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pearmag
5,000+ Views

발과 산을 위한 신발

스포츠화 운동화로 산을 오르기엔 발에게 너무 미안하다. 저자도 그랬기 때문에, 산을 오르기 전 준비하면서 중요한 게 많을 것이라 생각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물 다음 신발이 아니겠는가? 트레킹화는 발목을 안전하게, 푹신한 쿠셔닝으로 발의 피로를, 마지막으로 산의 정상을 올라갈 수 있게끔 만들어주는 원동력이자 희망이라고 생각한다. 완벽하지 않는 트레킹화는 완벽하게 산을 정복할 수 없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트레킹화는 정말 중요하다. 산의 정상을 떠나 몸의 건강과 안전을 생각한다면 꼭 알아보길 바라겠다.

우린 잠발란(Zamberlan), 한바그(Hanwag), 마인들(Meindl) 같은 정말 히말라야를 위한 트레킹화의 내용은 아니다. 어느정도 산의 최적화된 신발를 가지고 왔고 산과 패션 두마리 토끼를 다잡을수 있는 트렌함, 그리고 소위 말하는 간지를 물씬 풍길수 있는 제품을 나열했으니 이번 여름 행복한 산행을 꿈꾼다면 스크랩을 권하겠다. 

소렐(Sorel) 카리부(Caribou)

소렐(Sorel)은 1962년 캐나다 온타리온 기반으로 방한 부츠와 스타일리쉬한 디자인으로 전 세계 유행시킨 브랜드다. 또한 2000년 아웃도어 브랜드 컬럼비아(Columbia)와 합병을 통해 소렐은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됐으며 한국엔 2009년 정식 런칭을 시작으로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면서 사랑받고 있는 브랜드다. 방한 부츠가 유명하지만 색다른 슈즈도 전개하고 있어 신선함을 추구했다.

브랜드 소렐에 많은 상품중 인기 절정인 카리부(Caribou)라인은 방한에 굉장히 강한 제품이며 여러 색상중에 브라운이 가장 인기가 좋다. 이너 부츠로 탈부착이 가능하고 토탭이라고 불리는 앞 보강 부분은 약간 둥근 모양새를 띄고 있다. 사이즈는 약간 크게 나오니 정 사이즈로 신어도 된다. 겨울은 다 지나갔지만 눈오는 날에는 정말 좋은 제품이니 자세히 살펴보길 바란다.
대너(DANNER) 마운틴 라이트(Mountain Light)

대너(DANNER)라고 하면 무엇이 상상되는가? 산? 노동자? 부츠? 남자다움? 그렇다. 다 맞는 생각이다. 대너는 당시 미국 20세기 1차 산업 중 하나인 벌목을 바탕으로 벌목꾼들을 위한 신발로 1932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 시작된 브랜드다. 
미국 대통령 존 F .케네디는 국민들의 건강한 생활을 위해 아웃도어를 강조했고 대너는 흐름을 눈여겨보고 있던 중 대박을 쳤다.

대너는 신발을 제작할 때 대너만의 전통적인 제작 방식을 통해 탄생했으며 혁신적인 시도를 끊임없이 선보였다. 이탈리아 비브람솔을 처음으로 사용한 곳이며 부츠에 고어택스를 적용해 방수 효과를 뛰어나게 한 것도 처음이다. 아니 세계 최초라고 말할 수 있다. 

대너의 상징적인 제품 마운틴 라이트(Mountain Light)를 이야기해볼 텐데 한때 바지에 핏을 생각한다면 마운틴 라이트를 신으면 된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인기가 좋은 제품이다. 왕관을 쓰려는 자 그 무게를 견뎌라는 말이 여기에서 나온다. 마운틴 라이트는 약간 무게감이 있고 쿠셔닝은 비브람솔을 사용했다. 고어텍스가 가미되 방수가 되며 끈에 디테일함까지 확인할 수 있다. 당연 산에선 최적화된 슈즈이지 않는가? 제품은 스웨이드와 프리미엄 가죽으로 구성되어 있으니 멋과 안전을 동시에 가져갈 수 있다.


나이키(NIKE) 에어 휴마라(AIR HUMARA)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NIKE)는 1964년에 설립된 브랜드로 스포츠을 위한 제품을 생산하고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나이키의 혁신적인 시도를 전개하고 있다. 스포츠뿐만 아니라 패션에도 큰 영향력을 발휘해 나이키의 제품 때문에 살인까지 발생하는 사건도 화제가 된 바 있다. 

