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lovelove3
4 months ago10,000+ Views
안녕하세요.
올해 33살 된 유부녀입니다. 결혼을 20대 중반에 좀 일찍 한 편이에요.
5살 아들 한 명 있습니다.

결혼 후 깨소금같은 신혼을 즐기다가 임신을 했어요.
10달동안 공주대접 받고 소중한 아들을 낳았습니다. 남편도 저도 감격하고 부모 됐다는 생각에 앞으로 서로 더 잘하자고 다짐했죠.

근데 육아는 현실이고, 거의 헬입니다.
남편은 점점 힘들다며 저한테 다 맡겼고 어차피 남편이 봐도 믿을수가 없어서 옆에 저도 계속 있었기 때문에 제가 다 했어요.

저는 임신부터 출산까지 살이 그다지 찌지않았는데요.
출산 후 남산만하던 배에서 애가 나오니까 살이 엄청 쳐졌더라고요.
너무 흉해서 깜짝 놀랐고요. 그때 한동안 우울했던 기억이 납니다.

게다가 제가 뱃살이 처져서 튼살생긴 그 이후로 남편도 보고 놀랐었고요.
그 뒤로 잠자리를 원하지 않더라고요.

근데 30대 성욕 팔팔한 남자가 섹ㅅ 없이 살수가 있겠습니까?
1년 넘게 제 몸은 한번도 안 건드렸는데 저는 남편이 1년이나 섹ㅅ를 안하고 산다는건 말이 안된다고 생각했어요. 분명 누군가와 할거라고 생각했어요. 바람이던 사창가던...

제 예상은 그대로 맞았고요. 직장 여자랑 바람났더라고요.
저는 막 화를 냈는데 완전 적반하장이었습니다. 이혼하고 싶냐고 했는데 그건 싫대요.
근데 여러분은 이해 못할지도 모르지만 저도 이혼은 싫었어요.
아무래도 둘 사이에 낳은 애 때문인것 같습니다.

남편은 처음엔 눈치보더니 나중가선 대놓고 그 여자 만났고요.
외박도 종종 했습니다. 외박한 날 제가 뭐라하면 자긴 못헤어진다고 그냥 이혼하거나 너도 다른 남자 만나라고 했어요.

그래서 나한테 완전히 맘이 떠나갔구나 생각이 들어서 그 이후로 체념을 했고요.
생활비나 꼬박꼬박 받아서 그래 생활비 주면됐지 합리화하면서 육아에만 전념했습니다.

어느순간부터 남편이 외박하든 말든 신경 안썼고요.
남편 처음엔 눈치보더니 적응했는지 신나게 외박하더라고요.

그러다가 티비 보는데 연예인이 요리하는 거 보고있었는데 맛있게 보여서 나중에 해먹어보려고 컴퓨터로 레시피 찾아서 즐겨찾기 하고 즐겨찾기 됐는지 확인하려고 눌렀는데 여자이름이 있길래 눌렀더니 불륜중인 여자 페북이었어요.

근데 프사에 떡하니 남편이랑 찍은걸로 되있어서 그때 진짜 빡쳤었네요.
그날 그걸로 진짜 화냈었는데 요즘 가만있더니 왜 또 그러냐고 그러니까 이혼하던 너도 다른 남자 만나던 하라고 또 그소리 하더라고요.

제가 빡이 쳐서 __ 나도 딴 남자 만나고 만다 다짐하고 처진살 웨이트 꾸준히 해주면 나아진다고 인터넷에 있길래 뱃살 중심으로 운동도 열심히 했고요.

솔직히 출산 후에 편한 옷만 입고 화장도 안했었어요.
아니 근데 애키우느라 고생하는데 그거까지 신경쓸 겨를이 없었습니다.
애 키우면서 자기관리까지 잘하시는 엄마들 정말 대단한거에요.

암튼 뷰티유투버 검색해보고 화장도 따라해보고 옷도 처녀적입던 예쁘지만 불편한 옷으로 입고 머리도 단발웨이브로 바꾸고 애쉬퍼플?인가로 염색도 하고요.

애 어린이집 데려다주는데 애도 엄마예쁘다고 좋아하고 하니까 자신감도 붙더라고요.

