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5,000+ Views

나이키, ‘서울: 온 에어’ 스니커 디자인 프로그램 투표 시작

나이키 에어의 미래를 책임질 영광의 주인공은?
나이키(Nike)가 서울을 비롯해 파리, 런던, 뉴욕, 상하이, 도쿄 등 총 6개 도시에서 진행된 ‘나이키: 온 에어 스니커 디자인 프로그램’의 최종 디자인 선정을 위한 투표를 실시한다.

나이키는 지난 3월 ‘나이키: 온 에어 스니커 디자인 프로그램’을 통해, 전 세계 6개 도시에서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과 함께 각 도시의 독특한 문화적인 특성에서 영감을 얻은 에어맥스의 미래를 디자인해 보는 기회를 가졌다. 나이키 디자이너와 각 도시 문화를 대표하는 인플루언서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은 여러 차례의 디자인 워크샵을 통해 접수된 수 천 여 개의 디자인 작품 가운데, 도시 별 3개의 작품을 모아 총 18개의 디자인을 최종 후보로 선정했다. 18개의 최종 후보 디자인 중 투표를 거쳐 선정된 6개 작품은 3D 렌더링에서 실물로 탄생하게 된다.

서울을 대표하는 디자인으로는 서울의 거대한 지하철 시스템에서 영감을 얻어 구현된 박준오 참가자의 에어맥스 98 ‘메트로(Metro)’를 비롯해, 강렬한 콘트라스트를 통해 서울의 과거와 미래를 그려낸 김빛나 참가자의 에어맥스 98 ‘얼쑤(Ulsoo)’, 그리고 네온사인에서 영감을 얻어 열정적인 도시 서울의 밤을 그려낸 신광 참가자의 에어맥스 97 ‘네온 서울(Neon Seoul)’ 이 최종 후보작으로 선정되었다.
박준오 에어맥스 98 ‘메트로(Metro)’
의류 디자이너인 박준오는 우리가 입고 신는 것에는 살아가는 환경이 반영되어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매일 통근하는 그에게 가장 익숙한 서울의 지하철 시스템에서 영감을 얻어 에어맥스 98 ‘메트로’ 디자인을 완성했다. 화려하고 다양한 컬러의 지하철 노선도를 비롯해 철로의 메탈 프레임, 안전 표지판 등 지하철의 모든 것을 디자인으로 녹여냈다. 한쪽엔 강북, 다른 한쪽엔 강남을 표현한 재미있는 디자인이 특징이다.
김빛나 에어맥스 98 ‘얼쑤(Ulsoo)’
김빛나는 콘트라스트에서 얻은 영감을 사진과 캘리그라피, 그리고 제품 디자인에 투영하는 디자이너이다. 이번에도 에어맥스 98 실루엣에 강렬한 콘트라스트를 입혀 서울의 과거와 미래를 그렸다. 갑피와 아웃솔 디자인에 한국 전통 덧버선의 독특한 소재와 컬러를 적용시켰으며, 반투명 갑피를 일부분에 더해 양말 컬러에 따라 다양한 연출이 가능하도록 디자인했다.
신광 에어맥스 97 ‘네온 서울(Neon Seoul)’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스니커 마니아인 신광은 삶의 어떤 것이든 예술로 승화시키는 것을 즐기는 사람이다. 이번 디자인 컨셉은 도시의 네온사인에서 영감을 얻었다. 무광 블랙 바디 위에 네온 컬러 프린트와 태극 마크를 닮은 곡선으로 에어맥스 97 ‘네온 서울’ 컨셉을 완성했으며, 네온 스우시와 ‘Seoul’ LED 로고는 어두워지면 더욱 열정적인 도시로 변하는 서울의 밤을 보여준다.

