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dic
10,000+ Views

대만 지우펀 인생샷 찍으러 갔다가 인파샷 찍고 옴

<비행소녀단6 - 대만> 4회
대만 하면 지우펀!
센과 치히로가 되어 여행을 떠나볼까요?

지우펀 안 가봤는데 알 것 같은 느낌은 뭐지?
홍대입구역 9번 출구라닠ㅋㅋㅋㅋㅋ


대만 여행의 엔딩은 역시 먹방이쥐~!! 대만엔 맛있는게 너무너무 많아 >_<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진짜 방콕 ㅋ
음, 유럽 다녀온지 두달이 살짝 넘었는데 또 해외? 5년전 지인들과 뉴욕여행 다녀와서 두달후 괌 가족여행을 가게됐어요. 저혼자 여행 다녀왔다는 미안함에 결혼 10주년이 겹쳐서 갔었답니다. 이번에도 비슷하게 됐네요 ㅎ. 이번에도 5년전 뉴욕갔던 지인들과 유럽을 다녀온 후 또 여행을 떠나게 됐네요. 특별히 이번엔 장모님을 모시고 해외에서 새해를 맞는 스케줄이었어요^^ 도서관에서 빌려오긴 했는데 요즘 정보들이 워낙 빠르게 업데이트가 되다보니 참고만... 첨에 와입이랑 어디로 갈지 고민을 했어요. 장모님 그리고 아이들과 가는거라 고려할게 좀 있더라구요. 그러다 저흰 4위를 선택했어요. 딸이 태어나기전 아들도 어릴때 푸켓을 여행한적이 있었어요. 근데 그땐 정말 방콕이었어요. 거의 숙소에서만 있다시피 했거든요. 완전 휴양 모드였죠 ㅎ. 지금 생각하면 아쉽기도 하더라구요. 항공권도 예매하고... 추천 쇼핑목록도 함 쳐다보고... 나중에 보니 이중 반은 데려온거 같더라구요 ㅋ 특이하죠? 딸이 딱 120cm 정도라 자주 키를 재는 상황이 벌어졌답니다 ㅋ 저흰 달러를 환전해 갔어요. 첫날 공항에 내려 혹시 사용할 일이 있을지 몰라 아주 조금의 바트화와 함께요... 드디어 가는군... 예전 푸켓 간다고 방콕에서 환승했던 기억이... 아, 근데 방콕도 멀군요... 기내식도 맛보고... 맥주도 한잔하면서 천천히 가자규... 디저트도 맛있네요. 한국보다 두시간 느려요... 한 여섯시간 정도 걸린건가... 하, 수완나품 공항 크고 깨끗하네요... 뿅... 숙소 도착... 저랑 아들이 한방, 와입이랑 장모님 그리고 딸이 한방 썼어요. 숙소 예약할 때 이멜 보내서 이것저것 물어보고 부탁도 했는데 결국 바로 옆방도 아니고 옆의 옆방으로 결정... 같은층인걸 다행으로 알아야 되는건가 ㅡ.,ㅡ 욕실은 넓고 깔끔했지만 아침에 전화로 상태가 좋지 않은 헤어드라이어와 샤워기 헤드를 교체했습니다. ㅋ 욕실이랑 침실이 이렇게... 이후로 쭉 저 블라인드는 내려져 있었다는요... 크리스피롤 맛있었어요. 대충 씻고 옷갈아입고 그냥 잘수 있겠습니까 ㅋ 저는 국수 아들은 참깨... 히히 방콕에서 첫 C1... 와우 한병 부으니 찰랑찰랑... 앗, 벌써 시간이... 언능 자고 낼 아니지 오늘부터 방콕여행 시작하려구요^^
딸랏롯파이2
