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aubon
500+ Views

깐 영화제와 대통령



깐 영화제가 진행중이다. 왠지 깐 영화제가 프랑스의 대표적인, 아니 세계적인 영화제 중 하나이니 당연히 프랑스 대통령이 참석한 적이 있지 않을까 생각해볼 수 있다. 1946년부터 시작됐으니 그간 대통령이 몇 명인가? 특히 1946년 첫 제1회 영화제에서는 당시 로베르 라코스트 산업생산부 장관이 개회사를 했었다. 미녀들에 홀렸는지 라코스트 장관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제 1회 농산물 축제를 개최합니다!(참조 1)”

아무튼 깐에 참가한 대통령은 단 1명, 자끄 시락이었다.

오히려 그간 대통령들은 깐을 무시하거나 다른 축제에 가거나 했었다. 단, 프랑수아 미테랑과 현 대통령인 에마뉘엘 마크롱은 관계자들을 불러서 저녁 만찬만 했다고 전해진다.

전해진다...라고 한 이유가 있다. 이를테면 마크롱과 깐 영화 관계자 만찬은 4월 26일 저녁에 엘리제 궁에서 개최됐는데(레몬 타르트(tartelettes au citron)가 유명했다고 한다), 여기에 소수의 관계자만 초대됐다. 알만한 초대 대상자는 모니카 벨루치와 장 뒤자르당, 제롬 세이두(Jérôme Seydoux, 참조 2) 등인데 언론인은 딱 4명 초대됐다고 한다. 다만 엄격한 조건이 하나 있었다.

누출 금지다. 공식 사진도 없고, 관련 기사도 안 나왔다(르몽드는 어떻게 알았지?).

심지어 마크롱은 4월 내내 장관 회의 때마다, 장관들에게 절대로 깐에 가지 말라고 거듭 명령하기도 했다고 한다(물론 문화부장관 딱 1명만 예외였다). 일종의 대통령 마케팅이었을까?

제일 오랫동안(14년!) 대통령을 지냈던 미테랑 역시 단 한 차례도 깐 영화제에 간 적이 없었다. 80년대의 깐은 아직 지금처럼 럭셔리하지도 않았지만 당시 문화부장관이었던 자끄 랑에 따르면 가면 안 된다는 직감이 있었다고 한다. 대통령까지 가서 연설할 곳은 아니라는 직감이다. 다만 제40회 영화제(1987년)는 아무래도 기념이 기념인지라, 위의 마크롱의 사례처럼 엘리제 궁에서 만찬만 가졌다.

나머지, 퐁피두나 VGE(지스카르 데스탕), 사르코지와 올랑드는 깐에 참석하지 않았다. 심지어 올랑드는 재임 중 두 번째 애인인 쥘리 가예가 배우였음에도 가지 않았었다. 아무래도 주된 이유는 국민정서법. 경제가 어려운데 웬 축제에 가서 희희덕거리느냐는 여론이 부담스러웠던 것이다. 게다가 깐 영화제는 프랑스만의 영화제도 아니었다.

다만 예외는 자끄 시락, 제50회 영화제(1997)는 너무 상징성이 컸다. 다만 시락 대통령도 부담스럽기는 마찬가지. 그래서 레드카펫 안 밟고 연설 없고, 경찰 호위도 없앴다(물론 금연도 포함). 그저 2시간 39분(!) 간의 오찬 식사 일정만 잡혔다. 시락 대통령은 짤방에 나온 이자벨 아자니와 공리 사이에 앉아서 식사를 했었다. 당시 시락은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I'm a very very lucky man.

----------

참조


2. 이름 보면 아시겠지만, 레아 세이두의 친할아버지다. 파떼/고몽 회장을 지냈다.
casaubon
5 Likes
1 Share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해할 수가 없네요 문화의나라 프랑스에서 영화제 참석을 하네 마네 거의 금기시했다는 자체가? ~@.@
국민정서법입니다. 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꼬꼬舞飛의 강추영화 : <가버나움>
아트하우스 영화를 관람한지 오래되서(작년 <폴란드로 간 아이들>이후로 한달 넘게) 간만에 작정하고 <그린북>을 보려 했죠 그런데 작가와 감독에 얽힌 구설수때문에 망설여질 즈음 이 영화가 눈에 띄었죠 12살(로 추정되는) 레바논의 빈민 소년 자인이 자신의 부모를 고소하겠다는 법정 신에서 시작되는 <가버나움>은 레바논 빈민가 속으로 파고 들며 아동학대, 난민, 불법 체류자 등 엄혹한 현실을 가감없이 보여 줍니다 자인의 부모는 자녀들이 양육이 아닌 가난 집안 생계를 위한 노동을 제공하는 수단으로 여깁니다 당연히 학교 교육은 꿈도 못꾸는데다 출생 신고까지 하지도 않죠 우리나라에선 한창 부모님의 사랑을 듬뿍 (어느 부모는 과잉적으로) 받고 자랄 나이의 자인은 본의 아니게 거칠고 반항적으로 성숙돼 버리죠 자식을 돈벌이 노동의 수단으로밖에 여기지 않는 부모의 울타리에서 늪 속에서의 삶을 지속하던 자인을 분노케 사건이 벌어집니다 애지중지하는 자신의 첫째 여동생 사하르를 부모님이 팔아버리듯 시집을 보내죠 고작 11살의 나이에... 