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uklse
10,000+ Views

홋카이도 여행기 3. Start.

재작년 7월부터는 아시아나 항공도 인천 - 삿포로
직항노선이 생겼지만 내가 최초의 홋카이도행을 떠난
2015년 당시는 대한항공만 직항편이 있고
내가 마일리지 모아 이용한 아시아나는 직항편이 없어서
경유를 했다.

갈 때는 도쿄의 하네다공항을 경유,
돌아올 때는 오사카의 간사이공항을 경유했다.
해외여행을 거의 해본적 없는 나로서는
이렇게 말하면 거창하지만 "생애 첫 경유" 였다ㅋㅋㅋ

당시 하네다에서의 대기시간이 내 기억에 거의 3시간
가까이 되었던 걸로 기억한다.
저 시간이면 어디 가기도 뭐하고 참 애매하다.
그래서 그냥 캐리어끌고 일단 공항 밖으로 나가서
좀 바깥공기를 마셨는데...
난생 처음 홀로 해외여행을 나와 지금 그 목적지의
나라에 도착해 있다는 감격이 가슴을 채웠다.

그냥 공항인근 시내를 배회하는데도 마냥 좋았다. T-T
이리저리 캐리어를 드르르륵 끌고 다니며 어느 펍에
들어가 테라스 자리에 앉아서 하이네켄 한 잔을 시켰다.
그날의 도쿄는 정말 맑았다...
당시 한국은 공공장소에서의 흡연을 대대적으로
실시하며 단속한지가 좀 지나, 사실상 길이나 실내 및
대중시설 등에서의 흡연은 찾아볼 수 없던 때였는데,
놀랍게도 일본은 그때까지 그런 모습이 없었고
실내는 안되지만 노천 테라스에서의 흡연은 가능했다.

챙겨간 시가에 불을 붙이자 마침 주문한 하이네켄이
나왔고, 그렇게 시가를 태우며 들이킨 그때의 그 자유가
담긴 맥주맛은 지금껏 내가 살며 마셔본 중 최고가
아니였나 싶다..

시가와 맥주를 즐긴 후 하네다공항으로 돌아가
다시 비행기에 올라 홋카이도에 도착!

삿포로시에서 남동쪽에 위치한 "신치토세 국제공항"
일본 내에서도 도쿄 나리타와 오사카 간사이에 이어
서너번째를 오가는 운항편을 자랑하는 공항이였음에도
규모가 그리 크진 않다.
.
.
.
공항 도착 후 낯선 환경에 어리버리치고 있는데
일단 삿포로시내로 가야한다는 생각에 전철을 타러 갔다.

일본의 전철은 한국의 그것과는 좀 다르다.
일단 노선별로 운영사가 다르고 그에 따른 운임도 달라서
환승이 한국에 비해 불편한 편이다.
요금도 양국물가수준을 감안해도 비싼편이지만,
이는 일본이 비싸다기보다 세계적으로도 저렴한
한국전철에 우리가 익숙한 탓.

일단 구글마켓에서 홋카이도 전철 노선표를 다운로드 받고
그걸 보며 따져봤고 역에 붙어있는 노선표도 찬찬히 봤는데
낯설긴해도 의외로 한참 쳐다보고 있으면 어떻게 가야할지
대충 감이 온다ㅎㅎㅎ
이런저런 여행가이드북들 보면
정액권 비슷한, 한 장으로 일정기간 or 일정노선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패스를 구입하면 편하다고
나오던데, 일단 그런 패스들은 상당히 고가에다
위에 말했듯, 노선별로 운영사가 다른 일본전철 특성상
한 두 노선만 쓸 수 있는지라 왠지 제대로 활용을
못할거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난 그냥 이동시마다
티켓팅을 했었다.

그리고 흔히들 한국인들이 갖고 있는 일본인들에 대한
대표적 선입견들 중 하나가 "일본인은 영어를 못 한다" 인데,
의외로 몇몇을 제하면 우리처럼 기본적인 영어소통은
충분히 된다만...,


문제는 바로 그들의 "영어발음" 이다.


워낙에 묘상한 일본식 영발음은 한국인들이 바로
알아듣기 버거운 경우가 많다.

Ex.)
외국인 : 익스큐스미, 웨얼 이스 스타벅스카페?
일본인 : 아노 스타버크스 이즈 고 스뜨레이또 넥스또브라크
턴 라이또 앤도 스리미니또 와킹그...
.
.
.
이에 또 혹자는 해외여행전 여행국의 간단한
여행회화를 익혀 가는 경우가 있던데 이건 가장 비추다.
개인적으로 가장 무의미하다고 생각된다.

