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ro119
1,000+ Views

임자있는 남자를 좋아하는데 어쩌죠? 외 1건


우리는 가끔 나자신도 이해하기 힘든 바보 같은 선택을 할때가 있다. 예를 들자면 임자있는 사람을 좋아하는 것이 그렇다. 임자있는 사람을 좋아하는 자체가 나쁘다는건 아니다. 다만 말해주고 싶은건 당신이 원하는게 정말 그 사람인지 아니면 당신에게 결핍되어있는 어떤 감정때문인지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임자있는 남자를 좋아하는데 어쩌죠?
오래전에 저를 좋아했던 남자가 있었어요. 저는 당시에는 마음에 들지도 않았고 부담스러워서 차단을 했었죠. 그렇게 한참이 지나 그에게 연락이 왔는데 여자친구가 생겼더라고요. 그것도 조금 오래된, 어쩌다 보니 함께 식사를 하게 되었는데 서로 지난 시간들을 아쉬워하며 진작 만날걸 그랬다며 애매한 관계가 시작되었죠.. 그는 여자친구와 있을때에는 연락을 잘 못할거라고 말을 했어요. 저는 쿨하게 괜찮다고 했고요. 그런데 정말 연락이 없는 모습에 괜히 화가 나고 짜증이 치밀어 오르는거에요. 그래서 제가 이럴거면 차라리 연락하지 말라고 다그치게 되더라고요. 결국 그는 요즘 일때문에 너무 힘들다고 시간을 좀 갖자고 하더라고요... 저는 그냥 이럴거면 친구로라도 지내자고 했는데 그 이후로는 연락이 없네요... 혹시 연락이 오면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요? 그를 보고 얘기하면 눈물이 날것 같고... 그냥 가끔 연락하고 만나기만 해도 괜찮은데... - 임자있는 남자때문에 고민인 K양


내게 사연을 보내는 사람들은 하나 같이 '로미오와 줄리엣'의 주인공이 된것마냥 사연의 보따리를 풀어놓곤 하는데 나는 조금 듣다가 이렇게 말해준다. "근데 참... 연애라는게 재미있어요... 아까 처음 만났을때 어땠었다고 했죠?" 다들 하나 같이 "별로였다" 혹은 "별생각 없었다"라고 했으면서 얼마나 지났고 얼마나 많은 일이 있었다고 갑자기 죽고못사는 연애가 되버린걸까?

K양의 사연만해도 그렇다. 분명 처음에는 별로였고 부담스러워서 차단까지 했었고 가끔 연락이 와도 대답도 안했던 K양이었는데, 첫만남이후 갑자기 "괜찮아 사랑이야"가 된 이유가 뭘까? 이제야 타이밍이 맞아서?

나는 임자있는 남자를 만나는것에 대해 K양을 비난할 마음은 전혀 없다. 사람의 일이라는게 이런일도 저런일도 생기다 보니 때론 사람들에게 이해받지 못할 일들을 하게 될때도 있으니 말이다. 다만 그것에 대해 너무 몰입하면서 이건 "사랑이야!"라고 하지는 않았으면 좋겠다는거다.

처음엔 차단하고 또 가끔오던 연락을 무참히 무시했던 사람이지 않은가? 그런데 갑자기 사랑이라는건 맥락상 맞지가 않다. 내가 만약 K양이었다면 끌리는 마음에 만남을 갖더라도 스스로 이렇게 생각했을것 같다. "요즘 내가 외롭고 누군가에게 기대고 싶나보구나..."라고 말이다.

임자있는 남자를 만나는건 도덕적으로 잘못된 일이니 해선 안된다며 K양을 비난하는게 아니다. 오히려 K양의 편에서 생각하며 K양에게 묻는거다. "K양이 진짜 원하는게 뭔지 생각해봐"라고 말이다. 감히 말을 하자면 K양에게 필요한건 오래전 K양을 따라다니던 남자가 아니라 K양과 편하게 소통하고 서로 보듬어 줄 수 있는 누군가가 아닐까?

당장 벗어나지 못한다면 억지로 끊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계속 스스로에게 물어보자. "내게 정말 필요한건 뭘까?"라고 말이다.


