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50,000+ Views

김희선 실물을 본 연예인들 이야기


이병헌, 성룡 : 지금껏 같이 연기한 여배우 중 김희선이 최고다.

홍석천 : 50년에 한번 나올까 말까한 얼굴이라고 동료들끼리 장난으로 말한다.

박진희 : 선배인 김희선을 보고 한동안 반해 있었다.

장동건 : 정말 이뻐서 안 빠지는 사람이 없을 정도다. 본인도 같이 촬영하면 희선이 얼굴만 보게 된다. 같이 촬영하면 남자배우들이 빛을 잃는다.

권상우 : 김태희, 한가인이랑 같이 작품했는데도 실제로 보고 왜 1등인줄 알게되었다. 대한민국 얼짱 1위다.

조재현 : 실물 보고 정신을 못 차렸다.

최진실 : (무릎팍도사 에서 '최고 미인 여배우는?' 이란 질문에) 희선이다. 어쩜 저런 외모를 하늘에서 주셨을까 이렇게 생각이 들 정도다. 가까이에서 보고 있으면 같은 여자가 봐도 빨려 들어간다.

이미연 : (무릎팍도사에서 '여배우 중 최고미인은 누군것 같냐'는 질문에) 사우나에서 종종 보는데 희선이가 이쁘긴 정말 이쁘다. 그런 외모조건으로 태어나긴 힘들다.

이혜영 : 이쁜 연예인들 많이 봤지만 김희선은 진짜 이쁘다.

신지 : PC방에서 희선 언니를 봤는데 정말 빛이 나 죽는 줄 알았다.

MC몽 : 내가 아는 여자 연예인 중 최고다.

권해효 : 당시엔 카메라 기술이 떨어져서 김희선 실물을 담을 수 없었다. 실물이 최고다.

주진모 : 너무 인형같이 생긴 거에 감탄해서 말을 해보라고 한 적이 있다. 사람인지 확인 하려고

클레오 채은정: 한 보석방에서 선글라스 쓴 모습을 봤는데 후광이 났다. 얼굴형에서조차 엄청난 포스가 느껴졌다.

정경호 : 삼겹살집에서 옆에 희선누나가 앉았는데 옆모습이 너무 이뻐서 삼겹살을 굽고있던 중 뜨거운 삼겹살 기름이 손에 떨어져서 아픈데도 계속 얼굴만 봐라봤다.

이준기 : 신인시절 처음으로 의류광고를 찍었다. 그 때 톱스타 분이 한 분 있었는데, 그게 김희선이었다. 촬영 중 저 멀리서 김희선이 나타났는데 저게 사람인가 했다. 그 때 처음으로 후광이란 걸 느꼈다.

천정명 : (화신 토크쇼 마지막 날) 그 전부터 희선 선배님 팬이었는데 실제로는 처음 뵙는다. 실제로 보고 너무 예쁘셔서 깜짝 놀랐다.

효린 : 화신 녹화 대기 전 먼저 찾아오셔서 인사해 주셨는데 정말 깜짝 놀랐다. 인형인줄 알았다. (옆에 있던 소유도 맞장구)

김석훈 : (드라마 토마토 끝난뒤 '가장 이쁜 배우는?' 이란 질문에) 솔직히 김희선씨가 가장 예쁘다.

(후에 힐링캠프에 나와 다시 말하길) 희선이 정말 예뻤다. 그 전까지 드라마 촬영하면서 상대배우에게 이성적으로 느낀 적이 없었는데, 딱 한번 토마토라는 드라마가 끝나고 종영기념으로 괌으로 여행을 가서 노란 비키니를 입은 희선이를 보고 정말 마음이 설렜다.

이진욱 : 정말 예뻤다. 광채가 났다. 과장하자면 천사인줄 알았다.

박한별 : 대한민국 공식 얼짱은 희선 언니다. 실제로 보면 빨려 들어간다.