왜냐?

아예 그 외국어를 공부한다면 모를까,
다른건 제쳐두고 단지 그저 여행용 문장만 몇 개 외워서
가 써먹는다 치자.

당신이 어설프게나마 자기네 나라 말을 하면
상대 현지인은 당신을 자기네 나라말 가능자로 보고
그때부터 개의치 않고 편하게 자기나라말로 응대하며,
그 상대방의 어속과 발음은 책에서 본 것과 다를 것이며
또 상대는 당신이 책에서 외운대로 대답해 주지 않는다.

Ex.)
A : How Are You? (예상대답 : Fine, Thanks And You? ^^)
B : What Tha Fucking Yello Monkey, Are You Suck Ma Dic or Getout Tha Hell Fuckya!! Yesi'm Nigga But....
A : .......(어.. ㅅㅂ)
여튼 저녁무렵에 도착한 신치토세 국제공항에서 전철로
악 40여 분 가량 이동하여 "삿포로 메인스테이션" 에 도착!

일단은 홋카이도에서 가장 크고 인구 많은 중심도시인
삿포로가 가장 볼거리 많고 사통팔달일테니 무계획자인
나로서는 다짜고짜 삿포로부터 온 것이다.

그리고 이 패턴은 고착화되어, 이후 두번의 추가방문 때도
일단 삿포로부터 와서 시작하여 삿포로에서 끝을 맺게 되는ㅋ
11 Comments
Suggested
Recent
삼국지형 일본 가셨어요?
아ㅎ 지금 간건 아니고 예전에 갔던거 쓰는거예요ㅋ 허허
ㅋㅋㅋㅋㅋ 삼국지형
삼국지형이래 귀여워ㅋㅋ
저도 여름에 훗카이도를 갈까하는데 여름은 비추일끼요 ㅜㅜ?
그건 개인취향이고 저도 여름은 안가봤지만 여름의 홋카이도는 많이 덥지 않은 쾌청한 날씨여서 상당히 다니기 좋다더라구요ㅎ
훗카이도 가보고 싶네요ㅎ
강추강추대강추입니다
생애 첫 경유 ㅎㅎ
방사능국 ㅎㅎ
바람의 방향덕에 홋카이도는 후쿠시마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아요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방원이 죽기 전에 세종대왕에게 남긴 마지막 유언
내가 어제 꾼 꿈이 매우 생생해서 머리 속에서 떠나질 않았다. 한시라도 빨리 너희 네 사람을 불러 꿈을 전하고 싶은 욕심이 지나쳐서 쓰러졌나봐. 이보다 더 좋은 꿈을 다시는 꿀 수 없을 것이야. 해서 과인은 이 꿈이 생전에 마지막 꿈이길 진실로 바라느니라. 전하... 어허, 주상은 아비가 마지막 꿈 이야기도 말하지 못하고 죽게 할 셈이십니까? 들려주십시오, 상왕 전하. 듣고 싶습니다. 평생 들어보지 못한 흥겨운 가락이 흘러나오고, 좋은 물건들이 넘쳐나는 곳에 서서, 한참을 구경하고 있었다. 문자와 공자가 가진 대국의 문물을 동경했더니 대국의 앞날을 보여주는구나, 그리 생각했다. 헌데 여기가 어디냐고 묻고 싶더구나. 물었다. 글쎄, 꿈에 본 그곳이 대국이 아니라 조선이라는 게야, 조선. 그 뿐이냐? 다른 나라 사람들이 우리 조선 사람들의 재주를 부러워하고, 조선 사람들의 생각이 온세상을 이롭게 하고 있더구나. 그렇다, 조선이 곧 대국이었다! 주상이 격물지능을 열심히 한 까닭으로  조선이 그리도 번창한 것이다! 모두 이방원의 아들 이도를 가장 존승한다고 입을 모아 이야기하더구나. 아비가 아니라 내 아들, 우리 주상이 존승받는 것이 참으로 좋더구나... 아, 좋다. 좋구나 좋아... 드라마 장영실
19살 소녀, 그녀가 궁금하다.jpg (한줄요약 있음)
