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ox5
500+ Views

주말이야기~~💖💕

오늘은 너에게 미안하고 미안한 날이였어
잠이 안온다~아무도 없어서 그런가?
잠안올때 전화 하라더니 잠자고 있고
하긴 어제 잠도 못자고 피곤했으니 잠이 쏟아지겠지~솔직히 오늘 너한테도 넘 챙피했어
그래서 너 얼굴 쳐다 볼수가 없었어~
오늘 너의 사랑을 절실히 느꼈엉~
너가 정말 멋진 남자라는것도 느꼈어~
내가 남자 하나는 잘만났구나 생각했어~
너 왜이렇게 멋진거니??
너의 어머니도 왜이렇게 쿨하고 멋지신거니?
너말처럼 난 정말 좋은 사람을 만났나봐
친구들 말들이 가슴 쓰리게 들리지만
그친구들 말들은 장난처럼 말하는거라 크게 신경 쓰지 않으려고 하지만 넘 속상하다 정말~ㅠ
이렇게 멋진 남자 울부모님한테 보여주고 싶었는데 그게 왜이렇게 쉽지가 않은건지
정말 가슴 아프게 슬프다
정말 넘 가슴 아프다
넌 왜 너를 이렇게 사랑하게 만든거니??
왜 이렇게 사랑하게 만들어서 가슴 아프게 만든거니?? 하아~~~ㅠ
우리 언니가 넘 원망스럽다
우리 엄만 넘 불쌍하구~
너희 엄마랑 통화하면서 왜이렇게 슬픈건지
암튼 오늘 나땜에 힘든 하루였을텐데
푹자구~낼보장~~~

Comment
Suggested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