5년후 만나기로 했는데 이제 1년이 남았어요.
4년 전쯤 저는 남자친구가 있었고 반년정도 정말 뜨거운 연애를 했어요. 성격차이는 있었지만 크게 다투지도 않았고요... 그러다가 말씀드리기는 곤란한 어떤 외적 요소로 인해 어쩔 수 없이 헤어지게 되었고 5년후에 꼭 다시 만나자는 약속을 하면서 헤어지게 되었죠. 연락을 안하고 지내다가 지난 크리스마스에 잘지내냐고 연락이 왔었는데 저는 잘 지낸다고 말을 했더니 연락이 없더라고요. (이 남자가 원래 워낙 성격이 소심하고 말이 없어서 그런건 아닐까 생각했어요.) 그러다 최근에 또 연락이 와서 한참 연락을 하다가 그가 오랜만에 연락하니 좋았다고 기회되면 한번 보자고 하더라고요. 다른 사람이었다면 예의상 하는 얘기겠거니 했겠지만 사귈때 부터 워낙 무뚝뚝하고 친구랑도 연락을 잘 하지 않는 사람이었기 때문에 괜히 신경이 쓰이고 그러네요... 저는 남은 1년을 기다리면 될까요? 그리고 1년후 만난다면 어떤 이야길 해야할까요? - 한남자를 5년기다리기로한 M양


사연을 다짜고짜 이렇게 보내면 참... 난감하다... 무슨일로 헤어지게 되었는지는 모르겠으나 확실히 M양도 남자친구도 보통차원의 사람은 아닌듯하다. 나와는 조금 다른 차원의 생각을 가진 사람의 연애다 보니 다소 조언이 어렵지만 객관적인 사실만 가지고 이야길 해보자면 이렇다. "지금 M양이 할 수 있는건 아무것도 없다."

어떤 이유인지는 모르겠으나 5년 후에 다시 만나자고 헤어지는 것도 납득이 어렵지만, 자기가 연락을 했다가 대꾸도 없는것 조차 "원래 성격이 소심하고 말이 없는 사람이어서..."라는 생각이 자연스럽게 드는 사람이라면 이 관계는 쌍방이 소통하고 있는 관계라기 보다는 일방적인 관계이며 주도권은 당연히 상대쪽에 모두 가있는데 이걸 M양이 뭘 어쩔수 있을까?

물론 시간이 지나며 자연스럽게 다시 연락이 닿아 연애를 시작하는건 모르겠다만... 5년이라는 약속 하나만 믿고 진짜 5년을 독수공방하며 기다리는건... 글쎄다... 해서는 안될 일은 아니겠다만 내 지인이라면 절대 그냥 두지는 않았을것 같은데...

