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5,000+ Views

이치란 완결?^^

간만에 동서랑 소주한잔 하고 입가심으로 하이볼에 맥주까지 호로록...
오늘 다시 이치란 라멘에 도전하게 된 이유는 어제 안주로 먹다남은 족발 때문이었습니다 ㅋ... 근데 이번엔 생면이 아닌 치지레멘(라면같은 꼬불면)으로 도전해 봤습니다.
자, 오늘은 계란도 시간을 재가며 최대한 반숙으로 삶아보려고 노력했습니다 ㅋ
@ThomasJin 님이 알려주신대로 면도 따로 삶았습니다.
국물도 @ThomasJin 님 말대로 따로 보글보글^^
고명을 차례차례 올려봅니다. 계란이 반숙으로 잘 삶아져 만족합니다 ㅋ
최대한 이치란스럽게 만들어 먹어보려고 여러번 시도를 해봤는데 역시 차슈가 문제였습니다. 아, 그런데 전날 안주로 먹다남은 족발이 떠오르다니 ㅋㅋㅋ. 족발을 얹으니 정말 차슈를 올려놓은듯한 분위기가 ㅡ..ㅡ 저 아이가 부드러운 수육이었음 좀더 차슈스럽지 않았을까하는 생각도 해봤지만 이정도로도 대만족합니다. 오늘 완전 맛있게 먹었습니다 ㅋㅋㅋ
오늘도 입가심으로 하이볼에 로이스^^ 이제 후쿠오카에서 데려온 하이볼이랑 로이스도 동이 났네요. 아직 여행중인것 같은 느낌이 들게 만들어줬던 아이들이었는데 말이죠... 아쉽아쉽...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라스트 이치란 잘 만들어 드셨군요 ㅎㅎ
@ThomasJin 네, 역시 면과 국물을 따로하니 훨씬 괜찮은것 같더라구요^^
숭어에 소주... 캬 ㅎㅎ
@dacapo12188 와입이 밀치 마니아라서요^^
오늘도 제 위를 어택하시는.. ㅠㅠ 남은 족발 프라이팬에 살짝 구워먹으면 촉촉하니 맛 살아나요 ㅎ 담에 드셔보세용
@sthiphopi 저는 남은 족발에 다른 야채 종류들 살짝 곁들여서 같이 볶아 다시 술을 먹습니다 ㅋ
애주가다우시네요 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019 일본 벚꽃 개화 시기 및 명소
길고 길었던 겨울이 지나고, 봄이 찾아오고 있는 3월! 곧 있으면 다가올 벚꽃 축제에 벌써 마음이 두근두근 설레오는데요 :) 4월 초-중순부터 꽃을 피우기 시작할 벚꽃을 기다리지 못하고, 우리나라보다 조금 일찍 벚꽃이 개화하는 가까운 일본으로 떠나시는 분들이 많을 것 같아요~ 그래서 오늘은 2019년 일본 벚꽃 개화 시기와 명소에 대해 함께 알아보려 합니다 :D 3월부터 4월까지 일본 곳곳에 만개할 벚꽃을 보러 함께 떠나볼까요? * 출처 : https://sakura.weathermap.jp/ 2019 일본 벚꽃 개화 시기 및 명소 #도쿄 * 개화 시기 : 3월 21일 * 만개 시기 : 3월 29일 * 도쿄 벚꽃 명소 - 우에노 공원 - 나카메구로 - 스미다 공원 - 지도리가후치 - 시바공원 (도쿄 타워) - 하리마자카 #오사카 * 개화 시기 : 3월 25일 * 만개 시기 : 4월 3일 * 오사카 벚꽃 명소 - 오사카 조폐국 (벚꽃 축제 기간 동안에만 개방되는 곳!) - 오사카 성 - 오사카 성 니시노마루 정원 - 반파쿠 기념공원 - 케마 사쿠라노미야 공원 - 후지타테이아토 공원 #교토 * 개화 시기 : 3월 23일 * 만개 시기 : 4월 3일 * 교토 벚꽃 명소 - 기요미즈데라 - 다이고지 - 도게츠교 - 긴카쿠지(은각사) - 기온 거리 - 게아게 인클라인 - 철학의 길 - 마루야마 공원 #후쿠오카 * 개화 시기 : 3월 19일 * 만개 시기 : 3월 31일 * 후쿠오카 벚꽃 명소 - 후쿠오카 성 - 오호리 공원 - 니시 공원 - 마이즈루 공원 - 도초지 - 텐진 중앙 공원 - 나카스 강변 #니가타 * 개화 시기 : 4월 8일 * 만개 시기 : 4월 13일 * 니가타 벚꽃 명소 - 다카다 성(야간 벚꽃이 유명함!) - 유자와추오 공원 #하코다테 * 개화 시기 : 4월 28일 * 만개 시기 : 5월 2일 * 하코다테 벚꽃 명소 - 고료카쿠 공원 - 고료카쿠 타워 - 오니우시 공원 - 아오바가오카 공원 #나고야 * 개화 시기 : 3월 20일 * 만개 시기 : 3월 30일 * 나고야 벚꽃 명소 - 나고야 성 - 야마자키가와 - 츠루마 공원 - 아라코가와 공원 #삿포로 * 개화 시기 : 4월 29일 * 만개 시기 : 5월 3일 * 삿포로 벚꽃 명소 - 마루야마 공원 - 모에레누마 공원 - 히라오카 공원 - 나카지마 공원 지금까지 2019년 일본 벚꽃 개화 예상 시기와 명소에 대해 함께 알아보았습니다! 3월부터 4월까지 일본 여행을 계획 중이라면, 반드시 체크하고 떠나시는 게 좋을 것 같죠-? 겹벚꽃, 수양벚꽃, 왕벚꽃 등 갖가지 벚꽃이 만개할 일본에서 남들보다 조금 빠른 벚꽃 축제를 즐기고, 예쁜 인생 사진도 찍는 여행을 하시기 바랄게요 :D 더 많은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
일본요리 뒷담화
화요일은 역시 독서지. 여러분 그거 아시는가? 우리가 알고 있는 요리들의 역사가 실제로 그렇게 오래되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가령 일본식 라멘(참조 1)만 하더라도 제2차 세계대전 이후에 탄생했다고 봐야 한다. 아주 옛날부터 내려온 음식은 동양이든 서양이든 흔치 않다. 대부분은 현대다. 이런 점부터 염두에 두자. 한 나라의 요리라는 것에 너무 신성성을 부여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이 좋은 책도 마찬가지. 일본 요리에 대해 갖고 있는 편견이 너무나 많으며, 이 책 내용 하나 하나가 어쩌면 한식에도 적용될 것이다. 일본/한국 요리를 너무 폄하할 일도 아니지만 치켜 세울 일도 아니라는 얘기다. (가령 비빔밥의 역사는 깊다. 하지만 비빔밥이 생긴 이유는, 왠지 옛날 우리 쌀이 너무 맛이 없어서가 아닌가 하는 의심을 갖고 있다.) 즉, 일본요리라 하여 건강식이라고 생각할 필요가 없다는 의미도 되겠다. (일본식 계란말이를 생각해 보시라.) 게다가 위에서 얘기했듯 전통 요리라고 할 만한 것이 별로 많지 않다. 고래 고기 또한 전통 요리가 아니다. 회에 간장을 찍어먹은 것도 근대 이후의 일이다. 뭣보다 신토불이라는 건… 그런 거 없다. 인간의 소화기관이 지역에 따라 다르지 않다. 오히려 카레와 돈까스처럼 다른 나라에서 온 요리의 형태를 일본음식처럼 만들어버리고, 그걸 또 입맛에 맞게 역사를 만들어나간 것에 주목할 일이다. 