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up
50,000+ Views

잠실야구장에서 투수판을 밟고 시구한 윤보미

180510 잠실야구장
해설1 : 윤보미씨 같은 경우에는 저번에도 깜짤 놀랄 시구를 선보인 바가 있고요~
해설1: 투수판을 밟고.. 롯데팬 한 분도 현재 찍고 있네요
해설2 : 그립도 신경써서 잡는게 보입니다
해설1 : 윤보미씨의 시구 감상하시죠
해설1,2 : 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해설1 : 와..스트랔.... 정말 대단합니다 대단해요ㅋㅋㅋㅋ
해설2 : 감상평 한번 해주시죠?ㅋㅋㅋㅋ
해설1 : 엄청나네요 저렇게 멀리던지는걸 감안하면 기본적으로 파워가 좋은거죠
힘있는 투구 동장이었어요

+속도 체감짤
팔로만 던지는게 아니라 하체를 이용하고 체중을 실어서 제대로 던지는 보미
투수 마운트에서 홈플레이트 실제 거리가 18.44m라고 하네요
운동신경 좋고, 체력좋은 에이핑크 윤보미가 멋지다면

하트뿅뿅♥x1000

13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정도면 진짜 사회인 4부 정도 던지는겁니다. 물론 1구로 판단하긴 어려우나 아이돌이 저정도로 던지기위해 연습한 연습량과 열정이 대단합니다. 야구팬으로써 응원합니다~!
포수가 미트질을ㅋㅋ 운동 잘 하는 여자는 진짜 섹시함!
역시 뽐가너
레알 개념 시구... 오늘부터 입덕~
새로운 레전드 시구 찍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대놓고 주루방해해도 모르는 KBO 심판들
어제 있었던 한화와 두산 경기에서 나온 장면입니다. 하주석의 땅볼타구를 두산의 2루수가 처리하려 했지만 커버들어온 김재호가 이걸 잡지 못하며 공이 멀리 빠지게 됐습니다. 문제는 이 상황에서 김재호의 후속 행동입니다. 임익준이 2루로 들어오는 과정에서 김재호와 충돌이 있었는데 여기서 김재호가 넘어지면서 임익준을 덮친 것입니다. 물론 충돌 상황이었고 서로 위험한 상황이었지만 이 후 김재호 선수가 의도적으로 임익준 선수를 누르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습니다. 김재호가 임익준을 잡고 있었던 덕분에 볼이 빠졌음에도 임익준은 3루까지 뛸 수 없었습니다. 곧바로 임익준은 2루심에게 자신이 깔려있는 상황에서 김재호가 의도적으로 눌렀다는 어필을 합니다. 사실 그 상황을 직접 겪은 선수이기 때문에 누구보다 본인이 김재호의 의도를 느꼈을 겁니다. 곧바로 주루방해 선언이 안되자 허탈해하는 표정에서 당시 상황이 고스란히 전해집니다. 후에 한화측에서 바로 항의를 했지만 달라진건 없었습니다. 김재호 선수의 플레이가 다소 비매너 플레이이긴 했지만 사실 그런 상황들을 집어내줘야하는 것이 바로 심판의 역할입니다. 2루심은 김재호 선수의 행동을 주루방해로 여기지 않고 그대로 경기를 진행시켰습니다. 사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김재호 선수의 의도와는 상관없이 선수를 덮치고 팔로 주루 경로를 방해하고 있었다는 점에서 이는 주루방해가 분명 맞습니다. 참 여러모로 이번시즌은 심판들에게 다른 의미로 역대급인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