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hsfksaneh
100+ Views

▣ 북창 정렴 선생의 『궁을가』의 개벽소식 일명 용호대사龍虎大師로 불리는 정북창 鄭北窓(1506〜1549) 선생은 조선 중종, 명종 때의 학자로 충청도 온양 사람이다. 25세(1530년)에 사마시司馬試에 급제하고 포천 현감까지 지냈으나 후일 벼슬을 사양하고 산천을 주유 하였다. 소시에 산사山寺에서 선가仙家의 육통법六通法을 시 험해 보려고 3일 동안 정관靜觀하더니, 이로부터 배우지 않고 저절로 통하여 천리 밖의 일도 생각만 일으키면 훤히 알게 되었다고 한다. 북창 선생은 본래 체질이 허약하여 아침에 입을 꼭 다물고 정좌하여 식사를 기다리고 해가 뜨면 비로소 입을 열어 말을 하였다. 밤에도 단정히 앉아 새벽까지 잠을 자지 않고 수도에 열심일 뿐만 아니라 마음을 고명高明 하게 쓰고 의리를 지키는데도 뛰어났다. 또한, 새소리, 벌레소리, 짐승 소리를 비롯하여 어느 나라, 어느 지방의 말도 배우지 않고 듣는 대로 통한 것으로 유명하다. 14세 때 북창 선생이 부친을 따라 명나라에 들어 갔을 때 천기를 보고 찾아온 유구국琉球國(지금의 오키나와) 사람과 나눈 유창한 대화가 소문이 나자 많은 외인外人이 몰려 왔는데, 이들이 제각기 선생에게 자기 나라 말로 수작을 걸어와도 통하지 않음이 없었다고 한다. 북창 선생이 돌아가신 연고를 간단히 적으면 이러하다. 친구의 부친이 찾아와서 아들의 병을 고쳐 달라고 애소하자 북창 선생은 친구의 천명이 다했다고 말했다. 그래도 3대 독자인 아들을 꼭 살려 달라고 눈물로 하소연하자 선생은 자신의 수명에서 10년을 떼어 그 친구의 명을 이어 주는 한 가지 방법을 가르쳐 주었다. 아무 날 저녁에 아무 산에 올라가면 산 위에서 푸른 도포와 노란 도포를 입은 두 노인이 바둑을 두며 놀고 있을 테니 바둑이 끝날 무렵에 노인에게 술과 안주를 지성으로 권하며 사연을 고하면 마침내는 승낙을 받아 아들을 살릴 수 있으리라 하였다. 이렇게 하여 선생은 친구의 수명을 이어 주고 자신은 44세에 스스로 만장輓章 한 수를 지어 놓고 단정히 앉은 채 홀연히 세상을 떠났다. 그의 아우 고옥古玉 정작鄭碏과 종형 계헌桂軒 정초鄭礎도 모두 금단金丹의 비법 을 연마하여 한 소식 들었다고 전한다.(홍만종 ,『해동이적』; 이능화,『조선 도교사』 ; 안명선 ,『빛나는 겨레의 얼』 참조) 그러면 용호 대사 북창 선생이 남긴 「궁을가弓乙歌」에 예시된 내용 가운데 도통 문화를 여는 관문이 되는 천지의 대변국과 현 시대의 바른 처세에 대한 몇 가지 교훈을 살펴보기로 한다. 1)천지의 남북이 변하는 미래의 대 변국기 ●남천북천南遷北遷 어인 일고. 분리分離친척 가지 말고 인의仁義상대 근본하라. … 즉금천지卽今天地 불행하니 천지운수 무가내라. … 구변구복九變九覆 차시지화此時之禍 궁궁을을弓弓乙乙 용화龍華로다. 이재궁궁利在弓弓 이것이라. … 이대천지以待天地 구복시九覆時에 궁을도통弓乙道通이 유현維이賢라. 2)조국을 떠나지 말라 ●애고애고 저 백성아, 간단 말이 어인 말고. 고국본토 다 버리고 어느 강산 가려는가. … 가고 가는 저 백성아 일가친척 어이할꼬. 차시구복此時九覆 불원하니 천하태평 절로 된다. 부모처자 다 버리고 길지吉地 찾는 저 백성아. 자고自古 창생 피난하여 기만 명이 살았던가. … 일편수신一片修身 아니하고 가고 가면 살아날까. 이번의 천지 운수는 우주의 시간대가 뒤바뀌는 대변국기로서 불행한 때 이니 , 형제 친척을 떠나지 말고 남을 사랑하고 의리를 저버리지 말라 고 신신당부 하고 있다. 