카레가 인도 음식이라 하기 어렵고, 라면도 일본 음식이라 하기 어려울 것이다. 마찬가지로 김치 또한 우리나라 음식이라 하기 어려워질 수도 있다. 김치를 봅시다. (한국계가 다수이기는 하지만) 미국의 온갖 장인들이 만들어내는 김치(참조 2)를 보면 주모를 부르는 건 부르는 것이고, 미국인들이 김치를 자기나라 음식화하는 과정에 있다고 봐야 할 일이다. 이 나라의 음식이다… 라는 표현이 있는 건 자연스러울 일일 테지만 꼭 그렇지 않은 경우도 많고, 내 나라의 음식이 내 몸에 좋다거나, 뭔가 음식은 제철에 먹어야 한다는 말은 아예 틀린 표현이라는 것. 이 정도만 알아도 성공인 셈이다. 각자 건강에 맞게 먹으면 될 일이다. -------------- 참조 1. 전쟁 직후의 라멘 가게(2018년 8월 26일): https://www.vingle.net/posts/2489596 2. 가령 여기를 보시라. 이런 걸 보면 힙스터들이 존경스러워질 정도다. https://www.volcanokimchi.com 혹은 https://nomadkimchi.com
열대야 속 맥주한잔, 후쿠오카#6
야타이에서 즐기는 맥주 한 잔 텐진역으로 돌아와 숙소에서 먹을 맥주와 안주거리를 구매해서 바로 숙소로 직행했다. 유후인에서 계속 걸어다녀서 잠시 땀 좀 씻을겸해서 휴식을 가졌다. 잠시 30분 정도의 시간을 가지고 다시 나와 텐진역으로 갔다. 일본의 포장마차라고 하는 야타이에서 가볍게 맥주 한 잔 즐기기로 했다. 나카스강 쪽에도 야타이가 많이 있다고 하지만 그쪽은 너무 관광객 대상이라 비싸다고 했다. 텐진역 앞에 가보니 3-4개 정도의 야타이가 퇴근길의 사람들을 붙잡고 있었다. 아예 한국말로 호객행위를 할 정도인거 보니 여기도 관광객 청정지역에서 벗어나진 못한듯 하다 모듬꼬치와 함께 1차로 맥주 한 잔~ 닭껍질이 이렇게 고소하고 바삭하게 맛있는 줄 몰랐다. 맥주를 계속 끌어당긴다. 어묵과 기린 병맥주로 두번째 판 시작~ 어묵에 오징어가 잘게 들어가 있는지 쫄깃하게 씹히는 식감이 일품이다. 그리고.. 육수가 배어든 무 한조각은 가능하다면 계속 리필해서 먹고 싶은 맛이다. 마지막은 명란오믈렛, 후쿠오카가 명란젓으로도 유명해서 길거리 곳곳에 명란제품을 파는곳이 많다. 야타이에서도 명란오믈렛이 베스트라고 하는데 부들부들하게 익은 계란이 명란의 짠맛을 감싸주고 있다. 계속 먹다보면 명란이 많이 들어있어서 조금 짜기도 하다. 3개의 안주를 하나하나 음미하며 야타이의 분위기를 즐겼다. 꼬치의 하나하나 쏙쏙 빼먹는 재미에, 육수에서 통통하게 익은 어묵과 뜨겁게 푹 익은 무 한조각은 여행의 여독을 풀기에 충분했고, 마지막의 명란오믈렛은 어떻게 이렇게 계란을 구울수있을지 신기했다. 시끌시끌한 야타이 내에서 집에 가는 길에 잠깐 들린 듯한 회사원의 모습이 뭔가 묘하게 평화롭게 느껴진다. 바쁜 일상중에서의 여유를 즐기고, 씁쓸하게 한 잔을 마시든, 끝났다는 안도감에 마시는 것이든 잠시 쉬어갈 수 있다는 점이 이런 포장마차의 장점이 아닐까 싶다. 가볍게(?) 마시고 숙소로 다시 들어와 아까 사놓은 맥주와 안주로 이틀째의 밤, 공항노숙까지 하면 세번째의 밤을 즐긴다. 