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rydayme
10,000+ Views

결혼의 끝

결혼을 준비하던 시기에는 결혼이 산을 오르는 일이라 생각했다. 정상을 향해 함께 고군분투해 나아가는 두 사람이 부부라고 생각했다. 그런 결심을 하는 순간이야말로 이미 정상에 오른 시점이라는 건 결혼을 하고 한참이 지나서야 알게 됐다.     

 감정적인 문제나 관계의 화목함이라는 면에서 볼 때, 우린 당시 이미 정상에 서 있었던 셈이다. 기분이 꼭대기에 오르니까 좋아서 깃발도 꽂고 “잘 살아 보겠다”는 메아리를 외치던 시절이었다. 사랑이 주는 힘을 두 사람의 고매한 인격으로 착각해 버리는 바람에 지키지도 못할 약속을 남발하던 시절이기도 했다.     
이제 남은 일은 생을 바쳐 안전하게 하강하는 것. 오르막길보다 힘들다는 내리막길을 내려갈 차례였다. 흥분이 가신 뒤에 차갑게 식은 옷의 한기를 견디며 한 발 한 발 내디뎌야 했다. 잘 설레지 않는 나른함을 깨워가며.     

 사랑의 내리막길에도 장점은 있었다. 감정을 죄다 틀어쥐고 좌지우지하던 연애시절에 비하면 시간의 주도권을 챙겨 올 정신머리가 생겼다. 늘 마음 한편에 깔려 있던 결혼에 대한 압박감도 사라졌다. 등산길 입구에 서서 ‘저 산을 과연 오를 수 있을까?’ 예측 불가능하던 때의 초조함이 사라지고 사람들이 몰아붙이던 인생의 꼭짓점을 통과했다는 심리적 편안함이 싫지 않게 감겨왔다. 싫은 건 예전 같지 않은 남자의 달라진 모습이었다.  
그에게서는 물고기 다 잡아 놓은 느긋함과 어딘지 거만해진 여유로움이 느껴졌다. 연애 시절. 하루에도 몇 번씩 문자와 전화로 나를 찾던 남자. 환심을 사기 위해 노력하고 내 마음을 확인하며 불안해하던 남자에게 여유가 찾아온 것이다. 사랑에 게을러진 남자를 현미경으로 들여다봐야 하는 일이 결혼생활이었다. 생활의 테두리에 들어온 그의 습관은  눈에 띄게 거슬렸다. 방구석에 양말 벗어 놓기, 휴일에 게임하기, 반찬 투정, 밥 먹으라고 세 번은 불러야 일어나기... 함께 사는 사람의 마음이 어떨지 생각하기보다는 자기 편한 대로 움직이는 남자의 행동은 이젠 예전처럼 나에게 목매지 않는다는 증거로만 보였다. 사랑의 온도에 대한 의심은 싸움의 기폭제로 작용했다. 싸우다 보면 뒤가 절벽인 줄도 모르다가 발을 헛디뎌 서로의 밑바닥으로 떨어질 때도 있었다. 내가 사랑한 사람이 고작 이 정도였다는 자각이 뒤늦은 통증처럼 찾아왔다. 연애 때는 꾸며서라도 잘 보이려던 사람인데... 이제는 말해도 고쳐주지 않았다. 그나 나나 스스로를 개선하면서까지 마음을 사려하지 않는다는 사실이 서로의 싫은 면모보다 더 실망스럽게 다가왔다.    
화는 상황을 악화시켰다. 여자 친구일 때의 삐짐은 남자와 밀당을 하는, 일종의 무기 같은 면이 없지 않았다면 아내일 때 내는 화는 밀어봤자 저쪽에서 당겨줄 생각을 안 하는 혼자만의 지랄 쇼로 끝날뿐이란 걸 깨달았다. 남자들은 의식적으로든, 무의식적으로든 알고 있었다. 예전처럼 대우해주지 않아도 여자는 떠나지 않는다는 사실을 말이다. 여자를 물고기로 착각하는 이기적인 안일함을 일깨워주기 위해서라도 한번씩 최후의 무기를 꺼내 들어야 했다.  

“헤어지자.”    

말은 그렇게 해도 실은 마음에 안 든다고 떠날 수는 없는 처지. 자존심 접으며 맞춰가야 하는 현실을 인정해 버리면 스스로가 너무 초라해지는 것 같아 그럴 수 있는 척, 부려본 허세였다. 내 처지는 아이 셋을 낳고도 훌훌 하늘로 날아가 버린 나무꾼의 아내, 선녀와는 달랐다. 지상의 삶을 뒤로하고 천상계로 올라갈 선택권이 선녀에게는 있었다. 사람인 나에게 주어진 최선의 선택지는 한번 택한 사람과 할 수 있는 한 잘 살아보는 것. 사랑이 필요했다. 헤어지자는 말의 뒷면에는 나를 사랑해달라는 호소가 있었다.     
사랑은 때론 구원이었고 때론 지옥이었다. 사랑하는 사람만이 나를 지옥에 떨어트릴 수 있었다. 난로 안이나 가스레인지에서 통제될 때 따뜻하고 유용한 것이 불이었다. 사랑하는 사람과 어긋나 버릴 때, 사랑은 중 불에서 강불로 바뀌었고 붙지 말아야 할 곳까지 번져 애를 태웠다. 타는 마음을 속에 넣고도 하루를 살다 보면, 남은 게 재뿐일 때도 있었다.     

