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joomoney
10+ Views

곧 돌아오는 봄날에 예쁜 여성벙거지로 나들이룩 완성해보세요!

Comment
Suggested
Recent
나도 이런거 써보고싶다 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서로 배척했다는 90-00s 강남패션과 강북패션 비교
안녕! 뉴트로 패션에 대환장하는 나는 급기야 과거 방송, 영상, 잡지까지 뒤져보았고 흥미돋한 자료를 발견함 바로 강남패션과 강북 패션이 나뉘어져 있었다는거...!!!!!!! 강남은 주로 힙합패션으로 바지통 크게!!!! 상의도 크게!!!! 심하면 신발도 크게크게!!!신었어 ex) 반대로 강북은 복고가 유행했고 (지금도 복고가 유행인데 그때도 복고가 유행ㅋㅋㅋ) 좁은 바지통에 상의도 딱맞는 정장스타일을 입었다고 함 이에따라 강남사람이 강북에 가면 확튀고 강북사람이 강남에가면 확튀어서 서로 쳐다보곤 했다고함 나이트에선 서로 패션을 입뺀시키기도 했다고 ㅋㅋㅋㅋ 연예인으로 비교해보면, 먼저h.o.t가 가장 대표적인 강남스타일 무대의상부터 펑퍼짐+힙합스러운게 강남스럽고요 장우혁 사복이 대표적 강남스탈 당시 잡지에 따르면 ses도 강남스타일이었다고 함 반대로 대표적 강북스타일은 태사자 세미정장(슬림핏) + 당시 유행하던 브랜드인 보브 뱃지 위에 통크고 큰 워커를 신은 ses 정장 패션이랑 비교하면 구두부터 확 차이나는거 보이지?? 여담으로 강북 나이트 클럽에 가면 태사자 코스프레한 사람이 많았다고 함 하지만 당시 1세대 사복을 보면 거의 강남인거로 보아 아마 강남 스타일을 더 좋아했던거 아닌가 하는 조심스런 추측...🧐 젝스키스 핑클 이효지씨가 된 이효리 심지어 무대의상은 강북이었던 태사자 조차도 ㅋㅋㅋ 지금 유행하는 뉴트로 패션은 복고+클래식한 강북과 힙합풍의 강남을 조금씩 섞어서 유행하는 느낌임 ㅋㅋ( 아님말고) 암튼 이제 글마무리를,,,음... 출처:쭉빵카페 모야모야 🤩✨ 역시 유행은 돌고 도는건가!?!?!? 강북 태사자 움짤은 요즘 아이돌 느낌이고 강남 이효리, 장우혁은 지금 홍대나 번화가 가면 오조오억명 마주칠 것 같은 패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중에 한 2040쯤 되면 또 이 패션이 유행하려나아..
이럴때 어떤 반바지 입으세요? 추천 반바지코디 3가지~!!
반바지 계절 본격적인 7월 입니다. 아무리 체면,격식도 더위앞에서는 다 필요없지요. 반바지 종류도 참 많고, 어떻게 코디해야할지도 난감하고.. 그냥 집에서 입는 정도라면 크게 상관없지만 이왕 입은거 내 스타일,상황별,연령에 맞게 어떤 반바지를 입느냐에 따라 올 여름 당신의 스타일과 이미지는 완전히 달라질 것 입니다. 우선 나한테 가장 어울리는 스타일의 반바지를 선택함에 있어서 나이,연령 등을 고려한 선택이 중요합니다. 직장이나 아주 가까운 지인이 아닌 초면 또는 아직 거리감이 있는 상대를 만나러 가는데 트레이닝 반바지, 데님 청반바지, 형광반바지 등을 입으면 상대가 당황스럽죠. 그런데 가끔 이런 분들 있기는 합니다. 더욱 경악스러운건 쓰래빠 같은 슬리퍼를 신고 나올때면 정말..... 특히 반바지의 장점이라면 요즘 여성분들도 남자 반바지를 많이 입는다는 것! 그만큼 허리가 밴딩으로 된 공용사이즈도 많아지고 예전처럼 꼭 남자옷,여자옷 이런 기준이 없기 때문에 원피스,치마 등의 아이템이 아닌 이상은 반바지는 남여공용으로도 아주 효자 아이템입니다. (가끔 와이프랑 돌려입습니다..ㅎㅎㅎ) 그럼 한번 몇가지 반바지 코디와 이와 관련된 추천 반바지를 전체적인 코디에 내용과 더불어 각각 소개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댄디하면서 꾸안꾸 스타일의 반바지코디] * 나이 : 20대,30대,40대 * 성별 : 이건 아무래도 남성 * 스타일코디 : 모던,세미,댄디,미드캐주얼 * 반바지 : 깔끔한 코튼 원단의 밴딩 팬츠 * 특징 : 색감톤이 안정감 있으면서 특히 반바지가 베이직함으로 상의까지 밋밋한 것 보다는 리넨셔츠의 소재감과 디테일이 매력적이라서 전체적인 균형 밸런스가 잘 어울림. [역시 여름은 개성,캐주얼 인싸각 반바지코디~!] * 나이 : 10대,20대,30대(?) * 성별 : 남여 모두 추천 * 스타일코디 : 캐주얼,비주얼,아트 * 반바지 : 핸드 페인팅된 그야말로 한눈에 시선을 끄는 나만의 맞춤형 데님청바지 * 특징 : 일단 데님 청바지의 스펙이 장난 아님. 