앙드레김 : 김희선을 처음 봤을 때, '어떻게 저렇게 예쁘고 아름다운 얼굴이 있을까'하고 굉장히 놀라워 했다. 백년에 한번 나올까 말까한 최고의 미인이다.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15 Comments
Suggested
Recent
늙지도않아
100년에 한번 나올까말까인데
연기력은 별로지 했는데 품위있는 그녀 드라마에서의 연기력은 내 생각을 완전 바꿔 주었음 나의 인생 드라마 김희선 쵝오 ㅜ
희선 내두좋앙~ 인간적으로도넘나매력적예요 내두담생엔희선가즈아~~~
대기번호 98698764268942268963번 이십니디ㅣ
@psungh79 ...64번이래도 좋다! 😳
후아~~~~~~~~!!!!!!😱😱😱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인천 가볼만한곳 영종도 맛집 카페
#인천가볼만한곳 #영종도가볼만한곳 #을왕리가볼만한곳 #을왕리맛집 #영종도맛집 #을왕리해수욕장 #을왕리해수욕장맛집 안녕하세요. 흐린 7월 7일 목요일 저녁이네요. 요즘 물가가 많이 올라서 고민들이 많으시죠? 기름값에 식당의 음식값들도 대부분 올랐을 정도인데요. 그래서 요즘 관광지 찾는 분들이 조금 줄었다고 하네요. 다들 힘내세요. 오늘 소개하는 곳은 서울근교 맛집으로 당일치기여행이 가능한 인천 영종도 을왕리해수욕장 인근의 늘목쌈밥과 을왕리카페인 카페오라를 소개합니다. 서울 근교 바다여행도 즐기고 먹거리와 분위기 있는 뷰 맛집 카페에서 여유로운 시간 보내세요. 7월 인천 가볼만한곳 당일치기 영종도 가볼만한곳 영종도 드라이브 코스 1, 인천 영종도-섬아닌 섬 2, 영종도 맛집 을왕리 맛집-늘목쌈밥 식당 (쌈밥 전문 20년) ☎ 전화: 032-746-8877 ● 주소: 인천 중구 용유서로 158 ● 운영시간: 매일: 10시~21시 ● 정기휴무 (매주 화요일) 3, 영종도 카페 을왕리 카페-카페 오라 (을왕리해수욕장과 왕산해수욕장 바다뷰. 오션뷰) ☎ 전화 전화: 032-752-0888 ● 주소 위치: 인천 중구 용유서로 380 ● 운영시간 : 매일 10:00 - 22:30 4, 인천 영종도 가볼만한곳 을왕리해수욕장(서해일몰명소. 서울 근교 바다) * 댓글 링크를 누르면 상세한 여행 코스를 안내합니다. * * 을왕리 맛집 영종도 쌈밥 늘목 영상 감상 * 영종도 카페 을왕리 카페 오션뷰. 바다뷰 카페 오라 영상 감상 * 7월 인천 가볼만한곳 영종도 여행 을왕리해수욕장 영종도 바다 여행 (식당.카페) #7월인천가볼만한곳 #인천가볼만한곳 #인천영종도 #영종도여행 #영종도가볼만한곳 #을왕리가볼만한곳 #을왕리해수욕장 #영종도바다 #서울근교바다 #인천을왕리가볼만한곳 #인천영종도가볼만한곳 #인천영종도여행 #서울근교해수욕장 #영종도맛집 #을왕리맛집 #을왕리해수욕장맛집 #을왕리카페 #영종도카페 #서울근교드라이브 #서울근교드라이브코스 #인천당일치기 #인천당일치기여행 #영종도해수욕장 #인천바다 #바다여행 #7월영종도가볼만한곳
무례하게 말하는 사람의 공격을 무력화하는 방법
<무례하게 말하는 사람의 공격을 무력화하는 방법 > 상대가 무례한 말을 했을 때는 절대 웃으며 넘기지 마라. 그 말에 웃어주면 상대는 자기가 했던 말이 틀린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만약 상대가 계속 무례하게 군다면 다음과 같은 전략을 구사해 보자. 1. 굳은 표정으로 10초간 상대를 본다. 때로는 말보다 표정이 더 많은 것을 말해준다. 그저 아무 말 없이 무표정하게 상대를 쳐다보는 것만으로도 상대는 무언가 잘못됐다는 걸 깨달을 것이다. 2. 