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cutnews
1,000+ Views

100일간 통신비 논의에도 단말기 100만원 '훌쩍' 지원금 '쥐꼬리'

보편요금제 어디가고, 고가요금제 '반격'…'반쪽' 자급제 갤S9 나서지만 실효성 '글쎄'
문재인 대통령의 주요 국정과제인 가계통신비 인하를 위한 '가계통신비 정책협의회'의 100여 일간 논의가 끝난 직후, 삼성전자의 갤럭시S9과 LG전자의 V30S 씽큐 시리즈가 출시됐다.

갤럭시S9 가격은 모델에 따라 95만 7000원부터 115만 5000원. V30S 씽큐 시리즈는 104만 8300원에서 109만 7800원이다. 지난해 10월 33만원으로 제한된 지원금 상한제도 폐지됐지만 갤럭시S9 공시지원금은 최고가 요금제를 택해야만 최대 24만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25% 요금할인이 유리하다지만 '2년' 약정을 채워야만 할인율이 더 크다.

단말기 가격은 더 올랐고, 보편요금제 도입은 멀어지는 분위기다. 오히려 논의 도중 '무제한 데이터'를 내세운 고가 요금제가 출시되면서 이동통신사의 반격이 예고됐다.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듣고 공정성과 중립성을 확보하겠다던 협의회 설립 취지가 무색할 정도로 서로의 이견만 확인한 채 '면피용 회의체'로 끝났다는 비판이 거센 이유다.


◇ 시작부터 삐걱댄 가계통신비 협의회 "예견된 실패"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과 동시에 가계통신비 인하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었다. 지난해 6월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대선 공약이었던 '기본료 폐지' 대신 현행 3만원대 요금제에서 1만원 정도 낮춘 '보편요금제'가 골자인 통신비 절감 대책을 발표했다. LTE 요금제에는 기본료가 없고 기본료가 포함된 요금제 가입자는 제한적이다. 논의 기준도 모호하고 합의점을 찾기가 어려웠던 탓이다.

이통사는 협의회 구성 이전부터 보편요금제 도입에 강하게 반발해왔다. 이통사의 고유권한이던 요금설계권에 정부가 직접 개입하는 데다, 보편요금제가 도입되면 이통 3사의 연간 매출이 약 2조 2000억원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에서다.

통신사 관계자는 "지난해 이미 선택약정할인율 25% 상향과 취약계층 등 월 1만 1000원 통신요금 감면을 시행해 타격을 입은 상황에서 최소한의 당근책도 없이 보편요금제 방침을 무조건 따르라는 식에 무슨 논의가 됐겠냐"며 하소연하기도 했다.

이렇다 보니 제대로 된 조율이 될 리 만무했다. 강공모드로만 일관한 정부와 시민단체, "투자 여력이 없다"면서 어떻게든 발 빼려는 이통사 모두 '빈손' 협의체의 공범이라는 지적이다.

일각에서는 "예견된 실패"였다는 비판도 나온다. 특히 비난의 화살은 무사안일한 태도로 일관한 '정부'에 쏠리고 있다. 여당 관계자조차 "정부는 수십 년간 고착된 시장구조를 바꾸려는데 근본적인 고민도 없었고 처음부터 정책 추진 의지조차 없었다"며 강한 어조로 질책했다.

통신비인하국민연대의 조찬영 사무국장은 "생각이 다른 사람들을 일단 모아두고 조급하게 결과를 도출하라고 압박한 셈"이라면서 "정상적인 의사결정이 불가능하다는 것은 협의회 초기부터 제기되었던 문제"라고 지적했다.

협의회 활동이 종료된 지난달 22일 추혜선 정의당 의원도 "100일간 논의에도 핵심 쟁점과 관련해서는 어떠한 정책적 방향도 제시하지 못한 면피용 회의체"라면서 "문재인 정부의 통신비 인하 공약은 또다시 무산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꼬집었다.


◇ 보편요금제 어디 가고, 고가요금제 경쟁 예고…정부 압박에 통신사 자구책?