어쩌면 결혼이란 ‘오랜 시간에 걸쳐 한 사람에 대해 깊게 실망하는 일’에 불과한지도 모른다. 그 모든 실망을 겪고도 상대와 함께하기를 택하는 이도 있고 헤어지는 이도 있을 것이니 어떤 선택을 내리든 고생한 이들을 너무 뭐라 할 일은 아니다. 결혼의 끝이 어디인지는 부부도 모르는 일. 인생의 끝과 결혼의 끝이 같지 않을지도 모른다. 어느 끝이 짧든, 남은 쪽은 타고 남은 재를 빈자리에 뿌려야 할 것이다. 딱 한 사람의 빈자리로 시작되어 지구 반대편으로 이어지는 광활한 옆구리에다 그의 재를 뿌려야 한다.                     
2 Comments
Suggested
Recent
꽤 긴 글인지도 모르게 읽어내려 갔네요. 생각에 빠지게 하는 깊은 글 감사합니다.
@jonathon86 저도 감사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How Long is Too Long To Date?
A former coworker of mine just got engaged after living with and dating her now-fiance for SIX YEARS. While I think that's practically a common-law marriage, some people think that dating that long is necessary to make sure you're ready to commit to a life together. But here's the thing: Only you can know when you're ready to take the next step. But as a baseline, Ian Kerner, PhD, LMFT, licensed psychotherapist, couple's therapist and author of She Comes First, suggests that one to two years is often a good amount of time to date before getting engaged. Longer than that and you might just never get married or take your relationship more seriously and after ten or so years your relationship starts to break and you don't feel obligated to fix it. ONE TO TWO YEARS?! That sound like no time at all for me! But wait, its not necessarily about time! "I've worked with a lot of couples who have strong relationships, and they met and fell in love quickly and really got to know each other's friends and family," Kerner says. "They got to experience what it's like to live with each other or spend a lot of time with each other, go through some life cycle issues, like the loss of a family member or the loss of a friendship, or going to a wedding or funeral and really getting to see each other in a lot of different contexts and feel like it's a good match. And generally, that can happen in a year... You want to have some problems emerge and see how you deal with problems together. For me, it's more about the range of experiences that lend themselves to compatibility rather than the amount of time." My parents dated about 3.5 years (I think???) before getting engaged, then waited about 4 years after marriage to have me! But then again, they only saw each other on weekends because my mom lived in New Jersey and my dad lived in California so I guess at the end of the day they were physically together for about a year and a half haha! For me, I've been with my boyfriend for a little over a year but no WAY am I thinking about marriage so I don't think the 1-2 year rule applies to me. Do you think there is a cut-off point for dating, when you should tie the knot?
So True Marriage Quote
Can this quote not be more true? It's so simple, yet when followed for its wisdom, there's no telling how big, bright and beautiful your relationship could be. This one pertains to marriage, but start and stop there? I think this is true of all relationships, regardless of marriage status. Some couples choose not to marry at all. And, for years, gay couples didn't even have a chance at marriage. All I'm saying is, spend your time developing your relationship. No matter how far along, how deep, etc., take time to build it. Just because you're married one day, doesn't mean you know all