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50,000+ Views

줄넘기 줄 돌리는 크리스 헴스워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햄식이의 제대로된 근육 활용법
우리 공주님이 좋아하는 공룡케이크 만들어줄거야^▽^


행복♡




잘생긴 얼굴에 가려져 빛을 못보는 토르의 유머감각..☆
리암 헴스워스보다 잘생긴 크리스 헴스워스


리암 : 형....?


(내가 됐지롱)
동생은 참지 않네요ㅋㅋㅋㅋㅋ
형은 신경쓰지 않음..!



카...칼이요...?? ◑.◑;;;;
무서운 망치잡이 햄식이와 활잡이 햄식이ㅋㅋㅋㅋㅋ




신박한 내한을 했던 헴스워스 부부
전파내한


그러나 제일 재밌는건 역시 얼굴
그리고 몸bb


어벤져스 개봉하면 내한 좀 해주시죠?ㅠㅠ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14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ᆢ형제구나ᆢ첨 알았어요
난 리암니슨 말하는줄‥에잉~😣
@assgor900 나두...ㅋㅋㅋ😜😜😜
햄형 너무 사랑스러워요😍😍😍
리암보다 크리스가 잘생겼지.ㅋㅋ
토르ㅠ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같은 배우의 다른 느낌
레이첼 맥아덤즈 어바웃 타임 - 퀸카로 살아남는 법 미아 와시코브스카 제인 에어 - 더블 : 달콤한 악몽 앤드류 가필드 보이A - 소셜 네트워크 로드리고 산토르 300 - 러브 액츄얼리 게리 올드만 레옹 - 해리 포터 크리스 프랫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 Her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아이언맨 - 트로픽썬더 제니퍼 로렌스 아메리칸 허슬 - 헝거게임 크리스찬 베일 아메리칸 싸이코 - 아메리칸 허슬 매튜 맥커너히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 - 인터스텔라 히스 레저 브로크백 마운틴 - 다크 나이트 조 셀다나 스타트렉 -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헬레나 본햄 카터 해리 포터 - 빅 피쉬 캣 데닝스 토르 - 하우스 버니 매튜 굿 이매진 미 앤 유 - 스토커 제임스 맥어보이 어톤먼트 - 나니아 연대기 루니 마라 밀레니엄 : 여자를 증오한 남자들 - Her 크리스 에반스 설국열차 - 어벤져스 에밀라 브런트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 엣지 오브 투모로우 휴고 위빙 호빗 - 매트릭스 레아 세이두 가장 따뜻한 색, 블루 - 미녀와 야수 로자먼드 파이크 오만과 편견 - 나를 찾아줘 틸다 스윈튼 설국열차 - 나니아 연대기 배우는 배우들이네요.. 의상과 헤어를 빼고도 표정, 분위기가 아예 다른 사람이 되어버리는게 신기해요!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픽사 신작 애니메이션 '토이 스토리 4'(2019) 리뷰
안 만드느니만 못한 시퀄과 리메이크, 리부트들이 지금도 범람하는 와중에, 3편에 이어 9년 만에 나온 <토이 스토리 4>(2019)는, 반드시 만들어졌어야만 하는 이야기임을 스스로 멋지게 증명해냅니다. 이 시리즈의 시작을 "장난감에게 언어를 주자" 같은 착상으로 요약할 수 있다면 <토이 스토리 4>는 "장난감에게도 삶을 주자"라는 말로 설명할 수 있습니다. 워낙 명장면이 많지만 정말로 이 시리즈에서 돋보이는 장면은 '앤디'나 '보니'가 장난감들과 인형들을 데리고 일종의 역할놀이 혹은 인형극을 하는 대목입니다. 보안관이 되고 공주가 되며 친구가 되는 그 일은 주인의 상상에서 가능했겠지만 그 상상을 <토이 스토리> 시리즈는 스크린으로 불러내 관객들의 과거를 대신해 (세 번에 걸쳐) 한 번 더 해주었습니다. 아이들이 놀라지 않게 배려하듯 장난감들이 '가만히 있는 척' 하는 것도 그 상상 속 이야기의 연장이었다고 한다면, <토이 스토리 4>는 한 걸음 나아가 (주인이 있든 없든) '장난감의 삶'으로 차원을 확장합니다. 조금도 어렵지 않으면서 타당한 방식으로요. 동시에 <토이 스토리 4>는 모두에게 사려 깊은 이야기입니다. '주인을 행복하게 해주는 것이 제일의 사명인' 장난감에게도, '주인이 없어도 자신만의 삶을 개척하는' 장난감에게도, 그리고 장난감이 될 일 같은 건 없는 채로 버려진 물건에게도. 그리고, 장식장 한구석의 먼지 쌓인 옛 장난감과 놀이공원에서 홀로 길을 잃고 우는 아이에게도. '버즈'의 명대사는 "To Infinity"로 끝나지 않고 "And Beyond"로 끝나는데, 이번 4편은 바로 그 'And Beyond'를 진정으로 가능하게 해 주었다고 느낍니다. 그 'Beyond'란, 하나는 헤어짐이 꼭 슬프기만 한 게 아니라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유년의 마음속 장난감에게는 주인만 있는 게 아니라 삶을 줄 수 있다는 것. "So Long"을 말하면서 우리가 웃을 수 있는 건, 웃으면서 극장을 나설 수 있는 건 이야기는 끝나지 않는다는 걸 알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래서 3편에서도 마지막은 "미안해"가 아니라 "고마워"였던 게 아닐까요.
