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up
10,000+ Views

97년생 막내 정국이의 상반된 매력

얼굴만 보면 마냥 애기같고 귀여운 정국이

그러나 원래 낯을 많이 가렸고,
지금도 가림ㅠㅠㅋㅋㅋㅋㅋ

신화의 이민우형이랑 꽃미남 브로맨스 나왔을 때

워낙 낯을 많이 가려서 걱정했는데..
다행히 그것도 귀엽게 봐주고
정국이는 낯 가려도 된다고, 본인이 벗겨준다고 함ㅋㅋㅋㅋ


하지만 방탄 형들이랑 있을 떈 재롱둥이로 변신★
고구마 맛탕으로 하는 차력쇼



달방 동거동락편 댄스신고식ㅋㅋ



-바다에서 상어 만나면??
-(깨알지식 자랑) 상어 코 때리면 기절해요
형이 "코 맞으면 울잖아?" 하니까
코 맞은 상어 흉내 ㅋㅋㅋ

좋아 죽는 형들 ㅋㅋㅋ



정국이가 만든 리허설 전용 마스크



강아지 대신 어질리티 하는 정국이



정국이가 재롱떨면 형들 잇몸미소 지으면서 봄 ㅋㅋ



하지만 정국이의 상반된 매력은...
역시 얼굴과 상반되는 몸★


그리고 자기 몸을 생각 못하는 모습들ㅋㅋㅋㅋㅋ
자꾸 형들 무릎 위에 앉음 ㅋㅋㅋ




애기면서 방탄 내 최강자
형들 한방에 제압하는 정국이


힘은 쎄지만 역시 막내인 정국이
한 번 자면 못 일어난다고 함
(동거동락 찍을 때 자다가 넘어갔는데 저러고 계속 잠)
형들 다 일어났는데 졸려서 혼자 미션 못함 ㅋㅋㅋ



그런 정국이를 챙기는 형들

자는 막내 촬영


또 눈물도 많은 정국이
생일 몰카 당하고
나 진짜 눈치 빠른데ㅠㅠ... 하던 시절



우는 막내가 귀여운 지민이형

우는 막내가 귀여운 맏형 ㅋㅋㅋㅋㅋ





울보지만 PO★WER 쾌남
미국 시상식에서 거침없는 리액션
(뭘 저렇게 계속 먹고 있음 ㅋㅋㅋ)



영어 인터뷰할 때도
사회자 : 좋아하는 헐리우드 여배우가 누군가요?
정국 : I know her face but I don't know her name.
사회자 : what movie, what movie??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짧은 영어로 거침없음





좀비게임할 때도
(((좀비주의)))
오두방정 떠는 형들과 달리...
~평온~
심지어 형들이 좀비로 변해도 신경도 안씀 ㅋㅋㅋㅋㅋ

벌레 따위


이유는 모르겠는데 쿨해보이는 짤
뒤에 양치하러 가는 남자=정국이




Q. 어디를 가든 팬들이 내 패션을 볼까 신경이 쓰인다?
정국. 저는 진짜 제가 잠옷 바람으로 출근을 해도 상관 없을 정도예요.




그치만 형들이 놀리면 부끄러움ㅋㅋㅋ




홉 : 정국이가 코트를 삽니다. 2011년 이후로 처음 본다 너 옷사는 거.
진 : 무지티, 배기바지 말고 옷 쇼핑하는 거 처음 봤어
정국 : (억울) 사람이 코트 입을 수도 있지
진 : 야 심지어 정국이 슬랙스도 보고 있어 ㅋㅋㅋㅋㅋㅋㅋㅋ




