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직캠] 진모짱과 경기국제보트쇼, 주최측 공식 보트걸 넥센타이어 레이싱모델 민채윤 #2
아시아 3대 보트쇼, 대한민국 해양레저산업의 채널 2019 경기국제보트쇼가 5월 9일(목)부터 12일(일)까지 총 4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열렸습니다. 2019 경기국제보트쇼는 요트&보트전, 무동력보트전, 워크보트전, 스포츠피싱쇼, 워터스포츠쇼, 한국다이빙엑스포,해양부품, 안전&마리나산업전, 아웃도어&캠핑카쇼, 그리고 김포 아라마리나 해상전시 등으로 진행되었습니다. 또한, 부대 행사로 참다랑어 대뱃살 해체쇼, 지깅걸 최운정 프로 사인회, 우성아이비 Mistral 마린룩 패션쇼 등도 진행됐습니다. 영상 속 넥센타이어 레이싱모델로 활동 중인 모델 민채윤은 주최측 공식 보트걸로 홍보 포토타임을 가졌습니다. The Three Big Boat Shows in Asia, the Channel of the Korean Marine Leisure Industry The 2019 Gyeonggi International Boat Show was held in KINTEX, Ilsan for a total of four days from Thursday, May 9 to Sunday, December 12. The 2019 Gyeonggi International Boat Show will be held at the International Boat Show in Yacht & Boat Exhibition, Boat Show, Waterboat Show, Water Sports Show, Korea Diving Expo, Marine Components, Safety & Marina Industry Show, Outdoor & Camping Show, Exhibition. In addition, the event was also held on the occasion of the event, such as the tuna tuna breast breakdown show, the jigging girl Choi Jun-jung professional signing ceremony, and the Woosung Ivy Mistral Marinel fashion show. The model, which is working as a model of Nexen Tire Racing in the video, has a publicity photo time with the official boat boat of the organizers. アジア3大ボートショー、大韓民国海洋レジャー産業のチャンネル2019京畿国際ボートショーが5月9日(木)から12日(日)までの4日間、一山KINTEXで開かれました。 2019京畿国際ボートショーはヨット&ボートの前に、無動力船の前に、ワークボートの前に、スポーツフィッシングショー、ウォータースポーツショー、韓国ダイビングエキスポ、海洋部品、安全・マリーナ産業展、アウトドア&キャンピングカーショー、そして金浦アラマリーナ海上展示などが行われました。 また、付帯行事としてクロマグロの腹解体ショー、ジギングことチェウンジョンプロサイン会、優勢アイビーMistralマリンルックのファッションショーなども行われました。 映像の中ネクセンタイヤレーシングモデルとして活動中のモデルミンチェユンは、主催者公式ボートガールプロモーションフォトタイムを持っています。 #경기국제보트쇼 #레이싱모델 #민채윤
나이브스 아웃, 깔끔한 한 판 승부! 영화 솔직후기/리뷰/해설/쿠키영상/관객수예상 [5분영화겉핥기]