there is to know about your spouse. Bring back the dating days of frenzied love and lust. And don't do it because it's Valentine's Day (coming up). Do it year-round and because you genuinely love this person! Okay, that's all. I'm done soapboxing! hahaha @Inaritricx @Taijiotter @wonyeop316 @AimeeH @XergaB20 @JustinaNguyen @Danse @RainaC3 @bnrenchilada @destiny1419 @arnelli @Luci546 @InPlainSight @Ash2424701 @GingerMJones @zwdodds @LenaBlackRose @misssukyi @TerraToyaSi @kneelb4zod @BrookeStam @RachelParker @JaxomB @ultraninja10 @reyestiny93 @MattK95 @MajahnNelson @petname83 @BluBear07 @melifluosmelodi @ZoilaObregon @GossamoKewen95 @TracyLynnn @TiffanyWallace @VixenViVi @DenieceSuit @ButterflyBlu @CelinaGonzalez @MaighdlinS @maddiemoozer @VeronicaArtino @iixel @TomHawthorne @DominiqueThomas @ElizabethT @RiggaFoster@AluSparklez @kvnguyen @chris98vamg @WiviDemol @animechild51 @2Distracted @cthulu @jazziejazz @JessicaChaney @shantalcamara @tessstevens @paulisadroid @alywoah @jordanhamilton @nicolejb @LAVONYORK @raquelArredondo
[책 추천] 디지털 시대, 세상의 변화가 궁금할 때 읽으면 좋은 책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하루가 다르게 앞서가는 오늘, 디지털 시대에 맞춰 세상이 많이 변화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어떻게 발전하고 바뀌어갈까요?  빠르게 변화하는 요즘, 알아갈 수 있는 5권의 책을 소개해드립니다. 인공지능의 큰 발전에 인간다움의 정의를 논할때 4차 인간 이미솔, 신현주 지음 ㅣ한빛비즈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2Va7mEr 디지털로 발전하는 의료의 혁신 디지털 헬스케어 의료의 미래 최윤섭 지음 ㅣ클라우드나인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 https://bit.ly/3erRDIC 0과1의 코드로 일상을 만들어낸 그 들의 이야기 은밀한 설계자들 클라이브 톰슨 지음 ㅣ한빛비즈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 https://bit.ly/2YoZyRc 스마트폰이 지배해버린 우리의 모습 노모포비아 스마트폰이 없는 공포 만프레드 슈피처 지음 ㅣ더난출판사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 https://bit.ly/2CxIIr2 모든 궁금증을 유튜브로 해결하고 있는 시대 유튜브는 책을 집어 삼킬 것인가 김성우, 엄기호 지음 ㅣ따비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 https://bit.ly/2NoHPTH 작가들의 더 다양한 이야기들이 궁금하다면?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 https://bit.ly/2Yp7amJundefined
부종
부종 물이 찬 것 같다고 했다 일단 mri 를 찍어봐야겠다고 의사의 말을 들으며 그는 자신의 무릎 속에 살고 있을 물고기에 대해 생각했다 ​ 커다란 통발 같은 기계 속에 꼼짝 없이 누워있는 남자의 모습은 영락 없는 물고기였다 귀마개로도 미처 막아지지 않는 총소리 같은 기계의 소음을 들으며 남자는 바닷속의 고요를 떠올렸다 ​ mri 사진으로 본 그의 무릎에 물고기는 없었다 의사는 지저분한 모니터의 한 부분을 펜으로 가리키며 이게 그 물이라고 했다 하지만 그의 눈에는 그건 물이라기 보단 단지 얼룩처럼 보였다 ​ 의사는 검사비로 40만원을 청구했다 빈 어항을 구경한 것 치고 터무니 없이 비싼 값이군 어항의 외벽을 주무르며 그는 생각했다 ​ 의사의 처방대로 약사에게 진통 소염제를 받고 집으로 와서 그는 한 끼의 식사와 함께 일회분의 약을 먹었다 ​ 정말 물고기가 없는 것일까 아니면 다만 찾지 못한 것일까 그는 약이 혹시 제 무릎 속에 있을지도 모르는 물고기를 죽이지는 않을까를 걱정했다 ​ 뜯은 약봉지에 그는 내 몸은 한 번도 내 것이었던 적이 없다 라고 적었다가 이내 몇 줄을 긋고는 그 위에 다시 나는 생을 앓고 있을 뿐이다 라고 고쳐 적었다 ​ 그는 으레 그 둔중한 통증을 느꼈다 어항 벽에 부딪혀 오는 이름 모를 물고기의 굵은 등뼈와 단단한 꼬리 지느러미를 ​
7 Scientific Reasons Why Sleeping Naked Is Really Good For You
For as long as I can remember, I’ve forgone traditional pajamas for the pajamas the Good Lord gave me — my skin. Much to the horror of my roommates, I sleep completely naked. I’ve never found this weird or out of the ordinary. It’s comfortable, easy and I spend less money on stupid clothing only my teddy bear and I see. Why would I put on pajamas when I can bask in the glory of nakedness, having only my sheets as the barrier between me and my beloved bed? Apparently, I am an outlier. According to a 2012 study, only eight percent of Americans