이런 가운데 LG유플러스가 국내 최초로 속도 제한 없는 월 8만 8000원 '무제한 요금제'를 출시하면서, 고가요금제 가입자 유치 경쟁의 신호탄을 쐈다. 이는 보편요금제를 도입하려는 정부 방침과 180도 상반되는 행보다.

업계에서는 '가계통신비 인하'라는 정부의 강력한 기조에 부담을 느낀 LG유플러스가 수익성 악화에 앞서 자구책을 내놓은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1인당 데이터 사용량이 급증하는 추세 속에서, 기존 요금제보다 저렴한 보편요금제 대신, 무제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고가 요금제 고객을 확보하는 '특효약'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에 SK텔레콤도 파격적인 요금제 출시를 예고하며 맞불을 놨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지난달 26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8에서 "무제한 요금제를 뛰어넘는 새 요금제를 3월에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KT는 아직 유보적인 입장이다. LG유플러스가 새로 출시한 요금제와 같은 구간에서 가족 결합을 통한 데이터 공유 등으로 이미 실질적인 데이터 무제한 혜택(80GB+3Mbps)을 제공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LG유플러스에 이어 업계 1위 사업자가 본격적으로 요금제 개편에 나선다면, 이를 바라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통사들의 이같은 움직임은 무제한 요금제를 기반으로 하는 고가 요금제 혜택을 늘려 안정적인 수익 기반을 확보하겠다는 분석이다. 이는 보편요금제를 통해 가계통신비를 잡으려는 정부의 노력과 정면으로 부딪친다.

업계 한 관계자는 "선택약정할인율 상향과 취약계층 요금 감면 등으로 이통사에 빨간불이 켜진 상황에서 정부가 일방적으로 보편요금제만 강행한다면 요금 할인이 아닌 고가 요금제 혜택 강화로 경쟁이 치달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 '반쪽' 자급제 갤럭시S9 구원투수로 나서지만…실효성 '글쎄'

삼성전자의 갤럭시S9이 국내에선 프리미엄폰으로는 처음으로 자급제 폰으로 판매되면서 자급제 활성화의 계기가 될 것이란 기대도 나온다. 단말기 완전자급제란 이통사를 거치지 않고 소비자들이 기계를 사서 원하는 이통사 서비스에 가입하는 제도다.

통신비 협의회는 자급제가 필요하다는 데 동의했지만, 법으로 강제하기보단 자율적인 방향이 좋다고 의견을 모으면서 이마저도 '반쪽짜리'에 그쳤다.

기대는 있다. 갤럭시S9의 자급제 단말기 출시를 계기로 자급제가 확산되면 어디서 폰을 사든 가격이 같다. 제조사는 단말기 경쟁에, 이통사는 요금이나 서비스 경쟁에 매진하면서 통신비 인하 효과도 따라올 것이란 전망이다.

그러나 실효성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회의적인 시각이 더 크다. 실제 자급제를 선택하는 소비자가 많지 않을 것이란 이유에서다.

