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gkoobbong
10,000+ Views

부동산 중계수수료...팁(펌)


※이사갈때 복비 싸게 내는 법※(펌)

이사를 갈때 복비를 많이 내는 경우는.. 구청 지적과에 복비 영수증을 첨부해서 가져가시면
더 많이 낸 복비를 지적과에서 돌려받을 수 있습니다.
자신의 계좌를 알려주고오면 1주일내로 계좌 이체 됩니다.
굳이 부동산에서 싸울 필요없습니다.
이걸 몰라서 많은 사람들이 이사할때 복비를 적게는 10만원에서 몇십만원까지 더 내고 있습니다.
참고로 월세는 복비가 전세보다 훨씬 쌉니다.

ex) 1000/60 으로 1년 계약했다면, 1000+ (60*100)) 으로 전세가 7000만원에 대한 복비를 지급하면됩니다.

5천만원이상 1억원 이하 법정수수료율이 0.4%이므로 280,000원복비만 주면 됩니다. 대부분의 복덕방은 월세를 전세가로 처리합니다만......

전부 다 사기입니다.
지적과에 문의해보시면 차액 다돌려받습니다.

- 5천만원미만 / 수수료율(0.5%) / 최대(20만원)

- 5천만원이상 1억원미만 / 수수료율(0.4%) / 최대(30만원)

- 1억원이상 3억원미만 / 수수료율(0.3%) / 최대한도액 없음

단, 상가의 경우는 다릅니다.

이사 다니실때, 복비 더 내시는 분들은 구청 지적과를 활용하세요.
지적과에 신고하면 그 해당 부동산은
6개월간 영업정지 먹습니다.
엄청난 페널티죠.
하지만 사람들이 제가 쓴 내용을
잘 모른다고 생각하고,
그 위험을 감수하고 더 비싸게 받습니다.
일반인들은 모르니깐 괜찮다라는 아주
못된 심보이죠.
저는 복비를 절대 먼저 물어보지 않습니다. (중요함)
복비 계산할때 해당 계약에 맞는 금액
드리고 갑니다.
그러면 이거 모자르는데요 어쩌구 하면서 지랄크리 합니다.
여기서 우리의 행동 수칙. 맘에 드는거
골라서 하세요.

1. 제동생이 어디 구청 지적과 근무합니다.
2. 지적과에 문의전화 한번 해봐도 될까요?
3. 저번 이사할때 지적과에서 돈 돌려받았었는데... (혼잣말로)
4. 그냥 다 주고 영수증을 꼭 받습니다.
(또는 현금으로 주지 마시고-
"중요" 계좌 이체한뒤
이체 증거를 챙깁니다.)
그리고 지적과에 갑니다. 그리고 전화 한통화.."사장님 여기 지적과인데요.. 여기서 받을까요.. 계좌불러드릴테니 차액 돌려주실래요?".........끝!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구청 지 적 과 구청 지 적 과

구청 지 적 과 구청 지 적 과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좋은정보네요~~
혼잣말로ㅋㅋㅋㅋㅋㅋ
이 간단한걸 고맙슴다~~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많이 시켜 먹는 메뉴 1위는 치킨…단, 일요일엔 ○○○이 당긴다? [친절한 랭킹씨]
음식을 고르고 주문하고 배달을 받아, 먹은 다음에는 평점&후기도 남기고… 일련의 배달 음식 문화는 이제 우리 식생활의 중요한 부분이 됐습니다. 배달 앱 등 플랫폼은 한국인이 가장 많이 활용하는 서비스로 자리 잡기도 했는데요. 그렇다면 우리는 어떤 음식을 어떤 비율로 시켜 먹고 있을까요? 하나금융경영연구소의 최근 발간 자료 '배달 앱 이용 현황과 메뉴 유형별 수요 특성'을 들여다봤습니다. ※ 하나카드 원큐페이를 통한 주요 배달 앱(배달의민족, 요기요 등)에서의 결제 건수 약 5,561만 건 기준('19.8~'21.12, 전국 17개 시도) 배달 앱 이용 시 각 메뉴 유형이 차지하는 비율로 보면 치킨류가 21.2%로, 가장 자주 시켜 먹는 메뉴 1위 자리에 당당히 올랐습니다. 다섯 번의 주문이 있다면 그중 한 번은 치킨인 셈. 배달 건수로도 유일하게 9백만 건을 넘겼지요. 이어 한식(15.6%)과 중식(10.3%) 역시 만만찮은 인기를 보이며 2·3위에 올랐습니다. 역시 배달 음식의 상징적 메뉴로 인식되는 피자와 족발·보쌈은 다소 순위가 낮았는데요. 앞선 순위의 메뉴들이 여러 음식을 한데 묶은 '음식 유형'이라는 선정 방식의 영향도 있어 보입니다. 아울러 이들 배달 메뉴, 요일별 특징도 발견됐는데요. 연구소는 배달 주문이 상대적으로 적은 월요일 대비 다른 요일들의 메뉴별 이용 건수 증가율도 조사했습니다. 전반적으로 금요일에 시켜 먹는 비율이 늘고, 토요일과 일요일에 정점을 찍는 흐름이었는데요. 치킨류와 일식·회·돈까스는 토요일 대비 일요일에는 인기가 살짝 사그라들었습니다. 주목할 점은 중식. 금요일까지 큰 변화가 없다가 토요일에 이용 비율을 크게 느는데, 일요일에도 이와 비슷한 증가율을 보인 것. 일요일에는 짜장면이나 짬뽕이 특히 당기는 걸까요? 월요일 대비 90%에 달하는 증가율을 기록, 일요일에는 중식이라는 공식을 만들어도 될 정도였습니다. ---------- 이상 '배달의 겨레'인 우리나라 사람들이 많이 시켜 먹는 배달 음식 메뉴와 요일별 증가율을 살펴봤습니다. 어떤가요? 여러분은 요일별로 유난히 당기는 음식이 있나요? ----------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