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wonkwonkwon
50,000+ Views

[폭망주의] 16384가닥 '꿀타래' 디저트를 만들어봤다







만사삶 역사상 정말 완전히 실패한 건 이번이 처음이네요...
근데 왜 너무 화나면서 웃기지ㅋㅋㅋㅋ

분하니까 꼭 성공하는 버전 가지고 돌아오겠습니다.
왠지 남의 집에서 하면 잘 될 것 같네요(?)


34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동영상에서 진심 빡침이 느껴졌어요^^ 역시 실타래는 사먹는 걸로!!! 다시 돌아온다고 하시니 살짝 기대가 되긴 하네요...규님 홧팅요!!!!!!! ㅋㅋ
ㅋㅋㅋㅋㅋ비닐장갑 벗으면서 뭔가 에잉 X발 안해 하셨을거 같아요ㅋㅋㅋ
@sblrpgjh22 분명 했을거다 1표ㅎ
눈 앞이 깜깜해져서 욕도 안나오더라구요ㅋㅋㅋㅋㅋ
오늘도 어머니께선 말없이 아들을 지켜보고 계십니다......ㅋㅋㅋㅋㅋ
그거요 인사동 지나며 보니까 재료 설명할 때 마알간 덩어리 전분 가루 묻혀서 텅텅 두드리며 蜂蜜のかたまりです이러든데 (벌꿀로 만든 덩어리요) 패인이 혹시 그...거 아닐까요? 벌꿀요
네 원래는 꿀이랑 맥아당 섞어서 8일 숙성해서 하더라구요ㅜㅋㅋ 전 그냥 유튭에서 속성으로 만든 분들 레시피 보고 따라했숩니다...
아ㅠㅠ보다가 웃으면서 흐느꼈어요ㅠㅠ아...장갑 벗어서 패대기를 예상했는데ㅠㅠㅋ그리고 권권규 도마 팔아쥬세요ㅠㅠ
에흑 맞다 도마ㅜ 6월초까지만 기다려주셔요!
@kwonkwonkwon 제 자취방에 권권규 도마를 뙇!자랑을 뙇!뿌듯함이 뙇!
@wolf3695 @kwonkwonkwon 저두 신혼집에 도마를 뙇!!!!
진짜 성공기원!! 꿀타래 성공보고싶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역전 할머니 맥주 만덕점
음, 발단은 저로부터였습니다. 저의 동네치킨집에서 저녁을 해결하자는데 간만에 모두가 의견일치를 봤답니다. 그런데 치킨집 사장님께서 휴가를 가셨네요 ㅡ..ㅡ 그러자 저녁메뉴들이 입에서 속사포처럼 흘러나옵니다. 딸은 어제도 먹었지만 또 삼겹살, 소고기, 참치. 아들은 소고기, 참치, 저는 삼겹살, 족발. 와입은 굽는건 싫어였습니다. 굽는걸 제외하면 참치랑 족발인데 - 소고기는 제가 며칠전에 먹었고 또 주말에 먹을 예정이라 제외 ㅋ - 딸은 족발은 구운 고기가 아니라서 싫다며 참치를 먹자고 하고 아들도 참치집에서 몇발자국만 가면 있는 학원을 가는지라 저녁 메뉴는 생각지도 않게 참치로 정해졌습니다. 3~4인용을 주문했지만 역시나 모자라더군요. 아들은 냉우동까지 한그릇 해치우고 학원으로 갔습니다. 와입도 저도 참치로 배를 채울 생각은 아니었지만 뭔가 허전하더라구요. 그래서 최근에 생겼다는 역전 할머니 맥주로 갔습니다. 감회가 새롭네요 여기. 예전에 저희가 자주 가던 마당쇠 껍데기집이였거든요... 껍데기집 이후에도 업종이 한번더 바뀐듯한데 기억이 잘 ㅡ.,ㅡ 구조는 똑같고 인테리어만 바꼈더라구요. 저희 안주는 건어물 타짜 세트를 시켰는데 그래선지 쥐포랑 아귀포가 '타'서 나오더라구요 ㅋㅋㅋ 아, 간만에 하이볼이 마시고싶어서 시켰는데 가성비 괜찮더라구요. 많이 탔져? 음, 전 염통은 소금구이 밖에 안먹어봤는데 매운양념이 발라져 나오네요. 음, 여기 가성비가 괜찮아서 장사가 잘되더라구요. 젊은친구들이 많이 오더라구요...
환경컷툰 ㅡ 환경성적표지마크
