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세상을 떠난 뒤 빛을 본 천재 여성 사진작가 ‘비비안 마이어(Vivian Maier)’의 사진들
비비안 마이어 (Vivian Maier, 1926~2009) 2007년, 존 말루프라는 사람이 우연히 동네 경매장에서 엄청난 양의 네거티브필름이 담긴 박스를 구입한다 시카고에 대한 자료를 수집하려던 그는 원하는 사진은 찾을 수 없었지만, 그 필름 속 사진들이 범상치 않음을 발견하고 SNS에 올리자, 폭발적 반응을 얻는다 박스에는 엄청난 양의 사진을 비롯한 옷, 악세서리, 모자, 신발, 편지, 티켓, 메모 영수증 등의 물품들이 담겨 있었는데, 그 주인이 대단한 수집광이었다는 점을 나타낸다 아주 사소한 종이 쪼가리까지 종류별로 모아져 있었고, 존 말루프는 종이들에 적힌 주소를 통해 물건들의 주인 ‘비비안 마이어’ 에 대해 추적해나가기 시작한다 놀랍도록 감각적인 그의 사진들은 1950년대 이후 길거리의 모습을 날것 그대로 비추고 있었다 연출되지 않은 있는 그대로의 장면이면서도 예술 작품처럼 절묘한 구도의 사진들에서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이 녹아 있었고 생생한 사람들의 표정과 감정이 가감없이 담겨 있다 존 말루프가 구매한 박스에 든 사진은 자그마치 '15만 장' (주로 유리창이나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찍은 비비안 마이어) 부유한 가정들에서 보모로 일했던 비비안 마이어 이런 어마어마한 작품들을 찍고서 전혀 세상에 드러내지 않았던 이유는 무엇일까? 인터넷 어디에도 검색되지 않는 ‘비비안 마이어’는 어떤 사람이었을까? 많은 궁금증이 생긴 존 말루프는 비비안의 고향을 찾고 그를 아는 사람들을 만나 생전의 이야기를 들으며 베일에 싸였던 그를 들여다보기 시작한다 사진 출처: 비비안 마이어 홈페이지 존 말루프가 직접 감독한 다큐멘터리 영화 <비비안 마이어를 찾아서> (2015) 에 그 과정이 담겨 있음 재미요소가 있는 영화는 아니지만 사진을 좋아한다면 흥미롭게 볼만함 (왓챠에 있어) 출처ㅣ쭉빵
경기도 가볼만한곳 양평 두물머리 해돋이
#양평가볼만한곳 #양평두물머리 #두물머리 #두물머리해돋이 #국내일출명소 두물머리 언제 다녀오셨나요? 사진으로 자랑해주세요. * 댓글 링크를 누르면 상세한 두물머리 해돋이와 겨울감성을 느껴보세요. * * 영상으로 양평 두물머리도 감상해요. *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나이든 탓일까요? 자정이 다되어 잤는데 새벽 3시 경에 깨어 잠 못들고 두물머리 여행기를 썼습니다. 나이 한살 더 먹었다고 세월속도가 쏜살보다 빠른 총알 속도네요 ㅠ.ㅠ. 세월을 비껴갈 수 있는 즐거움과 행복이 넘치길 바랍니다. 오늘 소개할 서울근교 여행지인 경기도 가볼만한곳 양평 두물머리입니다. 익히 두물머리는 한강 제1경으로 경치 좋은 곳 관광명소입니다. 사진 좋아하거나 여행 좋아하는 분이라면 두물머리는 수도 없이 다녀오는 곳이지요. 미세먼지만 없다면 일출 사진은 역시 겨울이 최고인듯합니다. 북한강과 남한강이 하나되는 두물머리 양수리는 경치가 빼어나 매번 찾을 때마다 호수처럼 잔잔한 강물에 상념을 떠나보낼 수 있어 좋습니다. 두물경까지 산책한다면 두물머리를 제대로 구경하는 것이긴해요. 양평 가볼만한곳 여행코스 당일치기 여행 1. 양평 양수리 두물머리 -북한강과 남한강이 하나되는 한강 1경의 경치 좋은 곳 -두물머리 카페 3 곳(가람,만경,공감) 소개 #양평두물머리 #두물머리 #양평가볼만한곳 #양평여행 #양평겨울가볼만한곳 #겨울가볼만한곳 #겨울여행 #두물머리일출 #두물머리해돋이 #서울근교드라이브 #서울근교드라이브코스 #주말에가볼만한곳 #경치좋은곳 #서울근교겨울가볼만한곳 #서울근교데이트 #서울근교데이트코스 #서울근교가족나들이 #서울근교사진찍기좋은곳 #양평카페 #두물머리카페가람 #두물머리공감카페 #두물머리만경카페 #국내일출명소 #당일치기여행 #서울근교당일치기 #서울근교당일치기여행
제주도 여행 마지막밤…
아휴 일주일이 진짜 쌩하고 가네요. 이제 내일이면 집으로 가네요 ㅋ 아침에 일어나서 보는 한라산 뷰… 오늘은 와입이 정한 코스로 갑니다. 먼저 사려니 숲길로 갑니다. 그리고 관음사 들렀다 동문시장 갑니다. 늦점은 구좌에 있는 벵디에서 해결했답니다. 이제 천천히 숙소로 돌아가려구요. 성산 스벅에 들러서 재활용컵 반납하고 다시 음료 주문 ㅋ. 이건 어디서 반납해야될까요… 해안도로 따라 느긋하게 드라이브 하며 오는데 숙소 근처 표선 해수욕장쯤 오니 어마어마하게 큰 달이 보이는겁니다. 알고보니 어제가 보름이었네요. 와입이 울프문이라고 하던데 새해 첫 보름달을 그렇게 부른데나 어쨌데나 ㅋ. 암튼 이거 일몰 사진 아니고 보름달 사진입니다^^ 폰이 눈을 따라가지 못하네요 ㅎ 해비치 야경… 숙소로 바로 들어가지않고 해변가에 주차를 하고 달구경 좀더 했습니다. 헤드라이트가 울프문을 비추고 있네요^^ 숙소에 들어와서 좀 쉬다가 와입이 음식들 다 처리해야 한다고 안주를 만들어 준답니다. 그래봤지 스팸넣은 너구리 ㅋ. 마지막 한라산 등반^^ 제가 보석귤을 첨 맛본게 10년전쯤 신라호텔에 묵었을때 룸에서 먹었던 아이였는데 그후 비슷한 보석귤을 몇번 먹었었는데 그맛이 안나더라구요. 이번에도 렌터카 빌릴때 보석귤을 주시던데 향부터가 별로더라구요 ㅋ. 근데 이번에 다시 만난 이 보석귤 진짜 맛있었어요^^ 마지막 밤이라 그런지 옛날 생각이 나네요. 10년전쯤인가 유홍준 교수님 책 읽고나서 셋이서 제주도 왔던 기억도 나네요. 그땐 초2는 없었지요. 마지막으로 제주도 왔었던 7년전에 아침 비행기 타고 공항에 내려 우진해장국 갔던 기억도 납니다. 7년전에 해비치 묵었을땐 겨울인데도 야외에서 수영도 하고 그랬었는데 이번엔 공사중이라 ㅡ..ㅡ 이젠 자야겠어요. TV에서 며칠전 갔던 곶자왈 이야기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