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ilen82
a year ago50,000+ Views

벚꽃 종이접기


12 comments
Suggested
Recent
참 설명 드럽게 이해하기 힘들게 해놨네 쩝...
세번째 컷에서 포기....
도면 사진중 세번째부분에 잘못됐어요ㅋ 그거만 수정해서 하면 완성은 되는데 저 오각형을 이쁘게만드는게 관건인듯해요
@sechoi84 컥.. 아직 시도 못해봤는데
저요! 저요! 저요! 손 번쩍!!!!
정사각? 낼도전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018년 5월 둘째주 <명예의 전당> 주인공은?
최고중의 최고만 모였다 <빙글 명예의 전당> 봄이라서, 휴일이 많아서, 가족 행사가 많아서 잔뜩 들떴던 지난주였죠. 5월의 중순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이 시점, 빙글에도 많은 이야기들이 몽실몽실 피어났답니다. 그 중에서도 조용히 빛나고 있던 카드들을 찾아 봤는데요, 어떤 카드들인지 함께 보시겠어요? #1 첫번째로 소개시켜드릴 카드는 @skfktoa 님의 책 리뷰 '심여사는 킬러'입니다. #책 #소설 @skfktoa 님은 사실 빙글이 처음이에요. 이번주에 처음으로 빙글에 글을 쓰기 시작하신거죠. 글을 읽고 쓰는 공대생. 참 매력적인 타이틀 아닌가요 :) 시작만 해도 반인데, 벌써 여러개의 책 리뷰를 해 주셨습니다. 리뷰 하나하나가 참 다정해서 당장이라도 소개해 주시는 책을 읽고 싶은 마음이 들어요. 마침 주말은 날씨가 좋지 않을 확률이 높다고 하니, 글쓰는 공대생님이 소개해 주신 책들 중 하나를 읽어보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물론 비가 오지 않는다면 더 좋겠지만요. >> 카드 보러가기 #2 두번째로 소개시켜 드릴 카드는 빙글의 (매우) 오랜 유저 @casaubon 님의 카드 'Call me by your name' 입니다. #영화 #역사 거의 빙글의 역사와 함께 하신 분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죠. @casaubon 님은 꾸준히 세계 정치사 전반에 대한 이야기를 (약간의 위트와 함께) 간결하게 풀어내서 카드를 써주고 계시는데요. 이번에는 영화 리뷰를 써 주셨더라고요. 아니 웬일로 영화 리뷰를?! 하고 봤더니 역시나, 영화 곳곳에 숨은 '현대사'를 바탕으로 한 글이었습니다. 남들과는 조금 다른 리뷰, 이야 말로 '관심사가 달라서' 나올 수 있는 결과물 아닐까요. 영화를 보신 분들도, 아닌 분들도 흥미롭게 읽을 수 있는 리뷰라고 생각합니다. 추천! >> 카드 보러가기 #3 마지막으로 소개시켜 드릴 카드는 @jaanan 님의 카드 '줄리엣(juliet)' 입니다. #인형 #패션디자인 @jaanan 님은 너무 예쁜 댕댕이 집사이자 구체관절인형의 옷을 디자인하시는 분이세요. 빙글에서도 그와 관련된 카드들을 종종 올려주고 계시죠. 이번에는 영화 '로미엣과 줄리엣'의 줄리엣의 드레스를 제작한 카드를 올려 주셨는데요, 두번째 제작이라 더 디테일한 내용은 아래 카드를 확인하시면 더 좋을 거예요. 얼핏 보이는 이미지만 봐도 영화 속 의상과 거의 흡사하죠? 엄청난 금손 @jaanan 님의 다른 작품들도 보고 싶으시다면 @jaanan 님을 팔로우하시기 바랍니다 :) _ 어때요, 잘 보셨어요? 마음에 드는 카드에 따뜻한 댓글을 남겨 보거나, 계속 카드를 받아보고 싶은 빙글러들을 팔로우해 보세요 :) 보셨듯 명예의 전당은 일주일에 딱 세개, 빙글이 엄선한 최고의 카드를 소개하는 영광스런 자리입니다. 빙글이 고르기도, 여러분의 추천을 받기도 하지요. 어디서든 마음에 드는 카드를 발견한다면 댓글란에 @VingleKorean 을 태그하고 '이 카드를 명예의 전당으로!'라고 적어 주시면 바로 달려가서 확인해 보겠습니다 :) 추천대상 - 추천일로부터 한달이내에 작성된 카드 - 어디서나 볼 수 있는 펌글이 아닌, 빙글러가 직접 작성한 오리지널 카드 - 댓글 빵개, 좋아요 빵개여도 OK! - 심지어 본인이 쓴 카드를 추천해도 OK! - 다른 빙글러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정말 '좋은 카드'이기만 하면 돼요 그럼 다음주에 또 만나요!
148
12
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