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gKyungHwan
10,000+ Views

옷선생ㅡ에센스는 바르고 옷센스는 입으세요~!^^


5 Comments
Suggested
Recent
패션에 완성은 얼굴
제 얼굴 보시면 오늘 하루 기분 좋으실 수도 있을껄요~!^^
@SungKyungHwan ㅎㅎ 즐거운 인생길되세요
옷이 다 이쁘네요ㅎ
옷센스를 입었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현실 데일리룩 놓치면 스튜핏!
안녕. 빙글형누나들? 빙글의 쇼핑전도사를 꿈꾸는 에형이다. 오늘도 빙글러들에게 강추하는 브랜드 핫딜과 함께 찾아왔다. 데일리 스트릿패션으로 남녀노소 어울리는 '울프엔더' 상품을 가지고 왔다. 정말 편하게 입고 다닐 수 있는 현실 데일리룩을 추천할테니 일단 구경부터 하고 가자. 1. 무지 맨투맨&후드 가을, 겨울에는 뭐니뭐니해도 편하게 입기 좋은 맨투맨&후드티가 최고! 무지 맨투맨&후드는 캐주얼 외에도 클래식, 심플 등의 다양한 연출이 가능하다. [1+1+1+1] 맨투맨과 후드티를 같이 구매할 수 있으며, 거기에 에코백과 티셔츠까지!! 가격이 얼마냐고?!! 바로 38,800원!! 이라면 믿어지는가? 다시는 돌아오지 않는 핫딜이니 이것이야말로 슈퍼구뤠잇! 색상 : 블랙/그레이/네이비/베이지/핑크 151,900원 > 38,800원 (74% 할인) http://www.ative.kr/m/goods/content.asp?guid=82220&clickmedia=event 가격 : 59,000원 > 26,900원 (54% 할인) http://www.ative.kr/m/goods/content.asp?guid=82196&clickmedia=event 69,000원 > 27,900원 (60% 할인) http://www.ative.kr/m/goods/content.asp?guid=82197&clickmedia=event 2. 로고 후드티 울프엔더 로고를 패치자수로 제작하여 앞부분에 심플한 포인트를 주었다. 색상 : 블랙/카키/머스타드/그레이 69,000원 > 36,900원 (47% 할인) http://www.ative.kr/m/goods/content.asp?guid=82195&clickmedia=event 3. 배색 아노락 맨투맨 앞쪽에는 욜로 자수가 들어가 있어서 심심하지 않고 안정함 있어 보인다. 아노락 집업으로 포인트를 주었으며, 배색 컬러 또한 매력적이다. 색상 : 그레이/그린/머스타드 69,000원 > 36,900원 (47% 할인) http://www.ative.kr/m/goods/content.asp?guid=82191&clickmedia=event 4. 타탄체크 후드남방 고급스러운 글렌체크 패턴에 후드가 있어 좀 더 스타일리쉬 하게 활용 할 수 있다. 69,000원 > 38,900원 (44% 할인) http://www.ative.kr/m/goods/content.asp?guid=82186&clickmedia=event 6. 청자켓 레트로 감성이 묻어나는 심플한 디테일의 데님 자켓. 149,000원 >82.900원 (44% 할인) http://www.ative.kr/m/goods/content.asp?guid=82177&clickmedia=event 6. MA-1 자켓 테이핑 디테일이 특징인 깔끔한 MA-1 항공 자켓. 간절기에 활용하기 좋은 아우터이며, 소장해두면 두고두고 유행없이 활용할만한 데일리 아이템으로 제격이다. 색상 : 화이트/카키/블랙 89,000원 > 45,900원 (48% 할인) http://www.ative.kr/m/goods/content.asp?guid=82184&clickmedia=event 트렌디하면서 언제 어디서나 입어도 예쁘고 실용성이 좋은 브랜드! 울.프.엔.더. 더 다양한 상품을 보고 싶다면 얼렁 ㄱㄱ!! http://attive.kr/m/att_event_view.asp?uid=932&clickmedia=event
에형에게 가을이 찾아왔다. BEST5 선정!