sleep nude. It appears the majority of US citizens don’t fly by my “Naked And Free” mantra and prefer to keep their bodies encased in a sausage sleeve of flannel whilst they venture into dream land. Bah! Bah, I say! For your information, America, sleeping naked is actually really f*cking good for you. It improves your happiness, your quality of sleep and will even get you laid more often. What I’ve known for so long, science has finally confirmed. Here are seven perfectly logical, totally scientific reasons why you should sleep in your skivvies: You’ll get way better sleep. According to The American Academy of Sleep Medicine, your body temperature naturally declines as a part of your Circadian Rhythm as you sleep deeply. Wearing pajamas could disrupt this natural drop in temperature and, as a result, disrupt your body’s sleep cycle. Disruption in the natural decline of body temperature is also directly linked to insomnia. If you can’t cool down, you’re going to sleep like sh*t. By skipping the drawstring PJs, you’re really just helping your overall sleep improve. That’s just science. You can air out your lady parts. Jennifer Landa, MD, author of The Sex Drive Solution for Women says sleeping naked is healthy for your downstairs lady bits. Because your vagina has a climate similar to a tropical rainforest, it can be a breeding ground for bacteria and yeast. By ditching underwear and pajamas, you allow your vagina the much needed aeration it requires to stay dry and healthy. And, as we all know, a healthy vagina is a happy one. You’ll feel sexier. Sleeping naked is plain old sexy. When you’re with your new boyfriend, there’s nothing nicer than waking up in buff, ready and eager for morning sex. Waking up without pajamas in the way automatically puts you in a sexy state of mind. Since you’ll be starting the first few minutes of your day slipping your naked body alongside your partner’s, you can bet your naked butt, you’ll feel a whole lot more confident. It also means you’re comfortable enough with yourself to let it all hang out (figuratively speaking… I think). A more confident you is a more beautiful you — and not just to yourself, but also to others. You’ll reduce your belly size. If you opt for sleeping in the buff, you could reduce the fat around your belly and even lower your cholesterol. According to the Huffington Post, your body cools down at night, increasing your growth hormones while simultaneously decreasing your levels of cortisol, which will result in “healthy sleep patterns.” The perfect night’s sleep would be comprised of two cycles: the first has your body recuperating with lower cortisol levels and the second sees your body working to increase these levels in preparation for the next day so that you might have energy when you wake up. If your sleep is interrupted (e.g. because of your uncomfortable pajamas), your body will naturally produce more cortisol than usual; the excess, in turn, is known to catalyze your appetite. Say goodbye to your diet and hello to that sleeve of cookies! Get ready for a lot more sex. If you sleep naked, you’re going to have more sex. It’s just logical. According to Dr. Landa: Sleeping naked encourages sex and sexier relationships are happier relationships. I couldn’t