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natrip
1,000+ Views

두바이 여행 추천 명소, 수크 마디낫 주메이라

두바이의 수많은 매력 중 쇼핑!
두바이 몰, 에미레이트 몰, 시티 워크 등... 두바이 뉴시티(new city)의 세련되고 현대적인 대형 쇼핑몰들은 이미 너무나 유명하고, 올드 두바이의 전통시장 골드 수크와 스파이시 수크도 연일 관광객들로 붐빈다. 그리고... 조금 색다른 두바이 쇼핑명소가 있다.

수크 마디낫 주메이라(Souk Madinat Jumeirah)!
올드 두바이가 아닌 뉴시티에도 아랍식 전통시장인 마디낫 주메이라 수크가 있어, 아라비아의 고전적 분위기를 느끼고 싶은 사람들에게 또 하나의 좋은 쇼핑 스팟이 된다. 뉴시티 중에서도 중심부라고 할 수 있는 주메이라 퍼블릭 비치 근방, 차로 5분 정도 걸리는 곳에... 우리나라로 치자면 강남 번화가에 전통시장이 있는 풍경이라고 상상하면 이해가 쉬울 것 같다.


사람들의 발음에 따라 '숙 메디나트 쥬메이라'라고도 하는데수크는 아랍어로 '시장'이라는 뜻으로, 직역을 하자면 '마디낫 주메이라 시장'이 된다. 애초에 전통시장이라고 소개하기도 했고, 이름에도 '수크'가 들어 있긴 하지만 사실 이 곳은 단정하고 깔끔한 쇼핑몰이라고 하는 편이 더 맞을지도 모른다. 마디낫 수크의 건물들 역시 두바이 전통 건축기법과 외관을 살려 전통시장의 느낌을 재현을 하긴 했지만 이 곳은 아랍 전통시장을 현대적 감각으로 재구성한 현대의 장소이기 때문이다.   

마디낫 주메이라 수크 메인 입구에는 방문 차량들이 줄지어 들어선다. 입구 한켠에는 택시들이 줄지어 대기를 하고 있어서 수크를 방문하고 돌아갈 때도 교통편을 따로 알아볼 필요가 없어 편리하다.

입구를 지나 건물 안으로 들어서면 긴 복도식 아케이드가 여럿 나타난다. 벽면은 밝은 모래색이고, 기둥이나 아치의 뼈대를 이루는 골조는 목재로 지어졌다. 아랍식 전통양식이다.

지붕이 덮인 실내 공간이지만, 바깥쪽으로 난 높은 창과 아치를 받치고 있는 목재 뼈대들 사이로 드러난 빈 공간을 비집고 햇빛이 들어온다. 덕분에 실내는 낮동안 인공조명이 필요 없어 보였다. 자연광이 퍼진 회랑의 풍경은 온화하고 부드러웠다.

마디낫 수크의 중간중간마다 수크의 전체 지도가 그려진 위치 안내판을 만날 수 있다. 실내공간과 실외 공간까지... 꽤 넓은 곳이고 수크의 생김새가 반듯한 정사각형이 아니어서 자칫 길을 잃을 수 있는데, 입구에서 안내도를 핸드폰 카메라로 찍어두면 길 찾기에 요긴하다.

아랍 전통시장을 현대식으로 재현하여 아랍 전통 의상, 카펫, 시샤(물담배), 액세서리, 향수, 기념품 가게들을 수크 건물 안에 들여놓아 사람들의 눈을 즐겁게 한다.

좀 이름 있는 쇼핑지역이다 싶으면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 '카멜 컴퍼니(CAMEL COMPANY)'도 있다. 주황색 바탕에 낙타 그림이 그려져 있는 족자 같은 간판이 카멜 컴퍼니의 상징이다.
간판 이름처럼 참 다양한 종류의 낙타 인형이 귀엽고, 그 외에도 퀄리티가 좋은 기념품들이 많다.
물건을 살 수 있는 가게들 외에도 분위기와 맛을 동시에 만족시켜 주는 레스토랑과 카페도 40곳이 넘는다. 

레스토랑과 카페는 건물 내부와 외부에 다양하게 자리를 마련하고 있는데, 어디든 무척이나 아름답고 기분 좋은 시간을 보내기에 안성맞춤이라는 생각이 들 만큼 근사해 보인다. 특히 'TIME OF ARABIA'라는 레스토랑은 TV 예능 런닝맨에도 소개된 곳이어서 한국인들에게는 친근하게 느껴지는 곳이며, 야외 테이블이 마련된 곳에서는 두바이 전통양식의 건물이 주변에 둘러져 있어서 이국적인 느낌이 물씬 풍긴다.