그래서 당연희 상의를 깔끔한 티셔츠로 코디했지만 반바지의 개성을 좀 살려줄려면 너무 밋밋함 보다는 살짝 포인트가 있는 화이트색 반팔티셔츠를 선택. 매쉬 벨트와 스니커즈는 블랙색상으로 색감은 차분하지만 여름느낌의 캐주얼함을 살릴수 있는 디자인으로 선택. [무조건 편한게 최고라는 밴딩 반바지코디] * 나이 : 나이 무관 * 성별 : 남여노소 모두 추천 * 스타일코디 : 트레이닝,여행,휴양지,집,백수 * 반바지 : 송월타올 소재로 된 아주 편하기 그지없는 최고의 조건은 다 갖춤. * 특징 : 일단 이런 반바지와 이에 맞춘 코디는 그야말로 멋을 꾸민다기보다 그냥 귀차니즘의 극치라고 볼수 있음. 밴딩 반바지와 더불어, 머리 안감았을때 딱 좋은 국민형 모자캡+슬리퍼는 기본 따라오는 필수 옵션. 마무리하며.... 생각보다 이거 하나 편집하는데 꽤 긴 시간이 걸렸네요.. 패션 코디를 본격적으로 시작한지는 오래되지는 않았지만 이런 컨텐츠 하루에 3개만 만들어도 하루가 다 지나갈만큼 지치네요..ㅠㅠ 코디란 것에는 정답은 없고, 누구에게나 잘 어울리는 정해진 스타일도 없습니다. 그냥 그때그때 위 3가지 유형이라면 어떤 상황에서도 적절히 잘 활용할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그럼 행복하고, 시원하고, 유니크한 여름 되세요~!! # 코디자료 및 상품출처 - 네이버검색 '토키오'
썸?
대구를 다녀와서 만신창이가 되었다.. 몸살기운에 아무 생각을 할 수가 없었다. 10월 10일 어찌어찌 간신히 장사를하고 애써 웃음을 지으며 보내고 있었다. 저녁시간 그사람이 왔다. "어? 퇴근하세요?" 내가 물었다. "네~ 저 물한잔 마셔도 될까요?" "그럼요~^^" 하고 설거지를 하고 있는데 "저녁은 어떻게 하세요? 육회 좋아하세요?" 그사람이 물었다. "그럼요. 저 육회 킬러에요 ㅋㅋㅋ" "오늘 저녁에 육회 드시러 가실래요?" 어라.. 우린 16일에 만나기로 한거 아니엇나 이렇게 훅 들어오는건 뭐죠 "네 ㅋㅋㅋ 육회.. 드시러 가시죠" 그렇게 마감청소를 하고 정리를 하고 육회를 먹으러 갔다. 비쥬얼 좋고^^ 소주한잔하며 무슨대화를 오고 갔는지 모르게 좋은 분위기가 이어졌다. 그사람의 집안 분위기와 우리집 집안 분위기가 비슷하다라는 생각을 했고. 서로 집안의 종교가 다르구나 생각했다. 종교가 다르다는건 그사람에게 걸림돌이 되지 않을것 같았다. 그렇게 매일 퇴근 후 카페로 찾아왔다. 그사람의 매장과 카페의 거리가 5분 그사람의 집과 우리집의 거리가 10분 엄청 가까운 이웃주민이었구나 . . 그렇게 매일매일 톡을 주고 받았고 매일매일 퇴근후 만나며 어느덧 16일이 되었다. 휴무일이라 아는 언니와 점심을 먹고 카페를 들렸다가 낮잠도 자고 여유롭게 약속장소로 나갔다. 16일 저녁 차를 세워두고 그사람을 만났다. 멀리서 한눈에 알아본 모양이다. 천천히 걸으며 저녁식사를 하러 갔다. "밖에서 다른 옷을 입고 계신건 처음보네요. 예쁘시네요^^" 와..심쿵 "아? 그런가요 감사합니다 하하" 그렇게 저녁식사를 하고 카페에 가고싶다 얘길했다. 카페에가서 커피를 한잔하고 이자카야에 술을 마셨고 술을 깨기위해서 노래방을 가자고 했다. 그렇게 2시에 집에 들어갔고 7시30분에 다시 카페를 오픈했는데 그사람은 휴무라고했다.. 와.....나만 힘든상황이구나 ㅋㅋㅋㅋㅋㅋㅋ 16일에 만나고도 아무 일도 없었다. 똑같이 매일 연락을 했고 퇴근을하고 같이 저녁을 먹었고 저녁을 먹은 후엔 집근처 공원에 산책을 했다. 그리고 유난히 추웠던 어느 늦은 저녁 갑자기 그사람이 손을 잡았다. "뭐에요????" 씨익-웃고 말앗다. 뭐지?ㅋㅋㅋㅋㅋ 아 이런게 썸이구나.. 나 지금 썸타는 중이구나 이런 설렘 너무 오랜만이라서 실감도 안날 뿐더러 어찌해야할지 모르는 처음 연애하는 기분이었다. 많은걸 물어보았고 많은 대화들이 오고갔다. 추워하는 나를 보다 집에 바래다주고 톡으로 보일러 틀었냐며 걱정해주었고. 아프면 약 사다주냐는 말에 너무나 당연하게 사다준다고 아프지말라고 걱정해주었다. 그렇게 서로 마음이 잇는건지 호감이 잇는건지 확인하는 나날들이었다. 그리고 퇴근 후엔 간단히 맥주한잔도 마셨고 서로 데려다 주겠다며 한참을 왕복해서 걸었다. 10월22일 카페휴무일 우린 또 휴무의 약속을 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