되물어서 상황을 반전시킨다. 만약 누군가 당신에게 "살이 쪘다", "옷이 안 어울린다" 처럼 무례하게 말한다면 정색을 하면서 되물어라. "그렇게 말하는 의도가 뭔가요?" 상대는 깜짝 놀라며 무례를 깨달을 것이다. 3. 내 기분을 정확하게 전달한다. 때로는 자신이 한 말이 무례한 것인지도 모른 채 무례한 말을 내뱉는 사람이 있다. 그런 사람들에겐 "지금 선을 넘으셨네요", "상처를 주는 말이네요" 처럼 내 기분을 정확하게 전달하자. 그래야 상대도 자신이 실수했다는 것을 정확하게 깨달을 것이다. 무례한 사람에게서 무례한 말을 듣고도 제대로 대처하지 못해 지나고 나서야 "그때 이렇게 할 걸" 자책하고 후회하는 경우가 많다. 무례에 대처하는 방법을 미리 익혀두고 지나고 나서 후회하는 일이 없도록 하자. 무례한 사람이 나를 지배하도록 내버려 두면 안 된다. - 장성숙 '그때 그때 가볍게 산다' 中 -
남을 품평하는 것은 쓸모없는 일이다
다산 정약용이 낙향해 친지들과 정자에 모여 이야기하고 있었는데 그때 한 사람이 말했습니다. “아무개는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권세와 명예를 거머쥐었으니, 분통 터질 일 아닌가.” 그러자 정약용이 그에게 말했습니다. “사람은 함부로 품평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얼마 지나자 또 다른 이가 말했습니다. “저 말은 짐도 지지 못하면서 풀과 콩만 축내는구나.” 그 말을 들은 정약용은 그에게도 말했습니다. “짐승에게도 품평해선 안 됩니다.” 그러자 함께 있던 사람들이 정약용에게 핀잔을 주며 말했습니다. “자네와 함께 있을 때는 입을 꿰매고 혀를 묶어야겠네.” 그의 말에 정약용은 껄껄 웃으면서 말했습니다. “종일토록 품평해도 화낼 줄 모르는 것이 바로 이 바위인데 그러니 입을 묶어둘 필요는 없지요.” 그 말을 들은 한 사람이 정약용에게 물었습니다. “바위는 화낼 줄 모르기 때문에 그것에 대해서 자유롭게 품평할 수 있는 것이오?” 그러자 정약용은 다시 대답했습니다. “저는 저 바위를 보면서 칭찬만 하였습니다. 언제 모욕을 주거나 불손하게 말한 적이 있었습니까.” 다산 정약용은 이 말로 참된 품평은 칭찬에 있음을 강조했습니다. 이 일화로 이 정자는 ‘바위마저도 칭찬해야 한다’는 의미의 품석정이라는 이름을 얻게 되었습니다. 정약용은 이후 이런 말을 남겼습니다. ‘남을 품평하는 것은 참으로 쓸모없는 일이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남을 평가하느라 많은 시간을 쓸데없이 허비하고 있으니 얼마나 안타까운 일인가.’ 모이기만 하면 남을 험담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두세 사람이 모여 순식간에 한 사람을 몹쓸 사람으로 만들기도 합니다. 이러한 험담은 참으로 쓸모없는 일이며, 위험한 일입니다. 험담은 먼저 다른 사람의 마음에 비수를 꽂지만 결국 자신에게로 돌아와 꽂히게 되어 있습니다. 남과 자신을 다치게 하는 험담으로 시간을 낭비하기에는 인생이 너무 짧습니다. # 오늘의 명언 남의 좋은 점을 발견할 줄 알아야 한다. 그리고 남을 칭찬할 줄도 알아야 한다. 그것은 남을 자기와 동등한 인격으로 생각한다는 의미를 갖는 것이다. – 괴테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뒷담#험담#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