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yawiedesign
500+ Views

<축제> 한산모시문화제 2018

한산모시문화제 2018
행사기간: 2018.06.22 ~ 2018.06.25
행사장소: 충남 서천군 한산모시관 일원(충청남도 서천군 한산면 충절로 1089)
연락처: 041-951-4100
홈페이지: 한산모시문화제 http://www.hansanmosi.kr
이용요금: 무료 / 일부 체험 프로그램 유료 운영
할인정보: 기간 내 모시옷 등 일부 할인
예매처 문의: 한산모시문화제추진위원회 Tel. 041-950-4749

행사소개
2018 대한민국 유망축제로 선정된 <한산모시문화제>는 한산모시의 역사가 살아 있는 한산모시관에서 다채롭게 펼쳐진다. 유네스코(UNESCO) 인류무형문화유산 <한산모시짜기>의 우수성을 국내 관광객은 물론 외국 관광객 등에게도 널리 알려 한산모시산업의 경쟁력을 강화시키고, 한편으로는 축제로서 볼거리도 풍성하게 만들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산업형 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산모시문화제>는 한국 최고의 전통천연섬유 한산모시의 역사성과 우수성을 직접 체험하는 장이다. 1,500년을 이어온 서천군의 한산모시 전통문화를 이해하며 천연섬유의 역사를 배우고, 과거로부터 현재를 아우르는 아름답고 세련된 모시옷과 모시공예품을 감상하고 느낄 수 있다. 예로부터 임금님 진상품으로, 지역 특산품으로 그 명성이 현재까지 끊이지 않는 한산모시의 진가를 깨달을 수 있다.
이번 <2018 제29회 한산모시문화제>는 ‘천오백년을 이어온 한산모시의 바람’을 담은 축제로, ‘어머니의 바람’, ‘시원한 바람’, ‘트렌드의 바람’ 세 가지의 컨셉으로 저산팔읍길쌈놀이, 한산모시글로벌패션쇼, 한산모시전국가요제 등 다채로운 참여형 프로그램과 함께 오는 6월 22일 ~ 25일 4일간 펼쳐질 예정이다.
<한산모시화제>는 한산모시를 중심으로 무더운 여름날 옷의 가치를 재해석하고 여름 전에 꼭 가야하는 대표 축제로 자리매김 할 것이다.

행사내용
[공식행사]
- 개막식 : ‘한산모시, 바람을 입다’를 주제로 식전공연, 개막 세레모니, 축하공연
- 폐막식 :한산모시문화제 포럼, 한산모시문화제 어워즈, 서천군민 축제 한마당, 한산 클린 캠페인

[주요공연]
- 한산모시 베틀 쇼 : 베틀과 모시짜기를 모티브로 한 크로스오버 공연
- 한산모시 패션쇼 : 한산모시의 가치를 재조명하는 글로벌 패션쇼
- 저산팔읍길쌈놀이 : 저산팔읍 주민들이 서로 길쌈 짜기를 경쟁하여 잘 짠 모시를 가려내는 놀이
- 한산모시 거리 퍼레이드 : 저산팔읍길쌈놀이와 청년 예술가가 함께하는 거리 퍼레이드

[주요프로그램]
- 미니베틀 한산모시짜기 : 모시할미와 함께하는 미니베틀 한산모시짜기 체험
- 한산모시학교 : 전통 한산모시짜기 과정 체험
- 모시랑 아이랑 : 한산모시 및 관련 상품을 활용한 놀이/체험 프로그램
- 한산모시마을의 일상 : 관객들과 함께하는 옛 시절 컨셉의 상황극

프로그램
미니베틀 한산모시짜기, 한산모시학교, 모시랑 아이랑, 한산모시마을의 일상

부대행사
모시문화상품체험, 모시상품 할인행사, 이색포토존 운영, 슬로푸드 먹거리 판매 등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진해 여행 2번째 "진해탑"
진해탑 경남 창원시 진해구 제황산동 진해군항제와서 주차할 곳을 찾는 도중에 분홍분홍한 동네가 너무 예뻐보였어요 진해 축제기간에 가장 눈에 띄기도 하고 많이 팔던 음식중 하나 입니다. "통돼지 바베큐" 그 외에 엄청 컸던 찹쌀 도넛이 있었고 벚꽃라떼 등등 식후경만 해도 시간이 모자랐어요 엄청 큰 뚝베기 아침으로 통돼지에 동동주 한 번 먹어봐야쥬 상추, 김치, 마늘 고추 양파 쌈장 소금 새우젓 찍어 먹는 것만 3가지나 됐어요 진해탑으로 가던 길 모노레일이 보였어요 요금표는 찍었지만 걸어서 올라가고 싶어서 등산아닌 등산을 짧게 했습니다 중간에서 내려다보니 먹거리 장터가 길게 쭉 보였어요 등산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모노레일과 속도도 비슷했구용 ㅋ 걷다보면 부엉이가 자주 보일 텐데 제황산에 옛지명이 부엉산이었다고 합니다. 진해탑 앞 전경 당연히 엘레베이터를 타고 제일먼저 8층 전망대로 갔습니다 가운데 동그란 원이 축제에 중심지 예요 요즘 미세 먼지로 전국이 앓고 있지만 바다 위에 배가 보일 정도여서 여행 다닐만 했습니다 (전망대에서 엄마와 함께) 2층에서는 작은 박물관이 있습니다. 진해에 대한 역사를 설명해주시는 해설가 분도 계셔서 진해에 관해 몰랐던 부분들을 알게되었어요. 현재는 진해가 벚꽃으로 가리워져 있지만 일본에 의해 맘 아픈 곳이기도 해요. 올라 올때 걸어왔다면 내려갈 때도 당연히 조심조심 걸어 내려 가야겠죠?
Like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