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lidoli9766
10,000+ Views

봄마중 했습니다.

어제는 완연한 봄날씨 였는데 오늘은 봄을 맞는 비가 내리네요. 부산엔 봄이 찾아 온듯 매화가 팝콘처럼 피어나고 있네요. 봄소식 전합니다. 봄이 왔네요. 어제,날씨도 화창하고.. 봄 마중했습니다. 이제, 돗자리 준비해서 나들이 계획도 세워야겠네요. ㅡ가야우체국 앞에서... #봄 #봄마중 #매화 #개화 #포근 #예쁘다 #일상 #나들이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와 벌써!
사진 잘 보고 가요
그대 봄비를 좋아하나요?
사진 잘 보고 갑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청사포 방갈로 끝집
동서네가 언제부턴가 조개구이 먹으러 가자고 이야기를 한것 같은데 드디어 날을 잡았습니다. 아따 근데 집에서 청사포까지 가는데 한시간 하고도 30분이 더 걸리더라구요. 나름 안막히는 길 찾아간다고 갔는데 모든 길이 다 트래픽 장난아니더라구요 ㅡ..ㅡ 오래전 세가족이 장모님 모시고 왔던 기억이 있어서 다시 오게된 방갈로 끝집. 아, 근데 낮시간인데도 손님들 장난아니게 많네요. 주차장에 주차를 하는데 아저씨가 최대한 붙여서 주차하라길래 낮시간에 그래야 되나싶었는데 ㅋ 나중에 보니 그래야 되겠더라구요. 아이들은 오자마자 바닷가로 내려갔어요. 햐, 바다랑 이렇게 가까운 곳에서 술한잔 하는거 오랜만인데요. 파도소리 들으며 낮술 한잔 캬~~~ 가리비 좀 구워 먹었답니다. 바다 바로 앞에서 파도소리 들으며 낮술 한잔하면서 먹는 가리비구이 캬 죽여줍니다. 낮술하며 한참을 앉아있었는데도 6시도 안됐네요 ㅋ. 햐, 근데 여기 손님들이 마구마구 밀려들어오네요. 택시타고 많이들 오시더라구요. 일찍 안오면 자리잡기 힘들듯요. 집으로 갈때 대리운전 기사님께서 코로나 때문에 여긴 더 사람이 많아진것 같다고 하시더라구요 ㅡ..ㅡ 방파제에서 바람 좀 쐬고 왔더니 사람들이 더 많아졌어요. 저기 웨이팅하는거 보이시죠... 여기 가시려거든 일찍 가셔요 ㅋ
서배너여행.자연동물서식지
서배너에서의 시간이 참으로 잘도 지나가네요 하루하루가 아쉬워요 ㅜ 오늘은 자연&야생동물서식지라는 otland island wild life center 라는곳에...가보기로 했어요 어떤곳인지 궁금타 주말이라.사람들이 많을것으로 짐작되지만 한번 가보자고요~gogo!! 안내책자와 지도를 챙기고 간단히.안내를받았어요 동물원과는 많이 다른듯 싶어요 전혀 인공적이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서식지 인것 같은데 늑대를 보러왔어요 두마리는 멀찍히서 경계하듯 요 한마리만 유리창가에서 사람들과 아이 컨택중 늑대발자국도 보고 햇볕과 자연의 조화 카메라에 담으니 너무 아름답네요~^^ 그냥,..카메라를 들이대면 요정도에요 이쁜사진 많이찍어 행복하네요 자연을 인공적으로 훼손시키지 않은건 너무좋은데 동물보기가 어렵네요 ㅜ 늪지대에 먹이줘서 간신히 거북이 몇마리 봤어요 푸마가 이더위에 홀로 고생중이네요ㅜ 들소던가? 이친구도 더워 축 늘어져있던데ㅜ 여우가 이뽀요..사람을 빤히 쳐다보네요 ㅋ 부엉이가 그나마 착하게 맞이해주네요 야생 서식지라서 인지 인공적이지 않은 기냥 자연그대로 꾸밈없이 동물들을 보호하고 있는것같아요한바퀴돌고 쭈욱~돌고 인포메이션에 돌아오니 직원분이 아이들한테 새끼 악어를 보여주네요 아이들이 엄청좋아하더군요^^ 더운여름날 ..정글을 거니는듯한 이곳~ 구경잘하고 돌아갑니다 그럼.이만..총총
파주에 거대한 숲이 있다?! 책으로 가득한 숲!
커다란 3개의 서재가 있는 지혜의 숲은 처음 가면 어디를 가야할 지 헤매기 쉬운데요, 취향 따라 고를 수 있도록 각기 다른 3개의 서재를 소개해 드립니다! ‘지혜의 숲’은 파주 출판단지내에 위치한 ‘공동의 서재’로 누구나 와서 편하게 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 입니다. 책을 보는 것은 물론, 각종 전시나 공연이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오감으로 책을 느낄 수 있는 책의 숲이라고 할 수 있죠. 커다란 3개의 서재가 있는 지혜의 숲은 처음 가면 어디를 가야할 지 헤매기 쉬운데요, 취향 따라 고를 수 있도록 각기 다른 3개의 서재를 소개해 드립니다! < 지혜의 숲 1> 개인의 기증도서로 이루어진 지혜의 숲1은 지식인의 방대한 서재라고도 할 수 있죠. 문학부터 역사, 철학, 사회과학, 자연과학, 예술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 도서를 보고 싶다면 주저말고 지혜의 숲1을 찾아주세요. *운영시간 : 오전 10시~오후 5시 < 지혜의 숲 2> 지혜의 숲2는 다른 서재와는 달리 출판사별 분류가 되어 있어 좋아하는 출판사의 오래된 책부터 현재까지 살펴볼 수 있는 곳입니다. 지혜의 숲2만의 또 다른 매력은, 다른 서재 보다는 자유로운 분위기로 음료와 간단한 샌드위치를 함께 먹으며, 수다 떨며 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입니다. 어린이책 코너도 있기 때문에 아이와 함께라면 더더욱 좋은 곳이죠! *운영시간 : 오전 10시~오후 8시 < 지혜의 숲3> 지혜의 숲은 서재 뿐만 아니라 게스트하우스 ‘지지향’도 함께 운영하고 있습니다. 서재의 게스트하우스 답게 각 방에도 책이 비치되어 있지만, 지혜의 숲3이 바로 ‘지지향’의 로비라는 점! 게다 24시간, 연중무휴로 운영이 되기 때문에 독서광들이 즐겨 찾는 곳이라고 하는데요, 오로지 책에만 집중하며, 마음껏 책을 읽고 싶으신 분들이라면 지혜의 숲3을 찾아 주세요. 취향 따라, 분위기 따라 서재를 고를 수 있어 더욱 매력적인 지혜의 숲! 매주마다 낭독회나 전시, 공연도 다채롭게 운영되고 있으니 방문 전, 홈페이지를 통해 꼭 확인하세요! http://forestofwisdom.or.kr/Main/M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