업계 한 관계자는 "자급제 단말기라고 이통사에서 구매하는 것보다 특별할 게 없는 데다, 이통사를 통해 살 경우, 다른 부가 혜택도 있는데 소비자들이 제조사 판매점과 이통사 대리점을 굳이 오가는 불편을 감수할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결국, 반쪽짜리 자급제로는 유통시장의 과점 구조를 허물기는 힘들고, 간극을 좁히지 못한 보편요금제 논의 역시 느닷없는 고가요금제 출시 경쟁만 예고하면서, 통신비 인하 공약은 멀어만 가는 분위기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어이 자네, 신사답게 '파브르'처럼 행동해~!~!
두유노 파브르? 사실 파브르는 곤충기 이외에도 흥미로운 일화가 있음 사실 파브르는 교육과 사회를 바라보는 시각이 굉장히 진보적이었음 사범학교를 수석으로 졸업해 초등교사가 된 뒤, 자신이 어려운 유년시절을 보냈던 만큼 배움의 열망을 가진 아이들을 위해서 최선을 다했음 그 당시는 여자 아이들은 학교를 다닐 수 없었음 하지만 파브르는 자신의 월급을 털어 측량기구를 구입하고, 교장을 설득해 실용 과목을 개설해 소녀들과 어려운 아이들에게도 교육의 기회를 줬음 뿐만 아니라 그는 노동자, 농민, 여성들을 자신의 강의에 참석시키고 생물학과 박물학을 강의함 ㅇㅇ 여성의 교육과 권리를 재차 주장했던 그는 당시로서 혁명 그 자체였음 BUT….. 그때나 지금이나 늘 보수 진영은 존재했고,당시 노동자와 농민을 교육시키는 파브르는 사회 체제를 무너뜨릴 만큼 위험한 인물로 인식되었음 먼저 성직자와 교회의 비난이 시작됨 예를들어 꽃의 수정과정에서 암술과 수술의 만남을 강의하면 파브르의 강연이 저질이고 외설적이라며 그를 매도했음; 지들이 음란마귀아님? 그 이후 학자들과 기득권은 정규 코스를 밟지 않았던 파브르를 시기하고 비정규직으로 차별했고, 결국 파브르는 진보 성향을 가진 교육부 장관 뒤쥐와 함께 쫓겨나게 됨 ㅠ 물론 그 이후도 곤충과 식물 연구를 멈추지 않았고, 무려 30년에 걸친 이 대작으로 인해 그는 세계적인 학자로 이름을 떨치게 되었음 ^^ 파브르라는 학자는 우리가 지금까지 알고 있던 것 처럼 단순히 곤충만 연구한 사람이 아님 열린 사고와 사회진보적인 성향을 가지고 뒤뤼의 평생교육론을 받아 들여 자신의 평생을 자연과 교육에 바친 학자이자 교수였음 ㅇㅇ 사실 우리가 알고 있던 것 보다 훨씬 멋지고 편견 없는 인물임
[펌] 해외에서 반응 터지는 연예인 조상 찾기 예능
후 두 유 팅크 유 아? 너는 네가 누구라고 생각해? 유명인사들 조상찾기 프로그램 현재까지 미국, 호주, 프랑스, 러시아, 프랑스 등 17개국에서 자국 프로그램으로 방영 다니엘 레드클리프 1930년대 유대계 증조부가 운영하던 보석상이 강도를 당했는데 경찰에선 자작극으로 몰고 갔고 상심한 증조부가 자살 + 19세기 조상 사진 케이트 윈슬렛 1830년대 대기근을 피해 스웨덴에서 영국으로 조상이 이민왔으며 도둑질을 해 채찍형을 받았다고 함 감옥 수감 후 발진티푸스라는 병으로 사망했다고 함 3살난 자녀는 기아로 사망 올리비아 콜먼 19세기 조상이 인도 북동부 비하르 주에서 영국인과 결혼한 인도인이라는 사실을 알게됨 해당 지역을 찾아가보니 자기도 몰랐던 친척을 처음 만남 조앤 롤링 19세기 조상이 프랑스 알자스 로렌 지방 출신이고 보불 전쟁 이후 파리로 이주했음을 알게 됨 데이빗 테넌트 외할아버지가 1930년대 프로리그 축구 선수였고 다른 친척들이 아일랜드 독립을 반대하는 보수단체 오렌지단으로 활동했다는 것과 증조 할아버지가 북아일랜드 가톨릭 교도들을 탄압하는데 활약했다는 것을 알게됨 정식 리메이크는 아니고 비슷한 유형의 프로그램을 미국과 일본에서도 제작함 그런데 벤 에플렉은 저 finding your roots에 출연해서 자기 조상이 25명의 노예를 소유한 노예주였다는게 나오자 프로그램 방송을 막으려고 해서 논란도 생겼음 한국편하면 재밌을 듯
하버드비즈니스리뷰 선정, 최고 실적 CEO들