M양의 사랑을 폄하하는건 아니다. 다만 사랑을 위해 기다린다는게... 조금은 안타깝다고나 할까? "왜 기다리냐 다른 남자 만나라!" 라는게 아니라 M양의 삶에 집중하다가 어느덧 시간이 되어 만나는것도 나쁘지는 않지만 중간 중간 외롭기도 하고 다른 사람이 눈에 들어온다면 그건 또 그대로 의미있는 만남이지는 않을까? 기다릴까? 말까?를 생각하기보다 보다 M양의 삶에 집중하는 M양이 되었으면 한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스패머 다 망해라
안녕 오랜만이야 난 요즘 얼굴이 많이 상한 것 같아 슬픈 빙구야! 요즘이 아닌 것 같긴 하지만...ㅠ 빙구는 너무 순진하고 순수하고 아기처럼 깨끗해서~~~~ 스팸을 너무 싫어한다구! 근데 오늘 오전에 갑자기 나타나서 아주 불결하고 불쾌하고 지저분하고 나아아쁜 사이트를 홍보하는 댓글을 미친듯이 달고 댕기는 스패머가 있었지 뭐람! 그런 건 사랑이 아니야 바보들아! 근데 매크로를 사용해서 남기는지라 알아챘을 때는 이미 4만여개의 댓글을 남긴 상태였구 (대충 보니까 1분에 몇천개씩 댓글을 작성했더라구ㅋㅋㅋㅋㅋ) 급히 계정 폐쇄를 날렸지만 그 분 덕분에 한꺼번에 너무 많은 명령을 수행하게 된 빙글 서버가 난리가 난거지ㅠㅠㅠ 컴퓨터는 시킨대로 일 처리를 하는데 그분이 한 번에 너무 많은 일을 시켜서 과부하가 걸렸구.. 그래서 알림도 엄청 늦게 갈 거구 피드에 최신 카드가 조금 덜 보일 거구 그 스패머의 댓글 삭제도 시간이 걸릴 거야 하지만 지금 이 순간에도 계속 그분^^의 댓글은 계속 삭제되고 있다는 것! 그러니까 이상한 댓글 보인다고 당황하지 말구 몇 시간 내로 모두 삭제될 예정이니까 걱정말아줘~~~~ 그렇게 삭제되고나면 그 후에는 정상적으로 모든 게 돌아가게 될 거야 ㅠㅠ 열심히 신고해준 우리 빙글러들 너무 고맙구 빙구는 다른 방법이 없는지 열심히 찾아볼게 그치만 오늘 내로 해결될 건 빙구가 90% 장담한다구! 많이 웃자 우리!
"요즘 사람들이 많이 겪고 있다는 고민" 글에 달린 빙글러 댓글.jpg
얼마전.. 인생이 넘 노잼인지라 요런 글을 올렸었죠 많은 조언을 바란다고 남겼었는데 정말로 아주 소중한 댓글들을 달아주셔서 ㅎㅎ 캡쳐해왔어요 공감도 되고 나 혼자만의 고민은 아니라는 생각.. 우리 모두의 고민과 걱정이라는 생각 그래서 이 댓글들을 같이 봤으면 좋겠네요 아이디는 가렸어요~ ! "나의 미래에 계속해서 새로운 구성원을 넣어가는게 아닐런지..." "작은 목표를 하나씩 성취해나가면 행복해지지 않을까요?" "모두 저와 같은 불안감을 안고 있는 거라고 사려되네요." "뭐가 문제인지 이게 문제가 맞는건지도 잘 모르겠네요 이젠..." "사회초년생 벗어나며 이때 무엇을 해야할지 우리는 고민을 해본적이 없어서 방황하는거 같음." "인생이 재밌어야한다는 전제에서 벗어나야 찐행복을 느낄수있찌않을까여" "그래서 배우자를 만나며 책임감을 가지면서도 함꼐 위로받고 같이 헤쳐나가려고 하는거 같아요. 인생에 긍정적인 변화도 줘가며 살아갈 추진력을 계속해서 느끼면서." "그냥 괜찮아요 하기 싫은거 안해도 괜찮고 하고 싶은것만해도 괜찮은거 같애요." "사는거 그냥 의무로 사는듯" ㅠㅠ "나름사는재밋는뎅" ㅋㅋㅋㅋㅋㅋㅋ "비오는날 하늘이 무너짐을 느끼죠" ㅋㅋㅋㅋㅋㅋ 공감이 되는 댓글도, 묘한 위로가 되어서 삶의 의미를 반추하는 댓글도 있었어요 ㅎㅎ 팍팍한 일상에서도 요런 작은 행복으로 추진력을 얻는게 아닐까하네요 ㅎㅎ 모두모두 댓글 달아주어 고마워요 !! 이맛에 빙글 하나봐요 ~~~ 댓글 달아주신 빙글러들 태그! @MHKing @shj9010 @cool2hj @TAEMINSSS @mayatan730 @wens @AForce @yojunggs2816 @wave43 @hobbesfly @banya0310
가수 이적이 딸을 위해 직접 쓴 동화책
옛날 옛날, 먼 우주에 작은 별이 하나 살고 있었어요 그래서 작은 별은 항상 외로워했어요. 그러던 어느 날 어디에선가 불로 된 꼬리를 지닌 혜성이 하나 나타났어요 작은 별은 반가운 마음에 "혜성아, 안녕! 나랑 친구가 되어줄래?" 하고 물었어요. 하지만 혜성은 대답도 없이 쏜살같이 날아가 버렸어요. 작은 별은 너무 섭섭하고 외로워서 엉엉 울고 말았어요. 그리고 다시 작은 별은 긴 시간을 혼자 지내야 했어요. 그렇게 72년이 지난 뒤... 멀리서 그 때 그 혜성이 또 나타났어요. 작은 별은 깜짝 놀랐어요. 그런데 잘 들어보니 혜성이 날아오며 뭔가 막 소리치는 것이 아니겠어요? 작은 별을 스쳐지나가며 혜성이 외쳤어요. "지난 번엔 미안했어! 너무 빨리 지나가느라... 그래. 우리 친구가 되자!" 혜성은 엄청난 속도로 멀어지며 덧붙였어요. "다음 번에, 72년 뒤에 또 만나!" 그러고는 금세 사라져 버렸어요. 하지만 혼자 남겨진 작은 별은 더 이상 외롭지 않았답니다. 아주 가끔씩이기는 하지만, 만날 수 있는 친구가 생겼으니까요. 작은 별과 혜성은 다시 친구를 만날 생각에 언제나 두근두근 설레며 우주에서 빛날 수 있었답니다. 끝. 만든 이유가 딸이 좋아하는 친구가 이사를 가서 딸이 슬퍼하니까 만들어준거래여 ㅠㅠㅠㅠㅠ 지짜 넘 좋네여 왜 내가 감덩이냐구여ㅠㅠ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