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스마트메이커로 노트추가 하기
스마트메이커로 앱자료를 구성할 때 가장 고심했던 부분이 바로 저장 폴더를 구성하는 부분이었다. 학습노트 구성에서 가장 먼저 하는 내용이 바로 노트를 생성하거나 선택하는 일이다. 즉, 국어, 영어, 수학중간고사 등의 노트를 만들어서 그 노트에 자료를 남기도 학습할 때도 그 노트를 찾아서 학습하면 좋을 것 같아서 이 부분을 꼭 구현해보고 싶었다. 그러나 뜻대로 잘 되지 않아서 많은 시간을 들였던 기억이 난다. 특히 스마트메이커에 익숙하지 않은 상태에서 업무규칙으로 이러한 부분을 만들어낸다는 것이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그래서 처음에는 프로그램 개발자에게 문의를 해서(지원받아서) 해결할 생각도 했다. 그렇지만 이것이 더 어렵다는 사실을 나중에 알게 됐다. 그래서 직접 만들어보겠다고 생각하니 맘이 휠씬 편해지고 의욕도 생겨났다. 먼저 추가되는 과목을 관리할 DB테이블이 있어야 할 것 같고, 또 이러한 노트를 보여줄 화면 디자인은 필수이다. 또 과목추가, 삭제, 선택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업뮤규칙이 있어야 한다. 먼저 추가되는 과목을 관리할 DB테이블이 있어야 할 것 같고, 또 이러한 노트를 보여줄 화면 디자인은 필수이다. 또 과목추가, 삭제, 선택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업뮤규칙이 있어야 한다. 1. DB테이블 생성 - 생성프로그램 : C:\SmartMaker\SmartBuilder\HeidiSQL_9.3_Portable\heidisql - 테이블명 : 과목등록 - 필드명 : 등록번호(char,2), 과목(char,32) 2. 화면디자인 총 12개의 노트을 개설할 수 있도록 화면을 디자인했다. 하나의 노트에는 입력란1, 그림1(체크), 버튼1 으로 이루어졌고, 처음에는 보여지지 않도록 설정했다. 그리고 하단의 확인창에 과목을 입력하거나, 클릭된 과목이 보지도록 했고, 최하단의 삽입, 삭제, 글쓰기, 학습하기 버튼을 배치했다. 3. 업무규칙 먼저 도구/DB처리객체에서 과목검색을 하나 만들고.. 아래 함수(문단)을 만들어서 테이블에 12개의 자료를 검색하여 신규노트가 존재하면 화면에 나타나도록 코딩한다. DB에 저장된 노트를 보여주는 핵심 함수 문단 DB처리함수 { DB처리문("과목검색")을 실행한다. 다음 문단을 12번 반복 실행한다. { 품목코드는 과목검색의 결과("과목",반복횟수)를 참조한다. //검색결과 첫번째 행의 과목 만일 반복횟수가 1이면 입력란1은 품목코드를 참조한다. 만일 반복횟수가 2이면 입력란2은 품목코드를 참조한다. 만일 반복횟수가 3이면 입력란3은 품목코드를 참조한다. 만일 반복횟수가 4이면 입력란4은 품목코드를 참조한다. 만일 반복횟수가 5이면 입력란5은 품목코드를 참조한다. 만일 반복횟수가 6이면 입력란6은 품목코드를 참조한다. 만일 반복횟수가 7이면 입력란7은 품목코드를 참조한다. 만일 반복횟수가 8이면 입력란8은 품목코드를 참조한다. 만일 반복횟수가 9이면 입력란9은 품목코드를 참조한다. 만일 반복횟수가 10이면 입력란10은 품목코드를 참조한다. 만일 반복횟수가 11이면 입력란11은 품목코드를 참조한다. 만일 반복횟수가 12이면 입력란12은 품목코드를 참조한다. } 입력란1이 ""이면 입력란1의 화면감춤을 설정한다. 입력란1이 ""이면 버튼1의 화면감춤을 설정한다. 입력란2이 ""이면 입력란2의 화면감춤을 설정한다. 입력란2이 ""이면 버튼2의 화면감춤을 설정한다. .. 입력란1이 ""이 아니면 입력란1의 화면감춤을 해제한다. 입력란1이 ""이 아니면 버튼1의 화면감춤을 해제한다. 입력란2이 ""이 아니면 입력란2의 화면감춤을 해제한다. 입력란2이 ""이 아니면 버튼2의 화면감춤을 해제한다. .. } 스마트메이커의 업무규칙을 쓰면서 느낀점은 일반 상용프로그램처럼 코드를 매끄럽게 줄이기가 어렵다는 점이다. 자연어를 쓰다보니 이러한 부분의 이해가 필요하다.
