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gkoobbong
a year ago50,000+ Views

휴지로 꽃(카네이션) 만들기..










보시고 가시면서 좋아요도 해주시고, 클립도 하시고, 팔로우도 많이 해 주시고 가셨으면 참 좋겠습니다.....ㅎㅎ
9 comments
Suggested
Recent
대애박👍👍👍
신기하다 😮😮
저 위에 향수 살짝 뿌려 화룡점정을 완성...
우와~ 손재주~👍 정말해볼지,, 그게 언제가 될지 모르겠으나 오늘도 클립;;
멏집니닼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경기도 산후조리비 지원사업 파헤치기
- 정책TMI - 노컷TV 김태헌PD https://www.youtube.com/watch?v=49WduWn-TPQ 경기도는 지난해 7월 취임한 이재명 도지사를 필두로 '3대 무상복지사업'(무상교복, 산후조리비 지원, 청년배당)을 실시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가장 먼저 시행된 '산후조리비 지원사업'은 어떤 정책인지 해부해봤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핵심공약이던 '산후조리비 지원사업'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과거 성남시장 시절인 2016년 공공산후조리원을 만들고, 민간산후조리원 이용료를 지원하는 '성남형 산후조리비 사업'을 시행한 바 있다. 이후 경기도지사에 당선되며 '산후조리비 지원사업'을 경기도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 현재 '경기도 산후조리비 지원사업' 진행상황은? 정책사업의 진행상황을 확인하기 가장 쉽고, 정확한 방법은 해당 지자체 담당부서에 문의하는 것이다. 우리는 곧바로 '산후조리비 지원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경기도청 건강증진과로 전화를 걸었다. 담당 공무원과의 통화는 10분이 채 안되어 끝났고, 몇 가지 주목할 만한 정보들을 얻을 수 있었다. 요약하자면 이렇다. '산후조리비 지원사업'은 2019년 1월 1일 이후 출산한 부모(신생아 출생일 기준 경기도 내 1년 이상 거주)에게 50만원 상당의 산후조리비를 '경기지역화폐'로 지급하는 내용이다. 참고로 쌍둥이면 100만원, 세쌍둥이면 150만 원이다. 또한 외국인도 경기도에서 1년 이상 거주했다면 산후조리비 지원신청이 가능하다. 다만 비자종류가F-2(거주),F-5(영주),F-6(결혼이민)인 자에 한한다. 해당 내용들은 자치법규정보시스템(www.elis.go.kr)에 올라와 있는 조례안(제 5969호 경기도 산후조리비 지원 조례)에서도 확인가능하다. ◇ '경기지역화폐'는 또 무엇인가 간단하게 말하자면, 경기 지역 31개 시군 가맹점에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 가능한 일종의 '대안화폐'다. 현재는 31개 시군 중 6개 시군(시흥, 안양, 의왕, 성남, 평택, 가평)만 활성화 된 상태다. 경기도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4월 내 경기 지역 모든 시군에서 지역화폐를 발행한다. 지난 1월 1일부터 신청을 받았던 산후조리 지원사업의 경우 지역화폐 발행과 동시에 순차적으로 지급될 예정이다. ◇ 그렇게 지급받은 경기지역화폐는 어디서 사용하나 산후조리 지원금으로 받는 '경기지역화폐'의 사용처가 궁금하여 경기도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해보니 '화폐를 발행한 시군 가맹점에서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라는 원론적인 답변이 나와 있었다. 당황하지 않고 스크롤을 조금 더 내려봤다. 페이지 최하단에서 원하는 정보를 찾을 수 있었다. 경기지역화폐를 사용할 수 있는 가맹점 리스트였다. 현재 경기지역화폐가 통용되는 6개 시군(시흥, 안양, 의왕, 성남, 평택, 가평)의 가맹점만 살펴봤다. 동네슈퍼, 미용실, 카페, 음식점 등 다양한 곳이 가맹업체로 등록돼있었다. 