안녕하세요! 재리예요. 시험 기간임에도 영화는 꼬박 챙겨보는 사람은 흔치 않죠. 바로 그 특이한 인간이 저입니다. 점수는 놓쳐도 보고 싶은 작품은 버릴 수 없습니다! 오늘도 심야로 보고 온 따끈한 신작에 대해 얘기해보겠습니다. 오늘의 영화는 간만에 보는 추리소설극 '나이브스 아웃'입니다. 12월 첫째주부터 쟁쟁한 작품들이 쏟아졌는데요. 앞선 시사회나 해외 반응부터가 호평일색이었습니다. 특히 각본에 대한 칭찬이 많았는데요. 과연 어땠을지 세상 가장 솔직한 후기/리뷰 시작하겠습니다. 오랜만에 보는 추리극 흥미진진한 추리소설을 한 편의 영화에 담아 놓았습니다. 최근에 찾기 힘들었던 의문의 사건에 대한 추리극은 옛날의 향수마저 풍기게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소재가 반갑다고 무조건 좋은 건 아니죠. 추리극인만큼 사건을 풀어가는 탐정의 역할도 중요하고 영화 자체의 탄탄한 대본은 필수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만들기도 어렵고 카타르시스를 얻어가기는 꽤 힘든 장르입니다. 그럼에도 나이브스 아웃은 빈틈 없는 각본을 통해 추리를 완성했습니다. 거기다 영화가 말하고 싶은 메시지, 현재의 단면들을 노골적으로 담아내며 작품 자체의 개성 또한 살리게 됐죠. 추리소설이나 탐정영화를 선호하시는 분들에게는 단비 같은 작품이라고 봅니다. 미국의 현실 겉보기에는 오락적인 추리극일지 모르나 사실 그 이면에는 추악한 미국의 단면을 품고 있습니다. 얼핏봐서는 매너 있고 친절한 집안이지만 실상은 검은 속내로 가득차 있죠. 이 모든 요소는 '돈'과 관련됩니다. 유산을 둘러싸고는 가족들끼리도 갈등을 피하지 않죠. 마치 자본에 크게 움직이는 현재의 미국과 같은 방향으로 흘러가는 모습입니다. 실제로 집안의 간병인은 에콰도르인지, 브라질인지 잘 알지도 못하는 이민자 인물입니다. 불법체류자인 어머니와 가족들을 부양하기 위해 성실하게 일을 하는 캐릭터죠. 집안 사람들은 전통 미국인이자 자부심이 넘치는 백인을 대표하고 간병인 마르타는 미국으로 넘어온 멕시코인을 대변합니다. 문제는 불편한 상하관계가 존재하고 은연중에 편견을 강요하며 절대 바뀌어서는 안 되는 규칙으로 규정합니다. 하지만 따지고 보면 미국 역시 이민자들의 나라며 본인들도 전통과는 거리가 멉니다. 분명 대단한 착각 속에서 살고 있을지 모르는 집안의 모습이 바로 지금 미국의 현실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진짜 칼을 뽑는다면 영화의 제목에 대해 생각해봅시다. 나이브스 아웃은 직역하면 '칼을 뽑다'입니다. 영화가 말하는 칼의 의미는 '사람 됨됨이'를 뜻한다고 생각합니다. 결국 선함이 승리하고 진정한 칼이라고 보는 것이죠. 그런 진짜 칼과 가짜 칼을 구분하길 원하는 집 주인 할란의 의지는 영화 전반적인 주제에 퍼져있습니다. 당연히 가짜 칼을 뽑은 자는 진짜 칼을 쥔 자를 이길 수 없기에 애초부터 칼을 뽑는다면 진짜 칼을 선별하라는 메시지입니다. '정의는 승리한다'는 상투적인 교훈이지만 이 또한 영화 자체의 노스텔지어를 부각하는 설정일지도 모릅니다. 퍼즐 맞추기 우리는 왜 퍼즐을 푸는가. 사실 퍼즐을 하다보면 다 만들기도 전에 대충 전체적인 그림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그 누구도 중간에 퍼즐을 그만두지는 않죠. 이미 알고 있음에도 본인이 상상한 그림과 맞는지 비교해보기 위함이거나 혹시 모를 반전이 있지 않을까 기대하기 때문일지도 모릅니다. 분명한 건 퍼즐은 끝까지 완성됐을 때 그 의미가 있다는 말이죠. 분명 뻔하고 큰 반전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앞뒤가 맞아떨어지는 스토리와 적절한 반전, 알맞은 교훈을 섞어 깔끔한 한 판 승부를 감상할 수 있는 작품입니다. 배우들의 연기도 좋았고 작품의 몰입력 또한 훌륭했습니다. 중간중간 루즈한 부분이 있긴 합니다만 취향에 따라 이 부분 또한 의견이 갈릴 수 있겠네요. 오랜만에 흥미진진한 탐정물을 보고 왔습니다. 쿠키영상은 따로 없고 관객수는 150만 정도 예상해봅니다. 선함은 생각보다 날카로운 칼임을 알려주는 추리소설극, 영화 '나이브스 아웃'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