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마음이 행복해지는…김홍년의 ‘나비전’(展)
... <사진= '나비 작가'로 유명한 김홍년 작가의 전시회가 갤러리 콩세유에서 열리고 있다. 작품 설명을 하고 있는 김 작가.> ... “작품전 소식이 일본에도 많이 알려졌으면 좋겠습니다.” 15일 오후, 3년 만에 다시 만난 ‘나비 작가’ 김홍년(60)은 기자에게 이렇게 운을 뗐다. 김 작가는 서울 인사동 갤러리 콩세유(관장 이군우)에서 17번째 개인전 <화접(花蝶)-‘다름과 같음’의 즐거움>전(展)을 열고 있다. 3년 전 한강변 세빛섬에서 거대한 나비 전시 김홍년 작가를 처음 만난 건 3년 전인 2016년 2월 21일, 서울 반포지구 한강변 세빛섬에서다. 당시 12년 만의 16번 째 개인전이 열리고 있었다. 가로 24m, 세로 21m의 거대한 황금빛 그물망 설치 작품을 포함한 ‘날다 날다 날다’전이 큰 화제를 불러 모았다. 현장에서 작가는 기자에게 이렇게 말했었다. ... <사진= 2016년 2~3월 한강변 세빛섬에서 16번 째 개인전을 열었던 김홍년 작가. 당시 전시됐던 거대한 나비의 날갯짓 작품> <사진= 김홍년 작가는 나비 날갯짓을 통해 희망과 행복의 메시지를 전한다.> <사진= "3년 전 개인전 때보다 작품이 훨씬 더 디테일해졌습니다."> <사진= "지금 아니면 불가능할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 “3년 전인 50대 중반 때는 내가 힘들더라도 나 자신만을 위한 작품을 했다면, 60대로 들어선 이제부터는 나와 사회가 공감하는 작품을 하고 싶어요. 철저하게 디테일한 작업을 통해 함께 나누는 작품을 만들어 나가야죠.” 작품에 변화를 준 데는 계기가 있다고 했다. “지난해 봄 이탈리아 나폴리 여행을 갔다가 성당 조각물에서 작가의 숨결을 느끼며 깨달은 바가 컸습니다. 세계적으로 추상화가 인기라서 디테일한 회화를 한 단계 아래로 생각하던 시기도 있었지만 작년에 여행을 통해 반성을 하게 됐죠. 그래서 나비 그림도 한층 원숙하되 극사실적으로 그리기로 했습니다.” '나이듦’-‘디테일’로 무장…섬세한 나비들 완성 실제로 전시된 나비 그림은 3년 전보다 한층 더 공을 들이고 섬세해 보였다. 대작이다 보니 하나 완성하는데 1년이 걸렸다고 했다. 작가는 “이 시기를 놓치면 불가능할 것 같았다”며 “20년 동안의 작품이 이제 구체화 되어 가는 느낌”이라고 했다. ... <사진= 한 관람객이 나비 작품을 들여다 보고 있다.> <사진= 관람객들에게 작품 배경 설명을 하는 김홍년 작가.> ... 부산대(미술교육학)와 홍익대 대학원(서양화)를 나온 김홍년 작가는 △1회 청년미술대상 대상(1983년) △22회 후안미로 국제드로잉전(스페인) 우수상(1983년), △‘84 LA 국제미술공모전’(미국) 우수상, △제38회 대한민국미술대상전(국전, 비구상, 2019년) 최우수상 등 화려한 수상경력을 가졌다. 올해 5월에는 국회에서 대한민국 창조문화예술특별대상을 수상했다. 작가의 나비 작품을 들여다 보고 있으니 감탄사가 절로 터져 나왔다. 작가는 ‘디테일’함을 위해 나비 날개에 자개와 진짜 진주도 붙여 놓았다. 작가는 “한 번은 인조 진주를 사용해 봤는데 누가 산다고 하길래 책임을 다하지 못한 것 같아 죄송했다”며 “그 뒤로는 진짜 진주를 쓰고 있다”고 했다. 작가는 그런 걸 붙인 이유에 대해 ‘기억의 느낌’이라고 말했다. 11월 19일까지 예정됐던 전시는 26일까지 연장해서 관람객과 만난다. 전시 문의 (02) 2223-2510 <에디터 이재우>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587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엄마야, 가을이 다 여기 있었네! - 뮤지엄 산