천지가 아홉 번(최대의 변국을 뜻하는 수) 변하고 뒤집어질 때 ‘궁을弓乙의 도통’이 나온다는 것이다. 그러면 이 궁을弓乙이란 과연 무엇을 암시하는 말일까? ●조선강산 명산이라,도통 군자 다시 난다. 사명당西明堂이 갱생하니 승평시대昇平時代 불원이라. … 창생도탄 없어진다. 포덕포화布德布化하는 때라. … 대성지화大聖之化 돌아오니 궁을弓乙노래 불러보자. 인류를 구원 하는 희세의 도통 군자가 오시리라 하였다. 그런데 여기서 사명당四明堂은 구체적으로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 그리고 지금이야말로 천지 대운이 새롭게 감도는 시대이기 때문에, 구원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어느 때보다도 부지런히 포교 사업에 힘쓸 때라고 훈계하고 있다. ●궁을궁을弓乙弓乙 성도成道로다. 춘아춘아 태평춘太平春아, 사시안정 태평춘아. 삼십육궁三十六宮 도시춘都是春아 … 천지의 축이 정남정북으로 정립되어 후천 가을 기운 (4•9金 = 36)의 시대가 도래하여 극한 극서가 모두 사라지고, 이 지상 세계가 감미로운 춘정春情이 물결치는 온화한 선경낙원으로 변모한다는 말이다. 그런데 여기서 ‘궁을’ 은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 ●태극궁을太極弓乙 신명神明이라. 궁을궁을弓乙弓乙 성도成道로다. ‘궁을’은 이 태극 기운을 타고 지상에 오는 구원의 인격자를 상징한다. 「태극도」(우주 생명의 순환도)를 보면 알 수 있듯이, 「태극도」의 태극수太極水의 순환 정신이 바로 궁을로 되어 있다. 태극신명太極神明이란, 사람으로 오시어 절대자의 성업을 매듭지으시는 분을 말한다. 석존이 전한 구원의 양커 대왕, 노스트라다무스가 말한 동방족으로 오실 앙골무아의 대왕도 바로 이 태극 신명을 가리킨다.『이것이 개벽이다 상』-20-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원작보다 센스있게 오역한 영화 제목들.jpg
원제: Basic Instinct (기본적 본능) 번역: 원초적 본능 basic이란 단어에서 '원초적'이란 단어를 끌어낸 번역자 능력 ㄷㄷ 원제: Ghost (유령) 번역: 사랑과 영혼 원제: Butch Cassidy And The Sundance Kid (부치 캐시디와 선댄스 키드) 번역: 내일을 향해 쏴라 원제는 그저 등장인물 이름들일 뿐이었는데 멋들어진 제목으로 재탄생함 원제: Bonnie And Clyde (보니와 클라이드) 번역: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 영화를 보면 알게 되는 제목의 진가 원제: What Dreams May Come (어떤 꿈이 이루어질까) 번역: 천국보다 아름다운 원제: Dead Poets Society (죽은 시인 클럽) 번역: 죽은 시인의 사회 가장 유명한 오역임과 동시에 베스트 오역 원제: The Girl Next Door (이웃집 소녀) 번역: 내겐 너무 아찔한 그녀 원제: Charlie's Angels (찰리의 천사들) 번역: 미녀 삼총사 원제: Mean Girls (비열한 소녀들) 번역: 퀸카로 살아남는 법 원제: Legally Blond (똑똑한 금발) 번역: 금발이 너무해 원제: Shallow Hal (찌질한 할) 번역: 내겐 너무 가벼운 그녀 원제: Music And Lyrics (작사 작곡) 번역: 그 남자 작곡 그 여자 작사 원제: Night At The