agree more! I mean, think about it, if you’re naked already, don’t you think your chances of getting in a hump session would drastically improve? And, naturally, with more sex, you and your partner’s intimacy will only increase — especially when the hormone Oxytocin is introduced into the situation. Oxytocin, as the Huffington Post notes, reduces stress levels, lowers your risk of depression and leads to a load of other health benefits that might seem completely unrelated to you and your partner naked spooning. Who knew being naked could “reduce intestinal inflammation”? If you have no clothing barriers, what barricade do you even have? You won’t have to take a shower in the morning. If there’s one thing girls hate to do, it’s shower. And if there’s one thing a human person hates, it’s showering first thing in the morning, as it forces you to wake up a full 20 to 30 minutes earlier. But if you don’t wear pajamas, you’ll stay cool throughout the night, drastically increasing the likeliness of a good hair day the following morning. If you get too hot in your sleep, you’re going to sweat… and if you sweat, your hair is going to look greasy. And greasy only looks good on food. It’s just easier. When it comes to #TeamBed, we’re all just trying to get up in those comfy pillows and blankets as quickly as we possibly can. Putting on pajamas inherently means more work: You have to take off your clothes, pick out your jammies, and then put them on. That might seem like a lazy thing to say, but sometimes the closet (or the kitchen, or the bathroom) is just too far away. After #thestruggle of a 9-to-5 workday, I’m not looking to do anything to make me wait for sleep. Nada. http://elitedai.ly/1aJnWl5
[무엇이든물어보살] 6년동안 혼자서 아기키운 싱글맘
23살에 결혼했고 지금은 28살인 싱글맘 (딸은 6살!) 여자분은 아르바이트, 남자는 손님으로 왔다가 만났고 남자가 한 살 어렸음 결혼식은 올리지 못하고 혼인신고만 했었음 집안에서 장녀라 동생들도 챙겨야 했고 전 남편은 이거에 불만이 쌓여서 다툼이 많아졌음 2018년도에 결국 이혼 했음 (고민은 이거) 딸이 어린이집 가더니 친구 아빠들 보고 아빠를 찾기 시작 동생도 낳아달라 하지만 들어줄 수 없어서 마음이 많이 아팠음 ✋이쯤에서 궁금해지는 이혼 후 전 남편의 상황 면접교섭권이 분명 있음 하지만 안받음 딸의 유치원 사진을 보내도 답변 없음 1년에 3, 4번정도 한번 보낼 때 10~20만원 사이를 보냄 인간적으로 보러오지 않을거면 돈이라도 많이 보내라 ᕙ( ︡'︡益'︠)ง 원래는 조선소에서 근무 했었는데 코로나 때문에 일 못하는 중ㅠ 책임감 진짜 쩌는거 같음ㅠㅠㅠㅠ 서장훈이 제안하는 방법 (서장훈 진짜 찐으로 진지함) 아빠가 돌아올거 같지도 않고 심지어 딸한테 노관심 6살에겐 아직 설명이 불가능하고 오히려 어디 외국에 있다고 했다가는 더 찾으려고 할 수 있음 고등학교 즈음에 설명해주는게 어떨까 함 (나는 일리있다고 생각함ㅇㅇ;;) 근데 진짜로 혼자 살기엔 너무 어리다는 생각이 들기도ㅠㅠㅠㅠ 아직 재혼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고 함 진심 x 10000 나를 잘 모르고 얘기하는 사람들 말 듣는게 아니랬음 상처받지 말고 행복하셨으면🙏🙏🙏🙏🙏 ​
올해는 책 한권이라도 읽어보고 싶은 책 초보들을 위한 tvN <비밀독서단> 추천 도서 목록
2016년 방영된 OtvN <비밀독서단>에서 선정된 책들로 기자, 평론가, 작가들 다양한 직업군의 선정위원들이 매회 주제에 맞는 10권의 책을 추천해주는 프로그램 1. 갑질에 고달픈 사람들을 위한 책 ① 잠언과 성찰 - 라 로슈푸코 ② 송곳 - 최규석 ③ 우리는 차별에 찬성합니다 - 오찬호 ④ 미켈란젤로, 고난을 딛고 예술혼을 피어올리다 - 최병진 ⑤ 중앙역 - 김혜진 ⑥ 자발적  복종 - 엔티엔 드 라 보에시 ⑦ 슈퍼자본주의 - 로버트 B. 라이시 ⑧ 사과는 잘해요 - 이기호 ⑨ 다윗과 골리앗 - 말콤 글래드웰 ⑩ 동화독법 - 김민웅 2. 사랑이 어려운 사람들을 위한 책 ①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 - 존 그레이 ② 혼자의 발견 - 곽정은 ③ 철수 사용 설명서 - 전석순 ④ 오비디우스의 사랑의 기술 - 오비디우스 ⑤ 오만과 편견 - 제인 오스틴 (출판사 : 민음사) ⑥ 여자에겐 보내지 않은 편지가 있다 - 대리언 리더 ⑦ 스님의 주례사 - 법륜 ⑧ 별별다방으로 오세요 - 홍여사 ⑨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 - 박준 ⑩ 남자는 나쁘다 - 브렌다 쇼샤나 3. 