사하르와 함께 집에서 '탈출'하려 했지만 눈물로 여동생을 떠나보낸 자인은 가출하고 무작정 도착한 곳에서 에티오피아 출신의 불법 체류자이자 미혼모인 라힐과 그녀의 아들 요나스와 함께 지내게 됩니다 소박했던 짧은 행복도 잠시, 라힐은 체포되고 어린 자인은 걸음마도 떼지 못한 요나스를 돌봅니다 <가버나움>은 자인을 바라볼때 카메라를 자인의 눈높이에 맞추듯 레바논 빈민, 불법 체류자들이 놓인 현실을 곁눈질하거나 관찰하지 않고 그속으로 들어가 드러냅니다 때문에 이 영화를 본 일부 평자나 관객들의 불편한 시선도 있는 게 사실이죠 영화 촬영에 있어 윤리적인 부분이나 도덕적인 책임성을 거론하거나, 영화를 이끌어가는 방식이 서구인(프랑스가 공동 제작국입니다)의 시선으로 본 '빈곤 포르노'라는 지적 등이 있더군요 충분히 그런 지적이나 비판의 소지가 있는 가슴아픈 장면(누군가에겐 자극적이거나 신파적일 수도 있는)이 있기는 합니다 수입사에서도 이를 예상하고 의식한듯 영화 엔딩 크레딧에 자인과 요나스 역을 연기한 아역들의 실제 후일담을 자막으로 설명한 것 같습니다 제가 보기엔 자극적이거나 신파적이라는 지적도 나름 일리가 있으나, 4년간 빈민가의 이야기를 취재한 것을 바탕으로 한 스토리는 가공되거나 가짜, 혹은 진짜인 척하는 허구가 아니라 '또 하나의 존재하는 현실'이라는 전제로 <가버나움>을 바라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 역시 똑바로 보기 힘든 장면이 나오기도 하지만 그런 장면들이 나온 것은 한편으론 시궁창같은 현실을 보여주거나 나열하는데 그친 것이 아니라는 판단 때문입니다 자인으로부터 고소당한 부모들은 찢어지게 가난한 자신들의 처지로 스스로를 변호합니다 물론 자인의 부모 입장도 존중받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처럼 가난하게 살아보지 않고 함부로 비난하지 말라는 항변도 이해가 됩니다 자인의 부모의 삶이나 선택을 섣불리 비난할 수 없으면서도 완전히 공감할 수 없는 것은 자인의 선택과 행동 때문입니다 지키내지 못한 여동생때문인지, 라힐의 보살핌에 대한 보답인지는 모르겠으나 자인은 엄마와 생이별한 요나스를 친동생처럼 돌봅니다 요나스의 엄마 라힐도 자인과 요나스를 친형제라고 증언할 정도였죠 나아가 자인은 적극적으로 사회를 향해, 무책임한 어른들을 향해 자신의 목소리를 토해냅니다 힘들고 팍팍한 현실에서 각자가 불가항력의 선택을 내리는 것에 덮어놓고 비난할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자인은 불가항력의 현실에서도 무엇이 최선이고 자신과 요나스를 비롯한 많은 동생들을 위한 선택에 따라 행동한 것이 부모님과의 결정적인 차이(제가 비슷한 상황이었어도 자인과 달리 현실에 순응한 부모님과 같았을 거란 생각이...)였다고 생각합니다 단순히 우리와 먼 지구 반대편 나라의 현실에 대한 신파나 동정이 아니라 목소리를 낼 수 없는 약자나 소외된 이들에게 공감하고, 이 사회가 아니더라도 최소한 내 주변 혹은 내 자신을 향해 들려오는 올바른 변화의 목소리를 듣고 들려주는 행동을 선택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 역시 <가버나움>의 미덕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가버나움>에서 놀라운 연기를 보여준 아역 배우들은 실제 난민 어린이를 캐스팅했다고 합니다 애어른이 아닌 이미 다 커버린 어른이 된 자인을 연기한 아역의 연기는 일반적인 대중 영화에서 빛나는 아역 배우과는 결이 다른 차원을 보여줍니다(누가 연기력이 더 낫다의 차원이 아닌) 특히 이제 걸음마를 떼려는 요나스를 '연기한' 아역은 비슷한 연령대의 아기들 가운데 단연코 최고의 연기를 해냅니다 가공하지 않은 듯 현실적임을 흉내내지 않고, 실제인 듯하게 꾸며서 연기하지 않은 '날 것'을 표현하는 아역의 연기는 <가버나움>의 주제와 미덕을 더욱 가슴깊이 새기게 해줍니다
Dix Pour Cent
우리나라말 제목은 “연애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원어는 “10%”, 매니저들이 받아가는 수수료를 의미하는데, 나는 이게 시즌 4로 종료일 줄 알았었다. 하지만 워낙 인기가 많은 드라마여서 시즌 5도 컨펌됐다고 하고, 시즌 4 종료 이후에도 남은 떡밥이 아직 있기는 하니까 그럴 수 있다고 본다. 더 중요한 건 판권일 테고, 이미 캐나다(퀘벡)에서 시즌 2까지 제작/방영됐으며 그 외에 터키, 인도, 한국(참조 1), 중국, 이탈리아, 스페인에서도 리메이크가 결정됐는데, 아마 결정적인 리메이크가 바로 한국과 영국(참조 2)일 것 같다. 배우들이 실제로 자기 이름으로 등장하는 드라마의 기본 구조 때문이다. 이 드라마가 구상에서(2007년부터 했다고 한다) 실현까지 오래 걸린 이유는 이 드라마의 내용이 배우들이 자기 이름으로 등장하는 기본 구조이기 때문이었다. 당연하다. 이 드라마가 성공할지 안할지도 모르는데, 자기 이름 내걸고 선뜻 출연할 배우가 많지는 않을 것이다. 가령 드라마 속의 배우, 가령 짤방의 시고니 위버(참조 3)가 실제로 시고니 위버가 이렇다는 걸 보여주는 것이 아니다. 하지만 어느 정도는 시고니 위버로 나오면서 가상의 시고니 위버가 된다는 의미이니, 이미지가 생명인 배우들로서는 모험을 해야 한다는 얘기다. 구원자라면 아마도 세드릭 클라피슈(참조 4) 감독일 텐데, 워낙 원제작자인 Fanny Herrero의 구상이 좋았고, 클라피슈와 도미닉 베스나르(참조 5)를 포함한 든든한 보증인들이 등장하여 겨우? 제작됐다 할 수 있겠다. 그래서 시즌 1에 등장한 세실 드 프랑스, 쥘리 가예 등을 시작으로 하여 유명인들이 시즌 4까지(마지막 에피소드에는 장 르노!) 출연한 것이다. 그러나 방금 썼듯이 의뢰를 받고도 망설이는 배우들이 적지 않았으며, 그때문에 거의 쪽대본 식으로 시나리오가 바뀌기도 했다고 한다. 