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uj0220
5,000+ Views

지혜가 필요 합니다 도움 좀 요청 합니다 안녕하세요 제가 이사을 해야하는데 애기들이 많았어 이사도 첨이고 지헤을 도움을 좀 얻고싶어서 글을 올립니다 끝까지 읽어주시고 경험이나 지혜나 방법이 있다며 답변좀 부탁 드립니다 도움이 될수있게.. 제가 반려 애기들 15놈들과 같이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근데 사정이생겨 5월즘 이사을 해야하게 됐어요 . 지금 사는집은 부모님이라 살던지였고 제가 어려을때 이사을 왔었고. 그때도 마당에 애기들 2놈 있어지만 어린나이고 했어 부모님께서 알았어 애기들을 대리고 왔어는데 .. 제가 이제 홀로서기을 근데 혼자 이사 더구나 애기들까지 대리고 나와야하는데 지혜가 떨오르지 않아서 냥14 멍1 놈 입니다 작은오빠가 지방에서 기냥이 한놈 주었서 키우다 중성화을 불쌍하다 이유로 수술 기회 놓치는 바람에 2번에 새끼을 낳아서 2마리 죽어고 총9남았는데 분양을 실패하는바람에 그남머지 제가 기존에 키우는 애기들 이구요 한놈은 어려을때 한겨울 어미잃고 다리다쳐 울고 있는애였는데..병원갔어 수술을 두번이나 했어요 그이후로 저한데도 아직 5년이라 시간인데도 잡히질 않아요 그래서 어떻게 잡아서 대려 가야할지 머리도 깨질꺼 같에요 글고 또한놈은 그놈도 4년정도 나이먹고 아파 버려졌어 대리고왔어 좀있다 잇몸질환으로 발취 다했어 같이 가야하구요 이애는 1~2일만에 한번왔어 몇시간 자고 먹고 가는애라서 글고 또한놈은 올초 길애들 밥주다 따라왔어는 일주일 살다가 나갔어 싸워 얻어맞고 왔어 폐에 물이 차는 응급사황 으로 수술에 입원치료까지 아직 회복기관이고 하나같이 사정도 있고 사람 손길이 필요한 애기들이라 두고 갈수도 없는사항이랍니다 주의에서 구청에 신고했어 보내라는데 도저히 그럴수가 없어요 불쌍한 아들이라서..글타고 분양될 애기들도 못되고... 집안에 갇혀있느애기들도 있고 또 자유롭게 마당에서 놀다가 집안에서 자는애들도 종류가 있어 애기들 위주로 구할라고 하니깐 아직 집도 못구했구요 몇년을 또 평생을 그리살다 나편하자고 빌라 아파트 높은층으로 갈수도 없어 단독주택이나 아님 빌라라도 1층 애기들 나갔다 놀고 올수있는데 구해야 하는데 힘드네요 애기들은 많고 이사는 첨이고 이런저런 생각을 해도 명쾌한 답을 찾지못했어요 2틀을 이사해야 하나 싶기도하구요 애기들을 어떻게 옴겨야할지 지혜로운 방법이나 아가들 스트레스 덜 ~받을수있게 이사하는 방범. 경험있으시며 이글 읽으시고 님들께서 지혜나 도움될수 있는 조언이 있다며 꼭 답변 부탁 좀 드릴께요 제발 부탁 드립니다
2 Comments
Suggested
Recent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05