부모님께 죄송한 사람들을 위한 책 ① 우리는 언젠가 죽는다 - 데이비드 실즈 ② 우리 딴 애기를 하면 안 돼? (아흔 살 넘은 부모 곁에서 살기, 싸우기, 떠나보내기) - 라즈 채스트 ③ 어머니는 죽지 않는다 - 최인호 ④ 엄마, 일단 가고봅시다! (키만 큰 30세 아들과 깡마른 60세 엄마 미친 척 300일간 세계를 누비다 1) - 태원준 ⑤ 지상에 숟가락 하나 - 현기영 ⑥ 눈길 - 이청준 ⑦ 윤미네 집 (윤미 태어나서 시집가던 날까지) - 전몽각 ⑧ 마테오 팔코네 - 프로스페르 메리메 ⑨ 고령화 가족 - 천명관 ⑩ 페코로스, 어머니 만나러 갑니다 - 오카노 유이치 4. 입만 열면 손해 보는 사람들을 위한 책 ① 레토릭 (세상을 움직인 설득의 비밀,You Talkin' to Me?) - 샘 리스 ② 논쟁에서 이기는 38가지 방법 - 쇼펜하우어 ③ 지승호 더 인터뷰 (인터뷰의 재발견,THE INTERVIEW) - 지승호 ④ 악당의 명언 - 손호성 ⑤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 (유시민의 30년 베스트셀러 영업기밀!) - 유시민 ⑥ 읽는 인간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오에 겐자부로의 50년 독서와 인생) - 오에 겐자부로 ⑦ 어떻게 죽을 것인가 (현대 의학이 놓치고 있는 삶의 마지막 순간) - 아툴 가완디 ⑧ 시를 잊은 그대에게 (공대생의 가슴을 울린 시 강의) - 정재찬 ⑨ 사람을 움직이는 말 (그들의 욕망, 그들의 니즈, 그들의 관점으로 이야기 하라) - 박유진 ⑩ 침묵의 세계 - 막스 피카르트 5. 시간 없어 여행 못 가는 사람들을 위한 책 ① 먼 북소리 - 무라카미 하루키 (윤성원 옮김) ② 여행할 권리 - 김연수 ③ 자전거여행 1, 2 - 김훈 ④ 이다의 작게 걷기 (유명한 곳이 아니라도 좋아, 먼 곳이 아니라도 좋아) - 이다 ⑤ Humans of New York - St. Martin's Press ⑥ 필름 속을 걷다 (이동진의 영화풍경) - 이동진 ⑦ 네가 잃어버린 것을 기억하라 (시칠리아에서 온 편지) - 김영하 (2020년 '오래 준비해온 대답'이라는 제목으로 개정판 출간) ⑧ 오쿠다 히데오의 올림픽 - 오쿠다 히데오 (임희경 옮김) ⑨ 여행의 기술 - 알랭 드 보통 ⑩ 아프리카 더 컬러풀 (아프리카를 만나는 가장 황홀한 방법) - 케이채 6. 음모론을 믿는 사람들을 위한 책 ① 좀비 서바이벌 가이드 (살아있는 시체들 속에서 살아남기 완벽 공략) - 맥스 브룩스 ② 자본에 관한 불편한 진실 - 정철진 ③ 왜 지금 지리학인가 (슈퍼바이러스의 확산, 거대 유럽의 위기, IS의 출현까지 혼돈의 세계정세를 꿰뚫는 공간적 사유의 힘) - 하름 데 블레이 ④ 음모론의 시대 - 전상진 ⑤ 미궁에 빠진 세계사의 100대 음모론 - 데이비드 사우스웰 ⑥ 염소를 노려보는 사람들 - 존 론슨 ⑦ 세기의 음모론 (우리가 믿는 모든 것은 조작되었다) - 제이미 킹 ⑧ 누가 진실을 말하는가 ('미국에서 가장 위험한 사람' 이 쓴 음모론과 위험한 생각들) - 캐스 선스타인 ⑨ 다빈치 코드 1, 2 - 댄 브라운 ⑩ 뉴스의 시대 (뉴스에 대해 우리가 알아야 할 모든 것) - 알랭 드 보통 7. 무언가에 푹 빠지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책 ① 장난아닌 장난감 피규어 (7080부터 @세대로 이어지는) - 강상범, 이진영, 김봉하, 최정훈 ② 이게 다 야구 때문이다 (어느 젊은 시인의 야구 관람기) - 서효인 ③ 음주가무연구소 - 니노미야 토모코 ④ 우리 집엔 아무것도 없어 1 (버리기 마녀의 탄생) - 유루리 마이 ⑤ 연필깎기의 정석 (장인의 혼이 담긴 연필 깎기의 이론과 실제) - 데이비드 리스 ⑥ 아무것도 하지 않는 순간에 일어나는 흥미로운 일들 - 빌리 엔, 오르바르 뢰프그렌 ⑦ 수집의 즐거움 (평범한 사람들의 특별한 수집 이야기) - 박균호 ⑧ 미쳐야 미친다 (조선 지식인의 내면읽기) - 정민 ⑨ 내면의 그림 우뇌로 그리기 - 베티 에드워즈 ⑩ 글쓰기 더 좋은 질문 712 - 프란시스코 작가집단 GROTTO 8. 한국문학 안 읽은 지 오래된 사람들을 위한 책 ① 백의 그림자 - 황정은 ② 국경시장 - 김성중 ③ 퀴르발 남작의 성 - 최제훈 ④ 한국이 싫어서 - 장강명 ⑤ 비행운 - 김애란 ⑥ 슬픔이 없는 십오 초 (심보선 시집) - 심보선 ⑦ 나는 이 세상에 없는 계절이다 - 김경주 ⑧ 자정의 픽션 - 박형서 ⑨ 구관조 씻기기 - 황인찬 ⑩ 당신의 그림자는 월요일 (김중혁 장편소설) - 김중혁 9. 영화보다 원작이 궁금해진 사람들을 위한 책 ① 마당을 나온 암탉 - 황선미 글 (김환영 그림) ② 멋진 하루 - 타이라 아즈코 ③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 F. 스콧 피츠제럴드 ④ 붉은 수수밭 - 모옌 ⑤ 색, 계 - 장아이링 ⑥ 나를 찾아줘 - 길리언 플린 ⑦ 노예 12년 - 솔로몬 노섭 ⑧ 파이 이야기 (라이프 오브 파이) - 얀 마텔 ⑨ 슈렉 - 윌리엄 스타이그 글, 그림 ⑩ 헝거게임 - 수잔 콜린스 10. 1988에 응답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책 ①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 이문열 (출판사 : 다림) ② 태백산맥 시리즈 (총 10권) - 조정래 (출판사 : 해냄출판사) ③ 김약국의 딸들 - 박경리 ④ 죽은 시인의 사회 - N.H.클라인바움 ⑤ 홀로서기 (서정윤 시집) - 서정윤 ⑥ 원미동 사람들 (양귀자 연작 소설) - 양귀자 (출판사 : 쓰다) ⑦ 나의 라임 오렌지나무 - J. M. 데 바스콘셀로스 (출판사 : 동녘) ⑧ 접시꽃 당신 - 도종환 ⑨ 슬램덩크 시리즈 - 이노우에 다케히코 ⑩ 완장 - 윤흥길 11. 앞날이 불안한 사람들을 위한 책 ① 55세부터 헬로라이프 - 무라카미 류 ② 청춘의 문장들 (작가의 젊은날을 사로잡은 한 문장을 찾아서) - 김연수 ③ 다음 인간 (분석심리학자가 말하는 미래 인간의 모든 것) - 이나미 ④ 2018 인구 절벽이 온다 (The Demographic Cliff,소비, 노동, 투자하는 사람들이 사라진 세상) - 해리 덴트 ⑤ 불안이라는 자극 (걱정, 두려움, 초조를 긍정 에너지로 바꾸는 마음 혁명) - 크리스 코트먼, 해롤드 시니츠키, 로리-앤 오코너 ⑥ 휴먼 3.0 (미래 사회를 지배할 새로운 인류의 탄생,새로운 문명의 태풍은 인간의 운명을 어떻게 바꾸는가) - 피터 노왁 ⑦ 불안의 책 (Livro do Desassossego) - 페르난도 페소아 ⑧ 만약 우리가 천국에 산다면 행복할 수 있을까? (오슬로 국립대학 토마스 휠란 에릭센 교수가 전하는 풍요와 상실의 행복론) - 토마스 휠란 에릭센 ⑨ 불안 - 알랭 드 보통 ⑩ 약해지지 마 1, 2 - 시바타 도요 12. 