다만 등장하는 실제 배우들보다는 매니저를 연기하는 배우들 이야기가 중심이며, 주된 매니저 4명의 이야기가 “말이 되게” 흘러가게 한 것은 제작자의 능력인 듯. 그런데 위에 말했듯, 한국과 영국이 아마 더 큰 반형을 일으키지 않을까 싶다. 영어권 유명 배우들이야 세계구급이고, 한국이 만드는 리메이크라면 아무래도 K-드라마 팬들이라면 누구나 알법한 배우들을 “수배”하지 않을까? 스튜디오드래곤이라면 기대될 법 한데 언제 볼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그래서 제 점수는요. 보시는 걸 추천, 눈물나게 감동적인 장면도 있고, 실제 배우가 자기를 연기하는 것도 상당히 재밌다. 그나마 프랑스 드라마이니 우리가 알법한 배우들도 나온다는 점 또한 플러스일 듯? (가령 이자벨 아자니나 이자벨 위페르, 모니카 벨루치 등등) 왠지 모르게 자본이 투입되면 전세계 모든 나라가 미드 못잖은 드라마를 만들 수 있다는 걸 증명해 준 넷플릭스에게 감사 드리는 바이다. PS. 제작자인 에레로는 시즌 3을 마지막으로 동 드라마를 떠났다. 대신 그녀의 작품은 스탠드업 코메디를 그린 드라마 "Drôle"로 되돌아온다. 곧 넷플릭스에서 볼 수 있을 듯. -------------- 참조 1. 佛 <연애인 매니저로 살아남기>한국에서 리메이크 한다! 스튜디오드래곤 정식 판권계약, 기획 개발中(2021년 5월 18일): http://www.studiodragon.net/front/kr/pr/news/217 2. Acclaimed French Series "Call My Agent!" Is Getting A British Remake, And I Already Know It's Going To Be Incroyable(2021년 5월 26일): https://www.buzzfeed.com/sam_cleal/call-my-agent-british-remake 3. 출처, https://www.allocine.fr/series/ficheserie-5019/photos/detail/?cmediafile=21788928 4. Cédric Klapisch, 우리나라에는 아마 “스패니시 아파트먼트”로 알려졌을 것 같은데, 우리나라는 아마 Paris(2008) 이후 그의 영화가 수입 안 된 느낌이 있다(확인 안 했음). 5. Dominique Besnehard, 배우이자 제작자이다. 하지만 뭣보다 배우 매니저로도 유명한 인물, 그래서 이 시나리오를 단박에 이해했을 것이다. 우리나라에 잘 알려진 것 같지는 않다.
이훈구의 일본영화 경제학/ 전시체제5...조선영화(1)
... <사진= 1935년 최초의 토키영화 '춘향전'(이명우 감독). 이 ‘춘향전’을 시작으로 남북한을 통틀어 가장 많이 리메이크, 멜로드라마의 대명사가 되었다. 사진은 한국영화 100년 영화 포스터 전시회장.> ... 식민지 조선은 대만과는 사뭇 달랐다. 어차피 민중들의 의사와 상관없이 대한제국의 황실과 몇몇 친일인사들의 야합으로 이뤄진 병탄이었던 까닭에 식민지배는 늘 난항을 거듭할 수밖에 없었다. 조선의 민중 저항운동이었던 ‘동학농민전쟁’ 역시 명성황후 민비정권이 외세를 끌어들여 무자비한 진압을 했고 강제합병의 조건에서 빠지지 않는 게 ‘이왕직 보존’이었음을 감안 할 때 민족주의자들의 독립운동은 총독부의 고민이었고 가혹한 방법으로 진압하였다. 이러한 정치적 상황은 영화산업을 활발히 전개시키는 계기가 되었다. 일본은 조선에 영화라는 ‘이미지’를 통해서 자연스럽게 일본어와 문화를 조선에 이식시키려했지만 반대로 조선의 영화인들은 혹독한 검열에도 불구하고 민족의식을 고취시키기 위한 수단으로 영화를 제작했던 것이다. 그러나 일본이 먼저 영화를 받아 들이고 기술적 진보를 가져온 까닭에 조선의 영화인들은 그 영향력에서 벗어 날 수 없었고 20세기가 지나가고 21세기에 접어들었을 때에도 여전히 일본식 현장문화와 잔재가 남아 있었다. 다만 흥미로운 것은 일제치하에서나 현재까지도 일본인들에게는 조선, 지금의 한국배우들에 대한 평가가 매우 후하다는 점이다. 지금까지 일본의 영화계에서 재일한국인 배우들에 대한 선호도가 높고 각 시대의 미남, 미녀를 기준 하는 일이 반복되고 있는 것을 보면 무승부의 싸움이라고 볼 수도 있겠다. 1910년대 경성(京城)에 극장가가 형성되고 1920년대 전국적인 영화 상영이 이루어지면서 영화는 조선민중들의 중요한 오락거리가 되었다, 1907년에 주승희가 발의하고 안창묵과 이장선이 합자하여 2층 목조 건물로 세워진 반도 최초의 극장인 ‘단성사’가 일본인의 손에 넘어갔다가 광무대 경영자 박승필이 인수하여 상설 영화관으로 개축하였다. 이후 조선극장 ·우미관(優美館)과 더불어 북촌의 조선인을 위한 공연장으로 일본인 전용 영화관인 희락관(喜樂館) 등과 맞서 단성사는 우리 민족과 애환을 함께 해 왔고 영화역사의 100년을 함께 해 왔다. 1919년 10월 최초로 조선인에 의해 제작된 연쇄활동사진극(連鎖活動寫眞劇) ‘의리적 구투(義理的仇鬪, 의리의 복수)’를 상영하였는데 1910년대 일본에서 크게 유행하던 연쇄극 형식을 따른 것으로 신파의 영향을 받았음을 알 수 있다. 또한 1924년 초 단성사 촬영부는 7권짜리 극영화 ‘장화홍련전’을 제작, 상영함으로써 최초로 조선인에 의한 극영화의 촬영·현상·편집에 성공했다. 