어쩌다 보니 오은영이 쓴 육아 관련 서적을 읽고 있다. 여러 상황에서 아이에게 해줄 만 한 적합한 말들을 가르쳐준다. 나는 자식도 없는데. 모르겠다. 문득 궁금해졌다. 육아 관련 서적이지만 나이 불문하고 인간 보편에 적용될 만한 심리 서적으로 볼 수도 있지는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 책이 실제로 얼마나 도움이 될지는 더 읽어봐야 할 것 같다. 이제 두 챕터를 읽었을 뿐이다. 사람들을 대하다 보면, 어떤 문제가 있는 사람들을 볼 때 왜 저런 문제가 생겼을지 유추해보곤 하는데, 그런 응용 데이터를 갖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는 한다. 그래서 나는 내 문제들도 돌이켜보며 내가 왜 그런지, 혹은 오래전에 왜 그랬었는지 유추하기를 즐기며, 예상외로 납득할 만한 근거들을 찾아내기도 했다. 사람의 마음을 공부하고 싶다면 나 자신은 아주 좋은 실험 대상이다. 내게 결핍된 것은 무엇인지, 내가 취약한 지점은 어떤 것인지, 나의 진짜 욕망은 무엇인지. 이건 좀 다른 얘긴데 무턱대고 갑자기 육아 서적이 읽고 싶었던 것은 아니고 계기가 있었다. 책 욕심이 조금 있는 사람이라면 경험해봤을지 모르겠는데, 어느 날은 지하철을 타고 가다가 어떤 여성분이 책을 읽고 있기에 무슨 책일까 하고 유심히 쳐다본 적이 있는데, 물론 대놓고는 아니지만, 간신히 표지를 보게 되었고 바로 지금 내가 읽고 있는 그 책이었다. 지하철에서 책을 읽는 사람이 흔치 않은 것은 사실이다. 그렇다 보니 어쩌다 책 읽는 사람을 발견하면 어떤 책을 읽는지 호기심이 인다. 웃기게 들리겠지만 그 책이 내가 읽은 책일 경우, 뭐야, 그 책을 이제 읽는다고? 풋. 이러거나 반대로 내가 읽지 않은 책일 경우, 으 분하다, 나도 읽고 말 테다. 이러며 도서관 홈페이지에 들어가 도서 검색을 하기도 한다. 정신에 문제가 온 듯 혼자만의 싸움을 이어나가는 거다. 또한 내가 읽지는 않았지만 너무 유치한 책을 읽고 있을 경우, 저런 책은 줘도 안 읽는다. 싶기도 한데, 뭐 오해는 없으시길 바란다. 나 스스로가 괜한 책 욕심만 많은 초보 독서가이기 때문이다. 책을 읽는 낯선 이들을 보면, 그가 고른 도서를 통해, 독서 취향을 통해 그가 어떤 사람일지 상상해보곤 한다. 이 역시 어차피 지나갈 사람이니 일종의 상상 훈련을 해보는 것일 뿐이다. 책을 선택하는 데는 여러 이유가 있을 수 있다. 그것이 꼭 그의 독서 취향이라고 치부해버릴 수는 없는 일이다. 육아 서적을 읽는 내가 아이의 양육자는 아니듯이.
길고양이 늘면서 같이 늘어나는 중인 동물
담비 [ 사진은 노란목도리담비 ] 얘들은 늑대처럼 2~6마리가 같이 뭉쳐서 살며 협동 사냥도 함. 사진처럼 사슴도 담비한텐 잡아먹힌다. 외모가 귀여워보이지만 현재 한국에선 '최상위 포식자' 중 하나. 심지어 자기보다 큰 멧돼지도 잡아먹는다. 오소리까지 담비의 집단급습구타에 당한다고...잊고 있었는데 고라니도 잡수신다. 육식동물이며 곤충도 잡아먹는데 특이하게도 다른 곤충은 잘 안잡수시고 주로 '말벌'을 잡아먹는다. 근래치곤 좀 됬지만 유해외래종으로 난리인 '등검은말벌'도 많이 잡수신다. 등검은말벌은 나무의 높은 곳에 집을 짓지만 웬걸...담비는 나무를 겁나 잘탄다. 이거 덕택에 새들도 치킨너겟 되는 경우가.... 그럼 제목에서 길고양이가 언급됐는데 왜 걔들때매 얘가 늘어나느냐하면..... https://youtu.be/cKCUCwsfxVo 영상 제목 그대로. 얘들이 협동해서 고양이를 사냥해서 잡아먹음. 