첫번째 프레지던트 선거의 주인공이 되어 보세요!
두근! 처음으로 반장 선거 후보가 되었던 날, 처음으로 투표를 했던 순간 그 날의 설렘, 당선의 기쁨과 낙선의 아쉬움, 내가 뽑은 사람을 대표로 내세우던 순간의 희열, 그 모두를 다시, 빙글에서, 여러분께, 선사하고자 합니다. 프레지던트 후보로 지원해 보세요, 선거 승리의 영광을 누려 보세요! 빙글의 새로운 커뮤니티 자치 시스템을 선보인지 벌써 3개월이 다 되어 갑니다. 두려울 수 있는 처음을 용감하게 내딛어 준 파이어니어들의 임기 90일이 끝나고, 첫번째 '선거'의 순간이 다가오고 있다는 이야기죠. 프레지던트가 되고 싶었던 관심사에 이미 프레지던트가 있어서 아쉬웠던 분들, 그리고 계속 해서 커뮤니티를 꾸려 나가고 싶은 현재의 프레지던트 분들도 주목해 주세요. 파이어니어의 임기가 끝난 후 관심사 멤버들의 '투표'로 2대 프레지던트가 되는 영광을 처음으로 누릴 수 있는 순간이 바로 지금이니까요! 프레지던트 후보자 등록 방법 아래 대상 커뮤니티 목록에서 프레지던트가 되기를 원하는 커뮤니티 이름을 누르면 바로 후보자 등록 페이지로 연결이 됩니다. 당연히 재임도 가능하니, 현재의 프레지던트 분들도 재임을 원하신다면 지원해 주세요. 연결되는 페이지에서 지원 신청서를 작성하면 완료! 현재 (12월 12일) 후보자 등록이 마감되었습니다. 아래 링크는 모두 더 이상 유효하지 않으니 아래 커뮤니티의 프레지던트에 관심이 있다면 해당 커뮤니티 커먼즈에서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 대상 커뮤니티 : 고양이 공포미스테리 남자아이돌 모바일앱 몬스타엑스 반려동물 방탄소년단 부모 심리학 아이유 암호화폐 웹&모바일디자인 이주영 일렉트로닉뮤직 일본애니메이션 일본어공부 축구 커피 크로스핏 트와이스사나 판다 페퍼톤스 피트니스 후보자 모집 기간 : 오늘부터 12월 11일까지 2주간의 프레지던트 후보자 모집이 끝나면 바로 선거에 돌입하게 됩니다. 2대 프레지던트 선거가 진행되는 커뮤니티로 들어가 '투표 배너'를 클릭하면 참여가 가능하며, 첫번째 선거인 만큼 선거가 시작되는 날 다시 공지로 알려 드릴 예정입니다. 후보자가 한명인 경우에는 결격 사유가 없다면 투표 없이 바로 프레지던트로 임명이 됩니다 :) 선거방송을 지켜보듯 손에 땀이 쥐는 투표 결과도 실시간으로 공개가 될 예정이니 기대해 주세요! * 위는 모두 9월 5~7일에 프레지던트가 임명되어 12월 3~5일에 임기 90일이 채워지는 커뮤니티들입니다. 첫번째 선거인 만큼 임기를 조금 더 길게 두고 선거를 진행할 예정이며, 위 날짜 이후에 프레지던트가 임명된 커뮤니티들은 임기가 3주 남게 되었을 때 시스템에서 자동으로 '후보자 등록 배너'가 만들어 지며, 커뮤니티 멤버들에게 알림이 가게 됩니다. 물론, 프레지던트가 아직 없는 관심사에서는 언제나 지원만으로 프레지던트 임명이 가능하니, 애정을 갖는 관심사가 있다면 프레지던트가 되어 생명을 불어 넣어 보세요 :) 더불어, 용기있게 커뮤니티의 '처음'을 만들어 준 위 커뮤니티들의 1대 파이어니어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빙글팀 또한 존경을 담아 불러 봅니다. @MONSTAX7 @Dplace @ggoomter @deknyleo @sommme @StevenGerrard @madroh @AppSay @Justin @seonght @ofmonsters @ThomasJin @hackshipge @Bbangttan0613 @Geektree0101 @uruniverse @favorite @optimistic117 @wedtoyou @who1sth1s @bluelemoneade @havegj @satune 이번의 선거가 끝나고 다음 프레지던트가 임명되는 날, 위에서 언급한 분들의 임기는 끝이 나게 됩니다. 아직 3주 가량이 남았지요. 첫번째 프레지던트의 마무리도 아름다울 수 있도록 미리 박수를 드립니다 :)
[전시] 나는 코코 카피탄, 오늘을 살아가는 너에게
영 아트 스타(92년생) 코코 카피탄의 전시 <나는 코코 카피탄, 오늘을 살아가는 너에게>를 아시아 최초로 개최한다고 해서 오늘 다녀왔어요-! 전시장소: 대림미술관 입장료: 성인 8,000원, 학생 3,000원, 아동 2,000원 주의사항: 음료 반입 및 동영상 촬영 금지 150여점의 작품 중 간추려서 찍은 사진들을 일괄적으로 보여드릴게요-!! (전 설명을 듣거나 보지 않아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부분은 대림미술관 페이지에서 내용을 가져왔구요, 전시 보실 때 어플을 통해 설명을 들을 수 있다고 하니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아요^_^) 찌그러진 콜라를 세라믹으로 표현해 신선했던 작품 우린 그저 사랑받고 싶었을 뿐이야 구찌(Gucci)의 '2017 가을/겨울 컬렉션 콜라보레이션' 및 아트월 프로젝트는 각종 온/오프라인 매체를 통해 국내외 대중들에게 뜨거운 관심과 화제를 불러일으키며 브랜드와 아티스트 간의 이상적인 협업을 이끌어 낸 대표적인 사례 작년에 핫 했던 구찌 라인이라 '이쁘다' 하고 그냥 넘겼었는데 코코 카피탄과 콜라보 했다고 하니 다시 보게 된 옷이었어요. 동화를 좋아하고 믿었던 그 시절로 돌아가고 싶다 저는 이번 전시작품 중에서 그녀의 글이 제일 마음에 들었어요. 삶을 대하는 자세와 사고가 진솔하고 담백하게 그리고 깊이있게 작품에 담겨있는데 인파속에서도 그녀의 글은 꼭 읽어보시길 추천드려요. 삶과 죽음의 무한성과 유한성의 모호한 경계를 생각해보게 했던 사진들이었어요. 사라져가는 것들에 대한 작품이어서 그랬나봐요. 특히 우측의 묘지 사진은 슬픔이 느껴져 마음이 먹먹해지는 듯한 느낌이 들었었어요. BEFORE i Die i WANT TO LiVE VACANCY: ①결원, 공석 ②(호텔 등의) 빈 방 ③(관심·생각 등이 없이) 멍함 코코 카피탄의 자화상을 담은 사진 그녀의 가상속에서 공존하고 있는 쌍둥이 남자와 그녀 자신 듣기 싫은 말 VS 듣기 좋은 말 싱크로나이즈 선수들의 모습이 실사로 담겨져 있는 작품이 좌측에 걸려져 있어요. i'm FLOATING in THE MiDDLE OF THE POOL, THE OnLY New & is i won't sink 오랜만에 본 전시가 코코 카피탄의 전시여서 그녀의 삶을 엿볼 수 있어서 나의 삶을 되돌아보고 고찰 해 볼 수 있어서 정말 좋았어요. 1층에서 판매중인 다양한 굿즈를 끝으로 글을 마칠게요-!!
Like
Commen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