Museum (박물관의 밤) 번역: 박물관이 살아있다 원제: Despicable Me (비열한 나) 번역: 슈퍼배드 원제: Frozen 번역: 겨울왕국 타국 번역은 눈의 나라, 눈의 여왕, 얼음깨기 등등 진부했는데 겨울+왕국이라는 제목이 직관적이면서도 이쁜듯 원제: Theory Of Everything (모든 것에 대한 이론) 번역: 사랑에 대한 모든 것 원제: Two Days One Night (1박 2일) 번역: 내일을 위한 시간 원제: The Secret Life of Walter Mitty (월터 미티의 비밀스러운 삶) 번역: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원제: Gone Girl (사라진 소녀) 번역: 나를 찾아줘 출처
순록의 태풍
크리스마스 선물이 가득 담긴 산타 할아버지의 썰매를 끌며 멋진 뿔을 자랑하는 순록은 주로 아시아, 유럽, 북아메리카의 북극지방에 서식합니다. ​ 그런데 이 녀석들은 간혹 이해할 수 없는 특이한 행동을 합니다. ​ 외부에 위험을 감지하면 바로 수백 마리의 순록 떼가 한데 모여 원을 그리며 뱅뱅 도는 것인데 그 모습이 태풍과 비슷하여 ‘순록의 태풍’으로도 불립니다. ​ 순록이 이런 행동을 하는 이유는 천적으로부터 자기 몸과 무리를 방어하기 위한 행동인데 이때 순록의 최고 속도는 시속 80km에 달하기 때문에 아무리 강한 포식자라도 쉽게 뛰어들 수 없는 것입니다. ​ 여기서 아주 흥미로운 점이 있는데 태풍의 눈이 되는 중심에는 생후 1년 미만의 새끼들이나 암컷이 있고 이들을 중심으로 나머지 수컷들이 바깥쪽을 회전하며 암컷과 새끼들을 보호한다는 것입니다. ​ 자신의 무리를 지키고 보존하기 위한 순록들의 생존 본능을 넘어 부성애를 느낄 수 있습니다. 자신과 어미를 지키기 위해 가쁜 숨을 몰아쉬며 달리는 모습을 본 순록은 어른이 된 후 다른 새끼들을 지키기 위해 자신도 달리기 시작합니다. ​ 이처럼 우리도 마찬가지입니다. 사실 부모들도 때론 두렵고 힘들 때가 있지만 자녀들이 올바르게 살기 위해 노력하며 길잡이가 되어주어야 합니다. ​ 그렇게 된다면 그 올바름을 보고 자란 아이들도 더 좋은 세상을 위해 노력하는 참된 어른이 될 것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사랑이란 자기희생이다. 이것은 우연에 의존하지 않는 유일한 행복이다. – 톨스토이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자기희생 #희생 #사랑 #가족 #인생
충격적이라는 샤넬 한국 매출.jpg (법개정으로 최초 공개)
관련 법 개정으로 (유한회사의 500억 이상 자본금, 매출 발생 시 감사보고서 의무화) 그간 베일에 꽁꽁 싸여있던 명품 브랜드들의 국내 매출이 속속 공개되는 가운데, 에르메스와 함께 아예 한국 진출 당시부터 유한회사로 진출하여 지금껏 매출을 공식적으로 공개한 적이 없었던 샤넬의 국내 연매출이 사상 처음으로 공개됨. 샤넬의 2020년 국내 연매출은 매출 9300억 원 영업이익 1491억 원 순이익 1069억 원. 이는 모두의 예상을 깬 상상 이상의 성적. 그런데 이는 심지어 감소한 수치라고(...) 2019년에는 1조 639억 원을 올리면서 당시 루이비통 매출(7864억 원)마저 넘어선 압도적 1위. 2020년 매출은 2019년에 비해 하락하였으나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30% 이상 폭증함. 