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웃음이 터지는 영화,히트맨(2020)2/2
*본 영화리뷰는 영화의 내용을 일부 담고 있습니다.앞으로 히트맨을 보실 계획이 있으시다면,영화를 감상 후 리뷰를 봐주시길 바랍니다* 지난 파트에서 얘기한 터널 액션씬 부터 이야기 하겠습니다.신나게 액션씬을 찍은 권상우는 터널을 탈출하고,제이슨 리의 부하는 쓰러져있는 국정원 요원들을 모조리 사살합니다.이상황을 뒤늦게 발견한 국정원은 이것을 제이슨 리와 권상우가 짜고 벌인 일로 오해하는데요.여기도 정말 웃긴게. 제이슨 리는 한국에 몰래 들어온것도 아니고 비행기타고 들어왔습니다.이걸 왜 국정원은 몰랐을까요?변장도 안하고 편하게 들어왔으며 이 사람은 테러리스트 아닙니까?하긴 국정원은 이 사람이 죽었다고 생각했을테니 그럴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얼굴까고 비행기티켓 끊어서 한국에 입국한 제이슨 리도 납득이 안가지만. 한편 방패연 프로젝트의 마지막 생존자로 나오는 이이경은 권상우가 죄 없는 사람일지 모른다고 생각하면서.국정원에서 해고될것을 각오하고 국정원이 잡아온 권상우의 딸을 풀어줍니다. 이이경과 권상우의 딸로 나오는 이지원이 권상우를 만나는 장면은 엽기적인 그녀 패러디였겠지만 조금 갑작스럽고 오그라들었습니다. 이이경은 권상우를 쫒다 놓친것으로 위장하고 권상우 ,정준호,이지원이 권상우의 아내로 나오는 황우슬혜를 구하러 제이슨 리에게 가는데요.여기서도 정말 심각한게. 이 장면.앞에서는 권상우 연기 많이 좋아졌다고 생각했는데,'널 만난 후로!!난 달라졌다구!!'이거 듣자마자 생각이 다시 바뀌었습니다. 이 영화의 장점은 앞에서도 말했듯이 액션과 소소한 개그 입니다.몇몇장면들은 피식하기도 했고 액션도 괜찮았어요.하지만 조금은 오그라드는 장면,또는 연기가 좀 안좋았던 장면이 있었고 무엇보다 시나리오가 너무 구멍이 많습니다. 중간중간 만화적 요소는 괜찮았습니다.덕분에 잔인하게 느껴질 수 있는 장면이 만화로 대체되어서 그 부분역시 좋았어요 액션영화 좋아하시는 분은 감상하셔도 괜찮을것같습니다.스토리를 안보실분은.제 점수는 10점 만점에 4점 입니다. 제가 이번에 개연성을 지적을 많이 했는데요.그럴때마다 반지의 제왕은 말이 되나?라고 하시는 분이 계십니다.제가 말하는건 현실성이 아닙니다.개연성이죠.앞뒤 설명은 되야하고,자기들이 다루는 소재는 최소한의 연구라도 해야죠.그게 영화 창작자의 일 아니겠습니까 이 영화는 웹툰이 원작이더군요.원작을 바탕으로 영화를 만들어서 그렇다.라고 하실분이 계시다면,그럼 단점은 커버하고 장점을 살리면 되지 않습니까?라고 말하고 싶네요.아 그리고 저는 웹툰 내용을 모릅니다. 아직까지 어떤 영화를 리뷰해야 할지 결정을 못했습니다.혹시 추천작이 있으시다면 댓글로 남겨주세요.재밌는 영화로 힐링 좀 하고싶네요. 하트도 많이 눌러주세요.제가 관심을 좋아해서요.