... 1922년 창간된 경영학 잡지 하버드비즈니스리뷰(HBR)는 2013년부터 매년 ‘세계 최고의 성과를 낸 CEO’를 선정 발표하고 있다. 이 CEO 리스트는 △UC버클리의 모르텐 한센(Morten T. Hansen)교수 △런던 비즈니스 스쿨(London Business School)의 허미니아 아이바라(Herminia Ibarra)교수 △프랑스 경영대학원 인시아드(INSEAD)의 얼스 파이어(Urs Peye)교수가 처음 고안했다. HBR은 최근 11-12월호를 발간하면서 ‘2019년 세계 최고의 성과를 낸 CEO’ 기사를 실었다.(클릭하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876개 기업의 883명 CEO(일부 기업은 공동CEO 체제)를 대상으로 총 주주수익률, 시가총액의 변동, 재무지표를 반영해 순위를 매겼다. HBR에 따르면, 1위는 AI컴퓨팅 기술 분야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엔비디아(NVIDIA, 1993년 설립)의 젠슨 황(Jensen Huang)이 차지했다. HBR은 “2015년 말부터 2018년 후반까지 엔비디아의 주가는 14배 올랐다”(From late 2015 to late 2018, the company’s stock grew 14-fold)고 평가했다. 재팬올은 HBR 기사에서 일본 경영자들의 순위를 살펴봤는데, 총 6명의 일본 CEO들이 랭크됐다. <사진= 하버드비즈니스리뷰 선정 '2019년 세계 최고 실적 CEO'에 오른 일본 경영자들. 위로 부터 시계방향순으로 이에쓰구 히사시(시스멕스), 사와다 미치타카(카오), 나가모리 시게노부(일본전산), 손정의(소프트뱅크) 다카하라 다카히사(유니참) 우오타니 마사히코(시세이도)> ... ‘시스멕스’ 이에쓰구 히사시 회장 33위 가장 높은 33위에는 의료기기 제조업체 시스멕스(Sysmex, シスメックス)의 이에쓰구 히사시(家次恒·70) 회장이 이름을 올렸다. 시스멕스는 혈액응고, 소변분석 장치 분야에서 세계 선두다. 이에쓰구 히사시 회장은 은행원 출신이다. 대학 졸업 후 산와은행(현 미쓰비시 도쿄 UFJ 은행)에 취직한 그는 37세 때 인생의 전환점을 맞았다. 동아의용전자(東亞医用電子)라는 회사의 경영을 맡고 있던 장인이 사망하면서다. 1961년 동아의용전자에 중도입사한 이에쓰구 히사시는 1996년 사장, 2013년엔 회장에 취임했다. 이 동아의용전자가 지금의 시스멕스다. ‘카오’ 사오다 미치타카 사장 36위 이에쓰구 히사시 회장 다음 순위는 36위에 오른 카오(花王)의 사와다 미치타카(澤田道隆·63)다. 카오는 일본을 대표하는 화학, 생활용품업체다. 오사카대학 공학부를 졸업한 사와다 미치타카는 졸업(1981년)과 동시에 카오에 들어간 전통적인 ‘카오맨’이다. 입사 30년 만인 2012년 6월 대표이사 사장에 취임했다. ‘일본전산’ 나가모리 시게노부 회장 43위 사와다 미치타카에 이어 일본전산의 나가모리 시게노부(永守重信· 74) 회장이 43위에 랭크됐다. 1973년부터 경영권을 쥐고 있는 나가모리 회장은 지금까지 50여 건의 M&A를 성사시키고 적자는 거의 내본 적이 없는 경영자다. 이런 ‘영속성장’(永続成長)을 지향하는 나가모리 회장의 경영방식을 ‘영수류’(永守流)라고 부른다. ‘시세이도’ 우오타니 마사히코 사장 52위 다음으로는 시세이도(資生堂)그룹의 우오타니 마사히코(魚谷雅彦·65)가 52위에 올랐다. 일본 코카콜라 회장과 사장을 역임한 그는 2014년 사장으로 취임해 ‘죽어가던 시세이도를 부활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런 실적을 반영한 시세이도는 9월 26일 “우오타니 마사히코 사장의 임기를 2024년까지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이렇게 되면 우오타니 마사히코는 10년간 사장직을 맡게 되는 것. 외부인사로는 흔하지 않는 일이다. 시세이도 창업가 출신인 후쿠하라 요시하루(福原義春)의 10년 경영(1987~1997년)에 버금가는 긴 집권인 셈이다. ‘유니참’ 다카하라 다카하시 사장 72위 이어서 일본 위생용품 기업인 유니참의 다카하라 다카하시(高原豪久·59)가 72위를 기록했다. 