:19:08.00 ID:BblVIy8Zj+o
이름을 잃어버리는 속도에 대한 얘기가 나왔었지, 아까 누가 얘기했던것처럼 55분~57분 사이와 이름을 잃어 버리는것과 연관이 있는것같은데 점차점차 개인들이 이름을 잃어버리고있네 이러다보면 분명 이름을 잃지 않은 사람이 나올테고 그때서야 단서가 등장할것 같아. 심각하게는 생각하지마 그냥 내 생각일뿐이야 ㅋㅋ





107 이름:이름없음 :2010/07/18(일) 00:19:52.33 ID:BblVIy8Zj+o
>>105 사람들도 없는것 같은데 좀 풀어보지그래





108 스레주 :2010/07/18(일) 00:21:03.12 ID:UNjNVtuIGCA
462



지하 3층은 한산했습니다. 그런데도 10분을 넘게 뱅뱅 돌았어요..
아직 주차에 자신이 없었거든요. 좀 넓은 공간이 없을까?





109 이름:이름없음 :2010/07/18(일) 00:21:32.80 ID:sWuDBmGILG+
>>106 그럼 소설같은건가?? 갑자기 센과치히로의행방불명이생각난다





110 이름:이름없음 :2010/07/18(일) 00:23:33.64 ID:Dx9LlIeTR+s
아 이 내용을 못봤구나 내 예상이 틀린거 같네 하지만 대충 어떤 내용인지 짐작이 간다





111 이름:이름없음 :2010/07/18(일) 00:24:36.33 ID:BblVIy8Zj+o
고약한 냄새는 아마 >>21 나 >>50 와 관련이 있겠네 아마 전자인듯 하지만





113 이름:이름없음 :2010/07/18(일) 00:25:41.97 ID:BblVIy8Zj+o
>>110 이제 그만애태우고 좀 풀어주지 그래,슬슬 지루해





114 스레주 :2010/07/18(일) 00:28:31.96 ID:UNjNVtuIGCA
주운 공책에 적혀 있는 걸 무심코 들여다 봤다. 별 생각이 없었다.
중간 중간에 나오는 숫자에만 좀 호기심이 생겼을 뿐. 숫자는 무언가 명확한 걸
가리키고 있었고, 설마 설마 하는 마음으로 읽다가 무서워 스레에 올리게 되었다.





116 스레주 :2010/07/18(일) 00:29:57.62 ID:UNjNVtuIGCA
사실 나도 이 숫자들이 무얼 의미하는지, 추측할 뿐이다.
만약 내가 생각한 추측이 옳은 것이라면
이건 누군가의 단순한 장난일까, 아니면 정말 진지한 뭔가를 담고 있는 걸까.
지금 너무 무섭다. 이상하다. 아까부터 계속 무슨 소리가





127 스레주 :2010/07/18(일) 00:37:51.64 ID:UNjNVtuIGCA
461



피어난 꽃은
빨갛고 빨갛고 쓸쓸하지는 않은데
자꾸만 뒤를 돌아보게 되는 건 어쩔 수 없었어.




128 이름:이름없음 :2010/07/18(일) 00:39:08.14 ID:MXXTXEKWVkQ
뭔가 12명을 낙태했다던 그 여자가 엄마고, 이름을 모르는 아이가 낙태당한 아이는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아닌 것 같아.





129 이름:이름없음 :2010/07/18(일) 00:39:20.39 ID:BblVIy8Zj+o
>>126 스레주의 생각이라고 해봐야 왜 6명의 이름은 잃어버리지 않았지? 이것뿐이다 아직 이름을 잃어버리지 않았다는 이야기는 나오지도 않았다 우리에겐 아무런 단서도 주지 않은채 이야기를 하고있으니 우린 추측할수밖에 없지 않냐?





130 스레주 :2010/07/18(일) 00:39:25.58 ID:UNjNVtuIGCA
460



나는 점장을 무척이나 증오했다.
재수없어. 말투도, 성격도. 점장이 으스러지는 걸 보고
나는 무슨 감정을 느꼈었지? 기억이 잘 안나
내 이름도 기억이 나지 않는걸.





131 이름:이름없음 :2010/07/18(일) 00:39:39.57 ID:bD2GfDQLeVI
아무튼 모두 멋대로들만 생각하지말고 아직 글은 한참 남았으니
끝까지 봐보자고, 뭔지 설명해달라는건 진심 추리소설첫페이지에 범인이 누군지
알려달라는거잖아. 나는 끝까지 보고싶으니깐





132 이름:이름없음 :2010/07/18(일) 00:40:00.35 ID:Dx9LlIeTR+s
아 그렇군 공책이라;

미안하다 스레를 제대로 못읽은듯





133 스레주 :2010/07/18(일) 00:40:16.24 ID:UNjNVtuIGCA
459



목말라





138 스레주 :2010/07/18(일) 00:42:25.15 ID:UNjNVtuIGCA
458



넘어진 날 밟고 뛰어가던 남편의 뒷모습이 잊혀지질 않아요.





139 이름:이름없음 :2010/07/18(일) 00:42:44.69 ID:Dx9LlIeTR+s
>>135
맞아 나도 그 생각했어 자세히 보면 스레마다 어떤 이야기가 이어지는 스레가 있는거 같아





140 이름:이름없음 :2010/07/18(일) 00:43:04.23 ID:BblVIy8Zj+o
그건 알았어





141 이름:이름없음 :2010/07/18(일) 00:44:22.73 ID:BblVIy8Zj+o
>>139 그런듯





142 이름:이름없음 :2010/07/18(일) 00:45:05.47 ID:sWuDBmGILG+
>>139 확실히 그건 맞는거같애 . 그나저나 이런 내용이 적힌 공책이 있다니.. 누가쓴걸까





143 스레주 :2010/07/18(일) 00:45:48.07 ID:UNjNVtuIGCA
457



어렸을 때 먹었던 캬라멜 냄새가 났어.
그 냄새가 얼마나 달콤한지, 마른 입에 침이 다 고일 정도였어.
달콤한 그 냄새를 따라서 한참을 걸었는데
눈을 떠 보니까 꿈이었어.





144 이름:이름없음 :2010/07/18(일) 00:46:13.63 ID:BblVIy8Zj+o
공책에 일기도 아니고 번호를 매겨가며 뭔가를 적어놓다니 진짜 이상하긴해





145 스레주 :2010/07/18(일) 00:46:39.53 ID:UNjNVtuIGCA
456



엄마 죄송해요.





147 이름:이름없음 :2010/07/18(일) 00:46:58.58 ID:j1ta8C2ew+g
>>143
이 구절..어떤 책에서 읽은 거 같은데.





148 스레주 :2010/07/18(일) 00:47:27.44 ID:UNjNVtuIGCA
455



둘 중 하나임에 분명했다.
내 눈이 멀어버렸거나, 해가 사라져버렸거나, 어딘가에 갇혀 있던가



149 이름:이름없음 :2010/07/18(일) 00:47:30.04 ID:MXXTXEKWVkQ
>>145
포기한건가....

2010년 스레딕 및 기타 괴담게시판들을 뜨겁게 달궜던 레전드 괴담입니다. 다시는 있어설 안될 가슴아픈 삼풍백화점 붕괴사건 관련 괴담이며, 소설입니다. 익명 게시판 특성 상 1편 이후 스레주(글쓴이)가 바뀌어 다른 레스주(댓글쓴사람)가 글을 이어갔습니다. 일단 스레주가 남겼던 글 먼저 올리겠습니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8
Commen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