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up
50,000+ Views

키크고 비율좋고 피부좋아서 실물평이 항상 좋은 설현

설현을 실제로 본 후기를 들어보면
다들 하나같이 키가 커서 눈에 확 튀고,
비율좋고, 피부가 좋고,
자세까지 좋았다고 하는데,
그냥 돌아다니는 움짤만 봐도 존예 여신인게 느껴지네요..
실제로 한번 보고싶은 아이돌이에요♡













표정이 항상 밝고 선해서 더 예쁜 AOA설현이 좋다면

하트뿅뿅♥x1000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실물 진짜 이쁠것 같다 ㅠ
아이 이쁘다 !!!
인간설현 예쁘네요^^
예뻐ㅠㅠ
very good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40살 하지원의 SNS
1995년 사극 <용의 눈물>로 데뷔해 올해로 40살이 될때까지 한결같이 열심히 일하고 또 미모또한 쉴새없이 아름다운 배우 조인성이 <무한도전>에서 함께 작업했을때 가장 괜찮았던 여배우를 묻자 망설임 없이 가장 착했다고 지목했던 배우 2PM 멤버 옥택연의 오래된 이상형이며 요즘 핫한 배우 지창욱의 이상형이기도 한 배우 바로 하지원씨 입니다♡ SNS속의 하지원씨의 모습은 어떤가요? 말그대로 "나 착해요" 하고 있는 모습이라 웃음이 나네요♡ 몸매도 건강해 보이고, 삶도 건강한 느낌이랄까? 긍정적이고 밝은 기운이 팍팍 느껴져요! 또 팬들한테 엄청 잘하기로 유명한 배우죠ㅋㅋㅋ 팬들도 배우를 닮아 항상 기부 활동, 봉사 활동을 많이 하고 하지원씨도 팬들과 연탄 배달, 벽화 그리기 등등 뜻깊은 일을 함께 하고 있어요 (매년 10월은 하지원씨와 팬들이 정기적으로 봉사활동을 하는 달이라고 합니다) 외모도 너무너무 아름답지만 외모가 인성을 못쫓아오네요ㅠㅠ 마음씨가 고와서 그런지 세월도 하지원씨를 빗겨가는것 같아요 데뷔한지 20년이 넘었는데, 외모는 그때 그모습 그대로 인것 같지않나요? 갈수록 더 이뻐지고 건강해지는 하지원씨♡ 멋진 후쿠야마 마사하루와 하지원씨 (어디서 만난건진 따로 언급이 없네요ㅠㅠ) 하지원씨는 MBC 새 수목극 <병원선>에 출연할 예정이라고 해요! 하지원과 메디컬 드라마라니.. 몸을 사리지 않는 배우니 기대가 되네요 갈수록 더 예뻐지고 건강해지는 모습이 아름다운 하지원씨 SNS엿보기 였습니다♡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고기잡이 배에서 17년간 일한 선원의 인스타그램
러시아 원양어선에서 17년째 선원으로 일하는 Roman Fedortsov 씨는 심해어 혹은 특이한 물고기를 잡을 때마다 사진을 찍어 인스타그램에 올리기 시작했습니다. 그의 인스타그램은 점점 기괴한 생물체들의 사진으로 가득찼지만 사람들은 오히려 그 신비함에 열광하는 듯 보이네요! Roman Fedortsov 씨의 인스타그램에 업로드된 사진과 함께 유저 반응을 모아보았습니다. 1. '사이클롭스...?' '눈 위치를 보아하니 분명 심해 바닥에서 활동하는 물고기일 거야...' 2. '으... 바다로 다시 집어 넣어라' 3. '만화에 나오는 용같다' '심해에서 작은 빛만 받아도 볼 수 있게 진화된 거 아닐까' 4. '지구에 사는 생물체 맞아? ㄷㄷ' '맨손으로 잡는 거 실화냐' 5. '우주 갈 거 없다. 심해부터 조사해라' '누가봐도 외계인이잖아' 6. '우주에 생명체가 산다면 이렇게 생겼을 것 같다. 별 사이를 유유히 유영할 것 같아' 7. '아니 뭐 이따구로 생겼냐' 8. '어떤 이유로 저렇게 진화한 거지? 입 다물다가 지 이마 뚫을 거 같은데 ㅋㅋ' 9. '화장 실패한 우리 누나가 여기 왜' 10. '이건 또 뭐야' '위험해 보인다. 