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bestshop
10+ Views

빗방울, 먼지, 냄새제거는 스타일러!

LG 트롬 스타일러 플러스 S5BBR 오늘 처럼 비가 내릴때 내 옷이 걱정되신다면! 1. 제품안내 ᆞ제품 : 스타일러 플러스 / S5BBR / 린넨 블랙 ᆞ요금 : 59,900원 (1~3년), 34,900원 (4~5년) ᆞ할인 : 제휴카드 1만 5천원 청구할인, 결합시 각각 5천원 결합할인 2. 혜택안내 ᆞ무료혜택 : 렌탈료 6개월 면제 + 사은품 증정 ᆞ신규혜택 : 가입비 무료, 설치비 무료, 초기부담금 0원 ᆞ의무약정 : 3년 의무약정, 5년 소유권이전 ᆞ케어관리 : 6개월 주기 케어, 급/배수통 무상증정, 향기시트 무상교체 3. LG전자 ᆞ정수기, 공기청정기, 건조기, 안마의자, 인덕션 ᆞ결합시 제품별 각각 5천원 결합할인 ᆞ제휴카드 사용시 최대 2만 3천원 청구할인 ᆞ지인소개, 결혼, 이사, 개업시 추가 사은품 ᆞ유치원, 학원, 업체, 사무실 전문 상담지원 빙글을 보셨다고 말씀해주시면 최대 혜택으로 증정해드리겠습니다. 전화상담 : 1644-7451 홈페이지 : www.LGBS.co.kr #스타일러 #의류관리기 #의류관리 #원피스 #교복 #정장 #코트 #세균 #트루스팀 #바이러스 #미세먼지 #스타일러렌탈 #살균 #냄새 #주름 #해결 #무빙 #스팀 #드라이 #사은품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의류건조기 제품 선택 요령부터
효율 높이는 사용 꿀팁은? 옷감의 종류와 적재량이 관건...비슷한 두께의 옷감끼리 모아 적재량 80%이상 2019년 국내 의류건조기 시장 규모는 200만 대에 접어들 전망이다. 2018년은 의류건조기가 약 150만 대의 판매규모를 달성함으로써 필수가전으로 거듭날 수 있었던 도약의 해였다. 업계에서 통상적으로 100만 대 이상의 판매 수치 기록시 ‘필수가전’으로 본다. 이미 ‘필수가전’에 등극한 의류건조기 시장은 활발한 수요 속에 시장 규모가 급격히 팽창하고 있다. 이전까지 의류건조기는 습한 장마철에 수요가 급증하는 가전이었다. 그러나 미세먼지가 계절을 불문하고 기승을 부리자 실내 건조를 선호하게 되면서 판매가 꾸준히 늘어났다. 기온이 낮아지고 일조량이 줄어드는 겨울철에도 쓰임새가 잦게 되자 난방가전과 함께 ‘겨울가전’의 범주에 들며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기후 등 환경적 요인 외에 최근 사람들의 달라진 생활방식도 의류건조기 판매 호조 요인의 한 축을 차지한다. 그러나 건조 방식에 따라 의류건조기가 겨울철 성능이 저하될 수도 있다는 의견이 제기되기도 했다. 특히 베란다에서 사용할 경우 건조율이 낮아지거나 건조 시간이 평소보다 늘어나는 등 소비자 불만을 야기할 수 있다. 따라서 제품 선택시 꼼꼼하게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 의류건조기는 대표적 건조방식에 따라 ‘환기형’, ‘콘덴서 방식’, ‘히트펌프 방식’으로 나눌 수 있다. 각 건조방식 별 효율과 본인의 선호를 따져 개인에게 적합한 방식의 제품을 구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 중 콘덴서 방식 건조기는 히터에서 가열된 응축 공기를 콘덴서에서 열 교환을 거쳐 응축수를 모아 물통으로 배출한다. 건조기 내의 수증기가 물로 응축되는 방식이기 때문에 수증기 내의 잠열에너지를 회수할 수 있어 에너지사용량도 절감된다. 배기관의 연결없이 배수관만 하수도로 연결해주면 되어 타공 등 별도의 설치가 필요 없다. 연통을 설치하는 시공도 거치지 않아 공간 제약이 줄어드는 장점도 지녔다. 의류건조기 효율 높이려면? 