나이키도 등산화를 제작한다. 바로 에어 휴마라(AIR HUMARA)라는 제품인데 아시는 분들도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작년 스케이트보드 브랜드 슈프림(SUPREME)과 협업을 진행해 큰 화제가 됐었고 호불호가 확실히 있었던 컬렉션이다. 하지만 순식간에 품절 대란을 일으켰다. 이후 나이키는 에어 휴마라에 적극적인 마케팅을 시도했고 이번년도 다양한 제품이 발매됐다.

에어 휴마라는 견고한 오버레이와 가볍고 편안한 쿠션닝은 물론 고무 트레드로 그라운드와의 접촉감이 상당히 좋고 유연하다. 그리고 가벼운 메쉬 소재로 구성됐다. 장기간 산행은 힘들겠지만 에어 휴마라 밑창 자체가 트레킹화로 되어 있어 단기간에 산행이라면 추천할 만하다. 그리고 패션에도 아주아주 적합한 제품이니 믿고 품절되기 전에 구매하길 바라겠다.


뉴발란스(New Balance) Mt503

1906년 미국에서 시작해 나이키와 마찬가지 스포츠 의류와 용품을 생산해 활발한 캠페인을 펼친 뉴발란스(New Balance)는 현재 한국 이랜드월드가 전개권을 소유해 뉴발란스를 판매하고 있다. 뉴발란스는 다양한 브랜드와 협업을 통해 색다른 면모를 보여주고 있는 브랜드다.

아웃도어에선 런닝, 트레킹, 트레일 런닝 세 가지로 구분된다. 런닝은 우리가 알고 있는 평평한 지대를 이야기하고 트레킹은 등산길, 툴레 길을 말하며 트레일 러닝은 산, 사막, 암벽 등 말한다. 뉴발란스의 Mt503은 산 정상을 위한 완벽한 트레킹화는 아니다. 낮은 고도에서 장시간 동안 가볍게 산행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요즘 어글리 슈즈로 레트로적인 제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뉴발란스 Mt503도 마찬가지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제품이다. 뮤지션 오혁이 착용하여 큰 화제가 된 제품이다. 건강을 위하고 유행에 민감하다면 참고하길 바란다. 