툭하면 화나는 사람들을 위한 책 ① 세네카의 화 다스리기 (Of Anger,화에 대한 치유법을 제시한 위대한 고전) - 루키우스 안나이우스 세네카 ② 분노사회 (현대사회의 감정에 관한 철학에세이) - 정지우 ③ 욱하는 성질 죽이기 (행복하고 싶으면 분노를 조절하라!) - 로널드 T.포터-에프론 ④ 내 옆에는 왜 이상한 사람이 많을까? (재수 없고 짜증 나는 12가지 진상형 인간 대응법, 재수 없는 그 인간 피하는 게 상책일까) - 모니카 비트블룸, 산드라 뤼프케스 ⑤ 타임 푸어 (항상 시간에 쫓기는 현대인을 위한 일.가사.휴식 균형 잡기) - 브리짓 슐트 ⑥ 법륜 스님의 즉문즉설 세트 - 법륜 스님 ⑦ 나는 까칠하게 살기로 했다 (상처받지 않고 사람을 움직이는 관계의 심리학) - 양창순 ⑧ 딸에게 주는 레시피 (공지영 에세이) - 공지영 ⑨ 선심초심 (어떻게 선 수행을 할 것인가) - 스즈키 순류 ⑩ 3초간 (눈 깜짝할 사이에 분노와 짜증을 잠재우는 감정조절의 원리) - 데이비드 플레이 13. 결혼할까 말까 고민되는 사람들을 위한 책 ① 사르트르와 보부아르의 계약결혼 - 변광배 ② 결혼에 관한 7가지 거짓말 ("당신은 2년 전에 내가 그토록 결혼하고 싶었었던 그 사람이 아니야!" 낭만적 사랑에 대한 당신의 환상을 완전히 깨부수는 결혼에 대한 거짓&진실) - John W. Jacobs ③ 결혼해도 괜찮아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 그 두 번째 이야기) - 엘리자베스 길버트 ④ 동화처럼 - 김경욱 ⑤ 이성과 감성 - 제인 오스틴 ⑥ 혼자 산다는 것에 대하여 (고독한 사람들의 사회학) - 노명우 ⑦ 일하는 당신을 위한 결혼 사용설명서 (맞벌이 부부 1만 명의 리얼 처방전) - 오쓰카 히사시 ⑧ 결혼의 신화 (결혼에 대한 24가지 잘못된 믿음 재해석하기) - 아널드 라자루스 ⑨ 아내가 결혼했다 - 박현욱 ⑩ 결혼생각 (그 남자, 그 여자의 진짜 속마음) - 김미연, 이명길, 장보은 14. 옛 친구가 그리운 사람들을 위한 책 ① 어린 왕자 (Le Petit Prince) - 생텍쥐페리 (출판사 : 열린책들) ② 금지된 장난 - 프랑수아 부아예 (신광순 옮김) ③ 선생님, 요즘은 어떠하십니까 (이오덕과 권정생의 아름다운 편지) - 이오덕, 권정생 ④ 노년에 관하여 우정에 관하여 - 마르쿠스 툴리우스 키케로 ⑤ 꼬마 니콜라 - 르네 고시니 ⑥ 세월의 거품 - 보리스 비앙 ⑦ 우정론 - 아벨 보나르 ⑧ 스무살 - 김연수 ⑨ 꾸뻬 씨의 우정 여행 (파리의 정신과 의사) - 프랑수아 를로르 (발레리 해밀 그림) ⑩ 머저리 클럽 - 최인호 15. 당하고만 사는 사람들을 위한 책 ① 텔링라이즈 (상대의 속마음을 간파하는 힘) - 폴 에크만 ② 우리는 왜 친절한 사람들에게 당하는가 (황규경 변호사가 알려주는 완벽한 사기 예방법) - 황규경 ③ 슈퍼 괴짜경제학 (세상의 이면을 파헤치는 괴짜 천재의 실전경제학) - 스티븐 레빗, 스티븐 더브너 ④ 나는 상처받지 않기로 했다 (강철 멘탈을 가진 사람은 절대 하지 않는 13가지) - 에이미 모린 ⑤ 누가 내 지갑을 조종하는가 (그들이 말하지 않는 소비의 진실) - 마틴 린드스트롬 ⑥ 나는 악당이 되기로 했다 (결핍과 승부욕이 완성하는 악당의 철학) - 김헌식 ⑦ 영악한 경제학 (속고 속이는 세상에서 나를 지키는 27가지 지식 사용법) - 이근우 ⑧ 엔트로피 - 제레미 리프킨 ⑨ 미하엘 콜하스 - 하인리히 폰 클라이스트 ⑩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1, 2 - 로렌 와이스버거 16. 새해 선물하고 싶은 책 ① 정리하는 뇌 (디지털 시대, 정보와 선택 과부하로 뒤엉킨 머릿속과 일상을 정리하는 기술) - 대니얼 J. 레비틴 ② 작은 책방, 우리 책 쫌 팝니다! (동네서점의 유쾌한 반란) - 백창화, 김병록 ③ 트렌드 코리아 2016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의 2016 전망) - 김난도, 전미영, 이향은, 이준영, 김서영, 최지혜 ④ 1그램의 용기 - 한비야 ⑤ 세상 모든 행복 (세계 100명의 학자들이 1000개의 단어로 행복을 말하다) - 레오 보만스 ⑥ 쑥스러운 고백 - 박완서 ⑦ 파이브 - 댄 자드라 ⑧ 심장이 뛴다는 말 (적막하고 소란한 밤의 병원 이야기) - 정의석 ⑨ 자기 앞의 생 (문학동네 세계문학,에밀 아자르 장편소설) - 로맹 가리 ⑩ 마음에 힘을 주는 사람을 가졌는가 (톨스토이 잠언집) - 레프 톨스토이 17. 읽은 듯 안 읽은 제목만 아는 책 ① 죄와 벌 (상, 하) - 도스토옙스키 (출판사 : 열린책들) ② 톰소여의 모험 - 마크 트웨인 (출판사 : 시공주니어) ③ 탈무드 - 마빈 토카이어 (출판사 : 인디북스) ④ 순간의 꽃 - 고은 ⑤ 내 이름은 삐삐 롱스타킹 -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⑥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 밀란 쿤데라 ⑦ 로미오와 줄리엣 - 윌리엄 셰익스피어 (출판사 : 민음사) ⑧ 안나 카레니나 (1, 2, 3) - 레프 톨스토이 (출판사 : 문학동네) ⑨ 데미안 - 헤르만 헤세 (출판사 : 문학동네) ⑩ 군주론 (근대 정치학의 선구자 마키아벨리가 밝히는 탁월한 리더의 조건) - 마키아벨리 18. ‘엄마’하면 생각나는 책 ① 침이 고인다 - 김애란 ② 나의 가장 나종 지니인 것 - 박완서 ③ 엄마 까투리 - 권정생 (김세현 그림) ④ 행복한 사건 - 엘리에트 아베카시스 ⑤ 어머니 이야기 - 안데르센 (조선경 그림 / 강신주 옮김) ⑥ 미안해 쿠온, 엄마 아빠는 히피야! (바람난 히피가족, 자주색 스쿨버스를 타고 행복을 찾아 떠나다!) - 박은경 ⑦ 울엄마 - 정진호 ⑧ 국수 (김숨 소설집) - 김숨 ⑨ 김용택의 어머니 - 김용택 ⑩ 어머니는 죽지 않는다 - 최인호 19. 내 인생의 책 ① 노자의 목소리로 듣는 도덕경 - 최진석 ② 공포의 외인구단 (1 ~ 10) - 이현세 ③ 몸의 미학 (신체미학-솜에스테틱스) - 리처드 슈스터만 ④ 관계의 힘 (상처받지 않고 행복해지는) - 레이먼드 조 ⑤ 김성곤 교수의 영화에세이 - 김성곤 ⑥ 새로 만든 먼나라 이웃나라 2 (온 가족이 함께 떠나는 가장 유익하고 재미있는 세계 역사문화 여행, 프랑스) - 이원복 글, 그림 출처 댓글로 목표를 적어봅시다 전 1달에 1권읽기
18-Year-Old Ties The Knot With His 71-Year-Old Soulmate.
