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dPD
50+ Views

짐이 무거워진 이유


짐이 무거워진 이유

짐이 무거워진 이유는
짐 자체에 있는 것이 아니라,

남을 의식하는 내 생각에 있었다.

'고상하게'
'멋스럽게'
'깔끔하게'

보이고 싶다는,

그 생각을 접고 나니,
짐을 다시 꾸리기가
훨씬 쉬워졌다.

- 서영은의《노란 화살표 방향으로 걸었다》중에서 -


♤ 다음에 읽으면 좋은글 ♤
그리우면 그리운대로

가슴 아파 하지 말고 나누며 살다 가자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비키니 대신 반바지 입은 대가는 200만 원'
노르웨이 ‘비치핸드볼’ 선수단은 최근 경기 중 무조건 비키니 하의를 입어야 한다는 국제 규정에 공식적으로 항의했다. 국제핸드볼연맹(IHF)에 따르면 비치핸드볼 여성 선수는 ‘경기 중 꼭 비키니 하의를 착용해야 한다. 비키니 하의는 밀착된 핏으로 다리 윗부분을 향해 위쪽 각도로 옷의 구멍을 잘라야 한다. 측면 폭은 최대 10cm 여야 한다.’ 반면 남자 비치핸드볼 선수의 규정은 좀 더 느슨하다. ’남자 선수는 무릎 위 10cm의 길이 규정을 지키며 너무 헐렁하지 않은 반바지를 입어야 한다.” 노르웨이 비치핸드볼 연맹은 이런 규정 폐지를 요구하는 운동을 오랫동안 추진해 왔다. 선수들은 ”비키니 팬티가 움직임을 제한하고 너무 불편하고 부적절한 시선을 감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문 출처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protest-beach-handball-uniform-women-bikini_kr_60f78363e4b09f2b23881eef 남자 선수들 경기 모습 엉덩이를 12센티 이상 가리는 하의를 유니폼으로 입은 사진 다시 비키니 하의흘 입고 남자 팀과 찍은 단체사진..... 이게 2021년 맞나요? 남성팀처럼 움직임이 편안한 나시+반바지를 입으면 안 되는 이유가 대체 뭐란 말입니까 ”경기 직전, 조직위는 벌금 수준이 아니라, 만약 우리가 반바지를 입으면 실격 시키겠다고 말했다. 우리는 어쩔 수 없이 비키니 하의를 입어야 했다” 단체사진만 봐도 정상적인 사고를 가진 사람이라면 여성팀의 복장이 불편하고 기괴하다는 걸 알텐데 말이죠. 노르웨이 핸드볼 연맹은 자국 선수단의 결정을 응원했다. 노르웨이 핸드볼 연맹은 선수를 대신해 벌금을 낼 예정이다.  ″우리는 비치 핸드볼에서 유럽 선수권 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이 매우 자랑스럽습니다. 선수들은 꼭 필요한 목소리를 냈습니다. ‘이제 더 이상 불편한 비키니 하의를 입는 건 싫다’고.” ″노르웨이 핸드볼 연맹은 선수단의 의견을 지지합니다. 선수들이  편한 옷을 입고 뛸 수 있도록 국제 복장 규정을 바꾸기 위해 계속 함께 노력하겠습니다.” 노르웨이 핸드볼 연맹은 정신이 제대로 박힌 사람들인듯 국재연맹 진짜 시대 흐름 좀 읽고 규정 삭제 or 수정하시길..
변산마실 2
아침부터 비빔면을 먹게 될줄이야 흐흐흑… https://vin.gl/p/3860004?isrc=copylink 참 여행지에서의 웃픈 아침이었습니다. 초2가 생일전부터 워터파크 노래를 불렀었는데 더이상 회피하기가 힘들어져서 드디어 아침 먹고나자마자 오션플레이로… 숙소가 더워서 카드키 가져나오고 다른 카드 꽂아놓고 나왔어요. 오션플레이 사진은 없습니다. 노는데 집중해야 해서요 ㅎ. 코로나 터지고 워터파크 첨 왔는데 아쿠아용 마스크를 주시더라구요. 저흰 좀 일찍 들어갔다가 사람들 몰리기전쯤에 나왔어요. 그래도 두시간 정도 놀았나봐요. 저는 거품 마사지 실컷 받았습니다. 저 먼저 방에 왔더니 갑자기 비가 쏴하고 쏟아지더라구요. 참 날씨가 희한하네요. 물에서 두어시간 놀다가 에콘바람 아래 있었더니 잠이 솔솔… 와입이 회 먹고싶다고 나가자네요. 다솜이네랑 77번집 가곤하는데 오늘은 다솜이네가 조용해서… 나갔다 금새 돌아왔는데 자리가 없어서 겨우 주차했네요. 전라도 왔으니 잎새주 마셔줘야죠 ㅎ 와입은 거멍 에일이랑 맥스… 저는 클라우드 오리지널 한잔더… 매운탕거리 가져와서 해먹었는데 오늘은 회보다 매운탕에 한표… 저녁시간이라 오션플레이가 한산하네요. 오늘도 마실 나갑니다. 와, 어제랑 다르게 넘 이쁘네요… 어, 오늘은 새로운 팀이 오셨네요. 좀더 일찍 왔음 더 멋진 구경을 했을것 같았어요. 그래도 넘 이뻤어요. 산책하기에 날씨도 넘 좋았구요. 오락실도 무조건 가야된다고해서… 만원이 순삭 ㅡ..ㅡ 저녁겸 술안주 ㅋ 안주가 모자라 휴게소에서 샀던 뻥튀기 등장… 한잔하며 유심히보다보니 살짝 리모델링을 한것 같긴한데 깨끗한 부분은 깨끗한데 아닌데는 또 지저분하네요 살짝… 오늘 아침에도 면식수햏 했습니다. 기름넣으러 곡성기차마을 휴게소 들렀다 이제 중3이 기다리는 집으로… 부산 다 와가는데 중3이 카톡이 와서는 빅맥 사오랍니다. https://vin.gl/p/3859389?isrc=copylink