야외의 한 향수 가게는 가게 앞에 향료를 불태워 향기를 피우고 있었는데, 그 향기가 무척 향기로워 여행자의 충동구매를 유도하는 듯했다.

엄밀히 말하면, 숙 메디나트 주메이라는'마디낫 주메이라 리조트'에 속해 있는 부속 건물이다. 다른 도시에서도 고급진 유명한 호텔이 쇼핑몰이나 쇼핑 아케이드를 연결해서 한 장소에 모아 짓는 경우가 많은데, 이 곳 역시 그런 개념이다. 다만, 그 쇼핑센터를 전통시장처럼 꾸며 놓은 것이다. 마디낫 주메이라 리조트가 럭셔리한 아라비안 양식을 그대로 살려서 만든 호텔이기에 그와 분위기를 맞춰 지은 것이다.


마디낫 수크에는운하가 있는데, 물론 인공으로 만든 곳이지만 진짜 바닷물을 끌어다 만들었다고 하며, 마디낫 수크를 방문한 여행자들이 사진을 찍는 주요 배경이 되기도 한다.

두바이 크릭에서 처럼 배를 타고 운하를 건널 수도 있다. 
'아브라'라고 하는 두바이 전통 배를 선착장에서 타면 되고 유료 투어다.


마디낫 주메이라 수크는 주메이라 비치와 매우 가까워서 버즈 알 아랍 호텔의 꼭대기 부분을 어디서든 볼 수가 있는데, 보다 잘 보이는 위치는 멋진 사진을 남길 수 있는 명당으로포토 스팟의 명성을 누리기도 한다.


가장 핫한 포토 장소는 코스타(COSTA) 커피숍 옆, 계단 바로 앞의 난간!
사진에서도 이미 한 남자가 사진 찍을 준비를 하고 있다.


두바이의 가장 유명한 랜드마크 중 하나인 버즈 알 아랍을 배경으로 잘 나온 사진 한 장 정도는 마디낫 수크에 방문한다면 반드시 남겨야 하는 건 너무나 당연하다.

아름다운 운하와 두바이식 전통 건물과 세련되고 근사한 상점들이 사람들을 맞는 이 곳 마디나 주메이라 수크는 특유의 분위기로 인해 두바이의 연인들이 즐겨 찾는 데이트 장소이기도 하고, 웨딩촬영 단골 장소이기도 하다. 날이 저물어 분위기 있는 조명을 밝히는 시간이 되면 운하에 비치는 불빛들로 분위기는 더욱 로맨틱해진다. 

즐거운 쇼핑과 맛있는 식사 그리고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예쁜 사진들을 모두 득템 할 수 있는, 두바이 여행에 사실상의 필수코스라 하겠다.

무궁무진한 매력을 가진 도시 두바이, 야나트립에서 두바이 여행을 계획하세요.