아침에 일어나서 알림을 보는데 ㅎㄷㄷ 이게 모야 아주우 예쁘게 생긴 서양 여성분의 댓글로 알림이 도배가 돼있는거예여 아침엔 캡처 못 해서 방금 캡처함 I'm Girl 19 years... 나는 소녀다 19살... ?_? 눌러서 들어가 보니까 이런 댓글이네영 나는 열아홉살 먹은 소녀다(대문자)... (이하생략) 흐규? 모얌 게다가 아이디가 Anonym인걸로 봐서는 삭제된 아이디인건데 이건 무슨 일이지 근데 보니까 내꺼만 그런게 아니라 보이는 카드마다 죄다 남겨뒀더라구여 뭐지???????? 사람이 아닌가?????????? 신고 정신이 투철한 여러분의 힘으로 가려버린 댓글 아침엔 정신이 없어서 잊고 있다가 번뜩 생각나서 빙글에 제보해야지 하고 앱을 켰는데 마침 오는 톡 알림에 프레지던트 톡방을 들어가 보니까 이미 다른 분이 하신 제보에 빙코가 답변을 남겼네영 (( @VingleKorean 화이팅... )) 13만개라니 ㅎㄷㄷ 어쩐지 저 아까 짤줍도 발행했는데 댓글이 하나 달려있길래 뭔가 했더니 저건거예여 뭐여 귀신이여? 생각했는데 제가 짤 생길 때마다 카드에 짤 넣어놓고 임시저장 해두는데 임시저장해놓은 카드에까지 매크로가 댓글을 달았다는 거예여 소오름 양놈들은 스팸도 무섭네 ㅎㄷㄷ 한줄(?) 요약 : 그러니까 아침에 이미 계정 날리고 댓글 삭제도 했는데 남긴 댓글이 13만개라 그 삭제가 아직도 처리되고 있고, 13만개 노티가 한 번에 갈 수가 없어서 아침에 발송된 노티가 지금까지도 차례차례 날아오고 있다는 말입니다요 어때염 정리 잘했져???????? 길긴 하지만 한문장 맞음 ㅋㅋㅋㅋㅋㅋㅋ 그니까 저 열아홉살 소녀의 댓글은 이미 죽어가고 있는 시한부라는 뜻 이니까 조롱 한 번 날려 주시구 저 싸이트 들어가보지는 마시구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 감히 신성한 내 카드에 어디 저런 댓글을 암튼 저처럼 궁금해 하는 분들 계실까봐 공유해 봅니당 친절친절 짤둥쓰 그럼 이만 총총
빙글발 괴담) 이사간 집이 뭔가 이상하다
오랜만이지! 다들 잘 지내고 있으려나 모르겠다 2020년이야말로 정말 공포미스테리라 2020년만한 무서운 썰이 잘 없더라구 그래서 올 수가 없었다고 한다 ㅋㅋ 그래도 귀신썰 올려주시는 분들 글 다 보면서 종종 댓글도 남기고 그러고 있으니까 같이 나누고 싶은 귀신썰 있는 친구들은 올려주면 좋겠다! 그것이 바로 재미니까!!! 오늘은 오랜만에 빙글 공포미스테리 톡방에서 주운 이야기를 가져와 봤어 @Lr7rZl 님의 이야기. 쓰고보니 나가리구나... 오... 암튼 같이 보자! 텍스트로 가져올까 하다가 이야기 듣는 느낌을 주기에는 역시 말풍선이 짱이니까 그냥 캡처를 했어 ㅋㅋ 시작! + 그의 보충 설명 그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마지막 그림 킬퐄ㅋㅋㅋㅋㅋㅋㅋㅋ 암튼 ㅋㅋㅋㅋㅋ 왜 그런 게 옷장 안에 있어... 뭔가 저주를 하는 거였나 영문 모를 일이 제일 무섭다 정말 ㅠㅠ 그래도 나가리님은 친구들 덕분에 살았네 어찌나 다행인지! 이야기 전해주셔서 고맙다고 나가리님께 인사를 드리며, 여기서 마무리할게 그 전에! 아는 사람들은 다 이미 알고 있겠지만 공포미스테리 톡방에는 종종 썰을 풀어주시는 분들이 계셔 내가 틈이 날 때마다 보고 흘러가는게 아까워서 카드로 박제하고 있긴 하지만 ㅋㅋ 실시간으로 보고싶다면 톡방에 가서 보면 돼! https://vin.gl/t/t:7yru6nchfm?wsrc=link 여기 들어가서 한마디씩만 남겨놓으면 내톡에 추가가 돼서 나중에도 쉽게 들어갈 수 있고, 아니면 위에 있는 종모양 아이콘을 누르면 알림을 받을 수 있으니까 편한대로 하면 좋을 거야 그럼 난 조만간 또 올게 맘에 드는 이야기 찾는 거 너무 힘들다 ㅎㅎ 눈이 너무 높아졌나봉가... 재밌는 귀신썰 있으면 많이들 남겨줘! 직접 가져오기 귀찮다면 나한테 제보해줘도 좋구 다들 건강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