[아마릴라가 알려주는 환경컷툰 제 2화 '환경성적표지마크'] . 안녕하세요 에코프렌즈 8기 환경을 지키는 온그린입니다^♡^ . 오늘은 아마릴라가 알려주는 '환경성적표지마크'에 대해 컷툰으로 가져와 보았어요!! 아마릴라가 설명해주는 "환경성적표지마크"에 대해 알아볼까요??그럼 고고씽~ . 횐경성적표지마크는 제품의 원료채취에서부터 생산, 수송, 유통, 사용, 폐기에 이르기까지, 이 제품이 환경을 얼마나 생각했는가를 알 수 있도록 마크를 붙여놓은 것이라고 합니다. . 이 마크는 크게 7가지의 환경영향을 표시하고 있는데,그 종류로는 탄소발자국, 물 발자국, 오존층영향, 산성비, 부영양화, 광화학 스모그, 자원발자국이 있어요!!♻️ . 이 제도는 총괄 운영은 환경부가 하고 있고, 대상제품을 선정하거나 인증기관을 선별하는 거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환경보전협회가 나눠서 담당하고 있다고 해요! . 법적으로 강제하는 제도는 아니지만 환경성적표지 마크가 붙어 있는 제품은 환경에 기여한 바가 크다고 정부가 직접 공인해 준 것이나 다름이 없다고 합니다~! . 게다가 혜택도 아주 많은데, 환경성적표지 마크가 붙어 있으면 녹색제품으로 반영, 지방자치단체의 의무구매 대상에 포함되는 것은 물론 공공기관 포상에 추천될 수도 있다고 해요>< 정말 좋은 점이 많죠~??☘ . 컷툰으로 보는 환경성적표지마크는 어떠신가요?? 이제 이 마크들에 대해 잘 아시겠죠오??⭐ . 환경을 지키는 아트팀 온그린의 발자국! 많이 기대해주시고 좋아요랑 댓글은 센스인거 아시죠! . ✒여러분들께 다양하고 재미있는 콘텐츠로 환경에.대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미국에서 늑대왕을 사냥한 방법
미국의 뉴 멕시코 주에서 1891년부터 1894년초까지 2년이 조금 넘는 기간 동안 수천 마리의 양과 소, 염소를 잡아먹는 늑대와 로보가 출몰함. 많은 농장주들이 로보를 잡으려고 현상금까지 걸어가며 노력했으나 교활하고 머리가 좋은 로보는 절대 잡히지 않음. 동물학자였던 어니스트 시튼은 이로 인해 무분별한 학살이 일어날까 우려해 직접 로보를 잡으려 1년간 노력했으나 실패함. 마지막 수단으로 시튼은 늑대왕의 아내인 블랑카를 먼저 생포하는데 성공. 당시 덫에 붙잡힌 블랑카. 그 이후 죽은 여친을 못 잊은 로보는 마을로 계속해서 찾아오게 되고 블랑카로 인해 로보가 예전과 달리 부주의해졌음을 눈치챈 시튼은 130개의 덫에 통나무를 연결해두고 죽은 블랑카의 시체를 끌고 다니며 그 주변에 그녀의 체취를 남김 심지어 한쪽 발을 잘라서 블랑카의 발자국도 남겨놓음 다음날 로보의 울음소리를 들은 시튼은 덫이 있는 곳으로 달려가보았고 그 곳엔 네 다리가 모두 덫에 걸려잇는 거대한 늑대 로보를 발견. 여느때 같으면 쉽게 알아차렸을 함정을 자신의 연인 블랑카의 발자국을 보고 이성을 잃고 달려오다 덫에 걸리고 만 것. 당시 덫에 붙잡힌 로보 그렇게 모든 덫을 피해가던 로보도 슬픔과 분노에 휘말려 결국 허무하게 붙잡히게 됨. 이후 인간들이 주는 먹이와 물을 모두 거부하고 스스로 굶어죽게 됨. 시튼은 이후 비열한 방법으로 로보를 잡았다고 안타까워하며 블랑카와 함께 묻어줬다고 함. 남아있는 로보의 털가죽 출처 : 에펨코리아 모야 ㅠㅠ 인간이 제일 나빠....... 시체를 끌고 다니고 발을 잘라 걸어놓다니...... 악마: (고개 절레절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