안녕. 빙글형누나들? 빙글의 쇼핑전도사를 꿈꾸는 에형이다. 무더위는 여름은 가고 아침 저녁 서늘한 바람이 불어오고 있다. 다가오는 가을에 입기 좋은 맨투맨과 후드티를 소개할까 한다. 1. 바리케이트 가슴 전면부에 이중 작업한 포인트 컬러의 BRCD! 펠트 아플리케가 특징인, 깔끔한 디자인의 맨투맨이다. http://www.attive.kr/m/goods/content.asp?guid=56135&clickmedia=event 2. 더블아드레날린 가슴 부분에 배색과 레터링으로 포인트를 주어 심플하면서도 디테일 좋은 맨투맨. 하나 정도는 필수로 가지고 있으면 데일리룩으로 추천한다. http://www.attive.kr/m/goods/content.asp?guid=73726&clickmedia=event 2017 F/W 상품으로 체인 백포인트 맨투맨. 루즈핏으로 여유있게 착용할 수 있으며 기본 스웻셔츠로 착용하기에 충분한 아이템이다. (머스타드) http://www.attive.kr/m/goods/content.asp?guid=79022&clickmedia=event (네이비) http://www.attive.kr/m/goods/content.asp?guid=79023&clickmedia=event 3. 크럼프 스크릿 감성스타일의 드랍숄더 패턴으로 과하게 부하지 않으며, 적당히 루즈한 스타일의 오버핏 맨투맨. (핑크) http://www.attive.kr/m/goods/content.asp?guid=77211&clickmedia=event (블루) http://www.attive.kr/m/goods/content.asp?guid=77210&clickmedia=event 4. 이에스엔 베이직 오버핏 후드로 누구나 쉽게 착용 가능하며, 화사한 색상들로 눈길을 끈다. 편안한 그레이색, 100미터 앞에서도 보일 듯한 핑크색, 개성있는 그린색 고급스러움이 묻어나는 머스타드색, 어디나 어울리는 시크한 블랙까지 색감이 참 괜찮다. 현재 1+1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으니 득.템.찬.스. 기회 놓치지 말아라. http://www.attive.kr/m/goods/content.asp?guid=78237&clickmedia=event 5. 리오그램 마지막으로 맨투맨 햇딜을 알려주겠다. 맨투맨 한 장에 8,900원이라니! 믿을 수 있겠는가?! 어디든 매치하기 좋고 누구나 쉽게 소화할 수 있는 디자인으로 색깔별로 모두 구입해서 나의 옷장을 든든하게 채워보자. http://www.attive.kr/m/goods/content.asp?guid=79036&clickmedia=event 이번 가을 맨투맨을 살까? 후드티를 살까? 고민하지 말고 우선 구경부터 하고 나에게 어울릴만한 옷으로 지르자!! (맨투맨&후드 페어) http://attive.kr/m/2017fw/main.asp
별빛 밤 아래 위스키, 몽골#1
어느샌가 문득 추워지는 비행기내의 공기가 북쪽으로 꽤나 내달린 것을 인증해주고 있었다. 창문을 통해 바라보는 저 먼 아래의 풍경은 바다와 구름을 벗어나 광활한 대지가 끝없는 지평선을 그리며 펼쳐 있었다. 겨울로 접어드는 늦가을의 광활한 대지는 푸른 초원이 아닌 온통 갈색빛의 따스한 삭막함이 느껴지는 갈색 파도와 같았다. 단지 멍하게 하염없이 별을 볼 수 있고, 사막도 있으며, 제대로 된 초원의 지평선을 볼 수 있는 이 몽골 울란바토르에 도착했다. 8박9일간 최소 5번의 밤하늘을 즐길 수 있을거란 생각에 카메라 충전기 먼저 잘 있는지 자꾸만 확인했다. 