아이와 함께 떠나는 제주여행 코스!
아기자기 귀여운 캐릭터들과 다양한 포토존, 그리고 아이들과 함께 체험해볼 수 있는 여행 코스까지! 7월~8월 여름 휴가 맞이 제주를 찾는 가족 여행객들에게 추천해드리고 싶은 제주 여행코스에요! 참고용으로만 봐주세요~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 놀며 즐길 수 있는 곳들로 추렸답니다. 코로나 예방을 위해 제주 여행시 마스크 착용은 필수! 아시죠~? #제주여행 #소인국테마파크 #캐릭파크 #에코랜드 세계의 명소와 다양한 캐릭터가 한 곳에 모여있는 소인국테마파크에요! 맑은 날 사진찍기 좋은 포토존들도 다양하고 넓어서 아이들이 뛰어놀기 좋은 곳이랍니다 자유의여신상, 개선문, 에펠탑, 좌불상, 피사의 사탑 등 다양하게 즐길 수 있었어요 실내에는 앨리스 인투더래빗홀 전시가 진행되는데 어른이들도 즐기기 좋은 전시였어요 :) 에코랜드 / 제주시 조천읍 대흘리 1221-1 기차타고 즐기는 곶자왈 숲속 여행! 부모님과의 여행도 좋지만 아기자기 귀여운 포토존들이 아이들과 함께 방문하면 더욱 좋을 것 같아요 아이들과 제주의 자연을 몸소 느끼며, 피톤치드 향을 맡아보세요 :) 캐릭파크 / 제주시 조천읍 선교로 266 만화, 영화 캐릭터 뿐만 아니라 게임까지! 아기자기 귀여운 캐릭터들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게임들이 가득했던 공간이에요 추억의 게임도 즐기고, 시간가는줄 모르고 즐긴 곳이랍니다 여행코스를 짜실 분들이라면 이 곳은 시간을 여유롭게 두고, 마지막 코스로 짜시는것을 추천해드릴게요! (아이들이 집에 안가려고 해요 ㅎㅎ)
이제부터 좌절은 없다
16살 소녀는 오토바이 교통사고를 당했고, 사고로 왼쪽 다리 무릎 위까지 절단해야만 했습니다. ​ 소녀에게는 한때 스튜어디스가 되고 싶었던 꿈이 있었지만, 하루아침에 꿈은 사라지고 의족을 몸의 일부로 받아들여야 하는 현실이 되었습니다. ​ 극심한 좌절감에서 그녀를 구원한 건 통원 치료 중 만난 한 휠체어 펜싱 선수였습니다. 하반신이 없음에도 좌절하기는커녕 삶의 의미를 찾고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사는 모습은 그녀를 감동케 했습니다. ​ 휠체어 펜싱은 고정된 휠체어에 앉은 상태로 발 대신 상체를 전후, 좌우로 움직이며 상대의 칼을 피하고, 틈을 노려 공격하는 장애인 스포츠 종목입니다. ​ 소녀에게도 휠체어 펜싱 선수를 권유하였고 18살에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게 됐습니다. ​ 도전할 대상을 찾은 그녀는 검술 수련에 집중했고, 입문 2년 만인 2010년 광저우 장애인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땄습니다. ​ 그리고 2012년 런던 패럴림픽에는 유일한 한국 대표 선수로 출전해 개인전 8강까지 올랐습니다. ​ 하지만 현실의 벽은 높기만 했습니다. 경제적인 한계에 부딪혀 잠시 검을 놓아야 할 때도 있었지만, 한 기업의 후원을 받으며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게임을 통해 복귀합니다. ​ 그 뒤로 그녀의 검은 쉬지 않았고 2021 도쿄 패럴림픽에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그녀는 대한민국 휠체어 펜싱의 간판선수인 김선미 씨입니다. 오랫동안 하나의 목표를 위해 혼신을 다해 쏟아부은 선수들의 땀방울은 어떤 메달보다도 값집니다. ​ 코로나로 인해 어느 올림픽보다도 외로운 경기가 되겠지만, 힘찬 박수와 환호로 대한민국 선수들을 응원합니다. ​ ​ # 오늘의 명언 다른 누군가가 할 수 있거나 인생에서 이룰 수 있는 일이라면, 나 역시 그럴 수 있다. – 토머스 J. 빌로드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좌절#시련#노력#극복#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