수많은 가맹점 중 '산후조리원'만 추려봤다. 평택이 7곳으로 가장 많았고, 성남이 6곳, 시흥이 4곳, 의왕이 1곳이었다. 안양과 가평은 가맹 산후조리원이 전무했다. ◇ 산후조리비용은 얼마일까 실제 산후조리비용 대비 산후조리 지원금 50만원이 얼마나 실효성 있는지 확인해보기 위해 지역화폐 가맹 산후조리원의 이용금액을 조사해봤다. 비교군이 적거나 없는 시군(안양, 가평, 의왕)은 제외했다. 우선 평택 지역 가맹 산후조리원의 경우 평균 260만원(일반실 2주 기준,116,137,153)의 비용이 발생했고, 성남이 289만원, 시흥이 220만원이었다. 지역마다 편차가 존재하지만 경기도에서 대략 17~23% 정도의 비용을 지원하는 셈이다. 경기 지역 평균 산후조리비 그래프 [지역화폐 가맹 산후조리원 2주 기준] ◇ 지원금 50만원은 무엇을 기준으로 책정됐나 기존 성남시 산후조리비 사업이 모태인 만큼 50만원이라는 지원금액도 그대로 가지고 온 것일까. 사실 확인을 위해 도청 담당 공무원에게 문의 메일을 보냈다. 잠시 후 답변이 왔다. '산후조리 지원금 책정은 연계 사업인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지원사업에서 발생하는 본인 부담금(평균 50만원)을 보전해주는 차원에서 책정된 금액'이라고 한다. ◇ 가맹 산후조리원 중 한곳을 방문해 보기로 했다 '경기도 산후조리비 지원사업'의 실제 수혜자인 산모들의 의견을 들어보기 위해 평택지역 가맹 산후조리원 중 한곳을 직접 방문했다. 그곳에서 반나절을 머무르며 산모들을 취재한 결과, 해당 사업이 시행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아직 많은 이들이 알지는 못했으나 대부분의 산모들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박정아 산후조리원장은 "가맹점으로 등록(1월 24일 가입) 후 2달 동안 총 37명의 고객이 산후조리 지원금(경기지역화폐)을 사용했다"며 "좋은 취지의 정책인 만큼 저희 도 산후조리원을 찾는 고객들이 산후조리 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해 드리고 있다"고 전했다. 안산시에 거주하는 장정원 씨, 인터뷰 ◇ 경기 지역 모든 출생아에게 50만원, 가능할까 경기도가 시행하고 있는 '경기도 산후조리비 지원사업'의 가장 큰 특징은 '보편복지'다. 특별한 조건 없이 도민 모두에게 동등한 혜택을 부여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올해 경기 지역 출생아 모두에게 50만원씩 지원하는 것이 이론적으로 가능할까? 우선 2019년 '경기도 산후조리비 지원사업'의 예산은 총 423억(도비 70%, 시군비 30%)으로 알려졌다. 사업 총예산을 출생아 1인당 지원액으로 나누면 총 84,600명에게 혜택이 돌아간다는 결론이 나온다. ◇ 2019년 경기도 지역 출생아는 몇 명이나? 올해 경기 지역 총 출생아수를 추산해보고 싶었으나 한계에 부딪혔다. 인구통계전문가 이상림 박사(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도움을 받았다. 이상림 박사에 따르면 올해 경기 지역 총 출생아수는 약 82,500여명(추산치)이 될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의 전년도 가임기 여성인구수(15~49세)와 연령별 출산율을 곱한 값(87,775명)에 동월대비 연령별 출산율 감소폭 6%를 다시 곱하면 나오는 값이다. 추산값이긴 하지만 경기도가 '산후조리비 지원사업'을 위해 마련한 423억 원의 금액은 타당해 보인다. 2019년 경기도 출생아수 추산 중인 이상림 박사 ◇ 본인이 경기도에 1년 이상 거주한 산모라면… 조건도 까다롭지 않다. 예산도 충분하다. 본인이 경기도에 1년 이상 거주하고 올해 출산한 산모라면 주저말고 경기도 산후조리비 지원신청을 하시라. 관할 주민센터 방문 후 간단한 신청서(출산서비스 통합처리신청서)만 작성하면 자격확인 등의 절차를 거쳐 지역화폐(지류 또는 카드)로 지급한다.
257
9
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