못 만났던 친구들도 올만에 만나고 그중에 남자사람 친구가 있는데 제 얘기 털어놓으면서 더 친해지고 그러다가 사랑이 싹텄습니다

제가 임신하고 직장을 관뒀었는데요. 이제와서 취직하긴 어렵다고 생각했고 알바라도 하고싶더라고요. 그래서 카페 알바 면접 보고 일하게 됐어요.

그때 쯤 남편이 하도 몇일에 한번 씩 집에와서 대화 단절 상태였거든요.
그날 이후로 제가 아이랑 방을 옮겨버려서 집에 온 소리만 들었지 서로 모습 보지도 않았어요.
남편도 궁금하지 않았으니 지 할거만 하고 나갔겠죠.
카톡으로 나 알바할거라고 통보했고 남편은 그래라 했습니다.

어린이집에 애 델따주고 전 알바하고 애 데리러가고 주말엔 친정에 맡기고 사랑 싹튼 친구 만나고 했습니다. 그리고 토요일이었는데 그날 저도 말없이 외박했어요.
그 친구랑 같이 있었고요. 남편도 말없이 외박하고 대놓고 만나면서 저보고 딴놈 만나라는데 제가 못할 이유가 없잖아요.

지 애 봐주지도 않는데 양육비 준다고 해도 제가 너무 손해죠.
그렇다고 엄청 잘버는 것도 아니고 300쯤 됩니다. 월급
뭔 저도 잘난거없지만 저희집 사정이 이렇다 말하는거에요.

암튼 처음 외박한날 남편이 전화왔는데 안받으니까 카톡 오더라고요.
어디서 뭐하느라 집에 밤새 안오냐고요.
그래서 나 남자랑 있으니까 카톡하지말라고 했어요.

너도 말없이외박하는데 내가 말할 필요 없고 니가 남자만나라 했으니까 불만없지? 했습니다.
답장이 없었어요.

그리고 집에 갔는데 왠일로 집에 있더라고요. 부부인데도 서로 얼마나 단절되고 안 보고 살았는지 염색한지가 언젠데 저보고 염색했네? 라고 말하는데 짜증이 솟구쳐서 어 라고 대답하고 바로 방으로 갔어요.

그후부터 슬금슬금 말걸더니 질투하고 화내기 시작하더라고요.

자기도 그만 만날테니까 저도 그만 만나라는데 싫다고 했습니다.
어차피 애 때문에 이혼 안 한건데 애도 나 몰라라 하고 너 있으나마나 인 것 같다고 이혼하자고 했어요. 나한테 이혼하자고 하지않았었냐고 하자고 했죠.

남자 생겼다고 갑질 한다고 똑같이 바람펴놓고 넌 뭐 떳떳한줄 아냐고 화냅니다.
이혼 못한다 하길래 그럼 너도 여태 한것처럼 딴여자 만나라 했습니다.
입에 거품물고 부들거리네요. 이제 제 기분을 알려나요

저도 똑같다고 욕해도 상관없어요.
호구같이 당하느니 욕먹어도 되갚아줄겁니다.

▼ 베플 ▼

허엌................결국 맞바람이지만 남편놈 내로남불 지렸네요..ㅋㅋㅋ
25 comments
Suggested
Recent
그러게 있을때에 좀 잘해주지..왜들 이리 같이 있을때에 소중함을 모를까? 왜 결혼 하는 건데..서로의 삶을 같이 걸어가자고 결혼하는건데 애까지 놓고 각자의 삶 살꺼면 왜들 결혼하는거지? 그 안에서 자랄 아이가 뭔 죄요... 개인주의 이기주의..그런거 운운하고 나하고 싶은데로 할꺼라면 결혼하지 마시길...
이자식 페북녀에게 차였구만‥ 그리고 확 달라진 마눌보고 마음이 동했는데 피지컬만 달라진게아니라 마음도 달라진거‥ 뒤늦게 단속해봤자 소잃고 외양간고치는격이지 뭐‥😔😑
월 300에 두집 살림이라니 ㅋㅋ 페북 여친은 총각인줄 알고 만난 건가?
제목만보고 뭐야했는데 이기적인 나쁜새끼네 이래서 간통죄가 사라지면 안돼는건데 젠장
아이입장에선 참슬픈 가정사이네요
통쾌하당
View more comments
61
25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