기분 좋게 서늘한 날들에 방심하던 사이 시린 바람이 갑작스레 옷깃을 파고들었던 지난 주말, 원주에 있는 뮤지엄 산(museum SAN)을 방문했더랬어요. 원래 안도다다오를 좋아하기도 하고, 일행 중 한명이 이전에 다녀왔다가 반해 버린 바람에 꼭 같이 가고 싶다고 하여 주말 아침부터 출발하여 다 같이 신나게 다녀왔더랬죠. 하늘만 보고 가을을 느꼈던 서울에서의 날들이 무색하리 만치 온갖 가을이 다 모여 있던 뮤지엄 산의 풍경에 칼바람에도 꿋꿋이 바깥을 지켰더랬어요. 운명처럼 이렇게, 프레임 속에 낙엽이 뛰어들기도 했고요. 히. 긴 말 말고, 칼바람을 맞으면서도 '아- 가을이다-' 느껴졌던, 정말 온갖 가을이 다 모여있던 뮤지엄 산의 풍경... 한번 같이 보실래요? 주차장 마저 너무 예뻤지만 주차장 풍경을 미처 찍지 못 해 너무 아쉽네요 ㅜ.ㅜ 정말이지 빨강, 노랑, 초록, 주황, 모든 가을의 빛깔이 공존하는 느낌이었달까. 사실 뮤지엄산이 일반인들(?)에게 그리 유명한 곳은 아니었어요. 우선 대중교통을 이용해서는 갈 수 없는 곳인지라 근처 골프장을 찾는 어르신들이나 찾는 곳이었는데, 인스타그램에서 이 물과 함께 하는 카페의 뷰가 유명해 진 이후로 북적대게 된거죠. 제 사진에는 사람이 거의 보이지 않지만 실은 정말 엄청 많았단 말이죠, 사람들이. 사실 뮤지엄 티켓도 그렇게 저렴한 가격이 아님에도 주차장이 가득 차서 주차장에 차를 대지도 못했더랬어요. 뮤지엄에 이렇게 사람 많은거 처음 봤네... 하지만 이렇게 아름다운 건축물이 모든 가을 속에 폭 파묻혀 있으니 정말 갈만한 곳 아니겠습니까. 건축 뿐만 아니라 물소리, 바람소리, 우수수 나뭇잎이 바람에 부대끼는 소리, 걸음 걸음 떨어지던 낙엽들, 뮤지엄 정원에서 들려오던 노랫소리 모든 것이 아름답던 곳. 반사되는 물빛마저 너무 아름답지 않나요 ㅠㅠ 그저 두기만 해도 아름다운 곳이니 당연히 어디다 카메라를 들이대도 포토 스팟이죠. 사진에 사람이 들어가면 전혀 다른 느낌을 받게 되잖아요, 그래서 이렇게 인생샷들이 탄생하기도 한답니다 *_* 트랜치 코트 입고 바들바들 떨었지만 넘나 맘에 드는 사진을 건졌고요... 억새도 여기저기 심어져 있어서 가을가을한 샷들을 마구마구 얻을 수 있답니다 후후 전시도 다 너무 맘에 들었고요. 정말 맘에 들었던 터렐의 전시는 사진을 찍을 수 없어서 없지만... 종이 전시들은 촬영이 가능해서 몇장 보여 드릴게요. 그리고... 너무 아름다웠던 해질녘까지 *_* 그리고 원주시내로 나와서 겁나 맛있는 고기를 먹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_* 아름다운 하루였어... 지금, 가을의 끝물에 가을을 만끽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가 아닌가 해요. 평일에 시간이 되신다면 더할 나위 없이 찾기 좋은 곳이겠지만 주말이어도, 사람이 많다 해도 정말 가볼 만한 곳이에요. 시간이 된다면 한번 방문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가을을 배웅하러!
스튜디오 지브리 대박람회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미야자키 하야오의 팬들에게 단비 같은 희소식 하나. 12월 5일부터 내년 3월 2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미술관에서 ‘스튜디오 지브리 대박람회 – 나우시카에서 마니까지’가 열린다. 이번 지브리 대박람회는 도쿄, 나가사키 등 자국 내 5개 도시를 제외한 첫 해외 전시로, 1985년 설립 이래 일본 애니메이션 역사에 굵직한 족적을 남긴 스튜디오 지브리(Studio Ghibli) 작품과 관련된 자료를 총망라한다. 24편의 극장 개봉작을 중심으로 홍보 플라이어, 드로잉, 레이아웃 보드를 비롯한 각종 시각물, 캐릭터 상품, 기획서 등 지브리 30년 역사의 아카이브를 찬찬히 뜯어볼 기회. 특별 테마 전시로 기획된 ‘하늘을 나는 기계들’은 스튜디오 지브리 애니메이션의 특징인 ‘비행선’을 조형물로 제작해 관객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준비한다. ‘박람회’라는 이름만큼 풍성한 볼거리가 관객을 기다릴 것. 연말연시 가벼운 마음으로 들르면 되겠다. 세종문화회관 공식 웹사이트 전시 정보 기간 │ 2017년 12월 5일 ~ 2018년 3월 2일 장소 │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175 세종이야기) 시간 │ 오전 10시 ~ 오후 8시 (입장 마감 오후 7시) 입장료 │성인 15,000원 / 초,중,고 13,000원 / 유아 1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