이러한 성과에도 불구하고 신파의 영향력은 오늘날까지도 깊이 뿌리 내리고 있는데 심지어 조선 시대의 구전 예술인 판소리, 유행가에도 스며들어 ‘한국형 멜로드라마’로 이어진다. 조선총독부 역시 대만과 마찬가지로 계몽영화를 기획하여 당시 대중 연극계의 리더격인 윤백남(尹白南)에게 저축 장려 영화인 ‘월하의 맹세’(月下─盟誓, 1932)를 ‘조선총독부 체신국’에서 제작하는데 조선 최초의 극영화(劇映畫)로 경성호텔에서 신문기자와 관계자 100여 명을 초대하여 시사회를 가졌으며 약 1년간 경성과 경기도 일대에 선을 보이고는 1924년 2월부터 지방순회상영을 하였다. 이월화가 배우로 데뷔하였고, 각본·감독·연기를 모두 조선인이 맡았으나 촬영과 현상은 일본인이 맡았다. 1924년 일본인이 조선키네마 주식회사를 설립하여 총포 화약상인 다카사 간조를 사장으로 내세우고 일본에서 기술자들을 데려와 ‘해의 비곡’(1924)을 내놓자 이에 대항하여 조선인들이 설립한 독립제작사가 줄을 이었다. 이 시기는 교토에서 독립 제작사가 줄줄이 탄생한 것과 같은 시기인데 일본이 조선에 영화사를 세운 것은 일본영화산업이 번창하는 만큼 조선도 번창할 것이라는 계산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면에는 1923년 하야카와 마쓰지로(早川孤舟)감독의 ‘춘향전’의 성공이 자극제가 되기도 했다. ‘춘향전’은 당시 인기변사였던 김조성과 개성 기생 한명옥이 이몽룡과 춘향 역으로 출연했다.식민지 조선에서 처음으로 제작된 완전체 영화(이전에는 ‘연쇄극’이라 하여 연극 공연중에 짧은 필름을 상영하는 형태를 띠고 있었다)로 실제 조선인 배우를 캐스팅하고 남원에서 올로케이션 촬영을 했으며 제작, 감독 및 각본, 촬영 등 주요 역할은 일본인 스태프들이 담당해 흥행했다. <사진= 한국 영화 100주년 영화 포스터 전시회장.> ... 이러한 흥행 성공이 결국 ‘조선 키네마 주식회사’ 설립의 근거가 된다. 그러나 민족고유의 이야기인 ‘춘향전’을 일본인이 제작했다는 사실에 많은 조선의 영화인들에게는 자극제가 된 것으로 본다. 하지만 ‘춘향전’은 일본의 ‘주신구라’와 비슷하게 국민영화가 되어 1935년 최초의 토키영화로 이명우(李明雨) 감독의 ‘춘향전’을 시작으로 남북한을 통틀어 가장 많이 리메이크되어 멜로드라마의 대명사가 되었다. 여기서 언급할 인물은 윤백남이다. 그는 경성으로 올라와 황금정(지금의 을지로 5가)에 제작사‘윤백남 프로덕션’을 차리고 첫 작품으로 ‘심청전’을 제작했다. 조선인의 자본에 의해 만들어진 최초의 영화 제작사였으며, 조선영화에 대한 결집된 열망으로 만들어졌고 윤백남, 이경손, 주삼손, 나운규, 김태진, 주인규, 김우연 등 멤버들이 참여 했다. 이에 윤백남은 이경손(李慶孫) 감독, 니시카와 히데오(西用秀洋)를 촬영감독으로 하여 일본에서 사온 중고 카메라(당시 350원)로 촬영하여 1925년 봄 조선극장에서 개봉했다. 당시 심청 역을 맡은 이는 조선 키네마의 최덕선이었고, 심봉사 역에는 나운규였다. 신인으로서는 파격적인 기용이었지만 심봉사의 외모에 가장 잘 어울렸다는 것이 이유였는데 그는 아예 장님을 방문하기도 하고 열정적으로 대본을 외우면서 성격파 연기 배우로 발돋움했다. 관객들은 나운규의 연기를 두고 천재라는 찬사를 보냈지만 불행히도 일본 측 투자자의 약속이 어그러져 제작비 부족으로 인한 어려움을 여실히 드러냈다. 이경손의 연출력도 도마에 올랐지만 심청 역의 최덕선의 연기도 수준미달이었으며 특히 허술해 보이는 용궁 세트나 인당수를 재현한 마포나루에서 인형을 떨어뜨린 점 등이 지적되며 흥행에 실패 하고 만다. 이후 이경손은 이광수 원작의 ‘개척자’를 통해 다시 영화계에 복귀한 후 계림영화협회와 손잡고 일본의 오자키 고요(尾崎紅葉)가 쓴 ‘금색야차(곤지키야사, 金色夜叉)’를 번안한 ‘장한몽(長恨夢)’으로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지금도 ‘이수일과 심순애’ 혹은 ‘김중배의 다이아몬드 반지’로 회자되는 작품으로 매일신보 출신 기자 조일재는 원작을 조선의 실정에 맞게 번안했다. 그 결과 이수일과 심순애가 탄생하게 된 것인데 두 사람의 애틋한 만남과 헤어짐은 관객들의 사랑과 찬사를 받으며 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그러나 영화의 이면에는 뒷담화가 무성했다. 심순애역을 맡은 여배우 김정숙은 뛰어난 미모를 지녔지만 선천적으로 말더듬이었다고 한다. 배우로서는 부적합했지만 타고난 미모를 이용, 윤백남 프로덕션의 ‘심청전’에 출연한 것이 계기가 되어 ‘장한몽’의 여주인공으로 발탁되었다. 무성영화시대였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이수일 역을 맡은 이는 일본인 주삼손이었는데 미남형 배우였기에 전격 캐스팅되어 촬영에 돌입했다. 그러나 자신을 캐스팅 하지 않은 것에 대해 앙심을 품은 나운규 감독이 돌연 주삼손을 빼돌리고 촬영 방해를 하는 바람에 대체된 배우가 등장하는데 바로 심훈(沈薰)이다. 훗날 소설 ‘상록수’로 유명해진 인물이지만, 당시에는 조선일보 기자였는데 신극 연구단체 극우회(劇友會)의 회원이었기에 전격 출연을 했다. 그러나 관객들은 이인일역(二人一役)의 영화를 매우 어리둥절해 했다고 한다. 