다양한 패션정보는 아래 홈페이지를 클릭해 획득하세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리복 인터벌을 신은 남매 힙합 듀오, 릴 체리 & 지토 모 볼드한 케미
Editor Comment 90년대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리복 클래식의 ‘인터벌(Interval)’이 새롭게 복각되어 세상에 나왔다. 시간을 거슬러 올라, 1996년 애틀란타 하계 올림픽 기념으로 출시된 인터벌은 퍼포먼스에 특화된 스니커를 맛본 프로 선수들 사이 소문이 널리 퍼져 1년 뒤부터는 본격적인 프랜차이즈 모델로 진화하며 측면의 대형 벡터 로고가 시그니처 아이콘으로 확립되었다. 그렇게 본연의 클래식은 유지한 채 2019년도 버전 인터벌은 현대에 걸맞은 디자인과 한층 업그레이드된 기능을 장착해 다시 돌아온 것이다. 남다른 볼드함을 내뿜는 인터벌의 스타일링을 제안하기 위해 <아이즈매거진>이 소스카르텔 크루의 유일무이한 남매 힙합 듀오 릴 체리, 지토 모를 만났다. 최근 마이애미를 기반의 신나는 트월킹 사운드를 선사하는 새 싱글 [MUKKBANG!] 발매로 상승세를 타고 있는 그들은 ‘한국 뉴웨이브 힙합’의 대표 주자다. 그들에게 내재된 강한 존재감을 조명한 에디토리얼을 아래에서 천천히 감상해보자. 볼드함의 절정인 인터벌과 릴 체리의 앙증맞으면서도 독특한 개성, 이를 뒷바침 하듯 자유분방한 지토 모의 스타일은 환상의 케미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 되었으니.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두가지 매력의 투웨이 자켓
투웨이 2가지 방법으로 입기 좋은! 패션 아이템을 말하는데요 사실 아우터 같은 경우는 가격대가 있기 때문에, 투웨이 패션아이템이라면! 두 가지 컨셉으로! 다른 매력을 즐길 수 있어서 굉장히 핵이득이죠 :) 오늘 소개해드릴 투웨이 자켓은 때로는 롱코트가 되기도 하고, 때로는 숏자켓이 되기도 하는 유니크한 패션아이템을 소개해드릴게요 요렇게 아우터에 포인트가 있다면 이너는 심플하게 올블랙 혹은 블랙 +데님 등 깔끔하게 최대한 심플하게 코디해주시는게 가장 좋아요 :) 운동화는 로퍼나 캐주얼한 스니커즈, 운동화 등도 멋스러워요 특별히 코디가 어렵지 않아서 다양한 팬츠와 다양한 슈즈를 매칭할 수 있어요 일단, 심플한 디자인에 스트라이프 패턴을 넣어 포인트를 줬어요 :) 싱글 디자인으로 핏을 더했구요 뒷 라인 크롭 라인도 깔끔하게 처리 했구요! 허리단에는 크롭으로 투웨이 스타일링이 가능하도록! 지퍼가 있고 소매에는 조절이 가능한 로프가 있어요 :) 투웨이 자켓의 변신은 지금부터인데요 이렇게 자켓 가운데 지퍼가 있어요 :) 지퍼를 열고 닫기만하면 길이 조절이 가능하죠 투웨이 아우터 숏자켓 롱한 길이감의 아우터를, 짧게 만들어봤어요 허리 라인에 맞춰 숏한 길이감의 숏자켓이 완성되었구요1 크롭된 디자인이지만 유니크한 포켓 패턴으로 포인트를 넣었어요! 또한 자켓 하단의 지퍼라인도 포인트가 되겠죠 ^^ 숏자켓은 캐주얼한 매력을 더하기 위해서 데님팬츠와 티셔츠를 함께 매칭했어요! 운동화나 스니커즈와 함께 매칭하면 조금 더 캐주얼한 매력을 느낄 수 있어요! 한 가지 자켓으로 이렇게 긴 코트, 숏자켓으로 다양한 룩을 연출할 수 있는 스타일링을 "투웨이"라고 해요! 올 가을 요렇게 활용도 높은 아우터 하나로!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해보세요~!
운동 시간에 따라 효율이 다르다
"운동을 언제 할까" 아침 운동이 좋을까? 저녁 운동이 좋을까? 고민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오늘은 언제 운동을 하면 효율적으로 운동할 수 있을지에 대하여 이야기해보겠습니다. 가장 먼저 생각해봐야 할 문제는 자신의 생활 패턴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자신이 아침에 활동하는지, 저녁에 활동하는지, 매주 바뀌는지(ex:교대근무자)를 생각해야 합니다, 그래서 저는 아침 운동, 저녁 운동이 아니라 기상 후 운동을 할 것인지, 취침 전(학교/직장 일 끝난 후)에 운동할 것인지 대하여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기상 후 운동 긴 잠을 자고 일어난 우리의 몸은 근육과 간에 저장되어있던 글리코겐의 양이 거의 바닥난 상태입니다. 글리코겐이 거의 바닥난 상태에서는 근력운동 보다 추천하는 운동으로는 유산소 운동이 될 수 있겠습니다. 흔히 말해 공복 유산소 운동이라고도 말을 합니다. 이 상태에서 운동할 경우 지방을 에너지로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체지방 감량에 효과적입니다. 그리고, 기상 후 운동을 하게 되면 심박 수가 살짝 올라간 상태에서 하루를 보내기 때문에 기초대사율이 올라간 상태로 오후까지 시간을 보내게 되어서 다이어트에 효과적입니다. 하지만, 공복 유산소 운동을 하게 되면 지방을 많이 태울 수 있겠지만, 근육에 있는 단백질도 에너지로 변환하여 사용하기 때문에 근육의 손실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아침 운동을 진행하실 때에는 사과나 바나나 등 간단하게 섭취하고 잠깐 휴식 후 운동은 하는 것이 좋습니다. 취침 전 운동 하루 일과를 보내는 동안 우리는 한 끼에서 세 끼 사이로 식사하였다면 충분히 글리코겐을 저장해 두었을 것입니다.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보통 이 상태에는 신진대사가 왕성하게 활동하는 상태입니다. 이때는 근력운동과 유산소운동 둘 다 추천합니다. 하루의 활동이 적으셨던 분들은 근력운동을 통해 체력을 증진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근력운동을 통해 체력을 증진하면 더 좋은 몸매을 가질 수 있고 기초대사량이 올라가 몸매 관리하기가 쉬워질 것입니다. 하루의 활동이 많으셨던 분들은 오히려 근력운동보다는 유산소운동으로 하루를 마무리한다고 생각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취침 전에 운동하게 되면 주의사항이 있습니다. 식후 소화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운동하게 되면 소화에 사용될 에너지가 근육으로 가게 되고 소화를 더디게 할 수 있으므로 취침에 방해를 줄 수 있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기상 후 운동과 취침 전 운동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결론은 자기 생활 패턴에 따라서 운동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것은 정답이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 왜냐하면, 운동에는 정답이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네이버에서 다이어트의 맛을 검색 해보세요^^ 건강 & 다이어트 정보 더 알아보기 ^^ http://damat.me
7
Commen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