현재 길고양이들이 늘어나면서 담비 입장에서 먹을게 늘어난터라 자연적으로 개체 수가 늘어나고 있다고.... ※ 추가 내용으로 담비 자체가 고양이보다 덩치가 좀 더 크기 때문에 고양이들이 상대가 안됨. https://www.hani.co.kr/arti/animalpeople/wild_animal/992818.html ; 심지어 최근엔 이런 기사도 나온다. 도시에서도 나오면 위험한거 아니냐고 할 수 있다. 엄연히 육식동물이고 최상위 포식자니까. 근데 족제비과 특성상 성격이 까탈스러워서 사람한텐 접근을 안하려고하는게 매우매우 강하다. 그래서 저런 기사 내용이 나온다. 저렇게 긍정적인 기사로 나오는 또 다른 이유는 한국에 몇 없는 최상위 포식자고 멸종위기, 천연기념물. [다른 최상위 포식자로는 부엉이와 삵, 검독수리가 있다.]  천연기념물 부분은 내가 큰 실수를 했는데 북한에 있는 '검은 담비'가 거기서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있고  한국서 주로 분포하고 있는 노란목도리담비는 천연기념물이 아니고 국가보호종.(멸종위기 2급)  위의 길고양이를 잡아먹는거 때문에 저런 댓글도 있고 카더라인지 뭔지  환경청에 담비를 유해조수로 등록해달라는 캣맘의 민원도 있었다고 한다. 물론 실제로 민원을 넣더라도....담비는 천연기념물 국가보호종 (멸종위기 2급) (한국서 주로 있는 담비는 천연기념물은 아니고 국가보호종. 내가 이 부분은 잘못알고 있었음. 모두에게 미안함;;) 이라는 신분을 지니고 있기에 민원이 접수되긴 아주 어렵다고 봐야한다. 다른 유저 말로는 '개체 수가 너무 늘어나면 담비가 보호종이라 함부로 대할 수도 없는 유해조수 자리를 메꾸게 될 것이다.' 라고 하는데 어느정도 가능성은 있는 말이다. 실제로 수리부엉이가 양계장에서 무료시식을 거하게 한 사례도 있었다. 그런 상황이 발생했지만 천연기념물이라 어떻게 할 수도 없었다. https://www.news4000.com/news/articleView.html?idxno=37439 ; 그런데 생각보다 담비로 인한 피해 사례는 정말 적다.  그 놈의 족제비과 특유의 까탈스런 성격 때문에 도심지까지 영역을 뻗치는데도 사람한테 피해를 주는 경우가 아직까진 없다시피한것. [기사 내용의 양봉하는 분의 벌꿀은...핥짝핥짝 당하면 그저 애도를...] 마지막으로 귀여운 외모 때문에 애완용으로는 안돼나? 싶을텐데 첫 번째 이유로는 천연기념물 국가보호종(멸종위기 2급)이다. 두 번째로는 애들이 귀엽게 생기긴했어도 족제비과에 속한다. 이거 무시하면 안된다. 족제비과의 저력은 상상을 초월한다. 정 키워보고 싶다면 자매품(?)으로 패럿이라는게 있으니 그 녀석을 살펴보는게 좋다. 아마 유일하게 가축화에 성공한 족제비과다. 아무튼 대강 요약하면 다른 요인도 있겠지만 담비 입장서 먹을거리인 길고양이가 늘어나다보니 얘도 자연적으로 늘고 있다는거시다. ※ 수정 : 천연기념물이라고 기재한 부분은 내가 제대로 파악을 못해서 잘못 기입된거. 북한에 서식하는 '검은담비'가 북한에서 천연기념물로 등록이 되어 있고 남한에서 서식하는 담비는 천연기념물이 아님. 단, 멸종위기 2급이라 '국가보호종'으로 지정되서 따로 관리되는건 맞음. 잘못 알려줘서 미안하다는 말로 마침 ㅠㅠ 출처 : 루리웹 환경청 같은 곳에서는 현재 기준으로 생태계가 안정화된다고 긍정적으로 보고는 있다고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