이후 이경손은 이내 상하이를 거쳐 방콕으로 망명의길을 택한다. 한편 1926년 나운규(羅雲奎)의 민족영화 ‘아리랑’은 조선영화의 황금시대를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데 영화사 연구에 의하면 나운규가 감독을 맡았다는 설과 일본인 쓰무라 슈이치(津守秀一) 감독을 맡았다는 두 가지 학설이 전해오기는 하지만 항일운동을 한 경력이 있는 나운규가 감독, 각본, 주연을 맡았다는 것만으로도 이슈가 되었고 특히 변사의 애드립으로 조선총독부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주인공 미치광이 청년이 여동생을 괴롭히는 관리의 앞잡이를 살해하고 감옥에 간다는 스토리를 담고 있는데 변사가 항일운동을 하다가 고문을 당한 후유증이라고 설명하자 관객들이 크게 흥분하였고 이에 입회하고 있던 경관이 상영중지를 선언했다. 상영이 끝날 때쯤 가수가 일어나서 창작민요인 주제가 ‘아리랑’을 선창하면 관객들은 함께 불렀다. 1928년 나운규는 ‘벙어리 삼룡’을 감독했다. 이 영화는 나도향의 원작소설을 각색한 문예영화였는데 이 영화를 통해 주연 여배우였던 류신방과 연인 사이로 발전하기도 했다. 나운규는 17편의 작품을 남기고 35세의 나이에 요절한다. <미국 LA=이훈구 작가>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476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아스테릭스
당연히 아스테릭스가 분명한(참조 1)이 짤방은 무엇을 가리킬까? 니케? 자유의 여신상? 콜럼비아 픽쳐스(…)? 토요일은 역시 논문(참조 2)을 보도록 합시다. 주말 특집, 냉전 시기의 미국과 드골을 가리켰던 아스테릭스이다. 1959년부터 나와서 세계적으로 인기가 많은 만화인 아스테릭스를 모르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 같은데, 당연히 학문적 연구 대상으로도 인기를 많이 끌었었다. 물론 저자들(René Goscinny와 Albert Uderzo)은 인터뷰할 때마다, 이 만화는 재미로 그린 것이지 현대에 있어서 함의는 별 거 없다고 주장해 왔었다. 하지만 아스테릭스 시리즈의 기본 구조를 봅시다? 카이사르가 갈리아 지방을 모두 정복했지만 유독 브르타뉴 반도에 있는 골 족의 마을 하나를 점령 못 했으니 그게 아스테릭스와 오벨릭스가 살고 있는 마을이었다. 신기한 마법약을 먹으면 둘 다 힘이 장사가 되는 것과 같은 초능력을 지니게 되어서 로마군이 점령을 못 했던 것. 이 기본 조건 하에, 아스테릭스와 오벨릭스는 전 유럽(심지어 미국도!)을 여행한다. 처음 나온 해가 1959년이기도 하고 너무나 직접적으로 비유 대상이 뻔했었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파리를 점령했던 나치 독일(참조 3), 혹은 전후 서유럽을 점령한(!) 미국을 비유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팍스 로마나는 팍스 아메리카나로 비유해 보면 금세 나온다. 아마 그렇기 때문에 세계적인 성공도 거둘 수 있었을 것이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프랑스는 일단 밀려들어오는 미국 대중문화를 막으려 안간힘이었다. 여기에는 좌우가 없었고 공산당, 가톨릭도 따로 없었다. 제4공화국에서 보기 드물게 모든 정파가 힘을 합쳐서 만든 법이 하나 있으니 바로 “1949년 청소년용 도서출판법/Loi du 16 juillet 1949 sur les publications destinées à la jeunesse(참조 4)”이다. 이 법에 “미국”이라는 단어는 전혀 나오지 않는다. 하지만 실질적으로는 위원회를 하나 만들어서 미국 만화(특히 마블)의 수입을 막는 장벽으로 작용했었다(참조 5). 덕분에 불어권 만화(가령 Tintin, 스머프, 럭키 루크, 아스테릭스 등)가 시장을 안전하게 확보하여 성장할 수 있었고, 아스테릭스의 경우 작가들 때문인지 디즈니의 영향을 강하게 받은 것이 보이기도 하다. 게다가 아스테릭스에 나오는 캐릭터들은 당시 현실과 가상(즉, 다른 콘텐츠의 캐릭터)을 막론하고 유명인들을 그대로 들여온 경우가 허다했다(참조 6). 이게 무슨 의미냐, 당시 일어나는 일들을 주제로 삼았다는 얘기다. 그래서 논문(참조 2) 저자는 결론 내린다. 아스테릭스와 심슨 가족의 구조가 같다고 말이다. 또한 1950-60년대가 어떤 시기였다? 미국이 프랑스를 갈구던 시기이기도 했다(참조 7). 이게 다 아스테릭스의 로마 제국과 겹치는 것이다. 아스테릭스에서 카이사르는 정말 끊임 없이, 온갖 수단을 다 해서, 그 마을을 점령하려 시도한다. 전력 차이는 당연히 압도적이고, 꼭 군사적인 방법이 아니라 경제/문화적 방법도 동원(!)하지만 언제나 우리의 아스테릭스는… 마법약으로 로마 전체에 대항하지는 않고 그때그때 상황에만 대응하는 것으로 끝내는 것도 묘미. 그런데 말입니다. 아스테릭스에 나오는 로마제국이 미국만 비유한 것은 아닙니다? 로마제국을 드골 대통령으로도 비유했기 때문이다. 드골 스스로가 아스테릭스의 열혈 독자였다는 사실을 생각하면 상당히 아이러니한데, 아스테릭스가 그리는 골 족의 이상적인 생활은 드골이 세운 제5공화국과 달랐다는 점이 포인트다. 