팬싸에서
과자 보고 좋아하는 초딩
팬 설렘사 시키는 오빠






마지막으로 온도차 쩌는 앨범 땡스투
형들이 이 글을 볼지 안 볼지 모르겠지만요.. 적어봅니다.
지금 이 자리까지 함께 올라와서 정말 기분이 좋습니다.
앞으로 올라가야 할 산들이 많은데 그 산들도 함께 서로 도와주며 잘 올라갔으면 좋겠습니다.
우리는 머리는 일곱이지만 몸은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서로 다른 곳을 바라보면 몸이 어쩔 줄 몰라 할 겁니다.
그러니 앞으로 한 곳만을 바라보며 올라갈 수 있을 때까지 계속 올라갑시다.
그 곳이 어딘지는 다들 알 겁니다.
진짜 세상에 고맙다는 말보다 더 고마운 말이 없는 게 너무 아쉽고 화가 날 정도로 너무 고마운 존재들!
여러분이 너무 좋아해주시고 사랑해줘서 아마 다음 생에 태어나면 받을 사랑이 없을 수도 있겠네요.
제가 도를 넘어 오버하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지만 뭐 어때요ㅎ
항상 하는 말이지만 진짜 여러분들이 없으면 저희는 없는 거나 마찬가지에요.
저는 누군가의 큰 사람이 되고 싶고 여러분들의 영원한 가수가 되고 싶어요.
그래서 절대 여러분들을 놓칠 수 없어요.
멀어져 간다면 제가 또 다가갈게요.

그 방법이 뭔지 아직 모르고 통할지도 모르겠지만 안 놓치려고 발버둥을 칠 겁니다.
다시 한번 고맙고 사랑합니다.