쏨분씨푸드에서 배를 채우고 스벅에서 아아도 마셨으니 새로운 목적지로... 저희가 지금 가려고 하는 곳은 딸랏롯파이2라고 하는 야시장입니다. 2가 붙는 것은 딸랏롯파이1도 있어선데요 딸랏롯파이 간다고 하면 보통 2를 이야기하고 관광객들도 이곳으로 많이 가더라구요. 특히 중국인 단체관광객들 거의 머 쏟아붓습니다 ㅋ. 근처에 중국대사관도 있어요. 저흰 원래 그랩을 타고 가려고 했는데요. 씨암스퀘어 쪽이 워낙 복잡해서 기사분이랑 저희가 만나질 못했어요. 아, 이런 일이 없었는데 이쪽이 복잡하긴 하던데 기사님이랑 소통도 잘 되질 못해서 결국은 BTS 랑 지하철인 MRT를 이용하기로... BTS 타고가다 아속역에서 MRT로 갈아타고 타일랜드 컬쳐럴 센터역에서 내렸습니다. 3번 출구로 나가서 사람들이 많이 가는데로 따라가면 되더라구요 ㅋ. 거기 쇼핑몰이 있는데 그 뒷편이 야시장입니다. 그러고보니 여행객들이 아속역 근처에 숙소를 많이 잡는 이유가 있긴 하더라구요. BTS 타다가 MRT로 갈아타면 표도 새로 끊어야 되니 그랩도 못잡고 돈은 돈대로 고생은 고생대로 했네요 ㅋ. 아, MRT 표는 플라스틱 코인처럼 생겼더라구요... 일단 딸랏롯파이 주변을 한바퀴 돌았는데 주변은 먹거리 그리고 안쪽은 물건들을 팔고 있었어요. 일단 에어컨 나오는 곳에 들어가 좀 쉬었다가 시장 구경 본격적으로 하기로... 설빙 친구인듯요 ㅋ ㅋ 이 사진들은 아이스크림 가게 안에서 찍은거랍니다. 여기서 온식구 소소한 쇼핑 좀 했답니다. 딸랏롯파이 나가면서 찍어봤습니다... 야시장 앞 에스플러네이드 쇼핑몰에서 숨좀 돌리고 갑니다... 돌아갈때는 쇼핑몰 앞에서 쉽게 그랩을 잡아탔습니다. 근데 아까 낮에 저희가 그랩 기사님과 못만난거에 아웃스탠딩 피라는게 붙더라구요. 그 기사님 영어가 안되서 소통이 안됐었는데 말이죠. 머 그냥 fee 30바트가 더해진 요금 지불하고 팁까지 드렸습니다 ㅎ 숙소로 돌아와서 좀 쉬다가 또 라멘 먹으러... 이번엔 가라아게도 시켜봤어요... 자기전에 에스플러네이드에서 산 란나 풋패치 붙였는데 아침에 일어나니... 디톡스가 된걸까요 ㅋㅋㅋ. 전 휴족시간 비슷한줄 알았거든요 ㅡ..ㅡ
대만 드럭스토어 ★쇼핑 LIST★
이번에는 대만이당!대만 여행가는 사람은 집중! 대만 드럭스토어 쇼핑 LIST 공개! 웜톤분들! 지속력이 뛰어난 제품을 원하는 분들~ 대만 여행을 추천합니당>_< 항상 대만여행 쇼핑목록 1순위로 등장하는 흑진주팩! 건조한 지금 딱 필요한 뷰티템인거 아시죵?! 롤래스팅 보습성분을 담아서 장시간동안 수분을 유지시켜준다는 사실~ 영국 왕세손비 케이트 미들턴도 반했다는 탱글티저 빗! 요것은 모발의 큐티클 손상을 가장 최소화 해주는 빗이에용~ 빗는 것만으로도 모발에서 윤기를 흐르게 해준다는 입소문 탄 제품!ㅎㅎ 일회용 렌즈 없이 못 사는 분들...!!ㅠㅠ렌즈 넘 비싸죠잉?ㅠㅠ 대만가면 렌즈가 2만원도 안해서 엄청엄청 이득이라는 사실~+_+ 대만에서는 위에서 소개한 흑진주팩보다 요 설부란팩이 더인기래용! 저렇게 종류가 있는데 제가 체크한 팩이 제일 좋다는 사실~ㅎㅎ 대만은 워낙...습습..한..나라이다 보니 지속력이 짱인 제품들이 많아용! ㅎㅎ 그 중에서도 이 솔로니 아이라이너는 대박대박! 아이라이너 잘 지워져서 고민인 분들~에게 강추!!! 하얀 이를 원한다면 필수템! 요걸루 양치하고 나면 청량감이 최고!!!!!!!!!!!!!!! 마지막으로 까르푸쇼핑 팁을 공개합니당!ㅎㅎ 제일 좋았던 점은~ 3층에 대만 가면 사야한다는 쇼핑 필수 품목들이 한 곳에 모아져있다는 사실♥넘나 착해♥
왓 아룬 구경하기