특히 카이사르의 성격이 드골이 상당히 유사하다. 무력을 좋아하며 국회를 싫어하고 나라와 자신을 동일시하는 점이다. 두 인물 모두 이전의 시스템을 파괴하고 새로운 시스템을 건설했다는 것도 공통점이겠다. 카이사르는 로마의 물리적 영토를 넓혔고, 드골은 프랑스의 정치적 영토를 (EEC를 통해) 넓혔다. 그러고 보니 암살 시도도 둘 다 받았네. 마침 작가들은 드골이 사임한 이후에서야, 만화 속 카이사르를 개그 캐릭터로 그리기 시작했었다. 아스테릭스가 사는 마을은 좀더 목가적이고, 소규모이면서 평화롭다. 위계 관계도 거의 없다시피 하다. 캐릭터들이 도시 생활을 싫어하는 걸 보면 이 작가들이 “국가의 현대화”를 완성한 드골을 별로 좋아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드골 대통령은 이걸 아는지 모르는지, 아마 알았어도 그냥 내버려 뒀을 듯(참조 8). 마침 소련과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프랑스가 1965년 처음으로 쏘아 올린 인공 위성도 그 이름이 아스테릭스/Astérix였다. -------------- 참조 1. 출처는 맥길 대학교 역사학과, Lorenz M. Lüthi 교수의 트위터, https://twitter.com/LorenzLuthi/status/1346833910081077250 2. 논문 링크(Canadian Journal of History (55/3)): “Ils sont fous, ces Gaulois”: Asterix between Cold War America and Gaullist France, https://www.utpjournals.press/doi/full/10.3138/cjh.55.3-2020-0026 3. 다만 저자 중 고시니는 나치 독일에 대한 비유를 분명하게 부정했었다. 일단 나치 독일 인물을 비유한 캐릭터가 없거니와, 그의 말에 따르면 “수용소를 갖고 농담을 할 수는 없기 때문”이었다. 4. 사실 이 법은 지금도 효력이 있지만 현재는 그냥 아동/청소년용 도서의 폭력/선정성을 막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https://www.legifrance.gouv.fr/loda/id/LEGITEXT000006068067/ 5. Le Comité de Défense de la Littérature et de la Presse pour la Jeunesse: The Communists and the Press for Children during the Cold War : https://www.jstor.org/stable/25548896?seq=1 6. Liste des personnalités caricaturées dans Astérix : https://fr.wikipedia.org/wiki/Liste_des_personnalités_caricaturées_dans_Astérix 7. 프랑스의 핵잠수함(2020년 9월 15일): https://www.vingle.net/posts/3109164 8. 자신을 히틀러로 비유했던 장-폴 사르트르에 대해 드골은 유명한 한 마디를 남기셨다. « 우리가 볼테르를 감옥에 가두지는 않잖아/On ne met pas Voltaire en prison! » « LA CAUSE DU PEUPLE »(2018년 3월 19일): http://www.diptyqueparis-memento.com/fr/sartre-photographie-par-bruno-barbey/
제16회 서울환경영화제의 부대행사 - '마이배지플레이스' 소개
제16회 서울환경영화제 기간 중 5월 25일(토) 오후 3시부터 오후 7시, 5월 26일(일) 오후 4시부터 7시까지 서울극장 1층 '키홀'에서 진행되는'마이배지플레이스'는 오늘날의 기후변화와 채식 사이에 어떤 관계가 있는지, 그리고 채식에 대해 막연히 품을 만한 궁금증들에 대해 풀어보는 행사다. 파티셰가 직접 만든 100% 비건 베이커리(우유, 버터, 계란이 들어가지 않는)를 맛보고 구매도 할 수 있는 '채식한끼 베이커리 카페' 팝업스토어가 열리기도 할 예정. ('채식한끼'는 채식의 저변을 넓히고 채식을 확산시키기 위해 모바일 앱 개발, 쇼핑몰 준비 등도 하고 있다고 한다.) '마이배지플레이스'는 영화제 기간 중 영화제를 찾은 관객들이 영화 관람 외에도 대기 시간 등을 이용해 쉬어갈 수 있는 공간으로도 활용되어 누구나 방문할 수 있다. 아! 이번 서울환경영화제는 '플라스틱 없는 영화제'를 지향한다. 팝업스토어에서 베이커리를 구매하고자 하는 경우 담아갈 용기를 직접 지참해야 한다. 그 외 'Green Round X 시네마그린틴', '마이배지플레이스', '채우장 in SEFF', '파타고니아 Worn Wear 스테이션', '조르단 LIVE GREEN CLEAN', '쓰레기 줄이는 카페', 'SEFF의 책장' 등, 올해 환경영화제가 마련한 부대행사 및 이벤트에 대해서는 영화제 공식 홈페이지(seff.kr)에서 확인 할 수 있다. https://brunch.co.kr/@cosmos-j/604 5월 23일~29일 열리는 제16회 서울환경영화제의 눈여겨볼 만한 상영작이나 프로그램 등 영화제 정보에 대해 주기적으로 브런치에 글을 작성하고 있습니다.
