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er4123
100+ Views

뜻밖의 심쿵

오늘 명함도 도착해서 심쿵인데
기대안했던 합격 톡까지♡
(시험종료 시간 체크잘못해서 1시간전에 급히 만들어
1등으로 냈었기에...불합격일꺼라 생각했다)
워크샵도 잘 도착하자~!
0 Likes
1 Shares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부산IN신문] 부산자동차직업학교 자동차정비 국비지원 무료교육 과정 교육생 모집
“어릴 적부터 부모님께서 ‘기술을 배우라’고 하셨어요. 특히 자동차정비를 배워보라고요. 한번 배워 놓으면 평생 먹고 살 수 있다는 이유였죠.” 인공지능(AI)로봇, 무인자동차 등 4차산업혁명의 물결이 산업지형에 변화의 바람을 몰고 오기 시작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운전기사의 일자리는 줄어드는 반면 자동차정비기사는 중요하게 자리 잡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해외에서는 이미 자동차정비기술에 대해 사회적으로 인정받는 고급기술로 분류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능력에 따라 높은 연봉이 가능하고, 안정성을 보장받을 수 있어 배우고자 하는 수요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4차산업혁명으로 중요하게 자리 잡을 자동차정비기술을 어디서 배워야 할까요? 바로 부산에서 최고의 역사를 자랑하는 부산자동차직업학교에 주목해 보세요. 부산자동차직업학교 국비생으로 등록하면 좋은 점 하나. 국비지원 전액 무료로 정비, 도장, 판금 자격증 3개를 동시에 취득할 수 있습니다. 부산자동차직업학교 국비생으로 등록하면 좋은 점 둘. 국가기술자격증의 필기시험이 면제가 되며, 실기시험은 자체검정으로 자격증 취득이 가능합니다. 부산자동차직업학교 국비생으로 등록하면 좋은 점 셋. 수료 후에는 자동차업체 생산 및 A/S부서, 외제차수입업체, 기술직 공무원, 운수관련회사, 정비관련 업체 등 100% 취업 연계가 보장됩니다. 4차산업혁명 주도할 미래 일자리인 자동차정비 산업의 주인공이 되실 분은 아래 링크를 통해 접수 신청해주세요! - 신청·접수 URL : http://naver.me/GQp7ZcaD - 문 의 : 051-255-3533 ■ 모집개요 · 모집기간 : 2018년 4월 30일 ~ 5월 8일 · 교육일정 : 2018년 5월 8일 ~ 2019년 2월 20일 (총교육일수 : 185일) · 교육시간 : 09:00 ~ 17:20 (월~금 / 주5일) · 교육훈련장소 : 부산광역시 서구 토성동 1가 12-3 부산자동차직업학교 교육장 (토성역 5번 출구) ■ 교육신청대상 · 부산광역시 거주 청년, 교육훈련 및 취업에 관심 있는 중장년 · 기술훈련, 군복무, 취업을 연계하는 맞춤 특기병제 (훈련생은 24세까지 입영연기 가능, 입영 시 본인이 원하는 시기, 부대, 특기로 지원가능) ■ 교육내용 · 교육과정 : 자동차도장(전국최초), 자동차판금(부산최초) 개설 과정 · 교육인원 : 38명 (선지원자 우선 선발) · 교육비 : 100% 전액무료교육 (매월 훈련수당 316,000~416,000원 지급) ■ 교육이수 혜택 · 국비기술자격증 1차 필기면제 후 2차 실기시험은 자체검정 자격증 취득 · 국비등록으로 정비, 도장, 판금 3가지 자격증 동시 취득 가능 · 수료 후 100% 취업 알선 : 군무원, 검사원 등 국가공무원, 자동차 A/S센터 및 정비업체, 항공, 조선, 부품업체 등 #부산자동차직업학교 #자동차정비 #국비지원 #무료교육 #국비지원교육 #최우수훈련기관 #국비생 #국가자격증 #특기병 #자동자도장