6시간 가까이 비행기타고 밤늦게 숙소에 도착해서 소주까지 한잔했는데 여행이라 그런지 일찍 일어나지더라구요 ㅎ 밤이라 보이지 않았던 주변풍경... 저 엠포리움에서 환전도 하고 쇼핑도 하고 식사도 하고 암튼 자주 다녔답니다. 조식 먹을만하네요 ㅎ. 딸아 이 귀요미를 어떻게 먹으려고... 저희 숙소 힐튼 수쿰윗입니다. 수쿰빗으로 읽지않고 수쿰윗으로 읽더라구요^^ 조식먹고 동네 산책... 어, 한국말이다... 자, 이제 본격적으로 방콕 여행 떠나볼까요. 이 아이가 BTS 티켓이에요 ㅎ. BTS는 여기선 방탄소년단 아니고 지상철이랍니다. 엠포리움이랑 엠까르띠에랑 연결돼 있어서 저흰 잠깐이라도 더위를 피하기위해 항상 엠포리움을 통해서 BTS 타러 다녔습니다. 저희 숙소가 있는 곳이 이 프롬퐁 역이랍니다. 왓 아룬을 가려면 이 사판 탁신 역에 내려 배를 타야됩니다. 프롬퐁 역에서 한번 환승해서 왔답니다. 무슨 수입인지도 아닌것이 ㅋ. 이 아이가 배표랍니다. 좀있음 저희가 탈 배가 도착합니다 ㅎ 이 강이 짜오프라야 강이랍니다. 자, 여기가 왓아룬입니다. 50바트니깐 우리 돈으로 2,000원 정도 되겠네요. 왓아룬... 새벽사원... 정말 화려하더라구요. 오후 시간이라 해가 너무 뜨겁네요 ㅋ. 사원을 만든 사람들의 노고가 느껴졌어요 ㅡ..ㅡ 돌아갈때는 다른 배를 탔어요. 이날 사원에 무슨 행사가 있는지 일찍 문을 닫더라구요. 이날이 12월에 31일 이었으니 새해맞이 행사같은걸 준비하는게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입구에서 되돌아가는 사람들 다수 발견... 저흰 이제부터 1일 1 관광을 실천하려고 합니다. 장모님과 아이들을 배려하기 위해서^^ ㅋ 저도 더위는 어휴... 프롬퐁으로 돌아와서 시원한 엠포리움에서 늦은 점심을 먹습니다. 화려하죠^^
쏨분씨푸드 시암스퀘어원점
이제 겨우 방콕 3일짼데 와입이 조식을 먹지 않겠답니다. 대신 백종원의 스푸파에 나온 국수집엘 가겠다고 장모님과 나서더라구요. 마침 숙소 바로 뒷편에 있더라구요. 이 이미지는 인터넷에서 퍼왔답니다 ㅎ. 이름이 릉르엉이라고 했던가 쉬운 이름은 아니었어요 ㅋ 와입이 사진을 보내왔네요. 저 중간에 비주얼 이상한 아이는 생선껍질 튀김이라는데 맛보라고 가져왔더라구요. 그냥 바삭바삭한 튀김이라고 할까요 ㅋ 오늘은 씨암스퀘어 구경 왔어요. 투어리스트 카드도 만들었는데 덩작 써보지도 못하고 그냥 왔네요 ㅋ. 여권만 있음 저 기계에서 카드 발급받을수 있답니다... 오늘 씨암스퀘어에 온 목적은 그 유명한 쏨분씨푸드 때문... 씨암파라곤, 씨암스퀘어, 씨암센터 등이 전후좌우로 연결돼 있어서 여기저기 구경하다 출출하면 가면 되겠더라구요. 여기 어딜가나 이분 사진이... 지점이 많네요... 자, 뭘 먹어볼까나... 중국인들, 한국인들 대박 많아요... 음,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주류는 판매하지 않는다고... 밥을 시켰더니 이만한 그릇에 나와서 다 먹을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기우였어요 ㅋ 요 푸팟퐁커리가 넘 맛있어서 밥이 순식간에 사라지는 기적이 ㅋ 이번 방콕여행에서 모닝글로리는 실패... 장모님께서 샐러드를 드시겠다고해서... 게살 볶음밥도 맛있더라구요. 요 새우는 제가 거의 다 먹었습니다 ㅋ 이건 직원들이 표시한건데 이걸 들고 계산대로 갔다는요 ㅋ. 아, 여기서 진짜 배부르게 먹었답니다... 저희 좀 먹었네요 ㅋㅋㅋ 스벅에 가서 아아 한잔 마시며 다음 일정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