모노클
한반도에 신여성이라는 개념이 처음 등장했던 것이 1920년대였다. 개념은 모두들 알고 계실 것이다. 일본에도 모가 혹은 모던가루(モダンガール, 참조 1)의 개념이 있었으며 영어권에서는 flapper, 독일어권에서는 „Neue Frau“라 불렀다. 불어권에서는? Garçonne이라 불렀다. 뭔가 좀 이상하지 않나? flapper는 어원이 따로 있는 경우(10대 여자를 가리키는 슬랭)기는 하지만, 다른 언어가 모두 모던이나 새롭다를 가리킬 때 불어권의 Garçon은 소년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Garçonne은 그저 Garçon의 여성형 변화일 뿐이다. 그게 이유가 있습니다. 빅토르 마르그리트(Victor Marguerite, 1866-1942)가 내놓은 소설 “La Garçonne(1922, 참조 2)” 때문이다. 약혼자의 바람을 알게 된 한 여자가 남장을 하고 남녀 가릴 것 없이 모두 사귀는 내용인데, 지금 보면 별 것 아니지만 1922년을 생각해 보십시오. 물론 프랑스는 사드 백작의 그 소설이 이미 18세기에 나오기는 했지만 말이다. 즉, 여자의 사회진출은 곧 여자 패션의 남성화로 이어졌고, 그게 자연스럽게 “가르손”이라는 명칭을 받게 된 것이다. 워낙 당시 스캔들이 커서, 바티칸은 이 책을 “금서 목록(참조 3)”에 등재하기도 했었다. 그런데 이 소설에? 모노클(le Monocle)이 등장합니다. 바로 이번 주말 특집이자 6월, LGBTQ 프라이드(참조 4) 기념이기도 한 주제다. 사진(참조 5)을 보시라. 모노클은 요새는 영국에서 나오는 교양잡지를 의미할 때가 더 많지만 1920-30년대 당시는 신사들이 많이 착용하는 안경 역할의 단일 렌즈를 뜻하는데, 그걸 쓰고 있는 신사(?)의 모습이 보인다. 이거 다 남장 여자들입니다. 남장한 여자들이 여자 연인들을 데리고 와서 놀던 바/디스코텍/카바레가 바로 이 “르 모노클”이었다. 주인은 바로 “몽마르트의 룰루(Lulu de Montmartre, 참조 6)”, 뤼시엔 프랑시(Lucienne Franchi)였는데 그녀는 언제나 남성처럼 하고 다녔었다. 브라사이(Brassaï)가 촬영한 사진(참조 7)으로도 유명하다. 다만 모노클은 왠지 모르게 홍대나 연남동 분위기의 강북 몽마르트가 아닌 뭔가 신촌 분위기인 강남 몽파르나스에 있었다. 이 모노클에 들락거린 유명인사는 크게 세 명이 있다. 하나는 에디뜨 피아프(Édith Piaf, 1915-1963) 다른 하나는 비올레트 모리스(Violette Morris, 1893-1944), 그리고 마를레네 디트리히(Marlene Dietrich, 1901-1992)다. 에디뜨 피아프가 혹시 레즈비전 혹은 바이였을까? 그건 아니고 모노클에서 밤알바를 뛰었었다. 지금 말로 하자면 삐끼 역할? 바에서 노래를 불렀을 법 하지만 정말 불렀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비올레트 모리스는? 그녀는 프랑스의 육상 영웅이자, 히틀러의 간첩이었습니다. 레즈비언 및 남자처럼 입고 꾸미고 다니는 그녀의 정체성 때문에 프랑스에서는 그녀를 비난했었고, 그녀는 아예 마지노 선의 설계를 독일에 알려주는 등 본격적으로 간첩행위를 했었다. 하지만 그렇게 자주 들락거렸음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히틀러의 파리 점령 이후, 독일이 이 레즈비언 바를 폐쇄시키려는 명령에 반항하지 않았다. 레지스탕스가 나중에 그녀를 암살하는 건 안자랑. 마를레네 디트리히는(참조 8)? 모노클에서 만난 운명의 여인이 있었으니 그녀의 이름은 Frede… (Suzanne Jeanne Baulé, 1914-1976). 이미 “헨리와 준(참조 9)”의 작가, 아나이스 닌(Anaïs Nin, 1903-1977)과 “썸”을 타고 있던 프레드는 모노클의 종업원이었고, 마를레네 디트리히는 1936년 이미 세계적인 영화 스타였다. 둘의 데이트는 당연히 세간의 호기심을 끌었다. 이름부터 프레드 아닌가, 언제나 남자 양복을 말끔하게 입는 그녀였다. 디트리히는… 프레드를 독점하고 싶어했었다. 그래서 그녀를 모노클에서 끌어내서 바를 하나 차려준다. 그 이름은 “라 실루엣/La Silhouette”. 디트리히는 사랑까지는 아니더라도 프레드와 1970년대까지 계속 친구로 지냈었다. 그러고보니 마를레네 디트리히도 남자 양복 입고 포즈잡은 사진이 꽤 많았었네? -------------- 참조 1. 보통의 girl 가타카나 표시는 과연 ガール일까, ギャル일까? 여기저기 검색해 보면 ギャル의 경우 80년대 이후, 보다 미국식으로 발음을 굴려보자 하여 유행한 표기인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현재는 ガール보다 ギャル의 표기가 더 많아진 것 같다. 2. 그러나 당시 페미니스트들은 이 소설을 적대시했었다. 성적 방탕함과 레즈비어니즘이 당시 여성참정권 운동에 오히려 폐가 된다 여겼기 때문이다. 파도가 몰아치는데 조개를… 아 아닙니다. 우연찮게도 이 책이 나온지 4개월 후, 당시 중도우파 정권에서 절대과반으로 통과됐던 여성참정권 법안이 당시 상원에서 부결된다. 3. Index librorum prohibitorum이라 부르며 보통은 그냥 “인덱스”라 칭한다. 