이제는 중년이상의 나이가 되어버린 고프로4와 캐논 eos 100d가 잘 버텨주길 기도해본다. 징키스칸의 나라인 몽골답게 공항이름도 징기스칸 국제공항이다. 그 아래에는 영어와 함께 러시아어 문자인 키릴문자도 함께 표기되어 있다. 나중에 가이드분께 물어보니 세계2차대전 일본이 몽골을 침략 했을 때 러시아가 많이 도와줬고 그 김에 문자도 키릴문자를 사용하게 되었다고 한다. 대신 러시아어는 잘 안 통하는것 같다. 숙소에 짐을 풀고 밖으로 이른 저녁을 먹으러 나왔다. 고비사막을 여행할 목적으로 모인 우리 모임은 아직까지 서로의 이름과 나이만 알고 있는 헐거운 유대감의 5인조였다. 마트에서 몽골 초원과 사막을 마주보러갈 생필품과 간식들을 사며 조금씩 살기위한 대화부터 시작했다. 하나뿐인 대형 백화점에서 장을보고 바로 앞에 있는 식당에 들어갔다. 8개 테이블정도의 그리 크지 않은 규모의 식당에 메뉴판에는 온통 키릴문자 뿐이다. 게다가 카운터로가서 주문하는 시스템에 음료는 냉장고에서 꺼내 카운터로 가져가 계산을 해야한다. 마치 매점에 온 듯한 느낌의 식당이다. 채소가 귀하고 고기가 흔하다보니 메뉴들이 고기가 대부분에 채소가 토핑으로 올라가 있다. 처음 파스타처럼 생긴 볶음면은 뚝뚝 끊어지는 면과 말라있는 듯한 식감에 이게 뭔가 싶었는데 먹을수록 그냥 밥 한숟갈 먹듯이 먹게 된다. 고기들은 냄새가 조금 난다. 양고기를 많이 쓰다보니 양고기 냄새가 나는데 신기하게도 우리나라에서 먹을때 나는 양고기 냄새보다 부드럽다(?)고 해야할지 신선한 양냄새라고 할지, 거부감이 없었다. 다만 일행중에 민감한 분이 있었는데 손도 못대긴 했다. 그리고 몽골에서 물처럼 마신다고 하는 수테차!! 이게 매력적이다. 우리말로 하면 우유 차 정도 되겠다. 따뜻한 우유에 소금이 조금 들어가 있어 살짝 짭쪼름함이 올라오는데 식전이나 식후 가릴것 없이 마신다. 우리나라 식당에 들어가면 물부터 내어주듯이 여기선 수테차부터 내어준다. 물이 귀하기에 수테차를 많이 마신다고 한다. 녹차티백처럼 판매도 해서 귀국할때 한봉 60개들이로 사왔는데 2주만에 다 마셨다... 그러고 동대문 중앙아시아 거리를 다 뒤져봤는데 파는 곳이 없다. 몽골식당 한군데서 한잔에 천원에 팔고 있다. 귀국할때 더 많이 사오지 못한게 아쉽다. 숙소에서 사람들과 맥주 한잔씩을 나눈 밤을 지나 아침이 되니 초원을 달려줄 차량이 도착했다. 초원과 사막을 갈 목적이라 여행사의 패키지로 준비했다. 가이드 한 분과 기사 한 분까지 함께 총 7명이 여행을 시작했다 몽골 여행에서 차량은 suv이거나 위 사진의 차량인 푸르공 이렇게 두종류가 있다. 우리의 여행을 함께 할 차량은 '푸르공' , 러시아 군용차량이 변형되어 나온 차량인데 다른말로는 ''사람이 탄다는 것을 깜빡하고 만든 차량'' 이다. 늪지대나 초원은 쭉쭉 달리나, 타고 있으면 내 골반뼈와 척추뼈, 목뼈가 안녕한지 안부인사를 전할 수 있을 정도로 흔들림 완화가 적다. 아니 적다고 해야할지 거의 없다고 해야할지는 모르겠다. 아무튼 힘은 좋아서 잘 달려준다. 모델성도 있어서 사진도 나름 느낌있게 잘 나온다. 이제 푸르공을 타고 울란바토르를 벗어나 대 초원 한가운데로 들어간다. 늦가을이라 푸르른 초원이 아닌 갈색으로 변한 초원이었지만 끝없는 지평선의 모습에 기분이 대신 시원하게 푸르다. 교통체증 없을듯한 초원의 도로에 우두커니 서있는 교통 표지판들이 심심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