너무 행복해, '토이스토리4' 영화 솔직후기/리뷰/해설/쿠키영상 [5분영화겉핥기]
안녕하세요, 재리입니다. 저 약속은 지키는 사람입니다. 아무리 바쁘고 시간이 없다한들 제가 기대하는 영화는절대 놓칠 수가 없죠!! 어서 빨리 리뷰녹이겠습니다. 아직까지도 전 여운이 가시지 않았네요. 무조건 극호입니다. 제발 천만이 봐주세요. 오늘의 영화는 '토이스토리4'입니다. 결론부터 말할게요, 감동과 재미가 차고 넘칩니다. 완벽한 마무리라고 생각했던 전편 3편을 뛰어넘었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앞으로 보실 분들은 참고해주세요! 마르지 않는 소재 정말 픽사와 디즈니가 만나면 말로 다 표현하지 못할 정도로 기발함이 넘치는지 모르겠습니다. 사실상 토이스토리의 소재 자체가 우리가 흔히 가지고 놀던 장난감에 대한 환상을 자극합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우리의 추억과 향수를 한층 더 진하게 풍기게 만들었습니다. 대충 만들어 못생겼지만 친근했던 일회용 장난감이 더욱 생각나는 시간이었네요. 3에서 끝났다고 생각했던 소재와 스토리가 4에서 또 신선하게 성공적으로 재시작했습니다. 장난감의 사명감 장난감의 시점에서 본 작품이기 때문에 흔히 생각하지 못했던 장난감의 사명감에 대해서도 생각하게 됩니다. 정말 사실일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우리의 동심 속에 살아있는 추억의 장난감들은 모두 우리를 지켜주기 위해 존재했다고 생각합니다. 외롭지 않고, 어디에서나 행복할 수 있게 장난감들의 고민은 가까운 친구의 행복이었다고 봅니다. 그 마음을 우리는 현재 '우디'라는 보안관을 통해 20년 넘게 느끼고 있는 중입니다. 농축된 토이스토리 토이스토리는 1995년부터 지금까지 2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우리에게 재미와 감동을 선물했습니다. 단언컨대 1편부터 토이스토리를 사랑해왔던 팬들이라면 이번 시리즈에서 울음을 참기는 힘듭니다. 제가 느끼고 온 2시간은 행복 그 자체였습니다. 정신없이 웃다가 한 번 강하게 얻어 맞는 후반부는 지금까지 쌓아왔던 토이스토리의 농축된 감정이 모두 담겨져 있습니다. 저는 진심으로 이 영화를 최소한 2번은 더 볼 의향이 있습니다. 언제나 우리 곁에 토이스토리는 언제나 우리들 곁에 우리를 지켜주는 존재가 있음을 일깨우고 싶었을지 모릅니다. 아이들이 행복하고 장난감도 행복한 세상, 동심이 살아숨쉬고 순수함이 지켜지는 세상이 계속되는 세상이 오기를 지금도 바라고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3편을 보고 정말 완벽한 마무리라고 생각했던 제가 4편을 본 후 그보다 더한 감동을 느꼈을 때, 토이스토리는 이미 제 인생의 명작이 되어 있었습니다. 후손들에게도 소개해주고 싶은 정말 가치있는 작품입니다. 아마 졸작으로 시리즈가 이어질지언정 저는 토이스토리를 포기하지 않습니다. 제발 그렇게라도 이들을 영원히 마주하고 싶을 정도네요. 4편의 주제는 더욱 놀라운 건 토이스토리의 주제가 항상 일관적이지 않다는 점입니다. 뻔하지도 않고요. 4편은 지금까지 곁을 지켰던 장난감들의 주체적인 행동에 있습니다. 버려진 장난감들, 선택받지 못한 장난감들, 잊혀진 장난감들이 모두 자신의 삶을 위해 선택하는 편이죠. 그들은 최선을 다했고 언제나 우리들 곁에 있었으며 우리의 행복을 바래왔지만 이제는 장난감 자신들의 행복도 생각하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이번 토이스토리의 결말도 어디로가도 슬픈 결말이었지만 그 중에서도 역시 최선을 골라 우리를 새삼 감동하게 만들었습니다. 주제, 감동, 재미 무엇하나 버릴 게 없는 그야말로 저에게는 완벽한 작품이었어요. 감초의 반란 예고편을 통해 확인했을지 모르지만 새로운 캐릭터들의 등장이 많습니다. 그런데 주인공들보다 눈부십니다. 감초에서 머무르지 않고 스토리를 이끌어가는 힘을 가지고 관객들에게 끊임없는 재미를 선사합니다. 제가 영화를 보고 잘 웃지 않는데 이번 영화를 볼 때는 시도때도 없이 계속 웃었네요. 마지막에는 거의 박장대소를 하며 완전히 몰입하며 봤습니다. 편안히 즐기다 오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럼 알아서 장난감들이 여러분들의 감정을 요리조리 가지고 놀고 있을 겁니다. 쿠키영상은 쿠키영상은 존재합니다. 하지만 후속편을 예고하는 영상은 아니라고 봅니다. 하지만 그 어떤 쿠키영상보다 재밌습니다. 꼭 보셔야 합니다. 올라가는 엔딩크레딧 나오기 전까지 꼭 모두 보고 오시기 바랍니다. 디즈니픽사는 제작자를 소개하는 영상마저 관객들이 어떻게 보게 만들지 잘 아는 모습이었습니다. 올라가는 엔딩크레딧 이후에는 별다른 영상이 없으나 깊은 여운을 정리하는 차원에서 향수를 돋게 하는 OST와 함께 영화를 끝까지 즐겨주시면 되겠습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애잔한 향수는 그대로, 새로운 재미와 감동은 보너스인 역대급 시리즈입니다. 우리는 토이스토리가 존재하는 현시대에 살고있음에 행복감을 만끽할 수 있는 행운아들입니다. 그 근거는 영화를 통해 직접 확인해보시죠. 영화 '토이스토리4'였습니다.
171
14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