이게 얼마나 충격적인 수치냐면, 샤넬 전 세계 매출 중 무려 '10%'에 해당하는 수준임. (작년 전 세계의 오프라인 리테일이 마비되었기에 한국 매출 비중은 더욱 커졌을거라 예상됨) 일정 수 이하의 매장만 오픈하는 '매장 총량제'로 인해 10개도 안되는 백화점 매장에서 저 정도의 매출을 올리는 샤넬은 정말 경이로운 수준. '샤넬은 매장당 매출이 1000억이다'라는 우스갯소리가 이젠 정말 우스갯소리가 아니게됨... 다른 브랜드의 순위를 보자면 1위 루이비통 1조 467억 원 2위 샤넬 9296억 원 3위 에르메스 4191억 원 4위 디올 3285억 원 5위 프라다 2714억 원 (미우미우 등 프라다 그룹 브랜드 포함) 6위 롤렉스 2329억 원 7위 불가리 1840억 원 8위 보테가베네타 1581억 원 9위 몽클레르 1499억 원 10위 생로랑 1470억 원 11위 발렌시아가 1090억 원 12위 페라가모 1056억 원 13위 펜디 787억 원 14위 로로피아나 605억 원 15위 막스마라 488억 원 16위 골든구스 440억 원 17위 발렌티노 387억 원 18위 쇼메 325억 원 19위 토즈 313억 원 20위 부쉐론 244억 원 21위 휴고보스 212억 원 3월 결산이라 아직 공개되지 않은 버버리의 경우 2019년 매출이 2490억 원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최소 6위권 내에는 들것으로 보이고, 역시나 3월 결산인 리치몬트 코리아는 (까르띠에, IWC, 바쉐론 콘스탄틴, 피아제, 몽블랑 등) 2019년 기준 매출이 1조 이상. 까르띠에 매출은 리치몬트의 40%라고 잡아도 에르메스와 비등한 수준이었을 것으로 예상됨. 법 개정에 맞춰 유한책임회사로 전환해 끝끝내 매출 공개 의무를 피한 구찌의 경우, 세계 시장에서 루이비통과 매출 비율이 5:3 정도임을 감안하면 적어도 6000억 가량의 매출을 올렸을 것으로 보여 3위권은 확정적. 또한 디올, 펜디의 최근 인기세를 힘입은 상승세가 눈에 띔. 그리고 역시나 (...) 매출이 공개되니 명품 브랜드들의 한국 시장에 대한 인색한 사회 기여와 책임도 수위에 올라 비판선에 오르고 있음. 한국, 특히 서울의 명품 부티크 밀집도는 세계적인 수준으로 3대 명품을 유치한 백화점과 시내 면세점이 이 정도로 밀집한 도시는 세계적으로도 몇 안되는 유일무이한 수준이며, 명품 브랜드의 부티크들은 인구 대비로 보거나 1:1 비교로 보아도 도쿄나 뉴욕, 홍콩 등 전통적인 명품 산업 핵심 도시들과 맞먹거나 넘어서는 정도. 이를 증명하듯 서울은 아시아에서 도쿄와 함께 3대 명품의 플래그십 스토어가 입점한 유일한 도시이고, 전 세계 30여 개 남짓한 고야드의 매장이 3개나 위치, 포레르빠쥬와 같은 매우 희소한 명품 브랜드들의 부티크까지 보유함. 당장 위 순위로 보아 연매출 1000억 원이 넘는 브랜드들이 무려 12개나 된다는 점도 한국 명품 시장이 상상 이상으로 얼마나 커져가고 있는지를 반영하고 있는데, (아마 병행 수입, 직구 등으로 안 잡히는 매출까지 포함하면 더욱 어마어마 해질 것) 파는 가격과 올리는 매출에 비해 참으로 야박한 인심이라는 것을 부정할 수 없을 정도의 수치들이 속속 공개되고 있어서 씁쓸... 적어도(양심이 있다면) 한국 소비자들을 위해서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하는 성의라도 보여주길. 출처 요즘들어 명품 진입장벽 자체가 많이 낮아진 것 같아요 화폐가치가 떨어져서 그런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