이번 투표는 서울, 파리, 런던, 뉴욕, 상하이, 도쿄 등 각 도시의 최종 후보 작품 18개 중 가장 선호하는 디자인에 1일 1회 투표할 수 있으며, 투표는 14일 오후 3시 59분(이하, 한국 시간)에 종료된다. 각 도시를 대표하는 6개의 최종 디자인은 5월 15일에 결과가 발표되며, 이후 생산 과정에 돌입하게 된다. 나이키닷컴 회원이라면 누구든지 최고의 에어맥스 디자인 선정을 위한 투표에 참여할 수 있으니, 지금 바로 여기에서 나이키 에어의 미래를 책임질 영광의 주인공을 뽑아보자.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페쎄 x 브레인 데드 협업 ‘인터렉션 3’ 컬렉션 출시
SF 영화 <퓨쳐 쇼크>를 재해석한 아페쎄(A.P.C.)가 세 번째 인터렉션 컬렉션을 이어간다. 차기 협업의 파트너는 미국 LA 기반 스트릿 컬처 브랜드 브레인 데드(BRAIN DEAD). 카일 잉(Kyle Ng)과 에드 데이비스(ED Davis)가 전개하는 브레인 데드는 강렬하고 위트있는 그래픽을 선보이며 론칭 5년 만에 급부상했다. 이번 인터렉션 또한 SF 영화 <퓨쳐 쇼크> 속 상상 세계를 브랜드의 아이코닉한 그래픽으로 재해석한 것이 특징. 영화  제목이 큰 레터링으로 새겨진 옐로우, 그린, 블랙 세 가지 컬러의 ‘스페이시 후드티’, 뒷면에 영화 포스터가 적용된 화이트 컬러의 반팔 티셔츠, 실제 대본 일부가 프린팅된 ‘크립트 청바지’와 ‘이모텝 재킷’ 등이 바로 그것이다. 어패럴 외에도 청키한 실루엣의 스니커즈와 버킷햇, 에코백, 지갑 등이 포함된 액세서리로 컬렉션의 풍성함을 더했다. 제품은 바로 오늘 글로벌 동시 발매되며, A.P.C. 전국 오프라인 매장과 공식 온라인 스토어(apc-korea.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 구매에 앞서 포토그래퍼 스티브 스미스(Steve Smith)가 포착한 위 룩북을 감상한 후, 아래 슬라이드를 통해 아이템 면면을 확인해볼 것. 여성 의류 및 액세서리 남성 의류 및 액세서리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스트릿에서 포착된 푸마 ‘쉐르파’ 스타일 가이드
스타일링의 정석. 제법 선선해진 초가을의 문턱, 한발 앞서 가을을 준비한 푸마(PUMA)가 지난달 공개된 ‘쉐르파(SHERPA)’ 라인의 새로운 에디토리얼을 발표했다. 온화한 분위기가 푸마와 닮은 듯, 따스한 무드가 물씬 풍기는 이번 화보의 행선지는 해외의 어느 스트릿. 한낮의 거리를 배경으로 포착된 화보는 젊고 활기찬 모델들의 자유로운 감성과 내추럴한 포즈가 어우러져 자연스러운 모습을 더욱 배가시켰다. 롱 재킷과 맨투맨, 후디 등 다양한 ‘쉐르파’ 제품을 가볍게 걸쳐 트렌디한 스타일을 완성한 이들. 베이직한 컬러에 네온과 타이포그래피로 포인트를 더한 ‘쉐르파’는 비니와 버킷햇, 선글라스, 크로스백 등 다채로운 액세서리로 개성 있는 룩을 연출하기 제격이다. 또한 하이힐과 트랙 팬츠를 매치하고, 파자마 팬츠 및 체인 액세서리에 스니커로 마무리하는 것도 색다른 코디 방법. 여름의 끝자락에 새 계절을 맞이할 채비를 다 하지 못했다면, 푸마의 ‘쉐르파’ 에디토리얼을 참고해보는 것은 어떨까. 일교차가 큰 간절기부터 매서운 한겨울까지 완벽한 ‘효자템’ 노릇을 톡톡히 할 테니. 위 제품은 현재 푸마 공식 온라인 스토어(kr.puma.com)를 비롯해 전국 매장 및 ABC마트 강남, 명동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앞서, 위 슬라이드를 통해 다양한 ‘쉐르파’ 스타일링을 확인해본 뒤 이번 시즌 데일리룩에 참고해보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8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