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racle0506
1,000+ Views

홋카이도 낭만 여행기 오타루 오르골당과 오타루운하

안녕하세요! 오늘 가지고 온 카드는 저번 홋카이도 여행기에 이어서 두번째 편입니다. 저번 편에서는 홋카이도의 중심도시 삿포로의 저녁 여행을 포스팅 했었습니다. 눈축제의 현장 속으로 떠났었습니다.
여행은 세상과 부딪혀보는 것이라고 하죠
일상에서 벗어나 새로운 곳으로 떠나고
그곳에서 일상의 소중함을 느끼고
많은것을 보고 느끼는것
그것이 여행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삿포로의 옆동네인 오타루를 다녀왔습니다. 오타루는 오르골당과 운하로 유명한 도시죠. 개인적으로 정말 아름다운 도시였다고 생각합니다. 저의 이야기가 궁금하시다면 아래의 링크를 타고 가셔서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저의 글이 재밌으셨다면 아래의 하트와 댓글은 센스있게 달아주셔야 되는거 아시죠? 저의 새로운 포스팅 소식을 받아보고 싶으시다면 팔로우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상입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홋카이도4박5일(니세코만3박)
셋째날이 벌써 ㅜㅜ 오늘은 액티비티 스노우슈 하이킹 하는날 눈 신발을 신고 걷는다~~ 지만 눈신발은 출발시 눈이 와서 패스~~ 얼음동굴을 찾아가는 하이킹코스 외치자~~ 오겡키데스까~~ 저 얼음 동굴이 있는 길은 사유지 이므로 오직 한구데에서만 가능하며 가이드의 안내가 필수 얼음 종유석 석주를 보니 신기신기~~ 크리스탈같은 얼굴 동굴~ 약3시간이 넘는 하이킹 후 점심을 어디서 먹을까로 추천을 받았다 토야호수 근처에 아주 핫한 미쿡스타일의 햄버거 가게 청춘들에게 유명한 곳~ 근데 ㅜㅜ 오늘은 보드타러 가셔서 5시에 오픈하신다고 ㅠㅠ 그래서 토야호수 근처에서 점심먹고 온천하기로 그리고 시간 맞으면 햄버거 먹기로 작은 키샤텐~ 나름 찻집~ 70년 전통을 가진 오무라이스가 유명한곳 이름은 잊었다 ㅜㅜ 친구말에 의하면 나츠카시이바쇼~~ 굉장히 그리운 장소라고 한다 어릴적 그리움이 느껴진다며 너무 행복하던 친구의 모습에 나도 흐믓 기쁨 행복~ 그리고 근처 호텔에 있는 노천 온천을 가다 물은 전날 유황보다는 그닥이지만 옥상에서 노천온천을 하며 호수를 바라보다 요런 풍경을 위에서 내려다 본다 눈을 맞으며 뜨끈한 물속에 몸을 담그고 청산리~~라도 한번 외치고 싶은 느낌이시닷~~ 두세시간을 몸을 담그고 나니 어랏?? 5시가 넘네~~ 추천 받은 햄버거 가게 가네?? 실은 이 인기 있는 햄버거를 먹고파서 물에 눌러 앉아 있었다면 졸면서 앉아있었다면 믿을런지 그리고 간 절대 추천장소 하이둔~~ 아 잠깐 핑ㄱㅔ와 변명을 하자면 난 음식 사진을 찍는 사람은 아니닷 또한 핸드폰으로 사진 찍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 여기서 찍은 사진은 실은 친구들 염장용 자랑질 사진이었지만 여행이 너무 행복해서 길이 남기고 싶은 마음에 빙글 업데이트 ㅜㅜ 그러니 사진 화질 구림은 그냥 저냥 무시하고 앵글엉망 초점 엉망은 그냥 그냥 ㅡㅡ 모 하여간 이곳 주인분은 정말 정말 큰언니 느낌으로 여기 온 모든 손님들과 대화를 ㅡ즐기시는 분이었다 일본어 또는 영어가 가능하다면 혼자 여행이라면 주인과 수다 삼매경도 강추~~ 그리고 헤어지기 아쉬운 마음에 친구가 좋아하는 카페에서 한잔 하기로 ㅎ 라스트 오더 직전에 가서 주문 가능 ^^ 포근함이 한껏 느껴지는 곳에서 친구와 수다를 조금은 진지하게 조금은 장난도 오늘이 마지막이네 ㅜㅜ
홋카이도4박5일(니세코만3박)