Disclaimer: This is a true story, you guys. Almeda Errell didn't expect to fall in love. The 71-year-old just buried her eldest son, Robert, after losing him to diabetes complications. But, of all places, she met her soulmate at Robert's funeral - a 17-year-old Walmart cashier named Gary. "I wasn't looking for a young man, but Gary just came along," Almeda admitted in an interview with the Daily Mail. "I just knew straight away that he was the one." Gary and Almeda hadn't met before. Almeda was a widow with grown children and grandkids, and Gary was just finishing high school - and already in a rocky relationship with another 77-year-old woman. "We were always fighting," said Gary. "I fell into depression and was looking for a way out." The two were introduced at the funeral by Robert's widow, Lisa, who just so happened to be Gary's aunt. Lisa invited Gary to the funeral, and when he went to give Almeda his condolences, it apparently wasn't too long before sparks flew. "When I told Lisa that I liked Almeda, she said that she liked me too," Gary recalled. "And that she should get us together." For the most part, the pair says that family and friends gave the relationship their blessings. However, there was at least a little skepticism. "Some family members thought Gary was far too young for me, and that I must be crazy," said Almeda. "I told him I wasn't crazy, and that we loved each other." Once he turned 18, Gary proposed to her over the phone, and three weeks after becoming a couple, the pair were married in an intimate ceremony. Currently, the newlyweds live in Almeda's five-bedroom house with her 40-year-old daughter, DeAnna, and grandkids Aaron and Indianna, respectively aged 21 and 16. What do you guys think about extreme age gaps in dating? How would you respond if a friend or family member was in a relationship with a 50+ year age difference? Let me know what you think in the comments below. And for more bizarre but true stories of love, follow my Crazy Stupid Love collection!
[책추천] 작가들의 사적 이야기를 듣고 싶을 때 읽으면 좋은 수필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 입니다. 우린 책 속의 주인공이 되어 다양한 감정을 느끼고 경험을 해보곤 했습니다 . 이번에는 책을 읽으며 나를 울고 웃게 만들어 주던 작가들과의 대화는 어떠신가요? 작가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담은 5권의 책을 소개해드립니다. 청아하고 사랑스러운 문장들에 빠져 본 이들에게 소설 안팎 그녀의 일상을 비밀스럽게 보여 주는 책 한동안 머물다 밖으로 나가고 싶다 에쿠니 가오리 지음 ㅣ소담출판사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fJ8jeT 여가에는 주로 책을 읽거나 글 쓰는 이들에게 쓴다는 게 무엇인지 속삭이는 그의 진솔한 이야기 소설가의 귓속말 이승우 지음 ㅣ 은행나무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2BqKDgs 많은 걸 제쳐 두고, 하나만 알고 지냈던 이들에게 되찾을 기회와 산뜻한 기분을 안기는 이야기 에이, 뭘 사랑까지 하고 그래 김서령 지음 ㅣ 허밍버드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2V6TXgn 그는 어쩌다 호러와 사랑에 빠지게 됐을까? 매력을 듣고 나면 공포 소설이 읽고 싶어지는 책 난 공포소설가 전건우 지음 ㅣ 북오션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2zRkNBQ 다정하고 진지한 그녀의 '말들'이 궁금할 때 덤덤하게 새겨진 문장이 우릴 굳세게 하는 책 사랑 밖의 모든 말들 김금희 지음 ㅣ 문학동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15uKXK 작가들의 더 다양한 이야기들이 궁금하다면?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 https://bit.ly/2YXDrjT #작가 #이야기 #수필 #독서 #책추천 #추천책 #플라이북
5 Things Men Truly Look For In A Wife
Marriage usually isn't the first thing on a guys mind. Let's face it. Most guys aren't looking for marriage before a certain age and those are just straight forward facts -- but, what we do know is that the thought crosses their mind ever so often. Every guy knows what he looks for in a woman and a wife, no matter how nonchalant he may seem according to the specific topic. We all know what we like, no matter how much we deny it. If you're curious about what most men look for in a wife, well your wishes have been granted. Keep scrolling if you dare and get inside the head of the man. Someone who will support him and all his endeavors. Whether you agree with his decisions or not, every guy wants that one person who will be down to ride regardless of the circumstances. 'For richer or for poor', remember? Someone who accepts him flaws and all. Nobodies perfect. Understand that. You are both a work in progress. Someone worth fighting for. It won't always be easy, but it will be worth it. Communication is key. If you feel a certain way, speak up. He will appreciate that more than you know. Marriage is not a one way street. Someone who matches his fly. Looks aren't everything, we get it. But who wouldn't want a trophy and someone who can make the sun shine on the gloomiest of days? Someone worth growing with. Growing old with someone is one of the most beautiful journey's two people can ever go on. 'Till' death do us part'. It sounds pretty extensive, but if you're down to ride -- they will be too. Buckle up and enjoy the ride. Men don't ask for too much. The feelings are mutu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