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헛것
제 실화입니다. 그 때 가위눌렸던 일이 있언던 집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제가 옛날에 어머니랑 같이 잤었습니다. 근데 어머니가 회사 숙직이여서 9시까지인데 집에서 회사까지 멀어서 회사에 있는 당직실에서 주무셨습니다. 아버지랑 자려고 했지만 침대에서 혼자 자기로 했었습니다. 침대가 크다보니 그 때 제 몸의 3분의 1 정도였습니다. 그래서 공간이 많이 남았었습니다. 그날 밤, 몇 시간 정도 지나 자다가 인기척이 들려 깼는데 제 옆에 반투명한 어머님의 형태가 제가 보는 시점에서 얼굴이 바로 보여 계시는 겁니다. 바로 깨서 확실하게는 보이지 않아서 쳐다보며 아 엄마가 벌써 왔나 하고 안았습니다. 근데 느낌이 되게 차가웠습니다. 반 정도 마른 수건 느낌이랄까 습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 자세로 잠이 들었는데 아침이 되고 일어나니 학교갈려고 준비를 하는데 어머니가 안 계시는 겁니다. 아버지께 물어보니 어머니 아직 안 들어오셨다는 겁니다. 전 어제 엄마랑 안고 잤다했지만 헛걸 본거라며 빨리 학교 갈 준비나 하라 하셔서 준비하고 옷을 입고 있는데 어머니가 오시는 겁니다. 전 바로 달려가 어머니에게 어제 같이 잤지 않았냐 왜 이제 오느냐라고 말했지만 이제 온다고 무슨 소릴하는 거냐고 어제 저녁에 간 적이 없다고 말하자 전 소름끼쳐 옛날에 밤마다 진짜 어머니가 맞는지 확인하고 잤었습니다. 그냥 헛것본거라고 생각하시겠지만 실제 겪어 보면 진짜 절대 그 반투명한 어머님이 눈을 감고 있는 모습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안았을 때 눈을 뜨지않았을까 라는 생각이 듭니다.ㅠ
(no title)
이런 잘못 걸었네여~ㅎㅎ 남편이 직장에서  집으로 전화를 걸었다. 부인이 받지않고  다른 여자가 받더니, "저는 오늘 하루만 일하기로  한 파출부입니다. 누구 바꿔드릴까요?” 하였다 남편 : “주인 아줌마  좀 바꿔주세요.” 파출부 : “주인아줌마는  남편하고 침실로 갔어요. 남편과 한숨잔다고 들어오지,  말라고 하였는데,  잠시만 기다려보세요.” 남편 : (피가 머리꼭대기까지 솟구친다.) “잠시만, 남편이라고 했나요?” 파출부 : “예! 야근하고 지금  오셨다고 하던데~” 남편 : (잠시 생각하더니 마음을 가다듬고) “아주머니!  제가 진짜 남편입니다.  그 동안 수상하다 했더니만... 아주머니!  간통 현장을 잡아야겠는데  좀 도와주세요.  제가 크게 사례는 하겠습니다.” 파출부 : “아니 이런 일에  말려들기 싫어요.” 남편 : “이백만원 드릴테니 좀 도와주세요. 한창 뜨거울때 몽둥이를  들고 몰래가서,  뒤통수를 사정없이  내려쳐서 기절시키세요. 만약에 마누라가 발악하면  마누라도 때려 눕히세요.  뒷일은 내가 책임집니다. 성공만 하면 이백 아니,  오백만원 드리겠습니다.  제발... ” 파출부는 잠시 생각하더니, "한번 해보겠다"고 했고, 잠시후 “퍽, 으악, 끼악, 퍽!”하는  소리가 나더니,  숨을 가쁘게 몰아쉬면서  파출부가 다시 수화기를 들었다. . . 파출부 : "시키는 대로 했어요. 둘다 기절했어요.  이젠 어떻하죠?” . . 남편 : 잘했습니다.  내가 갈때까지  두사람을 묶어두세요. 거실 오른쪽 구석에  다용도실이 보이죠? 그 안에 끈이 있으니  가져오세요.  빨리하세요. 깨기전에... ” 파출부 : (한참 둘러보더니)  “다용도실이 없는데요?” . . 남편 : (잠시 침묵 이흐르더니...) “거기 전화번호가 8282-8549 (빨리빨리-바로사고)번 아닌가요? . . . 이런 잘못 걸었네여~ 죄송합니다.  수고하세요!” . . . 파출부 : “어휴~ 이런~ 니미 씨부R놈!  난 어쩌라고... 푸~ㅎ~ㅎ~ㅎ
Like
Comment
Share