작년 오늘 개봉한 940만 관객 영화.jpgif
윤아 X 조정석의 <엑시트> 엑시트는 장르가 큐티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재난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특유의 신파 없는 청량한 영화라는 평이 많았는데 캐스팅 일화부터 남다름ㅋㅋㅋㅋㅋ 엑시트 감독은 처음부터 조정석을 염두에 두고 시나리오를 썼는데 당시 질투의 화신 끝낸 조정석 : 저 시력교정술 해서 지금 시나리오 못 읽어요 류승완 감독 : 어 그럼 지금 읽어야 되는데 그래서 실눈 뜨고 읽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시나리오가 마음에 들었지만 당시 조정석 스케줄이 꽉 차있던 상황이라 감독은 시나리오를 다듬으면서 1년 더 기다리기로 하는데 그 때 방송되던 프로그램 효리네 민박2에서 완전 현실판 의주 갖다놓은 윤아가 등장,, 바로 캐스팅 홍보 돌 때마다 쿵짝 너무 잘 맞아서 영혼의 파트너 아이돌 듀오같다는 반응 개많았던 두 사람ㅋㅋㅋㅋㅋ 둘 다 직업만족도 맥스 찍음 사실 초반에는 주연이 약하다, 기타 이유로 기대하지 않는 사람들이 많았는데 한국인들이 공감 가능한 한국적인 포인트, 기존의 재난 영화 주인공들과는 달리 꼬질꼬질 질질 짰던 두 물만두들, 신선한 스토리로 입소문을 타더니 94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에 성공함 아쉽게 천만영화에 등극하지는 못 했지만 조정석 - 첫 청룡 남우주연 후보 윤아 - 아이돌 주연 최다 관객 동원 영화, 아이돌 최초 청룡 여우주연 후보 이상근 - 첫 상업영화로 청룡 신인감독상 수상 등 많은 성과를 이룸 의주 용남이 엑시트2에서 딱 한 번만 더 탈출하자... 출처
괜찮은 한국영화 추천,증인(2019)
*본 게시글은 영화추천이긴 하나,증인(2019)과 7번방의 선물(2013),그것만이 내 세상(2018),아이엠샘(2002)의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증인을 제외한 영화들은 감상에 지장을 줄만한 스포일러 일 수 있으니,주의 해주십시오.* *아예 어떠한 스포일러도 바라지 않으신다면 마지막 15줄 정도만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어제 올렸던 게시글에 문제가 있었기에 오늘 게시글을 하나 더 올립니다.수정을 하긴 했지만,제 글로인해 오해의 여지를 드린 점 죄송합니다.앞으로 더 퀄리티가 높은 글을 게시하도록 하겠습니다.영화추천 시작합니다. 이 영화는 변호사역의 정우성과 살인사건 재판의 증인이자 지체장애를 앓고있는 역할의 김향기 배우가 출연합니다.유력한 용의자로 도깨비에 나왔던 엄혜란씨도 나오시죠.네,연기 잘하는 배우는 죄다 모아놓은 영화입니다. 제가 이영화를 추천하는 까닭은 지체장애에 대한 우리의 시선을 조금은 바꾸려하고 있는 영화이기 때문입니다.지금까지 한국에서 나왔던 영화들,그러니까 7번방의 선물(2013),그것만이 내 세상(2018)과는 분명히 다른 시선으로 지체장애를 비추고 있다는 것이죠. 지체장애를 동정의 대상으로 표현한다는 것은 변함이 없으나,주인공이 장애를 앓고있다고 해서 바보에 모지리 취급을 한다거나 개그와 신파의 용도로만 쓰진 않는다는 겁니다.그것을 위해서 착한 감동 영화의 컨셉으로 스토리텔링을 하는 것이죠. 증인과 비슷한 느낌의 영화로는 아이엠 샘(2002)이 있습니다.증인과 아이엠샘에서의 주인공들은 단지 장애를 앓고있을 뿐이지 자신이 좋아하는 것에는 열정을 가지고있고 친구가 생기면 같이 놀기도 하며 자신의 감정도 잘 표현할 수 있습니다.어느 정도 눈치도 있죠.우리는 이런 인물들을 정우성이나 미셸 파이퍼의 시선을 통해 바라보면서 처음엔 '어? 이사람 누구지?'하는 감정으로 시작해 '이 사람도 나름 괜찮은 사람이구나 나도 친해지고 싶다!'하는 감정을 느끼게 됩니다.이게 바로 감정이입이죠. 그 순간 부터 이 영화의 대사들이 진지하게 들리기 시작하고 조금 불쾌한 장면이 있긴하지만 그런 단점들은 눈 감고 넘어가주고 싶어지는 겁니다.제가 좋아하는 대사 하나만 언급하고 끝내죠. '이들과 대화가 불가능한 것이 아닙니다.우리가 단지 대화를 하려고 하지 않았을 뿐입니다' 정확히 맞게 쓴지는 모르겠습니다.1년전에 극장에서 본거라... 이 영화는 감동적인 힐링영화 입니다.막판에 울어대는 장면도 없어서 신파 싫어하시는 분들도 괜찮게 보실수 있는 영화라고 저는 생각합니다.불편한 장면이 당장 생각나는 장면만 2개가 있습니다.그래서 저는 이 영화를 아이엠 샘 이나 레인맨급의 영화라곤 생각하지 않습니다.다만 한번쯤은 볼만한 평작정도는 된다고 생각합니다. '오랜만에 감동적인 영화를 보려고 하는데 막판 10분동안 울기만하는 억지신파는 싫어. 그렇다고 해외 영화를 보기엔 자막읽기도 귀찮고 잘 와닿지도 않아.옛날에 나왔던 영화는 다 봤는데 어쩌지?'라고 생각하시는 분들께 그러면 증인(2019)는 어떠신가요?라고 추천 할정도의 영화는 된다는겁니다. 관객수도 300만 관객이 안되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보신 영화는 아닐것같구요.감동 영화를 보면서 울컥하고 싶으시다면 이 영화는 어떠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