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hleticwoman
5,000+ Views

베러바디 스포츠웨어 여자레깅스 너무 편해!!


여성 운동복 & 스포츠 웨어에 특화된 베러바디!

슬슬.. 다가오는 여름이 걱정되는 사람 중 1명입니다....
여름 되면 무더운 날씨 때문에 땀이 흘러 옷이 젖는 일이 많으시죠?!
저도 땀이 많이 나는 편이라 여름에 청바지 같은 옷 입을 땐 정말
하루 종일 덥고 짜증 나 예민해지더라고요 ...ㅠ

그래서 여름에도 편하게 입기 좋은 레깅스를 자주 이용하는데요
스포츠레깅스는 정말 편하더라고요!!!

공식 판매처 : 베러바디코리아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간단하지만 효과적인 이중턱(투턱) 없애는 운동!
출처: <HEALTH in a second> - Simple Exercises To Help You Get Rid Of “Double Chin” 이중 턱, 흔히 '투턱'이라고 하는 턱밑 살들 일반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쉽게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평소 모습에서도 두드러지게 보인다면 '이중턱'이라고 부를텐데요. 이 경우 비만, 과체중이 가장 큰 이유가 되며 지방뿐만이 아니라 근육의 힘, 근력이 부족한 분들에게도 나타날 수 있다고 합니다. 약한 근육의 힘을 기르려면 무엇을 해야 할까요? 만인 공통의 미해결 숙제, 운동으로 힘을 기릅니다. 상, 하체를 막론하고 모든 부위 공통으로요. 아래 제시하는 효과적이고도 간단한 운동으로 투턱은 물론 턱라인, 목주름 까지도 개선해보아요 처음에는 웃길지 몰라도.. 익숙해지면 유익한 5가지 운동! 화장실에서도, 공부나 업무중에도 짬을 내서 할 수 있는 초간단 운동법을 소개합니다 *운동 시작 전 턱을 앞 뒤로 움직이며 워밍업 해주세요 *각 동작은 5번~7번씩 진행합니다 [ Relax muscles ] 근육 이완 동작 중간 중간 힘을 빼고 자극 받은 턱을 풀어주는 이완해주는 법을 잊지마세요 1. Ladle - 입을 넓게 벌린 후 - 아랫 입술은 안으로 말아 - 아랫 턱을 당겨오듯 입을 닫습니다 2. "Kiss" Ceiling - 목을 젖혀 천장을 바라보고 - 바라보는 위쪽을 향해 뽀뽀를 날립니다 입을 내밀며 턱이 팽팽히 당겨지고 있네요 3. Touch the nose - 혀를 입 밖으로 쭉 내밀고 - 혀 끝으로 코를 향해 닿을 듯 올립니다 턱 바로 아래 쪽에 자극이 가네요 4. Resistance -책상에 팔꿈치를 댄 후 -손은 주먹 쥔 상태에서 손등이 바깥으로 하여 턱밑에 놓아 -얼굴 무게와 턱의 저항을 이겨낼 수 있도록 밀어보세요 5. Perfect oval or Triangle of Youth - 고개를 좌/우 중 한 쪽으로 돌리고 - 아랫 턱을 앞으로 내미세요 - 반대 쪽과 번갈아가며 계속합니다 고개를 옆으로 돌렸을 시에 목에서 삼각형의 모양새가 나타납니다 (젊음의 상징인 걸까요?) 앞서 소개한 다섯 가지가 오늘 다루는 투턱 없애기 운동의 전부 입니다 영상으로 보러가기 바람직하고 쉽다구요? 맞습니다! 그리고 눈에 띄는 효과를 보려면 매일 각 동작을 5~7번씩, 2주~4주는 지속해야 한다고 합니다 물론 식이요법과 다른 전신 운동을 겸한다면 효과보는 속도는 쭉쭉쭉 높아질 것입니다 건강을 비롯한 자기관리, 나 자신만이 나를 위해 시작할 수 있어요. 당신의 2017년은 더 건강하고 아름답도록 홈핏이 응원하겠습니다-!
도쿄올림픽 최종예선 김학범호, 이동준 극장골로 만리장성 격파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김학범호가 중국전에서 조커 이동준의 극장골로 승리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9일 오후 10시 15분(한국시간) 태국 송클라의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이란, 우즈벡을 넘고 조 1위에 자리했다. 중국의 그물망 수비에 고전을 면치 못하며 전반을 득점없이 0 - 0으로 마친 김학범 감독은 후반 시작과 맹성웅을 대신해 김진규를 투입했고 후반 12분엔 김대원을 빼고 K리그 MVP인 이동준을 교체 출전시키며 공격에 변화를 줬다. 하지만 중국의 역습에 번번이 뒷 공간을 내줬고 공격에서도 후반 17분 강윤성이 올려준 크로스를 김진규가 헤더를 했지만 중국 골키퍼에 막혀 득점에 실패했다. 이후 김 감독은 후반 30분 엄원상 대신에 정우영이 교체 출전했고 정규시간이 끝나고 후반 추가시간에 체력이 소진된 중국의 파이널 서드 뒷공간에 김진규의 패스를 받은 이동준이 상대 위험지역 오른쪽을 파고드는 땅볼 슈팅으로 결승골을 작렬시켜 김학범호에 첫 승리를 안겼다. 이날 김학범 감독의 용병술은 빛났으며 대한민국 태극전사들은 오는 12일 2차전으로 이란과 원정 경기를 치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