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up
50,000+ Views

잠실야구장에서 투수판을 밟고 시구한 윤보미

180510 잠실야구장
해설1 : 윤보미씨 같은 경우에는 저번에도 깜짤 놀랄 시구를 선보인 바가 있고요~
해설1: 투수판을 밟고.. 롯데팬 한 분도 현재 찍고 있네요
해설2 : 그립도 신경써서 잡는게 보입니다
해설1 : 윤보미씨의 시구 감상하시죠
해설1,2 : 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해설1 : 와..스트랔.... 정말 대단합니다 대단해요ㅋㅋㅋㅋ
해설2 : 감상평 한번 해주시죠?ㅋㅋㅋㅋ
해설1 : 엄청나네요 저렇게 멀리던지는걸 감안하면 기본적으로 파워가 좋은거죠
힘있는 투구 동장이었어요

+속도 체감짤
팔로만 던지는게 아니라 하체를 이용하고 체중을 실어서 제대로 던지는 보미
투수 마운트에서 홈플레이트 실제 거리가 18.44m라고 하네요
운동신경 좋고, 체력좋은 에이핑크 윤보미가 멋지다면

하트뿅뿅♥x1000

13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정도면 진짜 사회인 4부 정도 던지는겁니다. 물론 1구로 판단하긴 어려우나 아이돌이 저정도로 던지기위해 연습한 연습량과 열정이 대단합니다. 야구팬으로써 응원합니다~!
포수가 미트질을ㅋㅋ 운동 잘 하는 여자는 진짜 섹시함!
레알 개념 시구... 오늘부터 입덕~
역시 뽐가너
새로운 레전드 시구 찍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김혜수 업계평이 항상 좋은 이유.jpg
13년지기 스탭들에게 "너희가 나한테 잘해주는건 당연한게 아니야, 내가 감사한거지. 잘해줘서 고마워.." 이선균 曰 "스탭들을 대하거나 후배들 대할 때도 굳이 이렇게까지 할 필요가 있을까? 싶을 정도로 하셨다." 여자 스탭들 먼저 타라고 뒷자석 문 열어주는 김혜수 본인은 앞자리 조수석에 탐 콜 타임 2시간 전부터 현장에 도착하고, 스탭들이 자신 때문에 기다리는 걸 끔찍이 싫어한다. 이번 드라마(하이에나) 스탭들이 김혜수를 진심으로 존경했다. - 드라마 하이에나 제작자 20년전, 19살 고딩이 촬영장 알바하다가 전선에 걸려 넘어지면서 이빨 나감 촬영 중단되고 욕하는 사람들 사이로 김혜수가 조용히 다가와서 위로해주고 병원보내줌 심지어 김혜수 매니저가 등장해서 병원비 다내줬다고 함 "김혜수처럼 유명한 배우가 나처럼 잘 알려지지도 않고, 신경쓰지 않아도 되는 후배까지 마음을 써줘서 감동했다" - 배우 송지인 스탭들, 후배들, 막내들... 현장에서 가장 약한 존재들한테 35년째 잘함 아주 당연한 일인데 이게 절대로 쉽지 않다는 걸 연예계 근처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알거야 ㅋㅋㅋ 김혜수 레게노 업계평 ㄷㄷ 출처: 더쿠 역시 여신님 ㅠㅜㅠㅜㅠㅜㅠㅜㅠㅜㅠㅜㅠ 내면까지 완벽하시네욥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ㅠㅠㅜㅠ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