사흘째 그리고 돌아오는 날 친구는 오늘부터 다시 일하고 나는 어떻할까 전날부터 열라 고민~~ 원래계획 1. 아침에 오타루를 가서(1시간걸림) 수로를 구경하고 저녁에 삿포로에 도착한다 (1시간 걸림) 대안 1. 히라후 주변을 천천히 산책한다 (친구랑 마지막 티타임) 내 상황을 고려할때.. 우선 캐리어 있음 ㅜㅜ 무겁다 ㅜㅜ 눈길에 굴러가지 않아서 ㅜㅜ 오타루를 조사해보지 않았다 ㅜㅜ 그냥 이리저리 마구잡이 구경 가장 중요한거 ㅜㅜ 힘들거 가기 싫어 ㅜㅜ 아침 일찍 일어나기 귀찮아 ㅜㅜ 모든 결정을 대안1로 몰게끔 조작했다 ㅋㅋㅋㅋ 전날 알아본 바에 의하면 셔틀버스가 호텔 앞까지 데려다준다는 ㅎㅎㅎㅎ 굳이 캐리어 끌고 갈아타고 이리저리 움직이고 삿포로역에서 숙소까지 찾아가는 힘든일 않하고 싶다 왜?? 난 힐링 중이니까~~ 왜?? 이번 여행은 구경이 목적이 아니니까 ~~ 라는 말도 안되는 핑게들로 일부러 오타루를 안갔다~~가 맞다... 친구와 커피를 마시며 수다를 떨고 스키장 바로옆 알펜 호텔에 있는 노천 온천에서 온천을 하고 버스를 타고 편안히 숙소에 갔다 보통 버스보다 편안한 ( 그래서 1400엔 더 비싸구나) 여정으로 숙소에 안착 체크인후 이제 못한 쇼핑이나 해볼까 했는데 ㅜㅜ 백화점들이 7시반 8시 8시 반에 닫네 ㅡㅡ 구경은 그닥 못하고 백화점 지하 식료품점에서 폐장전 50퍼 할인 떨이 하는 도시락과 반찬을 사고~~ 오는 길에 회사원이 많이 있어보이는 라면집에서 거하게 한상 먹고 ㅋㅋㅋ 행복한 한끼였다를 외치며 배땅땅 두드리며 눈길을 돌아돌아 옴~ 물론 숙소에서 샀던 간식이랑 맥주 한잔은 별개로 하고 ~~ 다음날은 오후 2시 반 버스 시간 전까지 먹기보다는 쇼핑 비스무리~~ 니나노 비스무리로 여행 마무리~~
삿포로맥주의 ‘붉은 별’ 아시나요?
나카가와 세이베이 독일 유학 후 삿포로맥주에 양조 기사로 채용 “어, 당신은 일본인이 아니오. 왜 이런 곳에 있소?” “예, 일본인입니다. 사실은……” 1872년 어느 날, 독일에 맥주 양조 유학을 온 스물네 살의 청년 나카가와 세이베이(中川淸兵衛)가 머무는 집에 손님이 찾아왔다. 훗날 주독일 공사(1874)와 외무대신(1889)이 되는 아오키 슈조(青木周蔵:1844~1914)였다. 아오키는 우연히 독일 지인의 집에 초대를 받았는데, 그곳에서 나카가와를 만난 것이다. 몇 마디 이야기를 나눠본 아오키는 자신보다 어려 보이는 나카가와가 해외 도항(渡航)을 감행할 정도로 용기 있는 사람이라는 걸 알아챘다. 나카가와는 영어와 독일어가 가능했다. 아오키는 묻혀두기엔 아까운 인재라고 생각했다. 집안도 변변치 않고, 돈도 없는 나카가와를 도와줄 방법을 강구했다. 나카가와는 아오키의 지원을 받아 1873년 베를린 맥주양조 회사의 공장에서 수업을 받는 기회를 얻었다. 이후 아오키는 물심양면으로 나카가와를 지원했다. (니가타현 나가오카시 홈페이지 자료) 나가오카시(長岡市) 출신으로 영국을 거쳐 독일로 온 나카가와는 그렇게 선진국의 맥주 양조 기술을 습득할 수 있었다. 2년 뒤인 1875년 5월, 그는 맥주 양조 수료증을 손에 쥐었다. 일본 최초의 국산 맥주 양조 기술자의 탄생 순간이었다. 나카가와가 당시 받은 수료증은 현재 삿포로 맥주 박물관에 보존되어 있다. 나카가와가 맥주 유학을 하던 무렵, 일본은 대변혁기를 맞고 있었다. 막부시대가 무너지고 메이지유신 시대로 접어들었다. 메이지 신정부는 홋카이도 개척을 위해 지방 관리인 가이다쿠시(개척사:開拓使)를 파견했다. 1870년 홋카이도에 개척사로 부임한 인물이 구로다 기요다카(黑田淸隆)였다. 그는 상업을 통해 부흥을 도모하고자 했다. 그 정책의 하나로 국영기업인 ‘개척사 맥주양조소’(開拓使麦酒醸造所)가 설립됐다.... <비영리매체 팩트올 전 편집장 이재우 기자> (기사 더보기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260 )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