신나는 여행을 찾아보세요! 야나트립과 함께
▶ 궁금한 사항은 이메일 service@yanatrip.com 
※ (주)야나 는 현지와의 직계약을 통해 정직하고 안전한 서비스만을 엄선하여 공급합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조금 특별한 제주 이색 체험!
제주는 멋진 자연경관이 아주 뛰어난 곳이죠~. 그런 제주 여행을 할 때 남들과는 조금 다르고 특별한 체험을 하고 싶으신 분들을 위해 제주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이색체험 장소를 소개해 드릴까 해요! 평범한 맛집, 카페 탐방이 아닌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는 제주 이색 체험을 알아볼까요? 제주 바다는 세계 어느 바다와 견주어도 될 만큼 아름다운 자연이죠! 특히 바다 속은 아무나 경험할 수 없는 특별한 곳일 거예요. 그런 바다를 탐험할 수 있는 잠수함 체험! 잠수함을 타고 보는 제주 바다는 너무 아름다워서 정말 특별한 기억으로 남게 될 것 같지 않나요? :) 요리조리, 출구를 찾아 헤매는 모험! 김녕미로공원은 생각보다 난이도가 있어서 어른들도 즐길 수 있다고 해요! 특히 메이즈러너 영화를 즐겨본 사람들이라면 영화를 생각하며 더 재밌게 체험해 볼 수 있지 않을까요? 친구들과 출구 찾기 내기를 해도 재밌을 것 같아요! 평소에는 보기 힘든 희귀한 조류가 많이 있는 화조원은 맹금류 뿐만 아니라 알파카도 있는 곳이랍니다 :) 먹이주기 체험도 있어서 아이들과 함께하기도 좋은 곳이에요! 먹이 주기 체험은 무료로 줄 수 있으니 동물들과 교감을 나눠 보는 건 어떨까요? :) 마지막으로 소개해 드릴 곳은 저 멀리 태국에서 온 코끼리 친구들을 볼 수 있는 곳이에요! 커다란 코끼리를 가까운 곳에서 볼 수 있는 경험은 흔치 않죠. 제주도 속 작은 동남아를 떠올리게 하는 점보빌리지에서 가족, 친구들과 특별한 추억을 쌓을 수 있답니다~.
칠흑의 별에서 해무의 해안까지, 남해 #1
해질 무렵 바람도 몹시 불던날~ 처음 삼천포 대교를 넘어 남해에 첫발을 내딛었다. 올해 휴가는 늦기도 했지만 해외보다는 국내에서 전망이 좋은 곳을 찾아가고 싶었다. 점점 해가 저물어가는 시간에 남해로 들어와서 주변이 붉게 물들어 가고 있었다. 붉게 물든 모습은 계속해서 남쪽으로 내려가는 발길을 잠시 멈추게 했다 산뒤로 넘어가는 해가 산의 능선을 더욱 선명하게 비춰주고 있었다. 길 가다가 갑자기 멈춘 방파제에 잠시 앉아 일몰을 바라볼 땐 시간이 어떻게 흘러갔는지 모른다. 바닷바람의 차가움에 따뜻한 커피를 손에 쥐고 있으면 더 좋았을련만 차갑게 식은 캔커피 하나만 옆자리를 지켜주고 있었다. 일몰을 보고나서 이동하는 동안의 모습은 온통 어둠에 삼켜져 있다. 네비게이션 상에는 바로 옆이 바디이지만 아무것도 보이는게 없는 칠흑같은 검은광택빛이다. 숙소를 남해에서도 가장 남쪽에 있는 곳으로 예약했다. 단순하게 남쪽을 여행하니 그 중에서 가장 남쪽에 가 보고 싶었다. 솔직히 서울에서 근무하고 지내면서 남해까지 또 언제 내려와보나 하는 생각에 끝까지 가보자 하는 생각도 있었다. 숙소는 땅과 하늘 모두를 한자리에 앉아 감상하기에 최적의 위치였다. 바닷가를 둘러싸고 있는 따스한 불빛들이 차가운 바다 곁을 지켜주고 있었고, 칠흑의 어둠의 밤하늘에는 광택을 더해줄 별들이 수수하게 흩뿌려져 있었다. 조용한 어촌 마을과도 같은 모습에 지나가는 차량이나 사람을 보기도 참 힘들었다. 근처에 마을회관처럼 보이는 곳에 계양되어 있는 태극기 하나가 바람에 몸을 맡겨 펄럭이는 소리에 움찔 놀랄정도 였다. 오리털 패딩을 입고, 수면양말로 중무장을 한 뒤, 결코 놓칠 수 없는 머그컵에 담은 커피 한 잔을 들고서 베란다에 앉았다. 순간순간 바늘 처럼 날아오는 바닷바람에 빈틈을 허용해 움츠러들기도 했지만 밤하늘의 가로등과 해안가의 별빛들을 구경하는 것을 놓칠 수는 없었다. 겨울철 은하수를 잘 볼 수 없는 시기이기에, 별 빛들이 화려하게 수놓은 밤하늘은 아니었지만 정면에 보이는 오리온자리 주변으로 퍼져있는 별 빛들은 수수한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었다. 별이 잘 보이는 곳에 있다 보니 마냥 하늘을 바라보게 된다. 따뜻한 커피에 이어 차가운 병맥주로 2차를 즐기기까지 베란다에 있었다. 맥주를 마실 때를 제외하고는 오리털 패딩 주머니에 손을 넣고만 있는 추위에 몸이 굳어서 베란다 의자에 계속 앉아있게 된 것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눈동자는 밤하늘의 빛과 해안가의 빛을 따라 고정되어 있었다. 그렇게 남해에서의 휴가는 칠흑의 밤과 함께 시작되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