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timistic117
10,000+ Views

인천초등생 살인사건 피해자 부모의 심정...

....
검찰은 공범이 항소심에서 살인죄 대신 살인방조죄만 인정돼 크게 감형받은 것과 관련해 대법원에서 법률적으로 따져보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주범 김모(18)양은 지난 1일 변호인을 통해 상고장을 냈다. 형사7부는 지난 달 30일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김양에게 1심과 같은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아울러 재범 위험이 있다는 이유로 김양에게 30년간의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을 명령했다. 반면 1심에서 살인을 공모한 혐의가 인정돼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공범 박모(20)양은 항소심에서 '살인 공모'가 아닌 '살인방조'를 했다는 판단이 내려져 징역 13년으로 형량이 대폭 줄었다. 김양은 지난해 3월 29일 인천시 연수구 한 공원에서 같은 아파트 단지에 사는 초등학교 2학년생 A(당시 8세)양을 자신의 집으로 유괴해 살해한 뒤 시신을 잔혹하게 훼손하고 유기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다. 박양도 김양과 살인 범행을 함께 계획하고 훼손된 A양 시신을 건네받아 유기한 혐의가 인정돼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박양 측은 아직 상고하지 않았다. 상고 기간은 이달 8일까지다.
10 Comments
Suggested
Recent
사형제 부활
저런애는 사형이 답인데 왜 이법은 더 멍청해지는중이냐?
김모양아 니도 꼭 결혼해서 자식을 낳아서 똑같은 일 당해라
처일죽일년들 지옥에나가라
무슨 법이 이따위냐!!!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충전할때 자기 케이블만 써야하는 이유
겉모양으로 볼때는 전혀 구분이 안되는 일반적인 케이블. 하지만 이건 사실 해킹 케이블이다.  왼쪽이 정품 오른쪽이 해킹 케이블인데, 둘다 겉모습이 거의 똑같아 구분이 사실상 힘들다. 해킹 케이블을 내폰에 모르고 꽂으면? 해킹이 이루어진다. 해킹을 시연하는 모습. 케이블을 꽂자 해커가 원하는대로 특정 페이지가 열리고 프로그램이 설치 가능하다. 애플 제품뿐만 아니고 안드로이드에서도, 윈도우에서도 다 해킹이 된다. 피싱앱을 몰래 설치하는걸 시연하는 모습. 유저폰에 피싱앱을 설치하면 문자, 카톡, 전화, 카메라, 등등 모든걸 다 가로채고 조종할 수 있다. 케이블을 핸드폰에 꽂아 놓기만 해도 명령전송을 하면 원격으로 해킹이 가능하다. 키보드에 꽂아서 키보드로 비번이나 아이디를 치면 해커의 폰에서도 키보드 치는 내용이 그대로 보여진다. 이러한 케이블을 인터넷에서 누구나 살 수 있기 때문에 앞으로는 공공장소에 있는 케이블은 주의할 필요가 있다. 카페에서 케이블을 손님에게 주거나,  카페에 충전기가 미리 꽂혀 있거나  피시방에서 충전하려고 준비된 선을 함부로 사용하면 이제는 해킹될 우려가 있는 것이다. 아니 이건 너무 무섭잖아요 밖에 있는 거 함부로 쓰지 말아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