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hoplan
100+ Views

흐르는 시간에게 배우는 지혜

출처: https://bit.ly/2qDDGOV (마음의 양식 어플)

인생의 스승은 책이라고 생각했는데
살아 갈수록 그게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언제나 나를 가르치는 건
말없이 흐르는 시간이었다.

풀리지 않는 일에 대한 정답도
흐르는 시간 속에서 찾게 되었고

이해하기 어려운 사랑의 메시지도
거짓 없는 시간을 통해서 찾았다.

언제부터인가 흐르는 시간을 통해
삶의 정답을 찾아가고 있다.

시간은 나에게 스승이다.

어제의 시간은
오늘의 스승이었고

오늘의 시간은
내일의 스승이 될 것이다.

가장 낭비하는 시간은
방황하는 시간이고

가장 교만한 시간은
남을 깔보는 시간이며

가장 자유로운 시간은
규칙적인 시간이다.

가장 통쾌했던 시간은
승리하는 시간이었고

가장 지루했던 시간은
기다리는 시간이었으며

가장 서운했던 시간은
이별하는 시간이었다.

가장 겸손한 시간은
자기 분수에 맞게 행동하는 시간이고

가장 비굴한 시간은
자기변명을 늘어놓는 시간이었으며

가장 불쌍한 시간은
구걸하는 시간이었다.

가장 가치 있는 시간은
최선을 다한 시간이었고

가장 현명한 시간은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한 시간이며

가장 분한 시간은
모욕을 당한 순간이었다.

가장 뿌듯한 시간은
성공한 시간이고

가장 달콤한 시간은
일한 뒤 휴식 시간이며

가장 즐거운 시간은
노래를 부르는 시간이었고

가장 아름다운 시간은
바로, 사랑하는 시간이었다.

_좋은글

<함께 보면 좋은 글>
_아버지의 술잔에 채워진 눈물
_서로를 소중히 아끼며
_사랑이라는 샘물

#좋은글 #좋은글모음 #좋은글귀 #좋은글귀모음 #짧고좋은글귀
#짧고좋은글귀모음 #힐링 #명언 #좋은생각 #감동 #감동글
#안드로이드앱 #모바일앱 #시 #어록 #감성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부모님 모시고 1박2일 제주도 여행코스
날씨가 더 더워지기 전에! 부모님 모시고 가기 좋은 제주도 1박 2일 여행코스를 소개해드릴게요 :) 제주시로 시작해서 서귀포시까지! 제주의 자연을 느끼며 마을 곳곳을 구경할 수 있는 코스랍니다 #두멩이골목 #교래자연휴양림 #황금빅버거 #천제연폭포 제주시내에 위치한 제주의 작은 벽화 골목! 두멩이골목이에요 제주시 골목길에 있는 건물 외벽에 벽화를 그리고, 골목길을 새롭게 정비해 재탄생한 골목이랍니다 두멩이 골목이라는 용어는 동네 이름인 두문동과 관련이 있으며 40여년동안 이곳에 살고 있는 동네 어르신과의 인터뷰에서 얻어진 속명이라 해요 '기억의 정원 - 두멩이 골목' 이라는 공공 미술 프로젝트에 따라 추진된 재생 사업으로 탄생한 골목길이에요 구석구석 제주의 발자취를 느낄 수 있는 마을이랍니다 아름다운 제주 숲속! 피톤치드의 향을 즐길 수 있는 교래자연휴양림은 하절기에는 오전 7시부터 16시까지만 즐길 수 있다고 해요 제주의 독특한 자연지형이자 천연원시림이 보존된 곶자왈지역에 조성된 자연휴양림이에요 힐링이 필요할 때 함께 걸으면 마음이 편안해지는 공간이랍니다 황금빅버거 한 조각이 평범한 버거 한 사이즈라는 사실! 어마무시한 크기의 수제버거 맛집 '황금빅버거' 에요 TV 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 에도 함께 나왔던 맛집이랍니다 촉촉한 빵과 도톰한 패티, 신선한 야채가 가득 올라가져 있는 버거집이에요 에메랄드빛 오묘한 색감과 시원하게 내리는 천지연폭포에요 제주 3대 폭포라고도 불리는데요 천지연폭포와 이름이 비슷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천제연폭포가 비교적 한적하게 즐길 수 있어 더욱 좋았어요 산책로도 잘 이루어져 있고 마음이 편안해지는 공간,,, 강력 추천 드릴게요!
엄마의 카네이션
어느 어버이날 한 꽃집에서는 부모님께 드릴 카네이션을 구매하러 온 손님을 맞느라 정신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한 부녀가 가게에 들어왔는데 어린 딸이 카네이션 화분을 하나 샀습니다. 다섯 살쯤 되어 보이는 여자아이가 내민 것은 꼬깃꼬깃한 지폐 몇 장과 동전이었습니다. 아마도 카네이션을 사기 위해 저금통을 털어온 것 같았습니다. 카네이션을 하나만 사니까 꽃집 아주머니가 아이에게 물었습니다. “누구 드릴 거니?” “엄마요.” “아빠는? 아빠에게는 꽃 안 드릴 거니?” 그러자 아이는 같이 온 아빠를 바라보며 조용히 말했습니다. “아빠 꽃은 아빠가 사도 괜찮지?” 조금 당돌한 듯한 아이의 말에 꽃집 아주머니는 웃음을 지으며 말했습니다. “아이고. 우리 아기. 아빠보다 엄마가 더 좋은 모양이구나. 아빠가 서운해하겠다.” 그러자 아이가 아주머니에게 말했습니다. “아빠는 꽃을 직접 살 수 있는데요. 우리 엄마는 하늘나라에 있어서 꽃을 못 사요. 그래서 내가 사줘야 해요.” 잠시 멈칫한 꽃집 아주머니는 좀 더 큰 카네이션 화분 하나를 아이의 손에 쥐여 주며 말했습니다. “그러면 그 카네이션은 아빠한테 주고, 이걸 엄마에게 전해 주면 어떨까. 아줌마가 주는 선물이야.”   순수한 아이의 소중한 마음보다 세상에 더 귀한 것이 얼마나 될까요. 그 마음을 지키기 위해 전하는 작은 사랑보다 더 아름다운 것 역시 많지 않습니다. 우리에게도 분명 그런 시기가 있었습니다. 기억 속에 가지고 있던 그 귀하고 아름다운 것을 세상에 마음껏 뿌려 주세요.   # 오늘의 명언 사랑이 있을 때 세상이 아름답게 보입니다. 아름다움을 느끼는 것은 내 안에 사랑이 있기 때문입니다. – 혜민 스님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