전동킥보드로 '성큼' 마이크로모빌리티 시대
마이크로 모빌리티 #공유경제와 만나 시장이 확장되고 있다. 관리감독의 부재는 걸림돌이다.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1인용 이동수단, 퍼스널모빌리티(Personal Mobility) 혹은 마이크로모빌리티(Micro Mobility)에 공유 경제가 합쳐지며 시장이 확장되고 있다. 한국교통연구원은 국내 퍼스널 모빌리티 시장이 연평균 20% 이상 고속 성장해 2022년에는 시장 규모가 약 6,000억원 수준이 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특히 현대자동차가 카이스트와 함께 전동킥보드 공유사업을 시작하면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현대차의 브랜드 이름은 '제트(ZET)'로, 50여대 전동 킥보드가 카이스트 교내에 비치돼, 학생들을 상대로 시험 중이다. 현대차는 공유 플랫폼 개발을 맡았다. 킥보드를 앱으로 빌리는 과정이나 GPS를 확인하고, 서버로 관제를 넣어 속도 제한을 넣는 시도 등을 하고 있다. 우리 주변 곳곳에 보이는 전동킥보드 '각광' 스마트시티까지 가지 않아도 최근 도심 곳곳에서 전기자전거나 전동킥보드가 눈에 띄곤 한다. 이들은 중·단거리에 최적화된 초소형 친환경 교통수단이다. 대중교통이나 자가용을 이용하기에도, 걷기에도 애매한 거리를 이동하기에 제격이다. 카풀이 택시업계라는 큰 이익집단에 부딪혀 지지부진한 가운데, 업계 내에선 "공급이 수요를 따라오지 못한다"는 말을 할 정도로 각광을 받고 있는 것이다. 먼저 카카오가 지난 3월, 경기도 성남시와 인천시 연수구에서 각각 600대와 400대, 총 1000여대의 전기자전거(카카오T바이크)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4월엔 쏘카 또한 일레클을 통해 서울 마포구 일대 및 신촌 대학가(서대문구 창천동 일대)에서 운영 중이다. 전기자전거보다 가격은 조금 저렴하고, 이용층은 더 젊은 전동킥보드를 공략한 스타트업도 우후죽순 생기고 있다. 전동킥보드를 검색하면 나오는 앱만 봐도 킥고잉, 고고씽, 알파카, 윈드, 디어, 플라워로드, 씽씽, 지빌리티 등 다양하다. 이번에도 역시 '법과 제도'가 못 쫓아가...문제는 법과 제도는 늘 마지막에 바뀐다는 점이다. 최근 4차산업혁명위원회에서 해커톤을 통해 전동킥보드 등 서비스 이용 시 ▲운전면허 자격 면제 ▲자전거도로 주행 허용을 합의했지만, 법제화까진 요원하다. 인도에서 주행하거나, 미성년자나 면허가 없이 주행하는 것은 모두 불법인 셈이다. 꽤나 빠른 속도로 갑자기 튀어나와 교통사고를 유발하는 '킥라니(킥보드와 고라니의 합성어)'라는 신조어가 나올 정도고, 이미 지난해 사망사고까지 났으나 보험 체계도 미흡하다. 업체들의 운영 능력도 아직은 물음표다. 대기업 수준의 카카오나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 기업)인 쏘카는 자본과 그동안의 서비스 경험을 자신하고 있지만, 스타트업은 상황이 다르다. 킥고잉의 경우 27억 이상을 투자받으며 한 발 먼저 치고 올라왔지만 다른 업체들의 경우 자본력에 한계가 있다. 벌써부터 '배터리가 방전됐다거나 회수가 되지 않고 있는 전동킥보드가 보인다'는 이용자들의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씽씽은 띵동(심부름 대행 서비스) '메신저'(라이더)가 씽씽 킥보드를 관리하게 하거나, ▲고고씽은 GS25와 협업해 6월부터 편의점에서 전동킥보드를 반납하거나 충전할 수 있게 하는 등 다소간의 노력도 하고 있다.
Like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