잘생기고, 귀엽고, 섹시하고, 몸졸은 방탄의 사기캐 전정국이 좋다면

하트뿅뿅♥x1000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오구오구 애기네 애기
울 꾹이 한창 먹고 잘때지요.바르게 잘 자라고있는 정국이 보라해
많은짤 감사해요, 우리꾹이 이쁜건 말해야 입이 아프죠.. 보라해~
이래가지고 정국오빠를 파지ㅠㅠ❤
방탄형아들 사랑받으면서 이쁘게 잘자라줘서 고마운 꾹이ㅎ 앞으로도 방탄형아들이랑 건강맨날하고 행복했음좋겠당💜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pm 속 팀킬.jpg
왼쪽부터 닉쿤 / 택연 / 우영 / 준호 / 준케이 / 찬성 2pm 단신 라인 우영과 준호 그룹 안에서 둘을 보면 키 170cm 초반 정도 아닐까 싶어지는데 실제 두 사람은 178cm 한국남성 치고 결코 작은 키가 아님 But.. 닉쿤 - 180cm 택연 - 185.4cm 준케이 - 180cm 찬성 - 184cm 2pm 평균신장은 180.9cm 나머지 멤버들이 워낙 기럭지와 피지컬이 훌륭해서 상대적 팀킬 당하는 두 사람ㅋㅋㅋㅋㅋㅋㅋ 왠지 안정감 느껴지는 단체사진 자리배치....... 양 사이드로 가장 큰 멤버 둘이 서고 가운데에 쪼꼬미 멤버들이 있는..... 다시 말해두는데 우영이와 준호는 어디까지나 2pm 내에서 상대적 팀킬을 당하는거라 2pm을 벗어나면 갑자기 솟아남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솟아난 우영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뭔가 낯설어보이는 솟아난 우영 또 귀염상 얼굴과 대조적으로 짐승돌 출신답게 피지컬도 그뉵그뉵함 ☆짐☆승☆돌☆ 이런 우영이지만 2pm 최장신 핫바디 찬성이와 택연이 옆에만 서면 귀여워짐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준호도 이 두 사람 옆에 서 있으니 마냥 귀여운 쪼꼬미 같지만 2pm 벗어나니까 얘도 갑자기 솟아남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준호도 자기 출신지 우렁차게 외치는 피지컬을 갖고 있음 ☆짐☆승☆돌☆ 하지만 택연과 찬성이가 출동한다면? 쪼꼬미로 회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따로 떼놓고보면 훤칠하고 건장한 두 사람 바둑알즈..♥ 마무리는 자기 키가 평균치라는 말도 안되는 소리 하는 바둑알즈와 팀킬 밈 다 알고있는 택연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출처 더쿠
송승헌이 부모님 사진 공개했던 이유
옛날에 트위스트 김이라는 별명으로 불리던 배우가 있었음 대충 이렇게 생김 한때 나름 잘 나갔던 배우였지만 이런 저런 문제를 겪으며 쇠퇴하자 자서전을 갑자기 내면서 마지막 수금 준비를 함 그리고 연예인들 배우들이 다 그렇듯 노이즈 마케팅을 해보려고 했었는데 그 내용이 바로 “요즘 잘 나가는 남자 배우가 있는데, 지금 보니까 내가 젊었을 때랑 똑같이 생겼다. 딱 보니까 내 아들인지 알겠더라.”였음 즉 자기 사생아라는 거 ㄷㄷㄷ 근데 단순히 잘 나가는 남자배우 이런게 아니라 S군이라고 밝혔고 누가봐도 S군은 그 당시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던 송승헌이었음 흑백사진을 보면 알겠지만 얼굴형이랑 눈썹 같은 게 아주 살짝 비슷한 느낌이 있음 그리고 당시 기자들이 인터뷰를 요청하자 했던 멘트 사태가 더이상 수습 불가능한 지경으로 가게 된 것은 9월 11일 밤 한 방송 연예프로그램이 방영되면서다. 이 프로그램에서 트위스트 김이 “이런 여자가 한둘인가? 내가 바람을 워낙 많이 폈어야지.” “(송승헌의 어머니를 만나면 알 수 있겠냐는 질문에) 나하고 만약에 말입니다. 만약에 연이 있었다면 알 수 있겠죠.” “(송승헌이 아들이 맞냐는 질문에) 어허, 참 어려운 질문인데..” 등 개소리를 뱉어버림 인터뷰 터지자마자 당연히 송승헌 측에서 극대노 하고 아버지가 바로 트위스트 김 고소해버림 그러면서 오픈한 게 바로 그 유명한 송승헌 아버지 킹스맨 사진임 당시 반응 송승헌 잘 생긴줄 알았는데 아빠에 비하면 못생긴 거네 ㄷㄷㄷ 결국 재판가서 트위스트 김이 합의금을 뱉어내면서 사건 종료됨 그 이후 트위스트 김은 뇌출혈로 투병하다 죽었고 장례식에 동료 배우는 단 한명만 운구는 들어줄 사람이 없어서 취재왔던 취재진이 들어주게 되었음 오늘의 교훈 : 까불지 말자 쭉빵펌
이춘근 밤비
이춘근이라는 이름은 몰라도 '어서 말을해' 라는 노래를 들어보면 아, 이 가수 하실겁니다. 친구의 형이 좋아해서 데려온 음반들을 지금은 친구가 모두 소장하고 있는데 친구도, 저도 좋아하는 가숩니다. 목소리가 참 독특하다고 생각합니다. 왠지 끌리는 목소리^^ '잊지는 말아야지', '슬픈 계절에 만나요' 를 부른 백영규와 '물레방아' 라는 팀으로 듀엣 활동도 했었죠. 토속적인 이름이네요 ㅎ 악, 누가 낙서한겨? 89년 3월 29일에 구입했다고 써놨네요 ㅋ 다른 가수들의 노래들도 많이 불렀었군요. 그대 먼곳에… 85년 마음과 마음이 불러 강변가요제에서 대상을 차지한 곡. 중딩때 속리산으로 가는 수학여행 버스안에서 친구가 아주 똑같이 불러서 앵콜을 받았는데 다른 곡을 부를줄 알았는데 같은 곡을 한번더 부르더라구요 ㅋ. 전, 김승진의 스잔을 불렀었나 기억이 잘 ㅡ..ㅡ 마음과 마음, 그대 먼곳에… 캬, 뽕끼 가득한 독특한 보이스 좀 보소. 어서 말을해. 유익종과 듀엣으로 부른 곡도 많이 들었었는데… 잊지는 말아야지… 너무 합니다… 김수희의 노래도 좋아하지만 이춘근의 목소리로 살짝 디스코풍으로 듣는 곡도 좋네요. 순이 생각… 돌아와요 부산항에를 이렇게 간드러지게 부르시다니 ㅋ 어차피 떠난 사람… 김연자의 창법같기도 ㅎ 생각이 나면… 빈 의자… 두사람이 와도 괜찮소 세사람이 와도 괜찮소 ㅋ ㅋ 독도는 우리땅을 이런 창법으로 소화시키다니 대박… 옛날 가사가 저한텐 훨씬 익숙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