검열 대상으로서의 의미는 1966년 사라졌으며 현재는 지침의 의미만 남았다. Notification regarding the abolition of the Index of books : https://www.vatican.va/roman_curia/congregations/cfaith/documents/rc_con_cfaith_doc_19660614_de-indicis-libr-prohib_en.html 4. 이제까지 클린턴과 오바마, 트럼프 대통령이 각각 LGBTQ 프라이드 먼스를 선포했었다. 바이든 대통령도 물론 선포했다. Biden recognizes LGBTQ Pride Month(2021년 6월 1일): https://www.nbcnews.com/nbc-out/out-politics-and-policy/biden-recognizes-lgbtq-pride-month-rcna1066 5. 출처, 사실 이 사진도 브라사이가 1932년 촬영했다. 모노클의 사진이 많이 남은 것은 개장 당시 브라사이가 모노클에서 촬영한 사진들이 사진집, “1930년대 비밀의 파리/Le Paris secret des années 1930”으로 출판됐기 때문이다. Inside Le Monocle, the Parisian Lesbian Nightclub of the 1930s(2016년 9월 14일) : https://www.messynessychic.com/2016/09/14/inside-le-monocle-the-parisian-lesbian-nightclub-of-the-1930s/ 6. 몽파르나스의 키키(Kiki de Montparnasse, Alice Prin 1901-1953)와 헷갈리지 맙시다. 그녀는 세느강 좌안/강남을 주름잡던 아티스트였고 만 레이의 사진(Noire et Blanche, 1926)으로 유명하다. 그러고 보니 그녀의 자서전 소개글을 헤밍웨이와 후지타 츠구하루(藤田嗣治, 1886-1968)가 써줬네. 7. 다만 이 기사에서 룰루는 호(!)가 드 몽마르트인데, 드 몽파르나스라 잘못 적혀 있다. Le Monocle, l’une des premières discothèques lesbiennes, dans le Montmartre des années 1930(2016년 9월 15일) : https://www.ulyces.co/news/le-monocle-lune-des-premieres-discotheques-lesbiennes-dans-le-montmartre-des-annees-1930/ 8. Marlene Dietrich et Frede : http://fredebelledenuit.blogspot.com/2017/05/marlene-dietrich-et-frede.html 9. 헨리 밀러 부부, 그래서 헨리와 준이다. 아나이스는 헨리와 준 둘 다 사귀었다.
세계 식사 예절
프랑스 X : 손을 무릎에 두기 O : 두 손을 테이블 위에 두고 먹기 ▷ 포크나 칼 같은 도구를 사용하지 않는다면, 손목과 팔을 테이블 위에 올려두자. 독일 X : 칼로 감자 자르기 O : 포크로 감자 으깨기 ▷ 칼로 감자를 자른다는 건, 감자가 덜 익었다고 생각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포크로 감자를 으깨자. 그레이비 소스를 끼얹어 먹기에도 편하다. 스페인 X : 밥 먹자마자 자리 뜨기 O : '소브레메사(sobremesa, 저녁 식사 후 차를 마시며 이야기 하는 시간)'을 즐기자 ▷ '소브레메사'는 음식을 먹고 소화하는 시간이다. 사람들과 대화를 하기도 하고 편히 쉬기도 한다. 영국 X : 아스파라거스를 도구로 먹기 O : 손으로 아스파라거스 먹기 ▷ 아스파라거스가 드레싱 혹은 디핑 소스와 함께 나올 땐 손가락을 사용한다. 줄기 끝을 잡고, 소스에 찍어서 한입 베어 문다. 딱딱한 부분은 접시 가장자리에 놓자. 헝가리 X : 맥주 마시면서 '치어스'라고 하기 O : 술이 담긴 잔이라면 서로 부딪쳐서 땡그랑 소리내기 ▷ 1848년 헝가리 혁명이 있었을 때, 헝가리를 이긴 오스트리아 군인들이 맥주잔으로 건배를 했다. 헝가리 사람들은 150년간 맥주로는 건배를 하지 않는다. 그 전통은 아직 남아 있다. 멕시코 X : 타코를 칼, 포크를 사용해 먹기 O : 손으로 먹기 ▷ 현지인처럼 먹기 : 엄지, 검지, 중지를 사용해 타코를 집어 먹자. 조지아 X : '수프라(supra, 덕담을 나누며 술을 마시는 것)' 도중에는 와인을 홀짝이지 말자 O : 건배할 때는 한 번에 마시기 ▷ 수프라는 축하할 일들이 많을 때 열리는 저녁파티다. 연회를 집행하는 사람을 일컫는 '타마다(tamada)'는 축하할 일들의 숫자를 알려준다. 다행히도 술잔은 작은 편이다. 일본 X : 젓가락을 밥공기에 꽂아두기 O : 가로로 놓기 ▷밥공기에 젓가락을 꽂는 것은 일본 불교에서 봤을 때 죽은 사람에게나 하는 의식이다. 젓가락은 접시 옆 혹은 그릇 위에 가로로 두자. 한국 X : O : ▷ 다 아시죠?^^ 태국 X : 포크를 사용해서 음식을 먹기 O : 포크는 숟가락에 음식을 옮기는 용도로 쓰자 ▷ 태국에서 포크는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한다. 포크와 숟가락은 쭐랄롱꼰 왕이 1897년 유럽을 방문하고 들여온 것이라고 한다. 그 전까지 타이 사람들은 손으로 밥을 먹었다. 또한 중국 음식을 먹는 게 아니라면 젓가락은 사용하지 말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