포장해온 초밥과 맥주와의 조합이 좋다. 친구와 마찬가지로 여행시 맛집이나 여행스케쥴을 많이 계획하는 타입이 아니라서 단순히 숙소에서 맥주 한 잔 하며 마음껏 헛소리하면서 웃는것도 참 좋다. 맥주 한 잔 하며 친구는 야구 롯데팬이고 나는 삼성팬인데 둘 다 잘 했으면 좋을련만.. 열대야 속 맥주한잔, 후쿠오카 1편: https://www.vingle.net/posts/2616475 2편: https://www.vingle.net/posts/2617062 3편: https://www.vingle.net/posts/2617538 4편: https://www.vingle.net/posts/2618084 5편: https://www.vingle.net/posts/2618612 7편: https://www.vingle.net/posts/2626010
번동상회 호식이네포차 ; 번동 오패산
강북북부시장가는 길에 장작구이냄새가 풀풀나는 고기집이 있었어요 어느 날, 고기집은 사라지고 번동상회, 호식이네포차라고 적힌 간판이 달리더라구요 번화가도 아닌 작은 술집인데 항상 앞에 사람들이 줄을 서는게 마냥 신기했어요 그게 벌써 몇 년됐네요 이제는 비록 줄을 서는 정도까지는 아니지만 타이밍 못맞추면... 하아... 테이블이나 내부인테리어가 옛날 교실이 생각나요 몇 개 없는 테이블이 가득 차면 시끌시끌하는게 분위기가 넘나 좋아요 메뉴판을 보니 생각보다 메뉴가 많앙 추천 메뉴도 무려 10가지나 되구요 뭘 먹을까 고민이 되지만 역시나 저는 한메뉴에 꽂히면 그 것만 먹으니...!  주문을 하면 시원하고 얼큰한 콩나물국이 나와요 이거슨 마시고 해장하고 마시고 해장하고... 무한 반복하게 만드는.... 결과적으로 술을 많이 먹게 하는 전략이 아닐까??? 진로가 재발매됐을 때 갔던 곳이라 여기오면 또 진로만 먹게되더라구요 (깨알 출현 : 술타민 토니안 에디션) 번동상회는 주문하면 생각보다 오랜 시간이 걸려요 근데 그만큼 맛이 좋아서 기다린 보람이 생겨요 날이 추워서 뜨끈한 국물이 생각나면 나가사끼 짬뽕탕을 시켰어요 이것도 진짜 술이 술술 들어가네요 뜨끈하게 보글보글 끓는데 양도 많고 맛도 좋아요 하아... 저녁을 먹었는데도 포스팅하는 이 순간 저 면빨 건져먹고싶어지네요 이시국씨에 나가사끼 짬뽕은 왜 맛있는 걸까요 오징어볶음 + 소면도 진짜 딱 취향저격이에요 맵찔이들은 놀랄 수도 있지만 매운맛 사이에 있는 단맛에 손이가요 거기에 소면 조합은 언제나...the ♥ 돈까스 + 파스타는 양이 진짜 미쳤어요 묽지않은 소스가 넘나 좋고 그냥 말해뭐해, 그 자체에요 돈까스도 사실 좋아하는 편이 아닌데 여기는 전문점이라고 해도 좋을 만큼 퀄리티가 나쁘지 않아요 거기에 양이 진짜 미친 양이에요 파스타하니까, 여기 새우오일파스타도 맛있었는데 사라진게 넘나 아쉽네요 치킨가라아게는 기름기가 쫙 빠져서 진짜 소맥 안주로 넘나 맛있어요 번동상회가 왜 줄서서 먹었는지 알 것 같아요 요알못이긴하지만... 여기는 재료를 안아끼는 것 같더라구요 양과 맛을 둘 다 잡은 곳을 알고 있어서 괜히 기분 좋아요 다음에 가서 오돌뼈 조져야겠어요 번동상회 호식이네포차 ; 번동 오패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