일단 죽여라' 11. '반지원정대 호빗과 드워프들' 12. '밥맛 떨어진다' '이상한 것 좀 그만 올려' 13. '똑똑똑. 누구 없어요?' '저그 알을 주워왔어 버려' 14. '무섭지 않아! 무섭지 않다고!' 15. '낚시 게임하다 드물게 나오는 전설의 물고기 같다' 16. '마블 히어로 판타스틱4에 더씽이라고 있는데. 똑같이 생겼네' 17. '오래된 잠수함 가져다 놓고 어디서 물고기래' 18. '밥맛 떨어진다;;' '양치하고 돌려보내라' 19. '이게 지구에 있는 생명 맞다고?' '바닷 속에서 마주치면 기겁할 듯' 20. '얼른 풀어줘라. 삐진 거 같다' 21. '심해 생물은 눈만큼은 정말 이쁘다. 다른 곳이 흉측해서 그렇지' 22. '마음의 준비가 안 됐다고. 이건 뭔데. 으' 23. '진짜 양치시키냐?' '뭔데 이겈ㅋㅋ' '소름돋는다' 24. '응. 심해는 절대 안 가는 걸로' '저 동네는 못생겨야 정상인듯' 25. '귀... 귀엽다?' 더 많은 사진을 보고싶다면, 아래 Roman Fedortsov 씨의 인스타그램으로 직접 놀러가보세요! 심해... 정말 궁금하다...
우연히 찍힌 사진 한 장으로 인기 모델 된 63세 여교수
미국의 63세 여자 교수가 우연히 찍힌 사진 한 장으로 패션 아이콘이 됐다. 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미국 뉴욕 포드햄대학교의 사회복지·아동복지 교수이자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린 슬레이터(63)씨를 소개했다. 슬레이터 교수는 지난 2014년 뉴욕패션위크가 열리고 있던 링컨센터 앞에서 점심을 먹기 위해 친구를 기다리다 찍한 사진 한 장으로 완전히 다른 인생을 살게됐다. 당시 60세였던 슬레이터 교수는 은발 숏커트에 디자이너 요지 야마모토의 검정색 수트를 입고 있었다. 여기에 독특한 무늬의 샤넬 가방과 검정색 선글라스까지, 패셔니스타의 시크한 분위기가 물씬 풍겼다. 2014년 당시 링컨센터 앞에서 뉴욕패션위크를 취재하던 기자들에게 사진이 찍혔다. 이를 본 몇몇 기자들이 슬레이트 교수에게 다가와 그의 스타일을 칭찬하며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그러자 주변에 있던 사람들이 슬레이터 교수에게 몰려들었다. 슬레이터 교수가 패션계의 유명인사인 줄 알았던 것이다. 관광객들은 그와 함께 사진을 찍기도 했다. 한바탕 소동 뒤 점심을 먹으러 간 슬레이터 교수는 친구와 함께 재미있는 일이었다며 웃기 시작했다. 그러다 그의 머릿 속에 패션 블로그를 운영해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스쳤다. 평소 패션에 관심이 많았지만 시니어 계층과 키가 작은 사람들에 대한 패션 정보는 많이 부족하다고 여겼던 터였다 내친김에 슬레이터 교수는 '우연'의 아이콘이라는 이름의 패션 블로그를 열었다. 이후 그는 젊은 세대부터 나이 든 세대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글로 유명 패셔니스타가 됐다. 단순히 패션 사진만 올리는게 아니라 교수답게 스타일에 대한 생각을 논리적인 필력으로 풀어낸다. 뻔한 패션 블로그들과 차별화 되지만 그렇다고 너무 무겁지는 않다는 평가다. 유명 패션 브랜드들의 러브콜을 받아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슬레이터 교수는 "나이에 대한 언급은 전혀 하지 않는다. 몇 살이든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은 해낼 수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