산와은행(현 미쓰비시 도쿄 UFJ 은행) 출신인 다카하라 다카하시는 1991년 유니참에 입사했다. 그러다 유니참의 창업자이자 아버지인 다카하라 게이치로(高原慶一朗)가 2001년 경영일선에서 물러나면서 사장직에 올랐다. 여성 생리용품 시장을 개척한 다카하라 게이치로는 지난해 10월 세상을 떠났다. ‘소프트뱅크’ 손정의 회장 96위 끝으로 소프트뱅크그룹의 손정의(61) 회장이 96위로 가까스로 10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글로벌 투자의 큰손인 그의 위상을 감안하면 의외의 순위다. 손정의 회장은 공유사무실 위워크 투자 부진에도 불구하고 최근 한국의 네이버와 동맹을 결성했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 산하인 라인과 야후재팬을 통합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한 것이다. 아쉽게도, '2019년 세계 최고의 실적을 낸 CEO' 명단에 한국 경영자는 단 한 명도 없었다. <에디터 이재우>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614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불 타오네' 우유 먹는 순간 눈이 '번쩍'하는 아기 고양이
지난 10월, 노스캐롤라이나주 벌링턴을 지나던 한 남성이 길가 구석에서 울고 있는 작은 아기 고양이를 발견했습니다. 아기 고양이는 커다란 눈망울로 그를 올려다보며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그는 아기 고양이를 지역 고양이 구조대에 연락했고, 현장에 출동한 구조대원은 아기 고양이를 인계받아 보호소로 데려왔습니다. 직원들은 아기 고양이를 담요로 감싼 후 주사기로 따뜻한 우유를 입가에 떨어뜨렸고, 비실비실하던 아기 고양이는 따뜻한 우유가 코를 따라 입가로 떨어지자 두 눈이 이글이글 불타올랐습니다. [입에 묻은 것만 해도 한 스푼은 더 될 것 같은 우유] 사람들은 아기 고양이의 강한 생존력을 보고 '베어 그릴스'라는 이름을 지어주었습니다. 베어 그릴스는 자원봉사자 사라 씨의 집으로 임보를 받게 되었는데, 녀석은 사라 씨의 집에 도착하자마자 자신의 생존에 필요한 서식지와 음식을 탐색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름처럼 생존에 특화된 녀석이더군요. 후훗." [깜빡이 좀 키고 들어오란 말이에요] 베어 그릴스는 배고플 때마다 큰소리로 "묘-" 하고 외쳤고, 그때마다 사라 씨가 나타나 자신에게 밥을 먹여준다는 점을 생존 수첩에 적었습니다. 베어 그릴스는 날이 지날수록 에너지가 넘쳐나기 시작했고, 사라 씨도 녀석이 발랄한 고양이로 자라나도록 최선을 다해 놀아주었죠! [당신은 좋은 사람인가요?] 그런데 운이 좋게도 임보한지 얼마 되지 않아 녀석의 입양을 희망하는 여성이 나타났고, 사라 씨는 그녀를 집으로 초대했습니다. 사라 씨 집에 도착한 그녀는 베어 그릴스를 보고 환하게 웃으며 품에 안았습니다. 베어 그릴스 역시 자신의 생존 수첩에 그녀를 좋은 사람이라고 기록했죠. [초당 300회의 횟수로 콧구멍을 벌렁거리는 베어그릴스] 사라 씨는 웃으며 말했습니다. "그 여성과 베어 그릴스는 서로 보자마자 껴안더니 놓을 줄 모르더군요. 살짝 질투도 났지만 한편으론 녀석이 행복하게 잘 살 수 있을 거라는 확신이 들었어요." [사회성 배우랬더니 더욱 버릇없어지는 중인 베어 그릴스] 그렇게 베어 그릴스는 여성을 집사로 간택했지만, 아직은 너무 어리기에 사라 씨 집에 머물며 생존 기술을 좀 더 연마할 계획입니다. "아기 고양이는 사회성 교육을 위해서라도 다른 고양이들과 어울리는 기간이 필요해요. 아기 고양이가 다른 고양이들과 함께 지낼수록 배우는 게 많죠. 그다음엔 새로운 가정으로 행복한 여행을 떠날 겁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