옷감의 종류와 적재량이 관건 아무리 성능이 좋고 사용자의 사용 패턴에 맞는 의류건조기를 구입했다 하더라도 어떻게 사용하느냐가 건조 효율을 좌지우지한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건조기 관련 상담 건수는 작년 동기 대비 199.4% 증가한 536건을 기록했다. 상담 내용을 살펴보면 품질 관련 상담이 193건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서도 ‘빨래가 제대로 마르지 않는다’, ‘의류가 줄어들거나 훼손된다’는 등의 의견이 다수를 차지했다. 옷감과 적재량 등 몇 가지 주의사항을 숙지 후 처리하면 개선된 건조 결과를 낼 수 있다. 먼저 건조가 완벽히 되지 않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비슷한 두께의 옷감끼리 모아 건조하는 것이 좋다. 여러 옷감을 혼합하여 건조시 습도 센서에 보다 가벼운 옷감이 먼저 터치되면 건조기는 수분이 적다고 판단한다. 따라서 설정시간보다 훨씬 단축되어 다른 옷감이 건조되기 전에 종료되어 건조가 덜 된 채로 마무리될 수 있다. 적재량도 빼놓을 수 없는 요건이다. 보통 면 일반 코스 및 파워 건조 작동 시 빨래 적재량이 80% 이상이 되었을 때 건조 효율이 높다. 옷감이 손상되거나 수축되는 현상은 치명적으로 다가온다. 열을 이용해 옷감을 건조하기 때문에 건조기를 수축의 주범으로 여기기 쉽다. 그러나 실제 옷감의 손상 및 수축은 의류 제작 시에 방축 (수축방지)과정을 거치지 않아 발생한다. 일례로 면 100% 소재 섬유를 건조기에 건조하면 수축이 발생하고, 두툼해지기도 한다. 방축가공을 전혀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 경우 온도나 수분, 기타 요인에 의해 수축이 일어나기 때문에 건조기 사용만을 이유로 보기에는 어렵다. 옷감 손상과 수축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평소 건조 시 지퍼 있는 옷은 잠그고 딱딱한 장식이 있는 옷은 뒤집어서 건조하는 것이 좋다. 또 의류 라벨 체크를 생활화하여 섬유 특성 별로 적절한 코스를 설정하고 탈수를 강하게 하고 건조하면 시간 단축에 도움이 된다. 면, 아기옷 등 수축이 심한 소재는 ‘섬세 코스’ 등으로 설정하여 이용하면 수축을 최소화할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의류 건조기 선택시 국내 안전인증과 전자파 인증을 받은 제품으로 사용성에 있어 편의성을 따져보고 선택해야 한다"며, "성능은 물론 의류 건조기가 습기를 흡수하는 방식이라 옷감손상과 직결되기에 제습방식을 살펴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습한 장마철, 어디서 구린내 안나요..? 꿉꿉한 빨래 해결하는 5가지 TIP
  그 분이 오셨다. 드라이기로 열심히 머리를 말리고 나가도 금방 자고 일어난st로 만들어버리시는 분. 장마! 장마가 시작됐다. 공기마저 꿉꿉한 만원 지하철을 타면 옆 사람의 냄새에 눈을 질끈 감게 된다. 휴 여름인데 우리 잘 좀 씻읍시다.. 간신히 집으로 돌아와 신발을 벗으면 축축한 양말과 바짓단이 나를 반긴다. 휴.. 마음까지 시원해지는 비라는 건, 내가 외출하지 않을 때 해당되는 말인가보다. 편한 옷으로 갈아입으려는데 어라.. 왜 내 옷에서 아까 지하철 옆사람 냄새가 나는거지..? 설마....? 내 옷에서 나는 냄새였다고? 1. 세탁기 청소   꿉꿉한 빨래를 박살내는 가장 첫번째 방법은 세탁기 청소다! 빨래에서 냄새가 날 땐 세탁기를 가장 먼저 청소해야한다. 중점을 둬야할 부분은 세제통, 세탁기의 뚜껑과 고무패킹된 부분, 세탁조 청소, 먼지거름망 청소다. 방법은 간단하지만 하루 날 잡고 해야하는 청소들.. 