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onyebooks
5 months ago50+ Views
고독한 순간은 매일 있어.
내가 나를 모를 때면.
- 고독할 때 읽을 릴케의 《젊은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
------

▶ 어떻게 살아야 할지 모를 때면
▶ 둘이 있어도 외롭다.
▶ 고독하다는 말에는
▶ 살고 싶다는 장래희망이 있고,
▶ 충분히 고독했다는 말은
▶ 어떻게 살아야 할지
▶ 충분히 고민했다는 말이다.

《젊은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는 주로 대학교재나 청소년 교양도서로 읽히는 안타까운 책입니다. 제목 때문인 것 같지만, 사실 이 책은 고독을 느끼는 모든 사람을 위한 책이라고 해도 무방합니다.

젊은 습작시인에게 릴케가 보내는 편지로 구성된 이 책의 내용은 시에 관한 것이라기보단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한 내용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마음이 공허하면 지금까지 너를 살게끔 한 것(사랑 등)을 떠올리며 버텨라.

어떻게 글을 써야 할지 모른다면, 즉 어떻게 살아야 할지 모르겠다면, 왜 써야만 하는지, 왜 살아야만 하는지 계속 고민하라.

사랑한다는 것은 자신을 개방하고 던지는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을 위해 자신이 무언가 되려는 것이다.

위와 같은 조언은 인생에 대한 평범한 조언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릴케에겐 위와 같은 조언을 할 수밖에 없는 필연성이 있습니다.

대부분은 사람은 착하지 못하고, 지혜롭지 못하고, 굳세지 못하며, 비참합니다. 이게 현실이기 때문에 사람은 자신 밖에서 희망을 찾기 어렵고 자신 안에서 희망을 찾는 것을 멈춰서는 안 됩니다.

이런 이유로 릴케는 고독이 소중한 것이라고 합니다. 믿을 만한 희망을 찾아가는 길을 걷기 시작한 것이니까요.

고독을 혼자의 동의어가 아니라 희망의 동의어로 여기고 싶은 분에게 릴케의 편지는 좋은 길잡이가 되어 줄 것으로 생각합니다.
^^

참고로, 문예출판사의 《젊은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는 1929년 출간된 <젊은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와 1936년 출간된 <젊은 여인에게 보내는 편지>를 함께 묶었으며, <젊은 여인에게 보내는 편지>의 경우 세계대전을 일으킨 독일에 대한 릴케의 생각도 읽어 보실 수 있습니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1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