그래도 몸에서 구린내 나는 것보단 나으니까! 한번 해보자 (ง ᵕωᵕ)ว 1. 세제통, 세탁기 뚜껑, 고무패킹 청소 간단하다. 안쓰는 칫솔로 구석구석 틈새에 있는 먼지를 빼내고 닦아주면 된다. 생각보다 어마어마하게 많이 나오는 먼지에 뒷목 잡을 수도 있다. 지금까지 세탁기가 아니라 먼지통에 세제를 넣고 빨래를 했구나… 그랬구나… 2. 먼지거름망 청소 세탁기에 먼지거름망이 있다는 사실을 몰랐던 사람?(은 나..) 모든 세탁기에는 먼지거름망이 있다. 보통 세탁기라면 세탁기 정면의 좌or우 아래쪽에 있다. 뚜껑을 바로 열면 고인물이 와륵 쏟아지니 수건을 깔고 열어야한다!! 뚜껑을 열고 안쪽에 있는 거름망을 시계반대방향으로 돌려서 빼낸 후 칫솔로 사이사이 닦으면 된다. 가능하다면(덜 귀찮다면) 베이킹소다를 빼낸 거름망에 뿌린 후 뜨거운물에 불려주면 확실하게 소독할 수 있다. 3. 세탁조 청소 대망의 세탁조. 생각보다 간단하다! (시간이 오래걸리긴 하지만.. 구린내.. 싫다싫어 ٩(๑`^´๑)۶) 준비물은 과탄산소다 500g or 표백제면 된다. 다들 하나씩 집에 있지 않은가?!ㅎㅎ 아무튼 과탄산소다 500g or 표백제를 세탁조 안에 넣고 뜨거운 물을 부어 녹여준다. 그런 다음 삶음 or 통세척으로 세탁해주면 된다! 세탁이 끝난 후엔 물티슈나 걸레로 세탁조 구석구석을 닦아주는 것도 잊지마시길! 2. 젖은 빨래는 말려서 세탁하기   세탁기 청소까지 끝냈는데 여전히 빨래에서 냄새가 난다면...? 혹시 젖은 빨래를 다른 빨래들과 섞어 빨진 않았는지 의심해봐야한다. 기본 중에 기본! 젖은 빨래는 말린 후 세탁하거나 젖은 옷끼리 모아서 그 즉시 세탁을 해야한다. 조금이라도 방치했다간 아끼는 옷과 곰팡이가 뜨거운 사랑을 나누는 장면을 목격할 수 있으니.. 명심, 또 명심하자. 3. 빨래 삶기   사실 빨래에서 냄새가 날땐 큰~통에 빨래를 넣고 푹~ 삶는 것이 최고다. 하지만 자취생은 큰~통도 없을뿐더러 그 큰~통을 감당할 가스레인지도 없다. 그런 분들을 위해! 전자레인지가 존재한다. 냄새나는 옷을 물에 충분히 적셔서 30초~1분 가량 돌려주면 삶은 것과 같은 효과를 볼 수 있다. 옷에 물을 충분히 적시지 않거나 너무 오래 돌리면… 아끼는 옷은 물론 집을 통째로 잃을 수도 있으니 주의하자 «٩(*´∀`*)۶» 4. 베이킹소다와 식초 사용하기   본격적으로 세탁할 때 필요한 팁도 있다. 베이킹소다는 여름 빨래에 아주 아주 효과적이다! 세제와 1:1로 섞어서 넣어주면 여름철 빨래의 퀴퀴한 냄새를 없앨 수 있다. 또 다른 방법으로는 헹굼 단계에서 식초를 세네방울 넣는 방법이 있다. 뭐?!?? 식초?!?!? 하고 놀라는 사람도 있겠지만 퀴퀴한 냄새를 없앨 수 있는 아주 좋은 친구다. (식초냄새는 당연히 사라진다.) 5. 빨래 사이에 신문지 넣기   장마철에는 빨래를 한꺼번에 많이 하기보단 조금씩 자주하는 것이 좋다. 만약 건조대에 빨래가 가득 차 있다면 제대로 마르지 않기 때문에 바~로 구린내가 날 확률 20000%. 빨래는 적게 너는 것이 가장 좋지만 어쩔 수 없이 꽉 차게 널어야한다면 지그재그로 너는 것이 좋다. 또한 빨래와 빨래 사이에 신문지를 끼어 널어주면 신문지가 습기를 흡수하기 때문에 빨리 마른다. 빨래 사이에 틈이 없다면 빨래 아래에 신문지를 깔아줘도 괜찮다. 신문지는 만능인 거 다들 알지? ( ͡° ͜ʖ ͡°) 이 모든 방법들을 섭렵했다면 지하철에서 구린내가 난다고 긴장할 필요없다. 당신에게서 나는 냄새가 아니니까 당당해지자! 물론 장마때문에 방금 자고 일어난 것 같은 머리스타일은 어쩔 수 없지만! 옷에서 나는 꿉꿉한 냄새는 확실히 잡을 수 있다! 이 방법을 알았으니 올해 장마는 가슴까지 시원하게 내리는 비라고 생각하며 즐기자 (ˊᗨ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